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jpg2.jpg3.jpg

나중에 밝혀진다!

 

4.jpg5.jpg6.jpg7.jpg8.jpg9.jpg10.jpg11.jpg12.jpg

정성이 많이 간다는 초밥

 

13.jpg14.jpg15.jpg

도미

 

16.jpg17.jpg18.jpg19.jpg20.jpg21.jpg22.jpg23.jpg24.jpg25.jpg26.jpg27.jpg

28.jpg29.jpg30.jpg

도미초밥 완성

 

31.jpg32.jpg

아내가 많이 아프다고 함

 

33.jpg34.jpg35.jpg36.jpg37.jpg38.jpg39.jpg

아내의 친정이 있는 이천으로 온 것


  • 1123 2017.04.21 01:35 (*.155.224.88)
    저 초밥 좋아하는데 저기 가게 이름이 뭐에요?
  • 2017.04.21 01:37 (*.171.67.131)
    이천 cgv 맞은편에 있는 회전 초밥집 같은데요
    전에 가봤는데 음식 맛이 좋았던걸로 기억합니다.
  • 객관으로의회귀 2017.04.21 01:41 (*.99.68.83)
    값은 싸지 않아요.
  • ㅇㅎ 2017.04.21 01:52 (*.37.142.75)
    저정도 정성이면 제값주고 먹어야죠 ㅎㅎ
  • ㅇㅇ 2017.04.21 02:15 (*.111.1.27)
    이야~ 남자다!!
  • 2017.04.21 10:33 (*.187.107.23)
    뭐든 먹을때는 싸지않는 음식은 없는걸로압니다..
  • 2017.04.21 21:40 (*.231.151.244)
    그렇다고 여기다 싸진 말고
  • ㅁㅁ 2017.04.21 13:14 (*.33.165.165)
    이천이니까 1피스에 2000원 하겠군요
  • 훅간콜라 2017.04.21 06:54 (*.69.85.38)
    한광대 출신임
    가게 이름은 "호타루"
  • 도온 2017.04.22 03:46 (*.138.65.252)
    그대가 오랫만에 오래 전 그녀를 떠오르게 하네요
    "아카네 호타루"...
  • 123 2017.04.21 02:08 (*.45.244.143)
    ㅜ.ㅜ
  • ㅇㅇ 2017.04.21 02:14 (*.207.237.86)
    '건물주의 횡포가 이유겠지' 라고 생각했는데 차라리 내 생각이 진짜 이유였다면 좋았을 것을
  • ㅁㄹㄴ 2017.04.21 11:27 (*.197.92.199)
    나도 같은 생각했는데 ㅠ,.ㅠ
  • ㅁㄴㅇㅁ 2017.04.21 03:06 (*.188.51.55)
    이천쌀이 좋아서 라고 생각했는데.. 흑흑
  • ㅇㄷ 2017.04.21 03:11 (*.162.236.78)
    저분 전에 일하던 곳은 천구백구십구였음? 그다음엔 이천일 가시겠네
  • ;;;;; 2017.04.21 03:42 (*.153.180.55)
    이건 거의 씹병신인가;
  • 아스 2017.04.21 12:49 (*.152.197.8)
    그렇게 쥐랄할 댓글은아닌데 예민하시네 ;;;
  • 진짜 2017.04.21 05:33 (*.111.1.161)
    사람이냐?
  • A 2017.04.21 09:25 (*.70.50.176)
    나만 재밋냐ㅋㅋㅋ
  • 1313 2017.04.21 09:29 (*.33.129.70)
    요세 애들보면 정신병이 심한거 같다 솔찍히 재미도 없지만 아 모야~ 할정도지
    심한 욕할정돈 아닌데 가서 엄마랑 상의해봐라 병원입원해야할지
  • 김차장 2017.04.21 12:07 (*.62.216.163)
    중계동 2001아울렛 입점한다십니다~
  • 아니엿으면 좋겟다 2017.04.21 05:28 (*.163.111.129)
    근데 저거 도미뱃살조림이라고 완제품파는거랑 너무 흡사한데.......
  • 2017.04.21 05:44 (*.97.4.41)
    조리과정까지 다 보여줬는데 무슨 흡사..

