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ㄷㄷ 2017.05.19 01:38 (*.166.234.30)
    미-개
  • 11 2017.05.19 02:26 (*.209.21.107)
    나름의 질서다 멍청아
  • 2017.05.19 04:00 (*.140.198.225)
    마치 니 머리속의 우동사리처럼
  • 슬픈개구리 2017.05.19 09:24 (*.95.171.37)
    너같은 사람은 뇌가 아니라 벌레들이 찬거같다
  • fewfewfew 2017.05.19 17:23 (*.251.168.215)
    그렇게 치면 미개한게 뭔데?
    세상에 미개한건 없다라는 뭐 되도않는 철학 지껄일 인물일세
    '나름의 질서'? 없는 경우가 있긴하냐? ㅋㅋㅋ
    저건 걍 미개한게 맞지
  • 빅화이트 2017.05.19 20:54 (*.56.47.169)
    프랑스 개선문 앞에한번 가봐.... 저거보다 덜하지 않아...
    방구석에만 쳐박혀 있지말고 견문도 넓히고 그래..
  • fewfewfew 2017.05.19 22:05 (*.251.168.215)
    프랑스도 교통, 교통관련 인식은 미개한거지 ㅄ아 ㅋ
    장담하는데 니보단 견문 많이 넓혔다 ㅋㅋ
  • ㅎㅎㅎ 2017.05.19 22:12 (*.229.38.251)
    베트남 푸미흥에서 2년살았는데 택시기사가 유턴할때 짱이다~~ 길 건널때 그냥 내가 앞으로 가면 오토바이들이 다 빗겨간다~ 그 스릴 아직생각이 난다~
  • 37상폐남 2017.05.19 01:43 (*.162.229.68)
    베트남어 공부중인데 한달 다녀온다고 괜찮은녀 꼬실수 있을까?
    그것도 나이 마흔에.....
    괜한짓하고 있나 모르겠다
  • 2017.05.19 01:55 (*.49.101.41)
    아니 못 꼬셔 그냥 죽어 제발
  • ㅇㅇ 2017.05.19 02:06 (*.199.190.58)
    형 노력하는 건 좋은데..
    살 빼고 좀 꾸미는 노력부터 해봐
  • 루러 2017.05.19 06:18 (*.219.170.202)
    너 한국어 잘하잖아
    한국여자 꼬셔
  • 73년 모태총각 2017.05.19 07:07 (*.223.11.139)
    주변에 베트남여성이라 결혼하겠다구했다가
    한국어 자격증 떨어져서 몇달간 학원비에 생활비까지 보내구
    접은 사람이있더군요

    신중이 생각해보시길
  • 덜덜이 2017.05.19 11:07 (*.85.199.214)
    한국 여자 못 꼬셔서 베트남 여자 꼬시면... 나중에 심적으로 힘들지 않을까. 베트남 여자가 한국 여자보다 우월한 존재라서 꼬시는 건 상관 없는데. 머릿속에 한국인 여자가 좋은데 못 꼬셔서 베트남 여자 꼬신다고 하면 나중에 혼란스러울듯. 난 밴쿠버에 사는데. 한국 여자 풀도 적고 우선 제대로 된 한국 여성분을 못 만났을뿐더러 내가 어릴 때 여기 와서 좀 많이 캐네디언 마인드로 변해서... 꼬시기 힘들더라. 난 그래서 그냥 포기하고 나랑 비슷하게 어릴 때 이민와서 살아온 중국인 여자 잘 만나고 있음. 비합리적으로 하지 않으려 노력하고 관계 발전에 열심히 노력하는 서로의 모습에 지금은 마음이 놓인다.
  • ㄻㅂ 2017.05.19 11:26 (*.197.92.199)
    케바케.

    내 친구 형이 베트남 여자랑 결혼해서 삼.

    이 형으로 말할것 같으면, 나이는 50이 넘었는데 평생 제대로 된 직장을 가져본적이 없는, 한마디로 걍 놈팽이임.

