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gif

손만 걷어주고 혼자 하라고 시킴...ㅋㅋ

 

2.gif

"잘했어요~ " ㅋㅋㅋㅋㅋ (유치원선생 모드)

 

3.gif

오래걸려도 절대 안도와줌

 

4.gif

"여기 찍어봐"

 

5.gif

(할머니가 귤주심) "두손으로 받아야지"

  

동생들 커서 기저귀갈기 분유먹이기는 이미 졸업함


참고로 당시 10살 (초3)


  • 가정교육 2017.04.21 01:34 (*.166.234.30)
    이동국 집하고 안정환 집을 보면 평소 부모 행실이 어떤지 명확히 알 수 있음

    저 나이 자식들은 거의 부모 보고 배우는 게 90% 이상임
  • 서클체인지업 2017.04.21 09:52 (*.220.211.98)
    정환이형은 아쉽지만 정상적인 부모 밑에서 크지 못 했다.
    부모 자식간의 교육이 이루어지지 못했기 때문에 본인도 애들을 어떻게 다뤄야 할지 몰라서 그랬을 것이라고 추론한다
  • 글선이 2017.04.21 01:39 (*.164.134.31)
    맞소.. 아이는 어른의 거울이요... 아이가 이상한 행동이나 말투를 가졌다면.. 거의 부모에게서 배운것들이요.. 아이를 키우다 보면.. 느낄수있소..그래서 옛어른들이 아이를 키워봐야 어른이 된다고 한다오.. 하지만 아이가 타고난 성향도 무시못하니.... 무조건이라고는 하지 마오.
  • ㅁㅁ 2017.04.21 11:20 (*.158.70.195)
    타고난 성향은 어디서 오는 것이오?

    그것 역시 부모에게서 오는것 아니오?
  • 2017.04.21 13:40 (*.223.16.117)
    1인 유전이 아니기 땜에 그건아녀 랜덤인게 큼.
  • 응? 2017.04.21 01:39 (*.13.236.148)
    난 큰놈 아들, 둘째 딸인데 하는거 보면 둘째가 누나같다.
    그냥 둘째를 누나시키면 안될까?
  • 수기사 2017.04.21 01:43 (*.168.167.35)
    근데 형 고려해야 될게
    나중에도 그렇게 되느냐?
    혹은 그렇게 행동하도록 알게 모르게 형이 하고 있진 않는가 가 중요하지 않을까?

