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jpg

과거와는 달리 취업이 어려워

20~30대의 젊은 노숙자가 늘고 있다고 이야기함

 

2.jpg

노숙인들이 모여산다는 번화가 역 주변을 가도

젊은20~30대 노숙자는 찾기힘든데..

 

3.jpg

나이든 노숙자 분에게 젊은 노숙자는 어디에 가야 찾는게 가능한지 물어보니

pc방이나 만화방으로 가보라고 함

(스마트 시대라 노숙자 분도 스마트폰으로 업무중)

 

4.jpg

5.jpg

6.jpg

pc방이나 만화방에 오니 젊은 노숙자들이 많이보임

이들은 주로 컴퓨터를 한다거나 만화를 보기보다 잠을 청하는 용도로 자주사용함

 

7.jpg

그렇게 시간 때우다가 시간 되면 무료로 나눠주는 점심을 먹고..

 

8.jpg

한 31세의 젊은 노숙자에게

pc방이나 만화방에서 지낼려면 어떻게 돈을 버는지 물어보니

 

9.jpg

교회에서 용돈을 준다함

 

10.jpg

11.jpg

그래서 주변 교회들을 찾아 다녀보기로 함

무조건 주는건 아니고

 

12.jpg

13.jpg

14.jpg

15.jpg

이렇게 교회별로 돌아다니며 돈을 모으는 행위를 노숙자들 사이에서는 짤짤이라고 부르는데

20~30대의 멀쩡한 신체를 가진 남성들이 2~3천원을 가지기위해 하루 4~5시간을 이동해 다님

(이렇게 돌아다니는게 단순하게 돈뿐만이 아니라 시간을 때우기위한 목적이기도 함 )

 

16.jpg

17.jpg



18.jpg

19.jpg

한 20대 후반  젊은 노숙자에게 왜 이런 삶을 택했냐고 물어보니

취업이 안되다 보니 가족과 갈등이 생겨 집을 나오게 되고

취업을 해도 힘든건 마찬가지인 삶이라며 그냥 노숙의 길로 들어섰다고 함 


  • 마!고마해! 2017.04.21 01:39 (*.166.234.30)
    ㄷㄷㄷㄷㄷㄷ
  • 라몽 2017.04.21 01:46 (*.108.88.70)
    개인의 자유라지만 존.네 한심하다 4~5시간 걸어서 2,3천 벌을바엔 차라리 4,5시간 편의점 알바라도하지 그럼 6천원이라쳐도 3만원인데 10배 차이나는데 뭐 저런 병.신 같은 짓을 하지 돌아다니는게 더 힘들것다 졸.라 한심하다 진짜; 120만원 벌어서 혼자 사는거야 잘만 쓰면 충분하고 사회적 활동이나 기여라도하지 저런 인간들은 강도나 마찬가지야 저런 애덜한테 의료보험비 내주고 공공재 쓰게하면서 이것저것 지원해주면 씨바 나라가 돌아가것냐? 누군가는 배달을 하고 누군가는 치료를 하고 누군가는 햄버거를 만들고 해야할꺼 아녀 졸.라 한심하다 진짜; 젊은세끼가 저러고 다니냐 몸도 성하고 아직 어려서 실패도 몇번 경험 안 했을텐데 와 진짜 저런놈이 다 있네
  • 수기사 2017.04.21 02:02 (*.168.167.35)
    형처럼 생각 할 줄 아는 인간이면 저딴 짓 할 사람 하나도 없어 진짜

    읽다가 화나는게 벌려는데 목적과 의의를 두는게 아니라 그냥 시간 때우는거에 존@나 짜증난다 진심
  • ㅇㅇ 2017.04.21 02:47 (*.207.237.86)
    자꾸 실패하는건 집중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집중하지 못하는건 절박하지 않기 때문이다.
  • ㅇㅇ 2017.04.21 08:04 (*.33.180.195)
    저렇게 사는데 절박하지 않다고?

