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jpg

중세 유럽에서 만병통치약으로 사랑받으며 가벼운 감기나 두통뿐만 아니라 각종 질병에 두루 쓰였던 '무미야'.

당시 집집마다 거실에 비상 상비약으로 한 병씩 놓여있을 정도였고

약이 다 떨어지면 불안해서 먼 곳까지 가서라도 반드시 구해 놓아야 했던 약이었음.

그런데 E.A.Wallis Budge라는 사람이 쓴 <Mummy>라는 책에 나온 이 약의 진실은...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보통 미라를 만들 때는 붕대로 몸을 단단히 싸맸는데,

그 때 사용됐던 붕대에 이집트 근방에서만 구할 수 있는 귀한 약재인 '몰약'이 다량 사용되었음.

근데 유럽에서는 붕대는 물론이고 시신까지 모조리 갈아서 약으로 사용하는 만행을 저지름.

사실 미라를 약으로 사용한 기록은 고대 그리스에서도 종종 발견되는 등 생각보다 꽤 보편적이었는데,

중세에 접어들면서 무미야에 대한 인기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으며 가격이 폭등함.

나중에는 어처구니없게도 원재료인 몰약보다 미라로 만든 무미야의 약값이 더 비싼 지경이 됨.

 

9.jpg

10.jpg

11.jpg

이런 어처구니 없는 현상의 원인은 당시 사람들의 고정관념 때문이었는데

미라가 지닌 영혼불멸의 신비한 이미지에 반한 사람들은 단순한 약재인 몰약보다 미라로 만든

무미야가 더 병에 효험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함.

하지만 무미야의 인기가 높아질수록 이집트 미라들은 더 많이 필요해졌고,

심지어는 미라를 유통해주는 전문 브로커들까지 등장하여 해마다 수백 톤에 달하는

이집트 미라를 유럽으로 수입해왔으나 폭발적인 수요를 감당하기엔 턱없이 부족했음.

그들은 급기야 이집트로 도굴단을 보내거나 밀매까지 하는 등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지경까지 가게 되는데...



12.jpg

13.jpg

14.jpg

15.jpg

16.jpg

미라 수급에 어려움을 겪던 브로커들은 이집트와 가까운 곳 중 몰약나무와 미라 풍습이 있는 곳을 계속 찾아 다녔으며

수색에 수색을 거듭하여 아프리카 인근 해안에 있는 테네리페 섬까지 찾아가게 됨.

그런데 이 섬의 동굴엔 적게는 수백 많게는 수천 구에 달하는 미라를 매장하는 풍습을 갖고 있었음.

그 소식을 듣게 된 발굴단들이 앞 다투어 섬을 찾아와 동굴들을 들쑤시며 미라들을 발굴해 유럽으로 공급했고,

결국 마지막엔 섬에 미라가 하나도 남아있지 않게 되버림...

 

17.jpg

18.jpg

심지어 유럽으로 공급할 미라가 더 이상 없어지자 브로커들은 이번엔 버려진 시신들을 미라로 속여서 공급하기 시작,

시신들의 출처는 죄인에서 병자에 이르기까지 하나같이 비위생적인 시신들이었음.

1564년 프랑스 명의로 불렸던 의사 라퐁텐은 무미야의 약효에 이상이 있음을 감지했고

알렉산드리아에 있는 당시 가장 컸던 미라 중개거래소를 찾아가서 유럽으로 공급되는 미라를 확인하게 되는데...

그곳에서 죄인들과 전염병에 걸린 병자들의 시신으로 미라를 만드는 광경을 목격하게 됨...

이에 큰 충격을 받은 라퐁텐이 무미야의 부작용과 문제점을 세상에 널리 알리려 노력했지만

여전히 약에 대한 인기는 사그라들지 않았고,

결국 무미야는 16세기부터 18세기까지 무려 약 300년 동안이라는 가장 긴 기간 동안 유럽에서 최고의 약으로 사랑받았음...

 

19.jpg


  • 3 2017.11.14 14:53 (*.145.211.168)
    인간이 가장 노답이다
  • . 2017.11.14 14:56 (*.70.47.173)
    교회
  • ㅁㅁ 2017.11.14 15:29 (*.39.149.251)
    본문에 기독교에 기자도 언급 안되는데 활활 타오르는 꼴 봐라
  • 234 2017.11.14 19:38 (*.228.83.55)
    그당시 유럽은 거의 기독교였음..
  • ㅇㅇ 2017.11.14 20:32 (*.243.82.44)
    건축, 천문학 이런분야는 오래전부터 발달해있었는데 의학은 정말 순식간에 발전했단말이지... 이유가 뭘까
  • adfs 2017.11.15 00:37 (*.127.154.182)
    인체실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211 현재 과학기술로도 미스테리인 15세기 작품 29 2017.11.17
5210 아이린 비율 대참사 29 2017.11.17
5209 페루의 월드컵 진출 확정 순간 13 2017.11.17
5208 행사 뛰는 숮이 13 2017.11.17
5207 교촌치킨 양이 적은 이유 44 2017.11.17
5206 홈쇼핑 닭다리녀 11 2017.11.17
5205 천년 전 우리 조상들의 얼굴 25 2017.11.17
5204 치어리더 안지현 10 2017.11.17
5203 전설적인 세레모니 47 2017.11.17
5202 20대 원빈 VS 30대 원빈 32 2017.11.17
5201 아버지와 딸 17 2017.11.17
5200 다시 시작한 무한도전 근황 22 2017.11.17
5199 한끼줍쇼 사상 처음으로 메뉴 강등 8 2017.11.17
5198 아빠 안잔다 9 2017.11.17
5197 이것이 성소다 11 2017.11.17
5196 갑자기 온다길래 날래 칠하긴 했는데 17 2017.11.17
5195 손 전문 모델 23 2017.11.17
5194 초보자의 뻘짓에 빡친 말 19 2017.11.17
5193 하와이에 간 소미 9 2017.11.17
5192 영화보다 더 굉장했던 실존 저격수들 16 2017.11.17
5191 시선 강탈 4 2017.11.17
5190 구자철의 라면 7 2017.11.17
5189 포항 사람들 좀 이기적이네요 25 2017.11.17
5188 조수석에서 끼부리는 그녀 10 2017.11.17
5187 길가다 만난 특이한 차 12 2017.11.17
5186 진지한 박찬호 3 2017.11.17
5185 알콜중독 자가진단 34 2017.11.17
5184 쫄깃 매력 루다 4 2017.11.17
5183 거미 지옥 4 2017.11.17
5182 보여주는 쇼 호스트 4 2017.11.17
5181 수능 날짜 변경에 성형외과 멘붕 12 2017.11.17
5180 별명이 엉덩이라는 스시녀 2 2017.11.17
5179 통계청이 선정한 통계왜곡 자료 1위 11 2017.11.17
5178 슬랜더 특집ㅤㅤ 15 2017.11.17
5177 주차 단속하는 여경 10 2017.11.17
5176 집중력 강화시키는 수지 3 2017.11.17
5175 조선 막말왕 정조 11 2017.11.17
5174 이렇게 힙업이 됩니다 4 2017.11.17
5173 타임지 선정 2016 올해의 우주 사진 16 2017.11.17
5172 술 따라주는 여자ㅤㅤ 3 2017.11.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6 Next
/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