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수도권 교대생들이 지방 안 가려는 이유 중 하나

수도권 교대생들이 지방 안 가려는 이유 중 하나


  • ㅇㅇ 2017.08.10 16:15 (*.119.50.202)
    그럼 서울에서 학원선생 하면 되겠네
  • ㅇㅇ 2017.08.10 16:15 (*.176.156.103)
    개소리고 지방에서도 서울에서 온 선생님이라고 하면 은근 알아준다.
    딴 교사들 열폭해서 괴롭히는건 있겠지.
    걍 여교사들 지방기피하는 건 지방대 기피하는거랑 마찬가지야.
    실질적으로 서울이라는 메리트에서 벗어나는것도 있고
    본인 허영심도 있고 말이지.
    서울에서 선생하면 서울에서 일하는 의사, 전문직이랑 만나 결혼할수 있어.
    근데 지방이면... 시골 의사랑 결혼하겠지.
    걍 그런차이야.
  • 234 2017.08.10 16:28 (*.228.83.55)
    누가보면 간호사처럼 태움문화있는줄 ㅋㅋ
  • ㄱㄱㄱ 2017.08.11 02:30 (*.34.157.217)
    근데 저 말이 일리 있는게
    내 고등학교 담임이 프로그래밍 선생이었는데 원래는 회사 다니다 온 경우고,
    나머지는 교대출신 선생 이라고 했음.

    아무튼 매일 밥 혼자 드시길래 애들이 뭐 있냐니
    자기는 교육대학 출신이 아니라서 혼자라고 했음

    그때는 뭔 말인지 몰랐는데 계집애들 특유의 태움, 편가르기 문화를 성인되고 알고나서 우리담임이 개고생했었겠구나 생각들었음
  • ㄴㄴ 2017.08.10 21:31 (*.11.101.144)
    윗글도 맞는 말임...
    공주교대 나오고 충남 홍성에서 근무 중인데 지역에 따라서 차별하는게 좀 있음
    서천 태안 당진쪽으로 가면 차별이 더 심해져서 회식도 선후배끼리만 감 ㅋ
  • ㅋㅋ 2017.08.12 14:52 (*.111.27.119)
    뭔개소리야ㅋㅋ 서울교대에 지방출신이 절반을 넘는다ㅋㅋㅋ
  • ㅋㅋ 2017.08.10 16:19 (*.217.46.44)
    나는 교대생들이 지방 싫어하는 거..이해된다. 잘 타협하길 바란다.
  • 5598 2017.08.10 16:40 (*.62.216.46)
    간단한 문제인거 같은데..
    임용시험을 출신 대학교 지역아니면
    응시 못하게 하면 되는거 아니야
    합격 인원수는 그 지역 교사 부족한 수대로
    정하면 되는거고
    합격후 몆년 일한 후
    본인이 원하는경우 타지역으로 전근가능하게 하면
    되는거지
    어차피 초등교사 경쟁률1.3대1도 안되는데
    교대 들어갔다고 100프로 다 교사한다는거 자체가
    말이안되는거지
    구몬선생님도 하고 그래야지
    법대 나왔다고
    다 판사 검사 하는거 아니잖아
    경쟁율을 줄이는거지 경쟁율을 0으로
    만든다는게 아니잖아
  • 신용사회 2017.08.10 16:43 (*.34.177.7)
    그러네 직업선택의 자유를 스스로 옥죄네
  • 한때임고생 2017.08.10 19:48 (*.253.124.69)
    출신 대학교 지역 가산점 있음. 그래서 타 지역 볼 생각을 안합니다.
  • 2017.08.11 11:42 (*.114.22.101)
    의대 나오면 다 의사 하는데.....
  • 2017.08.11 14:40 (*.6.207.107)
    법대 나오면 다 고시보냐?
    미대나오면 다 화가함?
  • 업데이트 2017.08.10 16:45 (*.172.192.250)
    교육조무사?
  • ㄱㅌ 2017.08.10 16:50 (*.220.129.183)
    교대새끼들 졸라징징되네 ㅋㅋ능력없으면 짜그러저야지
  • 8755 2017.08.10 17:10 (*.229.158.70)
    합격하면 이젠 더 뽑지말라고 ㅈㄹ할 년들이다 99%
  • ㅇㅇ 2017.08.10 18:12 (*.126.66.65)
    이미 비슷한걸로 싸운다