    절박해도 안되니깐 모든걸 포기했다가 더 이성적인 의견인거 같음
  • ddf 2017.04.21 09:14 (*.206.246.221)
    진짜 절박하면 포기하질 않겠지?
  • 2017.04.21 09:57 (*.111.6.51)
    노숙인 봉사 해보면 절박함이 없음. 안정된 일과 무료 숙소 제공 해줘도 며칠하다가 째는 노숙인이 아아아주 많다. 그냥 저 생활이 편한거야.
    사람 모두가 다 다르잖아. 극단적으로 일에 집중하고 일만하는 사람도 있듯이 반대의 사람도 극소수 존재한다. 그런 사람들이고.
    도와줄려고하는데 그 사람의 성격을 바꾸기란 쉽제 않다. 물론 꾸준한 지원과 시도로 몇 명이라도 일상 생활 속으로 복귀 시켜야하지.
  • sdfsdf 2017.04.21 03:44 (*.144.60.195)
    개공감 4~5시간 구걸하러 다닐바에 일찾고 하루에 8시간 아니 5~6시간만일해도 저것보다는 나은 삶을 살텐데 그냥 노숙인들은 불쌍한게 아니라 이기적인거임 씨1발 내가 살기 귀찮으니까 사회 시스템 바닥에 걸터앉아서 니네가 나 죽일꺼 아니면 얼른 나 먹여살려라 하는꼴 ㅋㅋㅋㅋㅋ
  • sdfsdf 2017.04.21 03:45 (*.144.60.195)
    몰론 젊고 사지신체 건강한 노숙인들 한정......... 몸안좋거나 장애잇고 나이 많은사람들은 몰론 도와줘야지... ㅠㅠ
  • 1234123 2017.04.21 08:56 (*.143.191.147)
    저게 왜 자유지?
  • ㅇㅇ 2017.04.21 02:00 (*.187.219.151)
    일본에도 많지 이런애들
  • ㅇㅇ 2017.04.21 02:31 (*.93.19.109)
    쟤들은 뭔낙으로 사냐..?
  • dd 2017.04.21 02:47 (*.142.103.33)
    걍 공장이나 가서 돈이라도 많이벌지 저놈들은 머냐 ㅋㅋㅋ
  • ㅇㅇ 2017.04.21 02:51 (*.207.237.86)
    마지막말에 답이 나오네. 벌어도 안돼요 라니? 자신을 이미 실패자 프레임에 가둬놓고 마치 그보다 큰꿈을 가진것처럼 포장하는 그냥 정신병을 앓고 있는 병자. 딱 그정도.
  • dd 2017.04.21 03:19 (*.129.198.138)
    결론을 말하자면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알바나 공장 일당잡일이라도 해야된다고 생각하고 . 실제로 다 경험했다.



    하지만. 사람마다 계산이 다르고 생각이 다른게.


    전역하고나서 달에 150~200정도 벌면서 80%저축하고 잠안자고 열심히했다.

    그렇게 2년좀 넘게 일하고 2300정도 모우고 복학을했지 복학을해서도 일은 일대로했다.

    졸업할때쯤되니까 -1500이더라

    그리고 솔까 지방지잡이고 졸업이 곧 취업은 아니니 2년정도는 뻘짓하면서 -2000됬음.

    그래서 다때려치우고 다시 우리지역 중소기업 공장 다님.

    연애는 20~21살때나해봤어 돈없어도 학교다니면서 만날수있잔아.

    이후엔 복학생에 돈도 아껴쓰고 사실 자신감도없고 돈쓸생각은 더없고. 그렇게 아무것도 안하면서 살아옴

    지금 34살인데 통장에 2천있어 차없고 부모님집(전세6천)에서삼 스트레스 쌓임 결혼은 언제하냐 내가 니나이땐 애가있었다 이러는데

    통장잔액 4천까지 찍었었는데. 부모님한테 동생한테 자꾸 나감...

    얼마전에 아버지 아프셔서 내가 돈 1000정도씀 이게 그냥저냥 살면될거같은데

    물려받을게 없는 사람들은 나갈게 더많다... 앞으로... 아버지 어머니 앞으로 돈이 자꾸 자꾸 더나갈텐데.

    가족들이 만나면 서로서로 스트레스다... 서울에있는 여동생한테 보증금 빌려준다고 1000...

