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ㅁㄴㅇㄹ 2018.02.13 14:56 (*.179.66.237)
    후임병들한테 싸이코같은 가혹행위한 애들은 걍 교도소 보내라...
    풀창이면 15일인데 그거가지고 되겠냐
    윤일병이 당한거보면 이런 싸이코새끼들이 없더라
    이거 현실에서 하면 유치장 15일로 끝나냐? 어떻게 된게 군대라고 더 봐줌
    군대에서 저만한 가혹행위 비일비재한데 걍 풀창보내고 끝내는 경우 허다함
  • ㄴㅇㅁ 2018.02.13 15:29 (*.87.200.154)
    그런거는 영창안가고 육군교도소가지 당연히
  • 2018.02.13 18:47 (*.184.186.121)
    풀창?
  • 1 2018.02.13 23:10 (*.255.64.33)
    7박8일 다녀왔다 질문받는다
  • ㅇㅇ 2018.02.13 14:57 (*.175.43.185)
    저런거 좋네
    근데 반대로 군대니까 영창으로 끝났지
    사회였으면 감옥갈새끼들 많았는데
    그리고 방산비리도 이제 제대로 조지는건가?
  • ㅁㅁㄴㄴ 2018.02.13 15:19 (*.251.219.2)
    인실X 가즈아~
  • 피아노는 역시 2018.02.13 15:52 (*.38.149.249)
    맑고 고운 소리~ 영창~영창~
  • ㅇㅇㄴ 2018.02.13 15:54 (*.223.16.39)
    이거 네이버에서 보니까 군 약체화라고 ㅈㄹㅈㄹ하더라
  • .... 2018.02.13 16:33 (*.1.48.211)
    다들 영창예기만 하는데...
    항소심부터 군법원이 아닌 민간법원인 서울고법에서 하는걸로 바뀐게 핵심이다.
    군검찰 출신 변호사예기 들어보면 장군이나 그 밑에 꼬라지들 하는 짓거리 아주 가관이다.
    법보다 중요한게 계급이고 심지어 샤워장 자리까지 서열화되어고...
    법률 비전문가인 사령관이 맘만 먹으면 형량을 합법적으로 반까이 해줄수 있게 명문화 되어 있지...
    또 군사법제도 자체가 아주 웃겨서 민간은 판사면 사법부소속, 검사면 검찰청 소속으로 나뉘는데...
    군은 보직발령에 따라 판사도 했다가 검사도 했다가 다들 끼리끼리...
    가끔씩 뉴스에 법원, 검찰도 끼리끼리 식구 챙긴다고 욕먹는거는 애교수준이더만...
  • 777 2018.02.13 16:40 (*.39.137.9)
    이 제도 시행하면 그동안
    군판사위에 사단장이 판사질하던
    악행도 사라지려나.
  • ㅇㅇ 2018.02.13 17:05 (*.62.163.118)
    영창제도의 약점을 보완해야지 또 없애냐?? 뭐든 단점이 있는건 다 없애?? 없애고 다시 만드는게 얼마나 힘든건지 아냐? 국보법도 없애고 다 없애라.
  • 777 2018.02.13 17:38 (*.39.137.9)
    썪은거는 도려내고 새살 나도록 수술을 하든지 약을 발라야지
    뭐 개 좋다고 반창고만 쳐발라 덮어놓으시려고?
    답답하다.
  • ㅁㄴㅁ 2018.02.13 18:58 (*.180.134.252)
    단점???
    군비리 없어진다는 소리하고 자빠졌네.
    뻔히 보이는 군비리도 못잡아내는데 퍽이나
  • ㅁㄴㅁ 2018.02.13 19:00 (*.180.134.252)
    군 간부들은 지들 이권에나 관심이 있지 일개 사병들 인권같은건 안중에도 없어요 이 사람아.
  • 범법자 2018.02.13 19:38 (*.204.112.208)
    1사단인가 우리 영창 느낌이 나는데. 다른데도 다 저렇게 짖는건가.
  • 글쓴이 2018.02.14 01:38 (*.33.181.35)
    내게는 2기수 선임
    허망하게 죽고 현충원 갔다

    당시 부대에서 옆목을 주먹으로 때리는 기합(?)이었는데
    반사적으로 피하다가 뒷통수 연수 부분에 주먹으로 맞아 죽었다

    때린 선임도 평소 정말 좋은 분이셨는데..
    차라리 때리던 놈이 때려야지
    생전에 주먹질 안 해 본 놈이 휘두르면 인사 사고 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369 총기난사 피해가족 면담 중 트럼프 생각 73 2018.02.24
6368 유아의 앙탈 7 2018.02.24
6367 커플링 하자는 여친에게 25 2018.02.24
6366 뜬금없이 욕 먹는 조세호 18 2018.02.24
6365 현 의성여고 컬링팀 18 2018.02.24
6364 오연서의 미모 20 2018.02.24
6363 못 생겨서 다행 10 2018.02.24
6362 KBS 신규 예능 출연진 23 2018.02.24
6361 신난 김아랑 39 2018.02.24
6360 나이키 신상 팬츠 수준 30 2018.02.24
6359 김보름 근황 24 2018.02.24
6358 냉동만두 제조법 20 2018.02.24
6357 성동일만큼 혹사 당할 배우 15 2018.02.24
6356 어김없는 병재식 개그 16 2018.02.24
6355 707 특수임무대대 납치 버스 진입 훈련 38 2018.02.24
6354 성추행 루머에 대한 오달수 소속사의 답변 22 2018.02.24
6353 컬링 한일전 뜻밖의 대결 14 2018.02.24
6352 소개팅 전 남자 키부터 물어보는 여자 18 2018.02.24
6351 시장님 컬링 장비 가져왔습니다 16 2018.02.24
6350 유인나가 즐겨 입는 패션 13 2018.02.24
6349 상대 팀이지만 정말 잘한 선수 21 2018.02.24
6348 어느 순간부터 나이 안 먹는 할배 17 2018.02.24
6347 러시아 선수 기록에 절래절래 19 2018.02.24
6346 시스루 예리 7 2018.02.24
6345 곽민정 근황 10 2018.02.24
6344 경북 의성 상황 7 2018.02.24
6343 예비군 공감 21 2018.02.24
6342 포스 넘치는 조씨들 36 2018.02.24
6341 연예인 걱정은 뭐다? 14 2018.02.24
6340 아이린 뒤태 7 2018.02.24
6339 횡단보도? 그게 뭐죠? 39 2018.02.24
6338 과격한 손나 9 2018.02.24
6337 성추행 최고 아웃풋 16 2018.02.24
6336 컬링 한일전 일본 반응 17 2018.02.24
6335 운동 중인 전소미 7 2018.02.24
6334 고속도로 2차 사고 23 2018.02.24
6333 50세 이소라 5 2018.02.24
6332 천안함 사건 당시 국제사회 성명 29 2018.02.24
6331 지고 있어도 밝게 웃는 일본 누나 11 2018.02.24
6330 최악의 사죄 22 2018.02.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5 Next
/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