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37상폐남 2017.05.19 01:27 (*.162.229.68)
    후후 여장부 ㅋ
    멋지다.
  • 탐지기 2017.05.19 01:46 (*.109.156.180)
    한방 잘 맥엿네 ㅋㅋ
  • 치킨왕 2017.05.19 01:56 (*.132.144.121)
    다른 뉴스에서 자세히 설명해준 썰은,
    80년대 후반 쯤에 복무하던 곳 군사령관이 자기가 술마시던 나이트에 어떤 여군을 보내라고 연락하자 처음에는 그 여군 몸이 안좋다고 거부,
    사령관 참모한테 계속 전화와서 어쩔 수 없이 사복 대신 군복 입혀서 보냈다고 함.
    그리고 그 뒤에 이 일 때문에 전보되었던가 직위 해제 당했다던가 암튼 불이익 받으심.
  • 대충 끄적이면 2017.05.19 03:14 (*.34.247.71)
    대위시절 사령관과 지휘관급들이 술자리를 할 기회가 있었는데
    그때 사령관이 피대위의 후임중에 여군한명을 지목해서 저친구를 사복을 입혀서 관사로 보내라고 지시
    영내 복귀한후에 고민하던 피대위는, 사령관에게는 지목된 여군이 몸이 아프다며 후임에게 외출을 허락하지 않음
    계속해서 참모가 왜 명령을 수행하지 않느냐며 연락이와서 어쩔 수 없이 여군을 사령관 관사로 보냄
    대신 당초 사복을 입혀서 보내라는 사령관측의 명령을 어기고 전투복을 입혀서 보냈고(실제 완전군장에 총기를 휴대하고 간건 아니라고 함)
    전투복을 입고온 여군을 사령관은 어쩔 수 없이 그냥 돌려보냄
    그 일로 피대위는 직위해제됨

    이런 무용담이 군 내에 돌고
    후에 전투복을 입혀서 보낸 이유가 뭔지 물었더니
    피중령이 하는말이.. 당시 사령관이 사복을 입혀서 보내라고 했으나. 당신이 사사로이 부른 사람은 여자가 아니라 군인이란건 상기시키기 위해서 전투복을 입혀서 보냈다고함.
    그 후에도 군내에서 여군에 대한 성추행 사건등이 있을때마다 피중령은 적극적으로 진술을 하고 후배 여군들을 감싸면서 도와준것으로 유명해짐

    그러다 유.방암 발견..노력끝에 유.방암을 이겨내고 군에 복귀했으나 이상한 규정탓에 신체검사에서 탈락, 군에서 퇴출됨.
    이에 불복하고 행정소송을 내고 결국 국가를 상대로 승소, 조종병과가 아닌 행정병과로 복귀.. 결국 이 사건으로 군의 퇴출규정이 선진적인 형태로 바뀜

    예비역 피중령은 본인이 군에서 질병 상이군경으로.. 보훈가족, 보훈대상이 됨

    그리고 기존엔 국가보훈처장이 최소 별을 달았던 장성이었던 것에 반해. 이번 피우진 예비역 중령은.. 최초의 영관급 국가보훈처장으로 발탁됨
  • 흠.. 2017.05.19 11:03 (*.212.67.124)
    그리고 참고로 이분이 유,방암완치후에 받아주지 않는 군대와 싸워서 복귀한 덕분에..
    군법?이 바껴서..
    몇해전에 발목지뢰에 당해서 재대당할뻔 한 군인도..
    군대로 돌아갈수 있었다고 함.
  • ㅎ ㅇ 2017.05.19 02:29 (*.9.207.169)
    멋지네
  • ㅁㄴㅇㄹ 2017.05.19 02:37 (*.234.206.107)
    문재인캠프 인재풀은 다른당한테는 선망의 대상일듯 ㅋㅋㅋㅋ
  • ㄹㅇ 2017.05.19 03:41 (*.155.54.131)
    남인순은 그닥..
  • ㅗㅗㅗ 2017.05.19 13:07 (*.55.148.141)
    남인순은 정말 옥의 티다.
  • x21x23 2017.05.19 04:33 (*.185.159.58)
    먼 시바 우리나라는 최초 페티쉬가 있나
    사실 확인도 안하고 그저 최초라 카더라 하는 소리만 듣고 재생산하는 언론 수준
  • ㅇㅇ 2017.05.19 09:16 (*.62.190.57)
    원래 처음이 힘들다는 말은 콜럼버스 일화에서도 나올만큼 세계적인 인식이다.