    정말 몇년뒤엔 .... 하 ... 누군 전세금을 받았네 아파트를 받았네 k5를 받았네 그러는데

    난 1년내 거으 같은옷만 입는다... 70~80% 저축한다

    지금 세전 230받는다 능력이 없는거라면 ㅇㅈ 하는부분인데

    한달에 저축할수있는 금액이 130정도야 부모님이랑 같이 사니 생활비 50정도드림 밥값+방값이라고 생각하고 ;;

    취미생활은 등산정도? 쓸돈이없다. . .

    그냥 포기하고싶은 생각이 많이든다. 생을 포기한다는 의미가 아니라 경제활동 말야 .

    우리지역에 아파트 분양가가 2억3천~2억8천이야.

    결론은 항상 정해저있는거같아

    내가 돈을 모아서 아파트를 분양받고 중산층으로 가겠다는 꿈만 포기하면

    정말 다 편하고 취미생활도 좀 할수있고 옷도 조금사입을수있고 커피도 좀 마실수있을텐데.

    지금은 4포 5포 N포하고 부모님 생활비 50드리고 거진 기본으로 나가는거빼고 100% 저축이다.

    부모님을 내가 부양 안한다는 전제하에 이생활 20년이면 아파트 살수있을거같은데 .

    문제는 아파트값이 폭락한다 폭락한다해도 20년뒤엔 지금보다 더비쌀테지 ㅡㅡㅋㅋ

    54살인데.. 그 재산 모았다고 결혼을 할까 ... 무슨 의미일까 싶다

    경제활동 포기가 답인가... 가족이없었다면 진작에 경제활동 포기하고 100만정도만 벌면서 월세 30내고 70은 다쓰고 살지싶다.

    그래서 결론은 저런사람들 이해가간다.
  • ㅇㅇ 2017.04.21 03:50 (*.129.198.138)
    지출
    부모님생활비50 (방세+각종세금+밥값의 취지)
    통신비 2 (노트2 4년은 쓴거같은데.. 기본요금 데이터 안씀 전화받기만함)
    보험 6
    생활비 20 (차비+외식+의류+생필품) 요즘고딩 대딩도 한달 용돈 30쓰는 애들 많담 ㅡㅡㅋㅋ
    그리고 +@ 조금있겠지
    연애안함 취미없음 대인관계 포기 N포

    세전230으로 저축 130정도 하지만.
    실제 1년에 모울수있는돈은 1500

    55살정도까지 이생활하면 신축 아파트 살수있음.

    그런데 주변에 SNS보면 다들 혼자 커피 사먹고 차있고 집도 좋아보여... 여행사진도 올라오고
    한끼에 몇만원될거같은 외식하고
    또 내가 관심있던 여자애들 사진보면 집이 머 한 3억씩될거같어 ... 걍 초라해짐
    어떻게보면 저 수많은 아파트 숲의 아파트 가격이 3억씩하니까 머... 도시가면 5억이고 서울가면 10억이니 크게 유별난것도 아니지
    SNS 안본지도 3년은된듯

    아 매주 로또 산다... 2만원추가
  • 오랫만에 글씀 2017.04.21 05:12 (*.182.128.16)
    그렇게 취업도 안되는데 푼돈이라도 벌어보려고
    최저시급의 일을 나가도 ㄹㅇ 푼돈임.

    그 푼돈 받아다가 생활비 보태쓰고 그냥
    일에 치중한 돈만 써도 부족한게 돈.

    한마디로 세금내고 일을 위해 돈을 쓰는게
    오링이 나버리면 노예수준이 되는거임.

    그렇게 노예 탈출하려고 내가 원하는
    반기업 정서의 정당을 찍으려하면
    어느새 인터넷에선 북한을 빠는 빨갱이가
    되어있음. 그저 내가 번 돈으로 집 좀 사고
    연애도 하고 결혼도 하고 사람답게 살려고
    하는 짓이 빨갱이가 되어버리니 참 웃기지

    최저임금 6470원, 하루8시간 주5일
    10년동안 한푼도 안쓰고 꼬박 일해야
    약 1억 6천 모음. 지방에 25평짜리 집 하나
    겨우 구할 수 있는 금액..

