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로서라구 2016.09.30 19:52 (*.143.116.196)
    배우로서
  • 로써야 2016.09.30 20:40 (*.240.70.105)
    배우로써
  • 11122 2016.09.30 20:45 (*.18.92.230)
    로서야 가만히 있음 반이라도 가지ㅎ
  • ㅅㄱ 2016.09.30 23:58 (*.230.5.227)
    자격을 나타낼 때는 '로서', 수단을 나타낼 때는 '로써'
  • 키보드 2016.10.01 09:51 (*.186.191.147)
    그냥 아무거나 막 써서
    '로서' 도 맞고 '로써'도 맞게 바꾸자.
    세계화의 시대에 우리의 말을 외국인도 쉽게 배울수 있게 만들자.
    우리모두 로써, 로서 암거나 막 쓰자.
  • ㄹㄹ 2016.09.30 21:05 (*.205.242.206)
    달콤한 인생 크~~~~~
  • 연신내1번마을버스 2016.09.30 21:18 (*.71.147.36)
    크........ 최고지
  • 훙훙이 2016.09.30 21:08 (*.97.228.233)
    이병헌이 연기로 깔게있나 나쁜경력이 있나..
    나오면 믿고보는 배우
  • qwe 2016.09.30 21:36 (*.105.172.171)
    ㅇㅇ 이병헌 영화는 재밌는 게 대부분
  • ㅁㄴㅇ 2016.09.30 22:12 (*.50.68.187)
    개인적으로 이병헌 커리 중에 악마를 보았다가 가장 재밌었다..
  • 12 2016.10.01 09:24 (*)
    미투 ㅋㅋ
  • ㅇㅇ 2016.09.30 22:44 (*.124.197.18)
    안된 작품은 왜 빼?
  • 2016.10.01 08:34 (*.151.164.196)
    그러게. 이병헌도 tv에서 영화로 넘어올때 몇 작품은 망했다. 런어웨이 랑... 몇개
  • ㅣㅏㅓㅏ 2016.09.30 22:55 (*.37.160.130)
    그 해 여름 안 본 사람 있음 봐라.
    B TV는 무료영화고 나머진 모르겠다.
    별로 흥행은 못했는데 사랑에 빠진 이병헌 연기 연기가 죽인다.
    수애도 엄청 이쁘게 나옴.
  • ㅇㄷㅇㅇ 2016.09.30 23:28 (*.15.205.204)
    전파상앞에서 서로 마주볼때 bgm으로 Yesterday when i was young 나오는데 멜로영화에서 소름이 돋은건 처음이었음
  • 꿀잼 2016.10.01 01:53 (*.230.230.12)
    진짜 그해여름은 안떳지만 이병헌 작품중에 제일 재미있게 본듯
  • ㅇㅇ 2016.10.01 07:15 (*.33.165.165)
    그해여름에 봤음
  • 국장 2016.09.30 23:50 (*.34.241.210)
    이병헌 영화가 다 재밌진않지..지금에서야 좋은 커리어를 쌓는듯
    데뷔시절 드라마에서 빵 뜨고 나서 했던 영화들 이상한거 많았다
    나를 미치게 하는 것들인가 랑 런어웨이 같은거...
  • :) 2016.09.30 23:53 (*.72.84.179)
    근데 그당시 영화감독들이나 대부분 시나리오도별로였어. 이병헌 문제라기보다는..
  • 봉지 2016.10.01 00:54 (*.155.100.54)
    봉지점프를하다
  • 호날두 2016.10.01 02:09 (*.105.86.40)
    번지점프를하다, 달콤한인생, 악마를보았다가 왜 없냐? 최고의 작품들 아닌가?
  • 1231 2016.10.01 11:09 (*.105.113.242)
    관객수로 그냥 탑3 뽑은거겠지.

    악마 180만, 달콤 120, 번지는 정확히 찾기도 어렵네
  • 그러지 말자 2016.10.01 03:17 (*.220.238.50)
    협녀..
    칼의 기억 무시하냐..?
  • ㅁㄴ 2016.10.01 04:59 (*)
    이병헌은 옛날 잡지 인터뷰에서 자기는 풍족하게 살아서 어렵고 힘든 역할 연기 못하겠다고 했던거 본 이후 연기자로 안보임.
    캐릭터도 대부분 폼잡는것들뿐. 비굴하고 망가지는 캐릭터도 했으면..
  • 해피투게더 2016.10.01 08:54 (*.174.113.140)
    모르냐
  • 레알 2016.10.01 10:42 (*.121.129.11)
    이분 최소 연기자 개념 모르는분
  • 됐고 2016.10.01 10:08 (*.39.200.22)
    드라마는 해피투게더가 최고였지
  • 12x312ㅌ3 2016.10.01 10:55 (*.190.100.146)
    번지점프는 진짜 희대의 역대급 개쓰레기 게이 미화 영화
    영혼이 어쩌고 개소리를 그럴듯하게 써놨지만 한발짝만 떨어져서 보면 미친 게이 두마리 얘기임
  • 1231 2016.10.01 11:06 (*.105.113.242)
    위에 답답한 횽들 많네..

    이병헌 only one 이라는것도 아니고

    무조건 양쪽 다 대박이란것도 아니고.

    드라마 흥행작 많다. 영화도 많다. 근데 헐리웃도 진출해서 괜찮게 했다.

    이 내용 이야기하는데 뭐 잘 안된거는 왜 빼냐는둥 어쩌구 저쩌구

    답답허다.
  • 코피나요 2016.10.01 11:20 (*.196.198.190)
    이병헌은 딴거 필요 없고 " 누구나 비밀은 있다 " 아니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758 아베의 본심 28 2016.10.06
757 올해 47세 아줌마 12 2016.10.06
756 그것이 알고 싶다 용의자의 걸음걸이 17 2016.10.06
755 186cm 76kg 몸매 21 2016.10.06
754 철권 코스프레 9 2016.10.06
753 영화배우 개런티 최신판 17 2016.10.06
752 구름이 삼킨 롯데월드타워 4 2016.10.06
751 정샘물이 메이크업한 김도연 11 2016.10.06
750 임용 첫날 짤린 공무원 16 2016.10.06
749 원더걸스 신곡 뮤직비디오 상태 19 2016.10.06
748 해양대 가는 길 10 2016.10.06
747 킁카킁카 3 2016.10.06
746 게임 20년 하고나서 알게된 용어들 11 2016.10.06
745 정채연 뒤태 14 2016.10.06
744 마린시티에 방파제가 없는 이유 32 2016.10.06
743 지숙이의 기준 2 2016.10.06
742 아무도 입양하려 하지 않은 강아지 17 2016.10.06
741 응답하라 다음 시리즈 38 2016.10.06
740 고3 담임에게 카톡이 왔다 21 2016.10.06
739 과묵한 박찬호 15 2016.10.06
738 협박을 받고 있습니다 22 2016.10.06
737 주결경 여친 컨셉 5 2016.10.06
736 의경 식단 22 2016.10.06
735 배우 지은서 10 2016.10.06
734 스티커 붙이기에도 드러나는 국민성 12 2016.10.06
733 싱글벙글 광대 승천 1 2016.10.06
732 최홍만 전성기 시절 근육량 9 2016.10.06
731 입소문 제대로 타고 있는 영화 26 2016.10.06
730 매일 먹고 싶은 음식 13 2016.10.06
729 마스크 쓰지 않은 다프트 펑크 7 2016.10.06
Board Pagination Prev 1 ... 532 533 534 535 536 537 538 539 540 541 ... 562 Next
/ 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