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jpg

 

2.gif

3.gif


  • ㅇㅇ 2017.04.21 01:27 (*.253.3.12)
    얘 같은 경우가 있나
    한 구단과 그 팬들이 한 선수를 너무 사랑하는데
    그 선수가 그 구단을 개싫어함
  • ㅇㅇ 2017.04.21 02:11 (*.137.223.228)
    몰라서 그러는데 왜 싫어하는거야?
  • 갸빠 2017.04.21 02:33 (*.132.144.121)
    아버지인 이종범선수가 은퇴할 때 기아 구단과 감독에 떠밀리듯이 은퇴했음.
    당시 시범경기 성적으로 이종범보다 잘하는 외야수가 없었는데, 세대교체 명목하에 강제 은퇴당함.
    그래서 어린 정후가 상처받고 안 좋은 이야기를 미니홈피에 썼다는 이야기도 있음.
    그 뒤로 서울로 전학가서 중고등학교 졸업해서 서울팜으로 넥센 지명 받았음.
    타이거즈 팬들은 정후가 이종범 아들이기 때문에 광주 출신 선수 혹은 언젠가는 기아 선수라고 생각하는데,
    정후는 전혀 그렇게 생각안함. 본인 고향도 나고야라고 이야기할 정도로 기아를 싫어한다고 함.
    기아팬으로서 정후가 바람의 손자이긴하지만 기아팬들이 원하는 것처럼 본인 스스로 기아에 애착이 있거나 기아 선수는 안될 것 같음.
    그냥 종범선수 아들이 선수로 잘 되기를, 모처럼 나타난 대형 고졸 신인 보는 재미 정도로만 생각하기로 했음.
    다른 기아팬들도 정후에 대한 짝사랑 그만 했으면 좋겠음.
  • ㅇㅇ 2017.04.21 02:55 (*.125.114.81)
    ㄹㅇ 기아 팬이였던 사람으로 이종범 내친 결과가 컸음 ... 난 차라리 한화 팬을 하겠다는 마음으로 돌아섰는데 시발 멘탈이 남아나질 않네 ㅋㅋㅋㅋㅋ
  • 2017.04.21 08:59 (*.111.28.57)
    선동렬 개질알이 문제여
  • ㅇㅇ 2017.04.21 09:00 (*.69.173.68)
    ㄴㄷㅎ
  • 깝다 2017.04.21 13:37 (*.82.188.189)
    그래도 넘 아꿉당
  • 나듀 기아팬 2017.04.21 22:48 (*.108.115.205)
    관심있고 애정가는건 좋은데 기아오라고 하는건 염치가 없는 일이다.
  • 늙병필 2017.04.21 01:42 (*.166.234.30)
    진짜 꼬마였네 ㅋㅋㅋ
  • ㅁㄴㅇㄹ 2017.04.21 14:33 (*.203.194.25)
    얼굴이 일본 야구 만화 주인공상이네
  • 삼촌에서 선배가 되는건가 2017.04.21 05:47 (*.7.53.19)
    이정후에게 양현종은 삼촌 인가요 선배 인가요??
  • 이정후 2017.04.21 10:33 (*.193.199.118)
    그냥 다른팀 좌완투수
  • ㅁㅁ 2017.04.21 14:04 (*.63.31.59)
    알던 형
  • 333 2017.04.21 08:02 (*.238.181.120)
    경우야 모호하지만 선동렬의 말을 따른 기아가 이종범을 버렸고 이종범도 기아를 버렸음.
  • 2017.04.21 10:13 (*.69.100.17)
    이종범 별로 안 좋아하는데 이건 아니다 이종범이 무슨 기아를 버려 등 떠밀려 나간거지... 은퇴시즌에도 전지훈련 열심히 하고 시범경기 때
    코치: 너 자리 없는데 플레잉코치 하고 은퇴하자 하니까 이종범: 그럼 저 은퇴할게요->구단: 에이 코치 시켜줄게 연봉도 보전해줌 -> 이종범: ㄴㄴ 걍 기아 떠남 은퇴식만 해주세요 한건데
  • 여사님제발 2017.04.21 10:24 (*.37.160.130)
    잘 생기고 실력도 좋으니 어딜 가도 잘 하겠지.
    이종범 아들이라고 꼭 기아에서 야구해야 한다는 법이 어디 있노.
  • ㄷㅇㅇ 2017.04.21 12:55 (*.33.178.240)
    아이고 선수시절 라이벌 이었던 이종범 아들은 벌써 프로데뷔했는데 양신 소리듣던 양준혁 주니어는 언제 보려나