    생각을 해보면 10년을 일하고 집한채 얻는다는게
    정말 웃기는 일이지.
    집 만드는 재료를 사서 짓는게 더 빠름.

    우리나라의 임금체계가 얼마나 쓰레기인지
    확연히 드러나지 않나?
  • ㅇㅇ 2017.04.21 16:04 (*.146.221.77)
    기득권의 빨대질에 버틸수가 없다

    힘내자
  • 이해는된다 2017.04.21 03:03 (*.177.156.10)
    사람들 사이에서 관계, 가능성, 희망 같은걸 받아들이기를 포기하면 저렇게 된다. 포기하면 편하거든. 아무 생각을 안해도 되고.
  • 용두 2017.04.21 05:09 (*.167.178.153)
    '열심히 벌어도 안된다'라는 말을 그냥 정신상태 불량이라서 나온 말이 아닐거같다.
    왜냐면 가령 노가다를 해서 하루 십만원 손에 쥔다고 보자, 그러면 땀에 쩔은 신체와 옷은 어디서 어떻게 깨끗히 하고 제대로 쉴건데 영양섭취도 형편없을거고 잠을자도 잠을 잔것이 아닐건데
    왜 그렇게 다들 쉽게만 말하는지 모르겠다. 부모님한테 신세 질수도 있겠지만 위의 저 사람은 부모와의관계가 좋지않다는 말도 있고
  • ㅕㅇ어 2017.04.21 06:23 (*.32.219.26)
    이거 심각한 내용인데
  • ㅕㅇ어 2017.04.21 06:43 (*.32.219.26)
    동내 도서관 게시판에 종종 걸리는 게시물이 있는데
    청년 일자리를 위한 교육프로그램같은게 있다
    4.50대는 자격없고 2.30대만 자격있는 무료교육이다

    전원 기숙사에서 숙식까지 해결해주는 프로그램들
    전문대학과정으로 무슨무슨 폴리텍 하는 학교에서 교육을 받는다

    50대 실직자들이 유심히 게시물을 읽고 또읽고 하다
    19~39살까지 지원가능이란 내용에 나이먹은거 한탄한다

    조금만 알아보면 우리나라에 좋은 프로그램들 많다
  • 유진로 2017.04.21 14:35 (*.131.107.166)
    빈부격차는 정보에서도 나타남

    잘사는 애들이 눈 먼 돈 그냥 빼먹는거 아님
  • ㅇㅇ 2017.04.21 06:43 (*.25.167.248)
    틀딱충 중에 미친놈들은 차 타고 다니면서 저 용돈 먼저 타가는 사람들 있음. 그게 취미라고 함. 미친놈들 ㅋㅋㅋㅋ
  • 2017.04.21 08:14 (*.230.92.121)
    최저시급을 늘려주자.
    이건 단순하게 땜빵하자는게 아님.

    사람은 문화를 겪고, 삶에 여유가 생기만 희망이 생김.
    희망은 노력을 동반하고, 소비를 촉진함.
    그리고 중요한건 문화를 경험하게 됨.
    이미 일정정도의 생활을 겪은 인간은 모두가 그런건 아니겠지만 그정도 기준은 되야 좋다고 생각하게 되고 그게 습관이 되는거.
    저 많은 노숙자들에게도 어느정도의 경험은 다시 그 위치로 가기위한 노력을 하게 만든다는거지.

    이런건 경제학자들이 이해하기 어려움. 객관화 하기 어려운 분야인 복지쪽이라서.
    실제로 결과물이 어느정도일지 예상도 안되는 분야이기도 하니깐.
  • 김영삼 2017.04.21 08:40 (*.11.125.2)
    반대급부도 있음을 명심하자

    최저임금을 크게 올리면 노동자들의 가처분 소득이 늘어가겠지.. 하지만 이것도 잠시
    고용주는 임금이 오름으로 인한 채산성이 떨어지게 된다.

    이때 선택할 수 있는건 아래의 3가지이다.

    1. 제품의 가격을 올린다.
    2. 제품의 질을 낮춘다.
    3. 고용을 줄인다.

