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jpg

2.jpg

미국의 유일한 황상폐하, 노턴 1세입니다.

영국태생으로 미국 서부 골드러쉬라 이어지던 시점에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로 이주하였습니다.

거기서 열심히 장사를 했지만... 파산하고 샌프란시스코를 떠났습니다.

몇년뒤... (그간의 행적은 확인되지 않음)

땡전한푼 없이 노숙자 신세로샌프란시스코에돌아온 노턴 1세는 지역신문사에 쳐들어가


본인을 '미국의 황제'라고 선언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아, 과대망상증 환자구나'하고 넘겨버릴만한 것이..

신문사 편집장이 신문판매부수좀 늘려보자고 선언에 동의하며 신문 1면에 대대적으로 실었습니다.

그리고 황제는..

"짐이 직접 정사를 돌보겠다." 라는 말과 함께 정부해산, 의회해산을 선포했습니다.

당시 대통령은 그 유명한 아브라함 링컨 ㄷㄷㄷ 당연히 정부는 무시했지만 시민들은 기뻐했습니다.

관료들의 부패가 심각했거든요.

3.jpg

황제는 국채를 발행하기도 했습니다. "언젠가 큰 돈을 벌게 될것이다."라면서 발행했는데, 정말 예언이 이루어져

현재 화폐수집가들 사이에서 구하지 못해 안달인 희귀화폐가 되었습니다.

황제를 만나본 사람들은 그에게 존경심을 표했습니다. 한마디로 선각자였죠..간략한 업적은 다음과 같습니다.

1. 무려 19세기에 비행기 연구를 위한 기금조성




2. 세계정부 제안 (UN과 같은 형식)




3. 현수교 공법으로 샌프란시스코만에 다리를 지어야된다고 주장




4. 모든 종교를 평등하게 대우




5. 모든 인종을 평등하게 대우..

여기서 인종에 대해 평등하게 대우했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는데, 당시는 링컨 대통령, 남북전쟁이 일어난 시기 입니다.

당연히 흑인들은 얼마전만 하더라도 노예생활을 하던 사람들이고, 황인종은 아예 사람취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노턴1세는 반아시아인 폭동이 발발하자, 혼자서 폭도앞을 가로막고 해산할때까지 주기도문을 외웠습니다.

샌프란시스코만에 다리를 지어야한다는 제안은 그대로 이루어져서...

4.jpg

베이브릿지가 지어지게됩니다.



5.jpg

베이브릿지 앞에 있는 동판입니다.

"여행자여, 잠시 걸음을 멈추고 노턴 1세 폐하께 감사하라."


"미국 황제이자 멕시코의 보호자인 폐하께서는 예언적인 지혜로 샌프란시스코만에 다리를 놓을것을 명하셨다."

황제에 대한 샌프란시스코 시민들의 사랑은 대단했습니다.

자발적으로 황제에게 소정의 세금을 납부하고,




최고급 식당들이 황제에게 식사를 제공하고, (황실 인증 식당이라는 동판을 설치하게 했다고 합니다.)




극장들은 특석을 마련하고,




모든 교통수단을 무료로 이용하고,




시의회에서는 최고급 맞춤옷을 지어 바쳤습니다. (그러자 황제는 의원 전원에게 귀족작위를 내렸습니다.)




신문이라던지 공적으로 부를때는 황제 폐하라는 명칭을 사용했습니다. (His Imperial Majesty)

비록 정신이 조금 이상하더라도 자비로운 황제는 항상 정의의 편에서 시민들 곁에 있었기 때문입니다.

미국정부에서 인구조사를 할때, 노턴 1세의 직업은 당당하게 '황제'라고 기록되었습니다.

6.jpg

노턴 1세의 황릉입니다.

노턴 1세는 길거리에서 서거했는데, 모든 상점들이 문을 닫고23만명의 샌프란시스코 인구중 3만명이 조문했으며,

신문들은 대대적으로 "황제 폐하께서 붕어하셨다."라고 보도했습니다.

황제의 붕어이후, 샌프란시스코의 경찰국장은 황제를 다음과 같이 평가했습니다.

"노턴 황제는 누구도 죽이지 않았고, 아무것도 수탈하지 않았으며, 어느 나라도 약탈하지 않았다.

그 점에서 다른 군주들에 비해 훨씬 훌륭한 인물이었다고 말할 수 있다."


  • 비트코인 2017.11.14 15:18 (*.166.235.15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재밌는 양반이네
  • . 2017.11.14 15:30 (*.70.47.173)
    저럴 여유가 부럽다
    한국에선 미친놈 취급하고 경찰조사하고 뻔하지
  • ㅇㅇ 2017.11.14 16:17 (*.201.137.242)
    꼭 또 한국비교하는 헬무새들 있어요 ㅉㅉ
  • 샌프란31년 2017.11.15 06:12 (*.223.73.85)
    이런 댓글보면 한국이 얼마나 살기 힘든 나라인지 직접 가서 살아보고 싶어진다... 미국이란 나라도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을터인디...
  • ㅇㅇ 2017.11.14 15:41 (*.62.215.155)
    장난이던 진심이던