    현역 초등학교 여선생 : 여초라서 힘들다 남자 할당제라도 둬서 뽑아달라

    현역 교대재학 여학생 : 우리 자리 없어진다 뭔 소리냐 여자 자리 뺏길 수 없다
  • 김기리 2017.08.11 00:25 (*.39.130.178)
    힘든일 남선생 시켜서 노예처럼 부려먹을려는 더러운 수작
  • 2017.08.11 11:46 (*.114.22.101)
    그것도 있지만 스스로 생각해도 아이들이 여자에게만 교육받는게 치우쳐져 있는 교육을 한다고 느낀다고 함. 예를들어 여교사들은 기본적으로 너무 활발한 아이나 남성성이 강한 아이들을 안좋게 보고 얌전하고 순종적인 아이들을 선호한다고 함. 그러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스스로도 너무 남성성 강한 아이들이 버겁고 적응안되다 보니 그런 아이들을 자꾸 혼내게 되는데... 만약 남자교사라면 좀더 이 아이들을 이해하지 않을까 생각하게 된다고 함.
  • 현장 2017.08.12 15:42 (*.126.155.51)
    이거 살짝 맞는 말이더라고요.... 내눈에는 재미있고 신박한 아이가 여쌤들 사이에는 기피대상
  • 그런거없다 2017.08.10 17:14 (*.40.135.191)
    어르신들이나 출신교대 물어보지
    서로무슨교대인지 궁금하지않음
    서울교대니까 지방안가려는거지..
    부산교대도 서울 안가려함 연고도없는데 왜가ㅡㅡ
  • ㅇㅇㅇㅇ 2017.08.10 17:26 (*.113.185.25)
    와이프가 지방교대 나와서 해당 지방에서 교편잡고 있는데 서울교대 나와서 온 사람들 따돌리기는 커녕 떠받들어준다. 서울에서는 이런거는 어떻게 하는지 물어보는둥, 확실히 서울에서는 다르다고 하는 둥.. 뭐 진짜 실력이 있어서 하는 말인지 모르겠다만 아무튼 교직사회 자체가 개인주의라 서로 좋은 이야기나 하지 굳이 따돌리는 분위기가 나올 이유가 없음
  • 2017.08.10 17:38 (*.1.141.16)
    먼 개소리들이 난무해
    연고?
    일부직업군들도 다 지역이런거 다 없애는 판국에
    지역 선호하는건 그래 선호하는건 뭐라안해
    그 지역을 강제로 티오를 늘려달라 징징대니 문제지
    경쟁은 너희 몫으로 하는거고
    그걸 공짜로 가져가려고하는건 무슨 심보야
  • aaaa 2017.08.10 17:42 (*.33.125.32)
    서울에서 평생 산 사람들은 지방을 무슨 중국이나 연변처럼 두려워해.

    특히 여자들. 서울에서 벗어나 살면 큰일 나는 줄 알더라. 친구들 사이에서 패배자처럼 느껴질 까봐 그런가. 이상한 허세가 있어.
  • ㅁㅁ 2017.08.10 17:48 (*.251.220.230)
    왜냐면 그녀들은 초등학교 교사명함 드리밀어서 잘버는 서울남자 꼬셔 살아야 되거든
  • ㄱㄴ 2017.08.10 18:01 (*.36.151.97)
    진짜 개소리 오진다 시발
  • 2017.08.10 18:26 (*.36.158.21)
    개소리 쩝니다. ㅋㅋㅋㅋㅋㅋ
    군대도 지역간만 가라. 거기가 진짜 개쩔지. 서울사람은 서울 전방으로 지방은 각자 지방으로
  • ㅇㅇ 2017.08.10 18:30 (*.75.47.168)
    강원도 같은데 교사 100여명 부족하다며?
    서울 출신 100명 가서 니들끼리 뭉쳐라
  • 1 2017.08.10 19:25 (*.219.16.57)
    어휴,, 수준이.....
  • ㅋㅋ 2017.08.10 19:25 (*.43.46.46)
    아직 교사 못한 교대생 망상입니다. 초등학교 교사들 업무는 지극히 개인적으로 돌아가고, 타 교사들과 접촉할 일도 같은 부서에서 공문 처리할 때 빼고는 거의 없고 이때도 사실상 그냥 혼자 일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비서울교대 출신 교장/감들 중 오히려 서울교대 출신 교사들 이뻐하는 경우가 많은데..
  • ㅇㄴㅇㄴ 2017.08.10 21:40 (*.53.232.146)
    그래서? 따돌리는게 잘못된거니 고치면 되잖아? 앞장서서 고치기는 싫코?ㅋㅋ
  • 33 2017.08.10 22:39 (*.37.205.51)
    암튼 남일 이라고 말하는 싸가지들 보소
    느그들 다음생에 여자로 태어나서 신안군 섬 분교나 가라
  • 2017.08.11 00:22 (*.186.216.220)
    남일?
    주변을 둘러봐
    이것보다 심했던것도 다 과거에 없어졌는데
    왜 넌 이것만 보냐
    없어져야 할 건 없어져야 하는거야