    대략 십년전에 국제결혼으로 베트남 여자랑 결혼을 했는데, 현재 형은 여전히 놈팽이고 가계를 베트남 부인 혼자서 다 꾸려나감.

    베트남 여자들 생활력 엄청나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동남아시아 국가 여자들 중 평균 외모도 제일 탁월하다고 봄.
  • 일본개객기 2017.05.19 12:34 (*.33.153.151)
    베트남 장기 출장 다녀온 바론.
    베트남어 공부해도 베트남 사람들 못 알아 들음. 느억 나하 이런 발음은 비슷하게 발음 해도 모름.
    그리고 정말 꼬실려고 작정하면 꼬시기야 쉽지만. 사람 이라는게 뭐 한 두달 만나고 성격차이 나이차이 문화차이등등 있는데 쉬운게 아님. 참고로 한국 남자가 꼬시기에는 쉬움. 단 모든걸 내려놓고 만날 자신 있으면.
  • 11 2017.05.19 12:34 (*.84.178.195)
    모국어로도 40년동안 하나 못꼬신 주제에..
  • 5555 2017.05.19 13:57 (*.234.52.146)
    영어로 꼬셔;;; 아님 선물공세를 하던가
  • 신짜오 2017.05.19 14:46 (*.176.95.225)
    벳남 유학생활 + 직장생활 10년차에요.
    혼기는 지났고 국내에선 가망없다고 동남아에서 젊은 아가씨 잡아다가 결혼하면 백이면 백 결혼 생활 조집니다.
    어린 나이에 유학와서 말 배우고 문화 배우고 현지인들과 섞여 놀아도 막상 결혼하면 얘기가 다릅디다.
    의사소통 물론 중요하지만 문화 차이는 극복하기가 힘들어요.
    지인 중 20대 한국남 벳남여 끼리 만나서 2-3년 연애하다 결혼해도 막상 같이 살아보니 너무 다르더라 라는 말 합니다.
    지금 괜한짓 하고 계시는겁니다.
  • 치킨왕 2017.05.19 01:49 (*.132.144.121)
    미-개는 아니고 베트남에는 차에 붙는 세금이 어마어마한데 오토바이나 스쿠터가 상대적으로 저렴해서 많이 타고 다닙니다.
    질서 없이 다니는 것 같은데 나름대로 몇가지 불문율에 따라 오고갑니다.
    실제로 가보면 저것보다 더 많은 오토바이들이 다닙니다.
  • 아나 2017.05.19 02:20 (*.100.15.240)
    베트남 가보면 느낄수 있음 국민 80%의 직업이 폭주족이라는걸
  • ㅇㅇ 2017.05.19 08:50 (*.93.19.109)
    베트남 vs 부산
  • ww 2017.05.19 11:04 (*.182.149.2)
    폭주족? 실제 가보고 하는 소리냐
    헬멧 꼭 쓰고 다니고 과속 하는 사람 거의 없다
  • 김문수 2017.05.19 11:33 (*.126.231.237)
    95%가 저배기량 스쿠터인데 뭔 폭주족이냐?
    동남아 가보면 저러는데 사고도 잘 안난다.
    다 느려서 사고나도 굉장히 경미한 접촉사고.
  • 글쓴이 2017.05.19 02:34 (*.65.174.95)
    저렇게 계속 지속되는게 신기하다
  • 123 2017.05.19 02:58 (*.16.44.16)
    저렇게 되니깐 사고는 많이 날것같은데 인명피해는 크지 않을것같다.
  • 오도방구 2017.05.19 07:02 (*.38.11.159)
    출장때문에 많이가는데 저기서 잠깐 멈추고 하면 사고 더난다
    그냥 가던길 가는게 사고 안나고 더 잘가짐
  • ㅇㅇ 2017.05.19 07:38 (*.102.129.246)
    출장때문에 자주 갔었는데
    이번에 인도 출장을 처음으로 다녀왔다
    벳남은 안전운전이더라
  • 새야나라바 2017.05.19 09:17 (*.7.47.243)