    근데 방송에만 도미쓰고 슬쩍 틸라피아쓸것 같긴하다
  • 미루나무 2017.04.21 08:38 (*.36.148.210)
    난독인가. 완제품을 안사고 직접 하나하나 다한다고 나왔는데 뭘 본거임?
  • ㅍㅇ 2017.04.21 09:36 (*.45.139.110)
    난독이 아니라. 방송은 보여주기용 아니냐 하는거지.
    나는 저분이 속였다고 생각진 않지만.
    사람에 따라선 의심 할수도 있는게 시판 도미뱃살양념구이랑 거의 흡사하게 생기긴했어.
    보통 저렴한 이자카야에서 파는 경우가 많은데 말이 도미뱃살이지
    틸라피아 뱃살이야.
    틸라피아가 부정적인 인식이 강한데 뷔페등에서 횟감으로 나오는게 문제지
    과거 기름치 처럼 문제가 있는 생선은 아님.
    나 같은 경우엔 도미뱃살구이 인터넷에서 주문해서 가끔 혼술 안주로 먹어.
  • 사이판 2017.04.21 11:45 (*.36.148.144)
    틸라피아가 뭔지는 알고있음? 민물서 자라는 동남아산 흙메기가 도미살로 팔리는 틸라피아다 기름치처럼 문제가없다고? 내가 예전 유통쪽 있을때 틸라피아 들어오면 포장재 안터지게 존나조심했다..왜냐면 생선자체에 썩은내가난다
  • ㅌㅍㅈ 2017.04.21 12:02 (*.45.139.110)
    일단 독해력 부터 키워라 기름치는 문제가 있다고 적은거다.

    그리고 틸라피아는 동남아산 흙메기가 아니고 아프리카산 물고기다.
    우리가 먹는것은 양식된 것으로 주로 대만에서 이뤄지고 국내 유통되는 틸라피아도 대부분 대만산이다.
    또 국내에만 유통되는게 아니고 세계적으로 사용되는 식재료다.

    민물고기이고 회감으로 맛도 뛰어나지 않은데
    돔이라고 부정확한 이름을 붙이고 횟감으로 사용되는게 문제지
    익혀먹는것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생선이다.
    과거 기름치 처럼 관계법이 완비되기전에 유통되어 문제를 일으킨 것과는 다르다는 말이다.
  • ㅌㅍㅈ 2017.04.21 12:08 (*.45.139.110)
    동남아산 흙메기라면 팡가시우스 메기 말하는가 본데
    그게 베트남산 민물 메기다.

    이것도 요즘 결혹식 뷔페나 저가 초밥 뷔페에서 유통되어 횟감으로 쓰이는데
    틸라피아가 그렇듯 익혀먹는덴 문제가 없는 생선이다.

    그리고 틸라피아도 그렇고 팡가시우스 메기도 그렇고 개인적으론 횟감으로 적절치 않다고 생각하지만
    일단 유통은 비가열 섭취 식품으로 허가받고 유통된다.