    그리고 왜 범죄랑 티오랑 엮는거지? 그건 별개의 문제인데
  • 1 2017.08.10 22:45 (*.54.91.78)
    교장 교감 안할생각으로 학교다니면 너무 편안하게 다니는데....
  • ........ 2017.08.10 22:54 (*.103.76.181)
    저런식은 아님. 서울교대 출신이고 일도 잘하면 매우 좋아함. 서울교대 출신이라고 일은 안하고 못하고 목만 꼿꼿이 세운 여샘들이 문제인거죠.
  • ㅇㅇ 2017.08.10 23:22 (*.212.247.226)
    솔직하게 지방 촌구석 가기 싫다고 말해라 뭔 말도 안되는 개소리를 씨부리고 있네
  • dsa 2017.08.11 01:21 (*.155.46.208)
    교대sns에서 지방은 남자들이 가면 안되냐고 하더만ㅋㅋㅋ
  • 2017.08.11 03:22 (*.38.223.243)
    이건 경험담도 아니고 그냥 카더라 수준의 망상글인데
  • ㅇㅇ? 2017.08.11 05:49 (*.185.136.63)
    저런 문제가 생길수있겠군. 서울에서 지방전학가면 처음에 뻘쭘해지기 마련이지. 지방에서 서울로가도 마찬가지고.

    학생들전학문제는 어쩔수없지만 교사문제는 확실하게 해결할수있어.

    권역당 1개교가 있는걸 무시하고 각교대에서 모든지역에 나눠서 임용하도록하면 문제해결. 혹은 지역별로 각교대출신의 비율을 정해놓고 임용하면 끝.

    저 논리는 서울교대를 더 ㅈ길로 인도하는 내용.
  • ㅁㄴㅇㄹ 2017.08.11 08:22 (*.203.194.25)
    그러니까 이글은 서울 제외 모든 지방 학교에서 선후배 제외하고는 따돌림 시킨다는 말이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교사 수준 이러니까 애세끼들 교육이 이따위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2017.08.11 11:34 (*.114.22.101)
    와이프가 서울교대 나왔는데 서울교대가 지방가면 따돌림은 아니고 약간 못어울리는? 그런건 있다고 함. 지방에서는 교사에게 일을 많이 시키고 위계질서 같은것도 좀더 남아있는데 서울은 개인플레이이고 딱 자기할일만 하는 경우가 많음.
    반대로 지방에서 올라온 사람한테는 서울 학교들은 딱히 관심 없다고 함....뭐 사투리가 엄청 심하거나 지역색이 강하면 모르겠지만 오히려 빠릿빠릿하게 일 잘하고 약간 부조리한것도 자기가 지고 가는 것때문에 선호받기도..
  • 2017.08.11 11:38 (*.114.22.101)
    그리고 교대 출신들 자체가 성향이 진취적이거나 사회성 강한 스타일들이 아니라... 나름 높은 성적에도 안정적이고 정형적인 교대를 선택한 애들이고 또 교대 내 학과스케줄도 거의 고딩 수준으로 시간표가 다 짜여있음 ㅋㅋ 여러과목 다 배우는 것도 고딩같고. 그래서 일반 대학 나온 사람들보다는 유아적이고 단순한 인간관계들을 맺고 살아왔기 때문에 자기주도적으로 새로운 곳에 가는 것을 굉장히 꺼려하고 두려워함.

