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2018.02.13 00:26 (*.62.162.81)
    저런거에 불붙으면 물뿌려도 잘 안꺼진다
    소방차가 오면 불이 금방 꺼지고
    사람이 다 구해지는걸로 착각하는 사람이 많아
    만약 읍면리에 살고 있다면
    집에 소화기 정도는 가지고 있는게 좋다
  • 필리핀 2018.02.13 00:27 (*.98.13.109)
    차차 바꿔가야 하겠지만 이렇게 안전에 미흡한 분야가 한둘이냐? 전국의 모든 건물 방염 최상급 내진설계 최상급으로 전부 깔면 좋지 근데 그 돈은 어디서?
  • 1111 2018.02.13 02:23 (*.115.31.12)
    모래위에 지어진 나라 대한민국
  • 으응? 2018.02.13 07:38 (*.128.119.29)
    서양을 따라갈거면 법제화를 확실해 해야 했는데
    성장한다고 이거 빼고 저거 빼고
    지금에 와서는 다 구멍 투성이
    그렇다고 일 터지고 바로 법을 고쳐 놓는것도 아니고..
  • ㅇㅇ 2018.02.13 14:41 (*.175.43.185)
    그게 절대로 옳다는건 아니지만
    이정도 속도로 성장하면서 생긴 부작용이라고 본다
    앞으로 우리들이 살아가면서 고쳐가야지
  • ㅇㅇㄴ 2018.02.13 11:21 (*.14.194.88)
    저런 가연성소재써서 사고키우는정도만 아니어도 좋겠구만 지금이거 아니면 최상급에 엄청난 돈이 들어간다는 저 말투 ㅉㅉ
  • 현실적으로 돈이 큰 문제긴 함 2018.02.13 13:01 (*.169.9.35)
    맞음 내집을 저비용에 짓고 생활하다가 불편함 느끼고
    부모님 집 지어드릴때.. 내진, 불연, 난방, 마감 신경써서 지었는데
    동일 평형 기준으로 그런 비용이 2.4배 정도 가격차이가 났음
    실제 건축비 기준으론 거의 1.5배 정도 차이남.

    쉽게 말해서 내 집 지을땐 건축비용(땅은 내땅이니까 땅값 제외)으로 5억이 안들이고 겉으론 무난해 보이는 집을 지었는데
    부모님 댁은 같은 평형 같은 구조 집이었는데 얼추 건축비만 8억가까이 들었으니까... 그 정도 면 갭이 큰거지
    엄청 고급소재 쓴것도 아니고, 기준보다 철근 두배로 넣고.. 시공하는거 꼼꼼히 체크하고, 벽체랑 창호 단열기준 두단계 높은걸로 시공하고, 바닥에 보일러 촘촘히 깔고
    집안 단열 소재 및 내부 소재는 전부 불연재나 난연 소재 쓰고, 친환경 재료로 쓰고... 그러다보니 이 가격이 나온거임
    여기 업자 형들도 있겠지만, 소비자 입장에서 봤을때도 이런 소재들 기본 가격 차이가 2배이상 났음
    그렇다고 딱히 마감재를 내집 보다 고급재료를 쓴다거나 한것도 아니고, 내 집 짓던 시기랑 부모님 집 짓던 시기가 2년 차이 나는데
    그 2년 사이에 자재 가격이 크게 변한것도 아님.

    모르는 친척들이 보면 내집이나 부모님집이나 겉으로 차이나는건 창호 정도가 바뀐게 보일까. 나머지는 일반인이 보면 차이를 모를 정도임
    그런데 건축비 차이가 거의 3억(이것도 내가 엄청 알아보고 해서 이정도로 가격 격차를 줄인거)이 차이난다고 하면 과연 누가 나처럼 집을 지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음
  • 전직 노가다꾼 2018.02.15 13:57 (*.76.183.78)
    규모의 경제 모름??? 집짓는데 가장 큰 비용이 인건비다 집하나 짓는 비용이랑 아파트 짓는 인건비랑 비교가댐?
  • ㅎㅇ 2018.02.13 00:35 (*.114.43.144)
    세종시 원룸사는데
    어제 지진났을때 흔들려서 새벽에 깸
    혼자사는데 누가 나 흔들어 때우는줄 알고 깨깜놀
    요즘 원룸이 다 1층 주차장으로 쓰고 기둥만 있으니까
    좀 불안하더라 ..
    개무서웠음
  • ㅇㅇ 2018.02.13 01:43 (*.120.169.4)
    필로티 라고 하는데 그게 정말 지진에 매우 취약함