    얼마전에 베트남 다녀왔는데 그들 특유의 븅신같은 , 세상 좋아보이는 웃음이 생각난다 . 날 따뜻하게 바라봐 준다는것이 이렇게 행복한 일인줄 몰랐었다. 더럽고 더웠지만 무언가 발견한것 같아서 좋았다. 그리고 개같은 년들 참 예쁘더라 ㅋㅋㅋㅋ
  • ㅇㅇ 2017.05.19 13:39 (*.94.3.154)
    너의 독특한 혹은 병신같은 마인드가 느껴져서 '아 이런새끼도 세상에 기생하며 사는구나!' 생각이 든다. 역시 병신은 지가 병신인줄 모르는게 맞아 ㅋㅋㅋㅋ
  • 쌀국수 한 젓가락 하실래예? 2017.05.20 02:15 (*.41.126.11)
    좋았던 기억을 아름다운 단어로 담아내면 삶이 더 풍요로워 질 것입니다
  • 훙훙이 2017.05.19 11:28 (*.97.38.143)
    벳남 가봤는데 저래보려도 사고잘안남ㅋㅋㅋ
  • 2017.05.19 22:41 (*.138.140.157)
    하노이 시내 가봤는데 눈이 매연때문에 눈이 너무 맵더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702 기자의 설리 노출씬 후기 10 2017.06.26
10701 누워서 침뱉기 10 2017.06.26
10700 율희 vs 성소 vs 아이 21 2017.06.26
10699 뭐지? 지진인가? 5 2017.06.26
10698 95년생 모델 지지 하디드 7 2017.06.26
10697 인공지능 스스로 언어 개발 21 2017.06.26
10696 직업 잘 바꾼 여자 4 2017.06.26
10695 국내 최고 프로스포츠 연봉 27 2017.06.26
10694 15년 전 가요 프로그램 무대 의상 9 2017.06.26
10693 다람쥐를 구한 개구리 9 2017.06.26
10692 갓양남과 거사 치룬 여시 언냐 21 2017.06.26
10691 증거 조작 사과 39 2017.06.26
10690 선택장애ㅤㅤ 17 2017.06.26
10689 배달 받기 전 리뷰 21 2017.06.26
10688 성진국의 육상 선수 5 2017.06.26
10687 대전의 한 중학교에서 15 2017.06.26
10686 국내 생태계 교란 현장 여성의 표정 8 2017.06.26
10685 사장님 실루엣 자랑 9 2017.06.26
10684 경주 최부자 35 2017.06.26
10683 우리가 몰랐던 영웅 10 2017.06.26
10682 신랑한테 카풀 해달라는 친구 59 2017.06.26
10681 신개념 상체 운동 48 2017.06.26
10680 초아 대신 합류해도 감쪽 같을 듯 28 2017.06.26
10679 한조각 가격 23 2017.06.26
10678 말 편하게 하세요 35 2017.06.26
10677 부산에서 운전이 힘든 이유 64 2017.06.26
10676 중국의 흡연 문화 40 2017.06.26
10675 해외여행 항공권 예약 팁 54 2017.06.26
10674 승차 거부 29 2017.06.26
10673 10억을 받았습니다 40 2017.06.26
10672 줄리엔 강의 운동법 43 2017.06.26
10671 발에 물 닿지 않고 건너기 17 2017.06.26
10670 사진 찍기 전에 밥 먹었다고 45 2017.06.26
10669 여사님의 마법 21 2017.06.26
10668 주인과 놀아주개 10 2017.06.26
10667 K리그 득점 1위의 자질 14 2017.06.26
10666 남편 은따 만든 신부 49 2017.06.26
10665 아침밥 완전체 79 2017.06.26
10664 참신한 발상 5 2017.06.26
10663 공공도서관의 의미 32 2017.06.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3 Next
/ 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