    모든 종교 모든 인종 평등에대한 주장은 좀 선구자적이긴 하네
  • 녹턴 3세 2017.11.14 15:42 (*.171.128.38)
    이분이 열차에 몰라탔는데 신입 차장이 내리라고 내쫒아서 억지로 내렸지. 그후에 황제를 기차에서 내쫒았다고 고함을 치니까 역장이 헐레벌떡 뛰어와서 신입 차장에게 이분이 샌프란시스코의 황제신데 왜 막앗냐고 뭐라뭐라. 그리곤 평생 무료 기타 이용권을 주었죠. ^^
  • 지미 핸드릭스 2017.11.14 16:26 (*.94.95.3)
    깁슨으로 펜더로?
  • ㅂㅈㄷㄱ 2017.11.14 21:06 (*.230.16.160)
    콜트 줬답니다
  • 녹턴 3세 2017.11.14 15:49 (*.171.128.38)
    그리고 국채도 기거하던 4층 독방 밑에 인쇄소에서 무료로 만들어 주었는데 하루 10달러. 우리돈으로 만원. 딱 그정도 였죠. 하루 만원 가지고 생활 햇었죠.
    실제로 시민들의 노턴1세에 대한 충성심이 대단해서 시의회에서 살짝 경계도 햇었지만 노튼 1세가 자발적으로 시의회에 출두하더니 샌프란시스콘 시의회는 황제의 밑에 있노라. 그러니 내 바뻐서 정사에 모두 참가 못하니 모든 사안을 결정하고 내게 알리도록! 이라고 선언 햇는데 그때 시의회에서 제일 나이 많은 의원이 네 황제 폐하 라고 대답을 해버려서 아무도 그에 대한 반발을 못했습니다. ㅋ 그이후로는 시의회도 노튼1세 편이 되었죠 .
  • 호이코스타 2017.11.14 16:55 (*.62.10.112)
    기본적으로 똑똑하고 처세가 좋으니 평가가좋구만
  • 213 2017.11.14 20:29 (*.41.99.12)
    현실판 돈키호테네 ㄷㄷ
  • ㅋㅋㅋ 2017.11.14 23:59 (*.187.137.44)
    나도 그생각
  • A6 2017.11.15 10:56 (*.108.2.131)
    가진게 없는 사람은 옳은 생각을 공약으로 할 수 있지만
    정치기반을 가진 사람(=우리가 알만한 사람)은 옳은 생각 그대로 공약으로 할 수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784 착해보여서 범죄도시 캐스팅에 떨어졌던 배우 72 2017.11.21
5783 하멜표류기의 진실? 18 2017.11.21
5782 쌈자의 무근본 토크 11 2017.11.21
5781 한국 영화계 최고의 인맥왕 17 2017.11.21
5780 PC를 사용하지 않는 나라 37 2017.11.21
5779 20대면 꼭 알아야 할 가수? 61 2017.11.21
5778 시상식장의 아영이 16 2017.11.21
5777 JSA에서 귀순한 북한 병사 구출했다던 대대장 38 2017.11.21
5776 초등학생 때 받았던 제의 3 2017.11.21
5775 남자들이 주로 꺼져달라는 여자 12 2017.11.21
5774 강원랜드 신입사원 95% 청탁 입사는 오보 22 2017.11.21
5773 절도를 당했는데 절도를 모르는 셈 24 2017.11.21
5772 할머니의 소원을 이룬 사나 6 2017.11.21
5771 머머리들의 희망 43 2017.11.21
5770 민아의 각선미 16 2017.11.21
5769 청계산 회장 아들이 또 36 2017.11.21
5768 런닝맨 명장면 17 2017.11.21
5767 둘이 40살 동갑 12 2017.11.21
5766 건설마피아 천국 26 2017.11.21
5765 구하라 간만에 미스터 4 2017.11.21
5764 포항 지진대피소 현황 33 2017.11.21
5763 쯔위 쿵쿵 10 2017.11.21
5762 아재들의 학창시절 악몽 24 2017.11.21
5761 스웩이 궁금한 조세호 6 2017.11.21
5760 일본 민간인들은 전쟁에 대한 책임이 없는가? 10 2017.11.21
5759 대륙의 노동법 11 2017.11.21
5758 뵨사마 부부 근황 10 2017.11.21
5757 무단횡단 올타임 레전드 12 2017.11.21
5756 눈치 없는 남친 48 2017.11.21
5755 안젤리나 다닐로바 춤 실력 21 2017.11.21
5754 너구리가 무슨 뜻이에요? 23 2017.11.21
5753 방출된 한화 이글스 선수의 발언 63 2017.11.21
5752 중3 구하라 16 2017.11.21
5751 꿈이 선생님인 여중생들 16 2017.11.21
5750 모니카 벨루치가 말하는 미모의 비결 18 2017.11.21
5749 저스티스 리그를 구원할 남자 42 2017.11.21
5748 오로나민씨의 슬픈 전설 23 2017.11.21
5747 8090 추억의 외화 63 2017.11.21
5746 열도의 만두 가게 14 2017.11.21
5745 시술 남용한 백양 16 2017.11.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9 Next
/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