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익명이 2017.04.21 01:36 (*.246.116.20)


    본받고 싶은 글귀가 한두개가 아니네
  • 아들아 아빤 이미 늦었다 2017.04.21 02:12 (*.13.236.148)
    처음엔 우리가 습관을 만들고
    나중엔 습관이 우릴 만든다.

    울 아들한테 꼭 해주고 싶은 말이네
  • ㅇㅁㄴㄹ 2017.04.21 05:55 (*.227.100.40)
    지나친 소신은 꽉막힌 사람을 만든다.
  • 너너 2017.04.21 09:06 (*.62.219.117)
    소신의 뜻을 모르는구나
  • 호화군단 2017.04.21 02:28 (*.118.50.34)
    누구나 그럴듯한 계획들을 가지고 있다. 한방 맞을 때까지는 - 마이크 타이슨
  • 1 2017.04.21 02:35 (*.94.58.169)
    Everyone has a plan,until they get punched in the mouth
  • 민족의호랑이 2017.04.21 02:52 (*.242.191.115)
    이렇게 좀 와닿는 자기가 아는 격언 한 줄씩 적어줘 형들

    나는

    끝날 때 까지 끝난 게 아니다 ㅡ 요기 베라

    요게 생각남 ㅎㅎ
  • ㅇㅇ 2017.04.21 04:43 (*.93.19.109)
    드루와 이새끼들아 -정청-
  • ㅇㅇ 2017.04.22 11:37 (*.112.50.17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당원게시판 2017.04.21 07:24 (*.85.182.207)
    누구나 남들은 생각하지 못 하는 인생을 살고 있다. 당신 역시 마찬가지이다.
  • 벌써 10년이 지났네... 2017.04.21 07:51 (*.53.104.64)
    It is easy to know what you are against,
    quite another to know what you are for.

    무엇에 반대하는지 알기 쉽지만,
    무엇을 원하는지는 알기 어렵다.

    - The wind that shakes the barely(영화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 2007, 켄 로치 감독)
  • Veritas 2017.04.21 08:37 (*.62.212.118)
    옛날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사람들은 서로 헐뜯고 비방하나니
    말이 많아도 그를 헐뜯고
    말이 적어도 그를 헐뜯고
    그 중간이라도 또한 헐뜯어
    이 세상에 헐뜯지 않은 일 없다.

    욕심을 품으면 성인이 아니니
    능히 그 마음 제어하지 못하리
    한 번 헐뜯고 한 번 칭찬하는 것
    다만 제 이익과 명예만을 위해서이다

    - 붓다 -
  • 오지랖퍼 2017.04.21 10:31 (*.45.226.56)
    사나이는 목숨을 구걸하지 않는다
  • 현직변호사 2017.04.21 11:14 (*.254.49.252)
    등뒤의 상처는 검사의 수치
  • 뀨뀨 2017.04.21 11:30 (*.39.138.115)
    죽음은 아무것도 아니다.
    패배자로서 영광없이 사는거.
    그것은 매일 죽는것과 다름없다.

    나폴레옹
  • Lancer 2017.04.21 12:46 (*.77.196.139)
    이 또한 지나가리라
  •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 2017.04.21 13:14 (*.246.69.3)
    술은 마셨지만
  • ㅇㅇ 2017.04.21 14:31 (*.138.13.70)
    위험을 감수하지않으면 실패도 하지않는다.
    ㅡ주갤럼
  • super588 2017.04.21 15:40 (*.60.210.119)
    손은 눈보다 빠르다 -고니-
  • 2017.04.21 03:32 (*.46.195.96)
    목적 있는 선함이라...
  • 좌리앙 2017.04.21 08:36 (*.7.47.159)
    좌리앙에

    글반장 이라는 사람이 올리는거임
  • 1234 2017.04.21 10:03 (*.139.217.161)
    글반장님 컨텐츠를 여기서 보게 되네 방가방가
  • 그러하다 2017.04.21 11:00 (*.139.97.157)
    내 관점에서 최고의 명언은
    '내려갈 때 보았네 올라갈 때 보지 못한 그 꽃을'
    이다.
  • 비범한학이 2017.04.21 11:59 (*.150.76.251)
    공감가는말 많다

    취직했냐? 같은 뻔한질문을 하는 이유는, 관심없어라기 보다는 '깊은'관심이 없기때문에 하는것같다.
  • ㅁㅇ 2017.04.21 18:35 (*.170.197.243)
    인간은 노력하는 한 방황한다 <파우스트-괴테>
  • ㅁㅇ 2017.04.21 18:40 (*.170.197.243)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하지 말라.
    슬픈 날에 참고 견디면
    즐거운 날은 오고야 만다.
     