    포항의 경우 원래 지반이 무른 지역이라서 아파트들도 내려 앉은거고

    요즘 원룸건물에 쓰이는 1층 기둥 주차장 형태는 지진에 매우 취약함 그냥 좃됨

    돈 모으면 이사가라..
  • ㅁㄴㅇ 2018.02.13 19:35 (*.172.250.178)
    존문가 기레기들한테 낚여가지고 ... 일반적인 건물에서 1층 창호빼면 그게 필로티다 기레기들이문제다 문제는 횡장력을 잡아주는 잡아주는 철근두께랑

    기초부분이 중요한거다 대한민국은 필로티가 제일 맞는 구조다

    필로티없으면 님차는 공영주차장에 월이십내고 주차해야되요 이사람아
  • ㅇㅇ 2018.02.13 11:11 (*.114.95.130)
    필로티도 건물 통채로 지지하는 기둥이면 튼튼하다고 하는데 대부분 대한민국에 지어져있는 필로티 건물들은 그냥 보이는 부분만 기둥이라서 문제가 크다고 하더라고
  • 123 2018.02.13 01:45 (*.112.222.222)
    저것도 문제지만 다중주택이라고 이명박이 풀어준 주택있다.
    좁아터진 땅에 반지하에 지상4층으로 해서 원룸 15개씩 뽑는다. 그래놓고 주차장은 딸랑2개..
    신 벌집건물인데..법상으로는 내부에서 조리가 금지되어있지만 ... 다들 알겠지 ?

    길게봐서는 동네 슬럼화 되는 선두주자고 중기로봐서는 자동차 막히는 주범.
    짧게는 불나면 큰일 날거다 ..그런데 이런 건물이 여기저기 올라간다. 일단 허가만 따고 나면
    바로 내부 불법 개조 들어가면서 ..
  • 건축과 2018.02.13 03:38 (*.109.53.108)
    건축사협회부터 싹 다 갈아 엎어야 함
  • 학교다시다녀 2018.02.13 09:10 (*.253.236.163)
    협회가 법제정하는줄아나 ㅋㅋ
  • 00 2018.02.13 09:12 (*.31.185.155)
    로비를하지
  • ㅁㅁㄴㄴ 2018.02.13 14:19 (*.251.219.2)
    음..순진하시네
  • 건축과 2018.02.13 18:24 (*.109.53.108)
    학교를 엠티나 갈려고 다녔나봉가
  • 울버린 2018.02.13 04:36 (*.33.164.217)
    관리 직원들이 토치로 해빙작업 하다가 화재 유발시켜놓고 지들만 튄것이라는 강한 심증이 감.
  • ㅁㄴㅇㄹ 2018.02.13 07:59 (*.223.15.246)
    이번주 그알 진짜 소방관들 한심하드라 방열복이없어서 못드갔다 무전기가 없어서 상황전달을 못했다 이게머고? 기본적으로 저런상황에 대해서 시뮬레이션자체가 안됐다라는건데 그러고 예산타령이나 하고있고 아예 예산신청도 안한건 아닌지 의심이 들정도로 무능력해보이더라
  • ㅉㅉ쯧 2018.02.13 08:08 (*.39.131.232)
    ㅉㅉㅉ 이ㅂㅅ 색히는 그 알 보다 중간에틀었네~ 끝까지 다시 보든가 위에 글이나 다시읽어봐라 ㅉㅉㅉ 한심한지고~~
  • ㅁㄴㅇㄹ 2018.02.13 20:24 (*.94.31.250)
    방송을 있는데로만 보는 뇌청순한 인간들이 왜케 많어 ㅉㅉ 누가 건축법이 잘못된거 몰라? 소방관의 잘못은 은근히 패스하잖아 그거 못느꼈니? 넌 그럼 방열복도 없고 무전기도 개판인 소방서가 정상이라고 보는거야? 유가족의 입장을 생각해봤니? 방열복이 없어서 진입을 못했다는 얘기 못들었어? 저기 소방서는 불이 저거보도 훨씬 작아서 1층 입구에만 불이 뽀롱뽀롱 났었어도 진입못햇어. 저긴 정상이 아니야. 아예 화재시에 진입이라는 옵션자체가 없는 소방서라고. 방열복이 없다잖어? 그거 얼만데? 하나에 1억하니? 무전기 하나얼만데? 천만원쯤해? 생각좀 하고 살자 너 소방관이니?
  • 울버린병신 2018.02.13 11:31 (*.92.252.244)
    내용좀 끝까지 보고 떠들어 병시나 결론이 어떻게 난지 알고나 말하는거냐??

    미국 방재협회 전문가가 나와서 하는말이 저정도 화재 규모면 소방관 100명이 와도 못끈다고 말했어

    무능력이아니라 능력밖에 화재라 어쩔수가 없는게 결론이야

    그래서 위에 내용이 건축물 외장재를 가연물을 쓰지말자고 나온내용 아니냐 내용좀 보고 떠들어!!!!!!