    1번의 경우 사회전체적으로 물가가 상승하므로 최저임금이 오른 효과가 전혀 없어지게 될수 있다.

    ex) 시급 : 6천원 → 1만원
    물가 : 라면 1천원 → 2천원

    2번의 경우 제품의 질을 낮추는 경우 상대적으로 싸구려를 비싸게 구매해야하는 부작용 발생
    3번이 제일 심각한데 최저임금을 올리면 예를들면 예전에 5명 고용할 일을 4명만 고용하게 되거나
    신규채용을 오히려 더 줄여 노동자에게 오히려 더 큰 재앙으로 다가올 수도 있다.
  • ㅇㅇ 2017.04.21 11:06 (*.36.145.143)
    먹고살기힘들어서 최저임금올리자는건 이해가 되지만
    이형말이 맞지 100의월급비용을 25씩 4명을 쓰던걸 33씩주려면 3명을 쓰게되겠지 그러면 일자리구해서 어떻게든 돈버는사람은 전과동일하거나 더 나은삶이 될수 있겠지만
    도태된 사람들이 더 늘어나서 양극화가 더 심해질수 있지 않을까(경제는 참 어려워)
  • ㅇㅇ 2017.04.21 08:32 (*.202.81.94)
    저색히들은 투표권 없애야해
  • ㅇㅇ 2017.04.21 09:47 (*.170.239.232)
    고용노동부에서 지원하는 취업성공패키지라는게 있어.
    주위에 봐도 그저 대학물 먹고 공장은 못가겠으니 문과는 공무원 이과는 기술고시 아님 그냥 저냥 기업 다니고 그러던데
    그러지 말고 이런거 알아봐...의외로 잘 모르더라.
    물론 헬조선답게 교육 제대로 하는 기관이 있고 날로 먹는 기관이 있으니 본인이 잘 알아봐야겠지.
  • 124 2017.04.21 10:17 (*.168.91.26)
    나 같으면 ㅈㄴ상하차라도 하겠다. ㅅㅂ
  • 292513 2017.04.21 10:19 (*.215.17.84)
    핑계대지마라 지금도 공장에선 일자리 넘치고 넘친다.

    조금 힘든일 하면 금방 포기..

    또는 자기랑 비슷한 사람과 비교해서 자기보다 많이 받으면 바로 포기..

    아직 절박하지 않다는 증거다
  • ㄱㄱㅁ 2017.04.21 11:18 (*.223.38.230)
    편의점이나 피씨방 알바라도 해. 니가 다른 생각없는 알바보다 열심히 하면 분명 주인이 좋게 볼 거다.
  • 나가 D져 2017.04.21 11:50 (*.223.23.219)
    죽어라 그냥
  • 12111 2017.04.21 13:25 (*.6.105.141)
    나도 제작년까지만해도 저런 마인드여서 아는데 남들은 욕해도 절대 저거 안바뀜
    왜냐면 자기 스스로 판단했을때 뭘해도 사람답게 잘될꼬라지가 없다고 결론을 내렸거든
    나도 동태눈깔로 다니다가 부모님도움으로 꿈틀꿈틀 뭔가 하면서 PLAN Z가 만들어지니까
    플랜A부터 지금 C까지 하는중인데 뭔가 하게됨
    명언중에 당장힘든건 견뎌도 미래가 안보이는건 못견긴다는 말이 있음 <--이게 내가 젤 힘들때 뇌리에 남은 말
  • 123 2017.04.21 13:40 (*.45.244.143)
    저건 그냥 병sin짓이지 ㅋㅋ 당장 서울쪽 현장 사람 없어서 일도 진행 못한다고 내 친구도 울쌍이던데 ㅋ

    눈 높이를 낮추면 일 할곳은 천지이다.

