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익명이 2017.04.21 01:36 (*.246.116.20)


    본받고 싶은 글귀가 한두개가 아니네
  • 아들아 아빤 이미 늦었다 2017.04.21 02:12 (*.13.236.148)
    처음엔 우리가 습관을 만들고
    나중엔 습관이 우릴 만든다.

    울 아들한테 꼭 해주고 싶은 말이네
  • ㅇㅁㄴㄹ 2017.04.21 05:55 (*.227.100.40)
    지나친 소신은 꽉막힌 사람을 만든다.
  • 너너 2017.04.21 09:06 (*.62.219.117)
    소신의 뜻을 모르는구나
  • 호화군단 2017.04.21 02:28 (*.118.50.34)
    누구나 그럴듯한 계획들을 가지고 있다. 한방 맞을 때까지는 - 마이크 타이슨
  • 1 2017.04.21 02:35 (*.94.58.169)
    Everyone has a plan,until they get punched in the mouth
  • 민족의호랑이 2017.04.21 02:52 (*.242.191.115)
    이렇게 좀 와닿는 자기가 아는 격언 한 줄씩 적어줘 형들

    나는

    끝날 때 까지 끝난 게 아니다 ㅡ 요기 베라

    요게 생각남 ㅎㅎ
  • ㅇㅇ 2017.04.21 04:43 (*.93.19.109)
    드루와 이새끼들아 -정청-
  • ㅇㅇ 2017.04.22 11:37 (*.112.50.17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당원게시판 2017.04.21 07:24 (*.85.182.207)
    누구나 남들은 생각하지 못 하는 인생을 살고 있다. 당신 역시 마찬가지이다.
  • 벌써 10년이 지났네... 2017.04.21 07:51 (*.53.104.64)
    It is easy to know what you are against,
    quite another to know what you are for.

    무엇에 반대하는지 알기 쉽지만,
    무엇을 원하는지는 알기 어렵다.

    - The wind that shakes the barely(영화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 2007, 켄 로치 감독)
  • Veritas 2017.04.21 08:37 (*.62.212.118)
    옛날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사람들은 서로 헐뜯고 비방하나니
    말이 많아도 그를 헐뜯고
    말이 적어도 그를 헐뜯고
    그 중간이라도 또한 헐뜯어
    이 세상에 헐뜯지 않은 일 없다.

    욕심을 품으면 성인이 아니니
    능히 그 마음 제어하지 못하리
    한 번 헐뜯고 한 번 칭찬하는 것
    다만 제 이익과 명예만을 위해서이다

    - 붓다 -
  • 오지랖퍼 2017.04.21 10:31 (*.45.226.56)
    사나이는 목숨을 구걸하지 않는다
  • 현직변호사 2017.04.21 11:14 (*.254.49.252)
    등뒤의 상처는 검사의 수치
  • 뀨뀨 2017.04.21 11:30 (*.39.138.115)
    죽음은 아무것도 아니다.
    패배자로서 영광없이 사는거.
    그것은 매일 죽는것과 다름없다.

    나폴레옹
  • Lancer 2017.04.21 12:46 (*.77.196.139)
    이 또한 지나가리라
  •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 2017.04.21 13:14 (*.246.69.3)
    술은 마셨지만
  • ㅇㅇ 2017.04.21 14:31 (*.138.13.70)
    위험을 감수하지않으면 실패도 하지않는다.
    ㅡ주갤럼
  • super588 2017.04.21 15:40 (*.60.210.119)
    손은 눈보다 빠르다 -고니-
  • 2017.04.21 03:32 (*.46.195.96)
    목적 있는 선함이라...
  • 좌리앙 2017.04.21 08:36 (*.7.47.159)
    좌리앙에

    글반장 이라는 사람이 올리는거임
  • 1234 2017.04.21 10:03 (*.139.217.161)
    글반장님 컨텐츠를 여기서 보게 되네 방가방가
  • 그러하다 2017.04.21 11:00 (*.139.97.157)
    내 관점에서 최고의 명언은
    '내려갈 때 보았네 올라갈 때 보지 못한 그 꽃을'
    이다.
  • 비범한학이 2017.04.21 11:59 (*.150.76.251)
    공감가는말 많다

    취직했냐? 같은 뻔한질문을 하는 이유는, 관심없어라기 보다는 '깊은'관심이 없기때문에 하는것같다.
  • ㅁㅇ 2017.04.21 18:35 (*.170.197.243)
    인간은 노력하는 한 방황한다 <파우스트-괴테>
  • ㅁㅇ 2017.04.21 18:40 (*.170.197.243)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하지 말라.
    슬픈 날에 참고 견디면
    즐거운 날은 오고야 만다.
     
    마음은 미래를 바라느니
    현재는 한없이 우울한 것.
    모든 것 하염없이 사라지나
    지나가 버린 것은 그리움이 된다.

    - A. 푸시킨
  • 달무리 2017.04.21 21:32 (*.217.42.14)
    삼미 슈퍼스타즈 구장에서

    그때 야구장에는 비가 내리고 있었다.
    아주 오랫동안

    나는 내리는 비를,
    내리는 비를,
    내리는 비를,
    혼자 바라보고 있었다.

    이상한 삶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이장욱
  • 사는대로 생각하지 말자. 2017.04.22 01:11 (*.157.17.150)
    생각대로 살지 않으면 그대는 곧 사는대로 생각하게 될 것이다.
  • 댓글들이 일베화되가는것 같아 슬프다 2017.04.24 15:03 (*.17.127.94)
    그래 이게 이슈인 댓글이지 칭찬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518 감자탕 먹는 독일 처자 23 2017.05.22
10517 고려대 의대생 카톡 31 2017.05.22
10516 팬들이 준 선물이 가방에 안들어가 좌절하는 유정이 5 2017.05.22
10515 요즘 아이돌은 고생을 몰라 11 2017.05.22
10514 커플 타투 후기 26 2017.05.22
10513 통통하게 살이 오른 19 2017.05.22
10512 설현 인스타 사진 6 2017.05.22
10511 열도의 어느 마을 4 2017.05.22
10510 매주 시집가는 누나 5 2017.05.22
10509 똥머리 티파니 11 2017.05.22
10508 뭘해도 30년 장인 33 2017.05.22
10507 유라유라한 벅지 11 2017.05.22
10506 아빠가 깔고 앉은 시골멍멍이 13 2017.05.22
10505 여친 홍콩 보내기 12 2017.05.22
10504 황정민 최고의 배역은? 34 2017.05.22
10503 관심이 필요한 최설화 5 2017.05.22
10502 홍진영 바디라인 4 2017.05.22
10501 다음 장면이 궁금 5 2017.05.22
10500 흑형의 운동신경 7 2017.05.22
10499 별풍을 향한 공격적 투자ㅤㅤ 8 2017.05.22
10498 골프장 빈부격차 7 2017.05.22
10497 피곤한 엄상미 7 2017.05.22
10496 오버워치 아이디 거래 참사 4 2017.05.22
10495 브레이브 걸스 유정이 5 2017.05.22
10494 55사단 레전드 13 2017.05.22
10493 잔뜩 화난 엉덩이ㅤㅤ 7 2017.05.22
10492 슬기랑 결혼하고 싶어요 5 2017.05.22
10491 국민 첫사랑ㅤㅤ 20 2017.05.22
10490 토끼의 마지막 행적 6 2017.05.22
10489 기막힌 상상력ㅤㅤ 6 2017.05.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6 Next
/ 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