    지금은 아직 어려서 부모님에게 이렇게 행동하면 인정이나 칭찬 혹은 맞다고 느끼게끔 행동해서 그렇게 행동 할 수도 있어

    오히려 저런 집안 분위기를 유지하는 집이라면 그게 맞지만 둘 밖에 없는데 형이 그렇게 인정하는게 느껴져서 행동하는 건 아닐까?
  • 2017.04.21 14:06 (*.245.250.163)
    얘 여혐 아니냐?
    왜케 여혐같지 ㅋㅋㅋㅋ
    둘째가 잘한대잖아 인정하고 칭찬좀 해줘라
  • 123 2017.04.21 02:09 (*.45.244.143)
    4딸 다 크면 한미모 할듯
  • 2017.04.21 02:12 (*.174.226.192)
    동국이형 국대 룸싸롱 흑과거만 없으면 완벽했을텐데..
  • ㅁㄴㅇㄹ 2017.04.21 02:15 (*.118.50.34)
    음주파동이랑은 다른건가?
  • 한땐 2017.04.21 02:23 (*.247.94.10)
    난봉왕이었음 천수 못지않은
  • 뮤ㅠㅜ 2017.04.21 09:20 (*.45.139.110)
    포항제철공고 시절엔 당시 포항 날라리 여고생들에 대한 초야권이 있었다는 말이있다.
  • 11111111ㅂ1 2017.04.21 12:46 (*.7.20.163)
    초야권이 뭐야
  • 초야 2017.04.21 13:48 (*.111.25.64)
    첫날밤
  • 피가로 2017.04.21 17:12 (*.255.207.128)
    중세 유럽시대에 영주가 신부가 결혼할 때 먼저 하룻밤을
    치룰수 있는 권리
  • ㅇㅇ 2017.04.21 09:56 (*.155.136.136)
    제일 싫어하는 인간부류.. 할줄 아는 얘기라고는 남 험담밖에 없음
  • ㅁㄴㅇㅁㄴㅇ 2017.04.21 10:13 (*.14.82.158)
    죄를 지은게 아니라면 과거는 과거일뿐임.나도 많이 놀았는데 지금은 착하게 잘 살고 있음. 남자가 결혼전에 여자 후리고 다니는것도 다능력이다.
  • ㅣ디디디 2017.04.21 17:18 (*.222.169.219)
    더러운새기가 합리화하네 뭔 능력이고 지금 착하게살기는개뿔
  • ㅁㅁ 2017.04.21 02:20 (*.118.81.97)
    이거보고 내 친척 동생 생각하니까... 한숨만나온다
  • 민족의호랑이 2017.04.21 02:26 (*.242.191.115)
    애들 잘 키웠네 저렇게 또 동생들한테 좋은 영향 주는 거 보니 보기 좋다
  • ㅇㅇ 2017.04.21 02:33 (*.207.237.86)
    훈훈하구만. 우리 첫째도 딸이었으면 좋겠다~
  • ㅁㄴㅇ 2017.04.21 02:56 (*.58.231.70)
    근데 딸아이가 왜케 까맣냐;
  • 아마 2017.04.21 03:36 (*.148.114.47)
    테니스인가? 운동선수로 자라고있어서
  • ㅁㄴㅇㄹ 2017.04.21 08:53 (*.203.194.25)
    아빠 닮아서 운동신경 좋음
    유망주임
  • t 2017.04.21 10:23 (*.221.162.116)
    저번에 시드 배정 없이 예선전부터 치고 올라가서 우승해버리더라
    이동국이 딸한테 했던말이 생각나더라
    "다른때는 어리광이나 응석 같은 거 다 받아 줄수 있는데 테니스 라켓 잡을때는 절대로 어리광 받아 줄 생각없다고"
    딸이 울면서 그러더라
    "아빠한테 힘들다고 어떻게 말해요. 아빠는 나보다 더 힘들게 운동하신느데..."
  • 나 감동했다 2017.04.21 10:56 (*.36.149.236)
    우와.. ㅠ.ㅠ
  • dd 2017.04.21 17:35 (*.220.211.98)
    우르과이전 ㅆㅂ...
  • 아들만 셋 2017.04.21 08:57 (*.103.103.79)
    저렇게 스스로 하도록 기다려 주는게 진짜 어려운 거다.
  • 미안하다 아들 2017.04.21 09:12 (*.223.146.179)
    우리 애는 욕을 잘한다. 다 내탓이다.
  • 뀨뀨 2017.04.21 11:27 (*.39.138.115)
    내자식은 나의 어떤점을 닮을까? 무엇을 닮든 걱정이다ㅋ
  • 남남남 2017.04.21 11:39 (*.252.194.108)
    딸가진 아빠가 제일 부러움.ㅋ
  • ㄹㅇ 2017.04.21 13:56 (*.155.54.131)
    동생들 많으면 책임감때문에 저렇게 되는 경우가 많음
    물론 재시 재아가 잘자란것도 있음
  • 12345 2017.04.21 14:41 (*.235.129.114)
    저게 쉬운거 같아도 어려운게, 보통 답답해서 그냥 해주게 되있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160 쪼그린 아이유 6 2017.06.22
10159 치매 홀어머니 두고 입대하는 아들 35 2017.06.22
10158 쯔위 눈싸움 5 2017.06.22
10157 대륙의 납치 실패 21 2017.06.22
10156 씨엘 근황 26 2017.06.22
10155 마지막 사시 34 2017.06.22
10154 국악 소녀의 변신 10 2017.06.22
10153 멸종 안당한 게 신기한 동물 25 2017.06.22
10152 성진국의 게임 광고 6 2017.06.22
10151 이승윤 몸 변천사 25 2017.06.22
10150 배달 오토바이 사고 39 2017.06.22
10149 언니 패대기 1 2017.06.22
10148 쌍둥이 미스코리아 동시 본선 진출 20 2017.06.22
10147 둘이서 2시간 안에 다 먹으면 공짜 16 2017.06.22
10146 스텔라 가영 비키니 8 2017.06.22
10145 태어나서 처음 목욕 10 2017.06.22
10144 골짜기 소녀ㅤㅤ 8 2017.06.22
10143 청년들의 주거 빈곤 54 2017.06.21
10142 맛있는 녀석들 특집 클라스 17 2017.06.21
10141 장관 지명... 드디어 올 것이 왔다 104 2017.06.21
10140 한끼줍쇼 내곡동편의 진실? 116 2017.06.21
10139 이런 경찰분들이 더 많겠죠 17 2017.06.21
10138 얼굴 막쓰는 모모 9 2017.06.21
10137 청와대 선임행정관의 판타지 74 2017.06.21
10136 에이핑크 협박범의 태도 18 2017.06.21
10135 3부리그팀인 바르셀로나 2군 승격도 무산 67 2017.06.21
10134 꼬마팬에 당황한 정형돈 18 2017.06.21
10133 손흥민과 친구들의 김밥 배틀 7 2017.06.21
10132 젖은 거 같은데? 13 2017.06.21
10131 아이 아빠가 누군지 몰라 냉동실에 유기 16 2017.06.21
10130 신인 걸그룹의 포텐 28 2017.06.21
10129 치킨 배달원의 착한 거짓말 56 2017.06.21
10128 전원책 썰전 하차 65 2017.06.21
10127 공항의 조이 6 2017.06.21
10126 대학을 못가도 취직을 못해도 16 2017.06.21
10125 다리 예쁜 지수 12 2017.06.21
10124 군함도 깊이 재현 33 2017.06.21
10123 아기 같은 쯔위 6 2017.06.21
10122 3박4일에 1100만원 초호화 열차 시키시마 27 2017.06.21
10121 1등한 태연이 부럽 18 2017.06.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8 Next
/ 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