    설마 이정후 아들보다 더 늦게 나오는건 아니겠지
  • 1 2017.04.21 16:03 (*.141.203.250)
    양신은 딱봐도 결혼 못할 상이지

    외국인여자 아니면 힘들듯
  • 123 2017.04.21 13:57 (*.45.244.143)
    이종범 아들이 벌써 저렇게 큰거임 ㄷㄷ

    양준혁 아재는 씨도 못 뿌리고 있는데 ㅠ.ㅠ
  • ㅁㄴㅁㄴ 2017.04.21 14:30 (*.251.219.2)
    고졸 신인인데 야구 개잘함.
  • 2017.04.21 17:35 (*.6.207.107)
    근데 왤케 잘생겼냐 ㅋ
    장난아니네 와꾸실력
  • ㄴㅇㄹㄴㅇ 2017.04.21 20:23 (*.91.31.116)
    와 밑에꺼는 진짜 개빡쳣겟다 양햄종ㅋㅋㅋㅋㅋㅋㅋㅋ
  • 2017.04.22 01:11 (*.231.117.219)
    그아버지에 그아들이라고
    바손 잘하더라 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120 남자와 여자의 차이 21 2017.06.21
10119 연재와 안젤리나 27 2017.06.21
10118 동생과 놀고 싶은 형 16 2017.06.21
10117 무용담 자랑하는 수지 14 2017.06.21
10116 땅콩항공의 뒤를 이은 빠따항공 23 2017.06.21
10115 아린이의 화려한 턴 11 2017.06.21
10114 밀실살인사건 27 2017.06.21
10113 따라쟁이 다현 9 2017.06.21
10112 원투펀치 이적시장 10 2017.06.21
10111 희은 사장님 근황 40 2017.06.21
10110 출소 뒤 폭행 살해는 보복죄 아니다? 26 2017.06.21
10109 설현의 테크닉 13 2017.06.21
10108 무도빠들에게 극딜 당한 배정남 22 2017.06.21
10107 요가 강사의 자세 10 2017.06.21
10106 키 크는 수술 31 2017.06.21
10105 참된 공영방송 3 2017.06.21
10104 직업의 불안정을 느낀 고깃집 서빙알바누나 34 2017.06.21
10103 나인뮤지스 혜미 4 2017.06.21
10102 내년이면 벌써 10년 되는 사건 35 2017.06.21
10101 민아의 무브먼트 9 2017.06.21
10100 김주하의 과거 17 2017.06.21
10099 속이 꽉찬 여성ㅤㅤ 13 2017.06.21
10098 뇌가 말랑말랑해서 그랬을 뿐 3 2017.06.21
10097 특이점이 온 특촬물 9 2017.06.21
10096 착실한 복장ㅤㅤ 13 2017.06.21
10095 북에서 온 매력있는 처자 28 2017.06.21
10094 변도라의 상자 27 2017.06.21
10093 길거리 음식도 스마트폰으로 결제하는 나라 69 2017.06.21
10092 무적의 페미니즘 39 2017.06.21
10091 눈속임 피자 26 2017.06.21
10090 야근을 위한 회사의 배려 15 2017.06.21
10089 원어민이 극찬한 발음 22 2017.06.21
10088 갖고 싶은 아이템 13 2017.06.21
10087 할머니를 구한 외노자 22 2017.06.21
10086 방귀 때문에 시댁이랑 30 2017.06.21
10085 손은 눈보다 빠르다 10 2017.06.21
10084 어떤 프로게이머의 첫 방송 35 2017.06.21
10083 딱 물기 좋게 생겼네 6 2017.06.21
10082 국밥계의 이단아 22 2017.06.21
10081 통곡하는 티아라 53 2017.06.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8 Next
/ 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