    근데 일면 이런것도 있음. 서울 초등교사 월급이 처음엔 200정도인데 ... 서울에선 그거 갖고 잘 살기 힘들지. 그래서 의사나 대기업 다니는 남편 있어야 그나마 괜찮은 삶이 가능. 반대로 지방 특히 시골쪽은 집이나 생활물가가 낮기 때문에 교사부부도 나름 중산층 느낌으로 살수 있음. 그래서 지방에서 교사하다가 서울 올라온 사람들이, 내가 살던 곳에서는 교사라면 평균 이상 가는 좋은 직장이었는데 여기 오니까 부자들도 너무 많고 부자 남편 둔 교사들도 많고 갑자기 박탈감 느낀다... 라고 하기도 한다고 함.
  • 2017.08.11 11:41 (*.114.22.101)
    우리 아버지가 지방에서 초등교장이시고 와이프가 서울에서 초등교사인데, 교사의 업무가 어디까지인지 그리고 교장이 이러이러한것을 시켰을때 응당 해야하는지 같은것에 대한 입장이 다름. 지방은 아직도 교장이 시키면 해야한다는 식이고 서울은 교장이 그런거 함부로 시키지도 않을뿐더러 시골보다는 대형학교가 많아서 교사 개개인에 대한 개인적 터치가 더더욱 적음. 시골은 교장이 교사 하나하나랑 좋게 말하면 친하게 지내고 나쁘게 말하면 너무 개인적인 부분까지도 관여하는 분위기가 있다고 함.
  • 111 2017.08.11 16:33 (*.7.19.45)
    교사만그런가 회사도 마찬가지야 지금이야 본사에서 전국공채로 뽑아 발령을내지만 옛날에는 해당 지역거점들에서 현채했다고 그럼 그지방 출신학교놈들이 다지... 아주 발령나서 가보면 가관도아님 머 저말도 이해가간다 아주 우리나라는 조그만나라에서 지연은 드럽게챵겨 조또없는애들이
  • 1234 2017.08.11 20:07 (*.97.232.251)
    야 이XX! 어느 그룹이건 지방발령 떨어져도 저런다! 그래도 꾹 참고 다닌다 아니 그거라도 없어서 줄서는게 지금 상황이야 !
  • 저정도면 자살골아니냐 2017.08.12 14:55 (*.111.27.119)
    야 이제는 지들 카르텔있다는거 고백까지하네
    저정도면 교피아 아니냐?
    교태 해체하고 그냥 교직이수자들 다모아서 셤치게해야겠네
    요즘시대에 학연지연을 당당히 고백하는것 보소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144 팬 서비스 좋은 라붐 해인 5 2017.08.17
5143 KBO의 흔한 외국인 선수 20 2017.08.17
5142 머슬퀸 프로젝트 경리 6 2017.08.17
5141 군생활 때 한번쯤 상상했던 일 21 2017.08.17
5140 오빠 나 물 한잔만 마시고 9 2017.08.17
5139 정글에서 여자들끼리 집 짓기 55 2017.08.17
5138 연예인들의 빚 34 2017.08.17
5137 형은 왜 공익가신 거에요? 24 2017.08.17
5136 왕좌의 게임 배우가 광팬을 만난 경험 36 2017.08.17
5135 핀란드 가정집 풍경 37 2017.08.17
5134 소심한 사람들의 공통분모 22 2017.08.17
5133 드라마 현실 고증 甲 39 2017.08.17
5132 솔직히 류준열 존못 아니냐? 전남친이 더 낫드만 34 2017.08.17
5131 김유신이 김춘추의 옷을 밟은 이유 12 2017.08.17
5130 YG를 향한 경고 21 2017.08.17
5129 산책한 거 티내고 싶어 16 2017.08.17
5128 장동건과 이종석 29 2017.08.17
5127 신의 눈이라 불리는 불가리아의 동굴 19 2017.08.17
5126 바닥이 뜨거운 탱구 7 2017.08.17
5125 사회에서는 접할 수 없는 귀한 음식 30 2017.08.17
5124 숨길 수 없는 우희 11 2017.08.17
5123 기본적인 매너 40 2017.08.17
5122 잠 쫓는 쯔위 6 2017.08.17
5121 시어머니가 임신을 하셨어요 32 2017.08.17
5120 클린한 채팅창 20 2017.08.17
5119 대륙의 지령 11 2017.08.17
5118 백종원 태세전환 14 2017.08.17
5117 여성 전용 택시 꼭 필요할까? 54 2017.08.17
5116 유라 극딜하는 혜리 9 2017.08.17
5115 이상한 숙제 14 2017.08.17
5114 아이돌학교 송하영 근황 26 2017.08.17
5113 저희 집에서 냄새가 난대요 16 2017.08.17
5112 대놓고 법으로 여성 차별하는 직업 23 2017.08.17
5111 첫 만남인데 지나치게 친했던 두 사람 9 2017.08.17
5110 한국 책이 최고 22 2017.08.17
5109 원래 다음주 한끼줍쇼 게스트 13 2017.08.17
5108 체조 선수가 활 쏘는 방법 10 2017.08.17
5107 런닝맨 문화 컬쳐 10 2017.08.17
5106 트램펄린의 최종 진화 15 2017.08.17
5105 아이유 콘서트가 2분만에 매진되는 이유 45 2017.08.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4 Next
/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