    원래 틀을 깨고 처음 하는게 힘들지 그 리스크가 얼마던 감수하겠다는 거거든
    그다음은 너도 나도 다 따라하니 처음을 쳐주는거지

    검증 시스템에는 문제가 좀 있다만은...
  • ㅇㅇ 2017.05.19 09:14 (*.93.19.109)
    개같은 똥별들 죄다 모가지 쳤으면...
  • TV유치원 2017.05.19 09:48 (*.47.221.231)
    남녀를 떠나서 멋있는 사람이네.
  • ㅇㅇ 2017.05.19 10:07 (*.171.196.236)
    ㄹㅇ 참군인
  • 1234 2017.05.19 10:43 (*.221.42.10)
    저런 여성 인사라면 내각에 모두 여성이 채워진다고 해도 반대하지 않는다.
  • 111 2017.05.19 11:01 (*.231.151.244)
    나도 찬성 진짜 멋진분이네
  • 2017.05.19 13:52 (*.15.130.85)
    222
    대단하신분
  • dns 2017.05.19 15:36 (*.62.8.133)
    이하동문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484 고등교육에서 진화론 뺀다 21 2017.06.25
10483 음악중심 역대 시청률 1위 순간 21 2017.06.25
10482 이쯤에서 재평가되는 이영표 31 2017.06.25
10481 하얀 성소 5 2017.06.25
10480 믿기 힘든 운전 실력 7 2017.06.25
10479 은하 뒤태 5 2017.06.25
10478 우리가 모르는 황희와 맹사성에 대한 진실 9 2017.06.25
10477 윤지 몸매 자랑 3 2017.06.25
10476 대륙 왕따들 비상사태 7 2017.06.25
10475 스파이더걸 코스프레 6 2017.06.25
10474 남극세종기지에서 블랙핑크 응원 8 2017.06.25
10473 여자가 본 VR 영상 16 2017.06.25
10472 이혼각 10 2017.06.25
10471 좋은 레깅스 핏 6 2017.06.25
10470 교통사고 쌍방합의 레전드 13 2017.06.25
10469 물 속의 루나 3 2017.06.25
10468 입으로는 싫다고 해도 몸은 솔직 3 2017.06.25
10467 소유의 노출 7 2017.06.25
10466 강제 키스 3 2017.06.25
10465 몸 파는 게 자랑이냐?ㅤㅤ 8 2017.06.25
10464 서양 성님들 앞에서는 한없이 순한 양이지만 89 2017.06.24
10463 차기 국방부장관 클라스 69 2017.06.24
10462 자연인의 간장숙성 삼겹살과 김치볶음밥 24 2017.06.24
10461 국토부장관 취임사 57 2017.06.24
10460 땀이 많다는 슬기 39 2017.06.24
10459 담임과 결혼한 제자 44 2017.06.24
10458 애가 장난친 걸 진짜로 가져다주냐? 43 2017.06.24
10457 슬림한 수정 7 2017.06.24
10456 여성신문의 근본? 8 2017.06.24
10455 공 던지는 성소 9 2017.06.24
10454 OGN 리니지 대회 19 2017.06.24
10453 나혼자 산다 역대 최고 핵노잼 게스트 62 2017.06.24
10452 길고양이 때문에 민원 38 2017.06.24
10451 사나 쯔위가 한국에 와서 신기하다고 느낀 것 22 2017.06.24
10450 군산시 우체통 32 2017.06.24
10449 기사 제목 낚시 10 2017.06.24
10448 세계 유망주 TOP10 선수들 근황 60 2017.06.24
10447 와사비가 매웠던 빻요미 14 2017.06.24
10446 유교 스포츠 시전하는 꼰대호 35 2017.06.24
10445 괴롭힘 당하는 김소현 11 2017.06.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8 Next
/ 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