    마음은 미래를 바라느니
    현재는 한없이 우울한 것.
    모든 것 하염없이 사라지나
    지나가 버린 것은 그리움이 된다.

    - A. 푸시킨
  • 달무리 2017.04.21 21:32 (*.217.42.14)
    삼미 슈퍼스타즈 구장에서

    그때 야구장에는 비가 내리고 있었다.
    아주 오랫동안

    나는 내리는 비를,
    내리는 비를,
    내리는 비를,
    혼자 바라보고 있었다.

    이상한 삶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이장욱
  • 사는대로 생각하지 말자. 2017.04.22 01:11 (*.157.17.150)
    생각대로 살지 않으면 그대는 곧 사는대로 생각하게 될 것이다.
  • 댓글들이 일베화되가는것 같아 슬프다 2017.04.24 15:03 (*.17.127.94)
    그래 이게 이슈인 댓글이지 칭찬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120 남자와 여자의 차이 21 2017.06.21
10119 연재와 안젤리나 27 2017.06.21
10118 동생과 놀고 싶은 형 16 2017.06.21
10117 무용담 자랑하는 수지 14 2017.06.21
10116 땅콩항공의 뒤를 이은 빠따항공 23 2017.06.21
10115 아린이의 화려한 턴 11 2017.06.21
10114 밀실살인사건 27 2017.06.21
10113 따라쟁이 다현 9 2017.06.21
10112 원투펀치 이적시장 10 2017.06.21
10111 희은 사장님 근황 40 2017.06.21
10110 출소 뒤 폭행 살해는 보복죄 아니다? 26 2017.06.21
10109 설현의 테크닉 13 2017.06.21
10108 무도빠들에게 극딜 당한 배정남 22 2017.06.21
10107 요가 강사의 자세 10 2017.06.21
10106 키 크는 수술 31 2017.06.21
10105 참된 공영방송 3 2017.06.21
10104 직업의 불안정을 느낀 고깃집 서빙알바누나 34 2017.06.21
10103 나인뮤지스 혜미 4 2017.06.21
10102 내년이면 벌써 10년 되는 사건 35 2017.06.21
10101 민아의 무브먼트 9 2017.06.21
10100 김주하의 과거 17 2017.06.21
10099 속이 꽉찬 여성ㅤㅤ 13 2017.06.21
10098 뇌가 말랑말랑해서 그랬을 뿐 3 2017.06.21
10097 특이점이 온 특촬물 9 2017.06.21
10096 착실한 복장ㅤㅤ 13 2017.06.21
10095 북에서 온 매력있는 처자 28 2017.06.21
10094 변도라의 상자 27 2017.06.21
10093 길거리 음식도 스마트폰으로 결제하는 나라 69 2017.06.21
10092 무적의 페미니즘 39 2017.06.21
10091 눈속임 피자 26 2017.06.21
10090 야근을 위한 회사의 배려 15 2017.06.21
10089 원어민이 극찬한 발음 22 2017.06.21
10088 갖고 싶은 아이템 13 2017.06.21
10087 할머니를 구한 외노자 22 2017.06.21
10086 방귀 때문에 시댁이랑 30 2017.06.21
10085 손은 눈보다 빠르다 10 2017.06.21
10084 어떤 프로게이머의 첫 방송 35 2017.06.21
10083 딱 물기 좋게 생겼네 6 2017.06.21
10082 국밥계의 이단아 22 2017.06.21
10081 통곡하는 티아라 53 2017.06.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8 Next
/ 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