    모르면 가만히 있던가
  • ㅂㅂ 2018.02.13 11:35 (*.170.68.77)
    얘뭐지.... 한심 그자체네
  • 2018.02.13 12:00 (*.62.162.218)
    미움을 먹고 사는 인생

    증오에 기쁨을 느끼는 인생

    참 덧없고 가치없네
  • 2018.02.13 12:09 (*.238.142.47)
    이런 ㅅㄲ는 일 ㅈㄴ 못하면서 툭하면 남 핑계 대는 스타일이거나
    일은 잘하는데 주위 사람들 불편하고 힘들게 하는 스타일임.
    아니면 사회에서는 별 말 못하고 닥치고 있다가 쌓고 쌓아서 온라인에 배설하는 안타까운 부류.
  • 2018.02.13 12:08 (*.238.142.47)
    난 매번 이럴 때마다 이해 안 되는 게, 화재 사고는 인류가 집을 짓기 시작하는 순간부터 생긴 잠재적 위험이잖아.
    법안 발의하면서 건축물을 지을 때, 써야할 소재와 안 써야할 소재는 업계 종사자나 전문가 통해서 충분히 이야기 듣고
    법에 반영할 수 있잖아. 정치인들이 일을 어떻게 하면 법이 이렇게 허술하고, 국민 안전이 위태해지는 거냐.
    정치인 대부분이 회사에서 폐급으로 일하는 직원급인 듯.
  • ㅈㄴㄱㄱ 2018.02.13 12:42 (*.108.152.215)
    어쨋든 화재자체가 지자체 소방관리..건물주관리부실등 총제적 부실에 기인하지만 소방당국의 잘못된 대처가 인명피해를 키운 과실도 분명하다..
  • ㅇㅇ 2018.02.13 12:54 (*.28.109.142)
    좀 댓글도 한번씩 보고 생각을 하고 댓글 달자
    1분만이라도
  • ㄴㅅㅇ 2018.02.13 13:08 (*.39.131.99)
    너도 안봤지? 윗놈이 욕먹고있음 왜 욕먹는지 눈치라도 봐라 ㅉㅉㅉ 한심한지고~~
  • ㅁㄴㅇ2 2018.02.13 16:05 (*.207.72.33)
    수없이 많은 건물들의 천장에 있는 단열성 물질이 있다고 ㅍㅊㅇ 의원이 말하고 있는데.. 이건 틀린이야기다.
    수없이 많은 건물들이 아니라 모든 건물들이다.
    필로티는 외부공간인데 필로티 상부층은 실내공간이니 그 사이에 무조건 단열재가 있다. 모든 건물에.
    단열재를 슬라브 아래에 두느냐 위에 두느냐, 위아래 나눠 두느냐와 재질/두께의 문제일뿐이다.
  • 2929 2018.02.13 16:20 (*.151.48.219)
    저 스티로폼 노가다가면 점심때 낮잠 침대용으로 최고임.
  • 444 2018.02.14 00:39 (*.7.47.183)
    개꿀이지 단열재라 누워있으면 살짝 뜨끈뜨끈하고
  • ㅁㄴㅇ 2018.02.13 19:32 (*.172.250.178)
    건축업 종사하는데 노가다판만 뭐라할게 아니라 시바 건축법이 문제다 준공기준 맞추려면 최종 마감두께까지 330으로 맞춰야하는데

    기본 골조두께180에 치장마감 친다쳐도 그 두께 맞추는 기준이 기정 단열재 백미리짜리 쓰라는건데

    백미리짜리 스티로폼 가등급재 보다 두께수 작아도 그보다 단열잘되고 난연성인 단열재들 쎄고쎘다

    근데 그놈의 건축법이문제다 . 벽두께 못맞추면 사용승인 (준공)을 안내준다 시벌것들

    결국 가등급 스티로폼 쓰라는거지 웃기는건 소방법. 건축법 지네들끼리 싸워서 완강기 기준도 애매모호함

    완강기 달아놨는데 벽이나 난간에 걸려서 안열리는경우도 허다함 또 올리려고보면 소방법위반이고

    건축주 기준에선, 드라이비트 시공하자고 조르는 업자들 걸러라 그거 아주 사기꾼들이다
  • ㅁㄴㅇ 2018.02.13 19:41 (*.172.250.178)
    하나 더 덧붙이면, 단열재 잇어서 다 두껍다고 단열잘되는거아니다 시벌롬의 건축주샛기들 두꺼우면 다 좋은줄알고 무조건 두꺼운거 넣어달랜다