    틸라피아를 도미로 팡가시우스 메기를 광어로 속이는 게 문제지
    횟감으로 내는것 자체는 식품 위생법상 문제는 없다는 거지.
  • 쇼타 2017.04.21 08:04 (*.36.150.147)
    신선한 활어를 조림으로 한다는게 좀 이해가 안되네..
  • 활어짱 2017.04.21 09:26 (*.223.44.7)
    신선한 활어에는 존듹.쫄깃한 식감이 있지만 맛의 기본요소인 아미노산이 발생되지 않아 오히려 '맛'은 안납니다.
  • 이천 2017.04.21 12:07 (*.125.253.10)
    첫애 임신때부터 자주 가는 곳인데(연3-4회)....지금 그애가 11살입니다.
    여지껏 도미조림초밥 본적이 없네요. 손이 많이가서 안하는지...아님 소량이라 금방 팔려버린건지...
    여튼 못먹어봤어요.
    예전에는 혼자 하셨는데 몇해전부터 부사수 한명을 쓰더군요.
    요근래 갔을때는 주인양반은 없고 부사수 2명만 있었음
  • 12111 2017.04.21 12:36 (*.6.105.141)
    나도 저기서 꽤 먹엇는데
    저긴 계란초밥도 맛있어서 항상 계란초밥으로 시작해서
    끝은 드래곤롤로 끝냇는데 ㅎㅎ 혹시 가게 되면 시작과 끝은 제가 먹엇던대로 드셔 보시길
  • ㄴㅇ 2017.04.21 13:40 (*.73.103.35)
    싫어
  • 2017.04.21 14:18 (*.124.88.68)
    똥이나 쳐먹어
  • 쇼타 2017.04.21 18:27 (*.111.21.142)
    그렇지~초밥의 기본은 계란초밥이다.
    계란초밥을 먹어보면 그 집의 수준을 알 수있지.
  • 흠.. 2017.04.21 19:08 (*.212.67.124)
    제가 알기론 기본인건 맞지만...
    다른 초밤 먹기전에 먹으면..
    계란초밥이 맛이 강해서 다음 먹을 생선초밥의 맛이 죽는걸로 암..
    물론 초밥왕에서 본것입니다. ㅋㅋㅋ
  • ㅈㄷ 2017.04.21 22:18 (*.106.133.31)
    4기면.. 무슨암이든 얼마 못살텐데 건강하시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160 쪼그린 아이유 6 2017.06.22
10159 치매 홀어머니 두고 입대하는 아들 35 2017.06.22
10158 쯔위 눈싸움 5 2017.06.22
10157 대륙의 납치 실패 21 2017.06.22
10156 씨엘 근황 26 2017.06.22
10155 마지막 사시 34 2017.06.22
10154 국악 소녀의 변신 10 2017.06.22
10153 멸종 안당한 게 신기한 동물 25 2017.06.22
10152 성진국의 게임 광고 6 2017.06.22
10151 이승윤 몸 변천사 25 2017.06.22
10150 배달 오토바이 사고 39 2017.06.22
10149 언니 패대기 1 2017.06.22
10148 쌍둥이 미스코리아 동시 본선 진출 20 2017.06.22
10147 둘이서 2시간 안에 다 먹으면 공짜 16 2017.06.22
10146 스텔라 가영 비키니 8 2017.06.22
10145 태어나서 처음 목욕 10 2017.06.22
10144 골짜기 소녀ㅤㅤ 8 2017.06.22
10143 청년들의 주거 빈곤 54 2017.06.21
10142 맛있는 녀석들 특집 클라스 17 2017.06.21
10141 장관 지명... 드디어 올 것이 왔다 104 2017.06.21
10140 한끼줍쇼 내곡동편의 진실? 116 2017.06.21
10139 이런 경찰분들이 더 많겠죠 17 2017.06.21
10138 얼굴 막쓰는 모모 9 2017.06.21
10137 청와대 선임행정관의 판타지 74 2017.06.21
10136 에이핑크 협박범의 태도 18 2017.06.21
10135 3부리그팀인 바르셀로나 2군 승격도 무산 67 2017.06.21
10134 꼬마팬에 당황한 정형돈 18 2017.06.21
10133 손흥민과 친구들의 김밥 배틀 7 2017.06.21
10132 젖은 거 같은데? 13 2017.06.21
10131 아이 아빠가 누군지 몰라 냉동실에 유기 16 2017.06.21
10130 신인 걸그룹의 포텐 28 2017.06.21
10129 치킨 배달원의 착한 거짓말 56 2017.06.21
10128 전원책 썰전 하차 65 2017.06.21
10127 공항의 조이 6 2017.06.21
10126 대학을 못가도 취직을 못해도 16 2017.06.21
10125 다리 예쁜 지수 12 2017.06.21
10124 군함도 깊이 재현 33 2017.06.21
10123 아기 같은 쯔위 6 2017.06.21
10122 3박4일에 1100만원 초호화 열차 시키시마 27 2017.06.21
10121 1등한 태연이 부럽 18 2017.06.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8 Next
/ 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