    노력을 하고 대기업 중소기업 못들어가거나 공시생 같은 사람들이라면 이해라도 하겠는데

    저런 사람들은 그냥 나라탓만 하고 눈높이만 높아서리 ㅉㅉ
  • 닝가렌 2017.04.21 14:08 (*.53.251.0)
    뭔 거지새끼들만 있나;;
  • 2017.04.21 14:23 (*.108.213.225)
    안타까운사람들이지
    고승덕이나 우병우 같은사람들이 당신들을보고
    니들왜 인생을 그렇게 한심하게 사니? 나였으면 이래이래
    했겠다 라고 하는거랑
    같은거지
    노숙자들이 악한사람이었으면 도둑질을 했겠지
    경제좋았으면 나름 평범하게 살았을사람들이다
    내가보기엔 안타까운사람들인것같다
  • 1234 2017.04.21 14:33 (*.158.208.174)
    너무 뭐라고 하지마라. 여기저기 부딧쳐 보고 좌절 몇번 겪으면 그냥 사람이 무기력해진다. 예를 들면 좋지 않은 직장이라도 열심히 다니며 죽어라 돈 모으는데 돈 모일때마다 가족 중에 한명이 사고쳐서 돈 빨아먹으면 그런거 몇 번 당하면 그냥 탁 머리속에서 뭔가 끊어지는 느낌이 들고 그냥 무너져 버린다.
  • 구월정원 2017.04.21 14:38 (*.123.12.236)
    공감.
    쉽게 말하면 안되지. 누구나 강한 정신력을 가지고 있는 건 아니니까.
  • 00000000 2017.04.21 15:02 (*.18.29.4)
    나라 잘돌아간다.

    적어도 10년 안에 필리핀보다 더 못사는 나라 빈부격차가 심한 나라

    살기 힘든 나라 되는 건에 내 열손가락 발가락 두 부...랄건다.

    인구 절벽 현상 올려면 20년 이라는데. 10년안에 나라 파산난다.

    이번에 어떤놈이 대통령 되던 간에 현재싸지 말아 먹은거 복구는 힘들듯하다.
  • ㅇㅇ끝이보이지않냐 2017.04.21 16:09 (*.146.221.77)
    나 중딩때 한 반에 45~47 명 정도 있었고 반 수는 12~13

    현재 같은 중학교에 한 학년 총수가 말 그대로 반토막 나버림

    24명 정도 4~5반
  • super588 2017.04.21 15:15 (*.60.210.119)
    빚 없이만 살아도 얼마나 살기 편한지

    대출 완제하고나서야 알았다

    앞으로 큰빛은 안질것이다.

    요즘 젊은사람들 빚에 허덕인다

    걱정스럽다

    다들 무너지지 말아야 할텐데....
  • Ro 2017.04.21 19:54 (*.62.202.134)
    Garbage / trash
  • .. 2017.04.22 00:54 (*.212.206.243)
    철가방이라도 들어라 쫌
    숙식 제공해주는데 많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548 위험한 바이크 운전 18 2017.05.22
10547 설리 최근 6 2017.05.22
10546 대륙의 청소차 12 2017.05.22
10545 이혁재의 폭로 33 2017.05.22
10544 이게 어려운 건가요? 15 2017.05.22
10543 뜻밖의 한류 10 2017.05.22
10542 피부 좋은 지수 9 2017.05.22
10541 감자튀김의 용도 9 2017.05.22
10540 전진 뺨치는 이수민 9 2017.05.22
10539 노르웨이 스페셜포스 23 2017.05.22
10538 영원히 고통받을 뵨사마 8 2017.05.22
10537 독재자의 말 17 2017.05.22
10536 음주 3범 야구선수 근황 25 2017.05.22
10535 신형 돌격 소총 18 2017.05.22
10534 힐 안신은 소미 12 2017.05.22
10533 남성 커플 운동 8 2017.05.22
10532 요즘 미세먼지 소식이 뜸한 이유 32 2017.05.22
10531 특이점이 온 반도 드라마 3 2017.05.22
10530 후진 주차 14 2017.05.22
10529 고딩처럼 보여유 8 2017.05.22
10528 닭 숯불구이 9 2017.05.22
10527 170cm > 173cm 18 2017.05.22
10526 K리그 근황 12 2017.05.22
10525 임나영 바지핏 6 2017.05.22
10524 세금으로 만든 지자체 조형물들 30 2017.05.22
10523 홈쇼핑 무리수 6 2017.05.22
10522 대륙의 불꽃놀이 20 2017.05.22
10521 트와이스 팀내 통역사 6 2017.05.22
10520 특이한 잠버릇 5 2017.05.22
10519 옥빈이와 동생 11 2017.05.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6 Next
/ 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