    업자입장에선 좋지 두께맞춰서 나오는 두꺼운 단열재면 싸디싼 석유폐기물 스티로폼밖에 없으니깐, 대한민국선 이제 신축해선 노가다 밥벌어먹기 힘들다

    리모델링하면서 건축법규제 안받는 한에서 밥벌어먹는게 그나마 낫다 슈밤

    건축법도 좋은쪽으로 강화되야하는데 쟛같은부분에서 꼬아놓으니까 건축주는 평당건축비 싸게싸게 놓을라치고 업자는 어떻게든 거기서 냄겨먹을라고 발악이고

    일을해도 보람이 없다 화재사건 터지고하면
  • ㅎㅎ 2018.02.13 23:14 (*.120.169.4)
    건축업 종사하는 친구와 이야기 해보면 걔들은 규제를 가장 무서워 하더라

    요즘은 덜하지만 구청 시청 공무원들중 건축관련 허가 관련 공무원들이 한참 돈 나갈일 많은 30대 중반 후반애들이랑 같이 필드 자주 돈다 하더라고

    대충 돌려 말한거지 걔네들이 끽해봐야 7급 정도일텐데 필드 뭔돈으로 돌겠냐 물론 안그런 케이스도 있지만 건축쪽 친구나 형님 말 들으니 뒷돈 찔러주고 이런건 여전히 많더라 그래도 점점 좋아지는 분위기는 자기도 찬성하더라 솔직히 그게 맞는데 뒷돈 안주고 서로 나이스 한게 서로 좋다고 ㅎㅎ
  • ㅁㄴㅇ 2018.02.14 12:46 (*.111.3.148)
    필드 돌고 하는건 빌라장사하는 사람들이고 나같은 진골노가다게이는 준공전 특검이나 구청 협의부서쪽서

    뽀찌 돌려서 요구한다 뒤로 허가업체 전화번호 쓱 하나 건내준다던가 거기껴서 진행하면 담당자이방샛기는

    공사비 퍼센테이지 떼먹는거고 특검은 차안에서 블박끄고 대놓고 막걸리값달라그런다

    그래도 강남삼구 서울쪽은 낫다 경기권에선 그냥 대놓고 뽀찌요구 에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369 총기난사 피해가족 면담 중 트럼프 생각 73 2018.02.24
6368 유아의 앙탈 7 2018.02.24
6367 커플링 하자는 여친에게 25 2018.02.24
6366 뜬금없이 욕 먹는 조세호 18 2018.02.24
6365 현 의성여고 컬링팀 18 2018.02.24
6364 오연서의 미모 20 2018.02.24
6363 못 생겨서 다행 10 2018.02.24
6362 KBS 신규 예능 출연진 23 2018.02.24
6361 신난 김아랑 39 2018.02.24
6360 나이키 신상 팬츠 수준 30 2018.02.24
6359 김보름 근황 24 2018.02.24
6358 냉동만두 제조법 20 2018.02.24
6357 성동일만큼 혹사 당할 배우 15 2018.02.24
6356 어김없는 병재식 개그 16 2018.02.24
6355 707 특수임무대대 납치 버스 진입 훈련 38 2018.02.24
6354 성추행 루머에 대한 오달수 소속사의 답변 22 2018.02.24
6353 컬링 한일전 뜻밖의 대결 14 2018.02.24
6352 소개팅 전 남자 키부터 물어보는 여자 18 2018.02.24
6351 시장님 컬링 장비 가져왔습니다 16 2018.02.24
6350 유인나가 즐겨 입는 패션 13 2018.02.24
6349 상대 팀이지만 정말 잘한 선수 21 2018.02.24
6348 어느 순간부터 나이 안 먹는 할배 17 2018.02.24
6347 러시아 선수 기록에 절래절래 19 2018.02.24
6346 시스루 예리 7 2018.02.24
6345 곽민정 근황 10 2018.02.24
6344 경북 의성 상황 7 2018.02.24
6343 예비군 공감 21 2018.02.24
6342 포스 넘치는 조씨들 36 2018.02.24
6341 연예인 걱정은 뭐다? 14 2018.02.24
6340 아이린 뒤태 7 2018.02.24
6339 횡단보도? 그게 뭐죠? 39 2018.02.24
6338 과격한 손나 9 2018.02.24
6337 성추행 최고 아웃풋 16 2018.02.24
6336 컬링 한일전 일본 반응 17 2018.02.24
6335 운동 중인 전소미 7 2018.02.24
6334 고속도로 2차 사고 23 2018.02.24
6333 50세 이소라 5 2018.02.24
6332 천안함 사건 당시 국제사회 성명 29 2018.02.24
6331 지고 있어도 밝게 웃는 일본 누나 11 2018.02.24
6330 최악의 사죄 22 2018.02.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5 Next
/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