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jpg

감자가 유럽에 전래되었을 때 가축 사료로나 쓰였을 뿐 누구도 먹지 않았다

사람들은 성경에도 나오지 않으며 특별한 맛도 느껴지지 않고

모양도 이상한 감자를 악마의 뿌리라고 부르며 기피했다

한편 계몽주의 국왕이었던 프로이센의 프리드리히 2세(1712~1786)는 다르게 생각했다

사람들이 빵이 없어 굶주릴 때 감자는 이를 구원할 수 있는 훌륭한 작물이라고 여겼던 것이다

당시 유럽은 전쟁의 연속이라 먹을 것이 부족할 때가 많았다'

2.jpg

그러나 여전히 사람들은 감자를 먹지 않으려 했고 프리드리히 대왕은 감자를 보급하기 위해

여러 방법을 동원했다고 알려져 있다

1. 자신부터 감자를 먹음

사람들이 개도 안먹는 감자라고 비웃자 프리드리히 대왕은 매일매일 자신의 식단에 감자를 올렸다

국왕이 감자를 먹기 시작하자 백성들은 더 이상 개도 안 먹는 감자라고 놀릴 수 없었다



3.jpg

2. 감자는 귀족만 먹을 수 있다고 선포함

그러자 오히려 백성들도 감자가 그렇게 귀한가? 하며 먹어보기 시작했다

3. 병사를 풀어 자신의 감자밭을 엄중하게 지킴

대왕의 정예병들이 감자밭을 지키기 시작하자 귀족들은 호기심을 가지고

몰래 대왕의 감자밭에서 감자를 훔쳐 재배했다

4.jpg

백성들을 사랑해 굶주림을 퇴치하고자 감자를 보급하기 위해 노력한 프리드리히 2세

비로소 감자를 먹기 시작한 사람들은 마침내 기아에서 해방되었다

독일인들은 그에게 자발적으로 대왕의 칭호를 바치고 '감자 대왕'이라 불렀다

오늘날에도 독일인들은 프리드리히 대왕의 무덤을 방문할 때 감자를 두고 오는 경우가 많다


  • . 2017.11.14 14:57 (*.70.47.173)
    얍얍 1승
  • ㅇㅇ 2017.11.14 14:58 (*.198.40.134)
    짱이다
  • ㅇㅇ 2017.11.14 15:10 (*.73.118.152)
    권력자는 저래야지...
  • 234 2017.11.14 19:33 (*.228.83.55)
    살짝다르지만 우리나라도 제사는 원래 양반만하던건데 상놈들이 ㅈㄴ따라함
  • ㅂㅂ 2017.11.14 20:31 (*.150.123.248)
    주제에 맞게 하게끔 가르쳤는데

    신분제도 문란해지면서 부농나오고 상인들이 돈벌고
    그지랄하니까 애들이 족보도 사고 공명첩도 사고

    양반따라하려다보니

    옆집 개똥이가 돈 좀 벌고 양반지랄하더니
    조상님 제삿상마저 상다리가 부러지게 한다는디
    우리집이 비록 못살아도 조상님은 뭐가 다르냐
    유리도 제삿상은 번듯하게 하자.

    해서 뱁새가 황새따라하기 식으로 된 거 아님?
  • 이희은 2017.11.14 15:20 (*.166.235.152)
    멋지네
  • ㅋㅋㅋㅋ 2017.11.14 15:49 (*.232.128.2)
    그래서 우리 위대하신 박통도
    낮에는 막거리를, 밤에는 시바스리갈을 드셨지
  • 444 2017.11.14 15:57 (*.178.189.166)
    ㅋㅋㅋㅋㅋ드립보소 개웃기네 ㅋㅋ
  • 234 2017.11.14 19:32 (*.228.83.55)
    박정희는 막걸리에 사이다 넣어드심?
  • . 2017.11.14 15:52 (*.7.248.53)
    인류가 감자 이전만 해도 몇천만도 안됐는데 인구수 4~5배 튀겨준게 감자라는 얘기가 있지.
  • ㅇㅇ 2017.11.14 15:56 (*.93.19.232)
    그래도 감튀멕여줬으면 환장을 하고 먹었을껄
  • ㅂㅈㄷㄱ 2017.11.15 02:00 (*.230.16.160)
    글은 읽은거냐
  • 444 2017.11.14 15:56 (*.178.189.166)
    존나 멋있다.
  • ㅇㅇ 2017.11.14 16:09 (*.223.22.234)
    저렇게 오히려 감자를 귀족음식으로 선언해서 하층민에게도 보급되게하는 걸 경제용어로 뭐라고 하냐
  • 2017.11.14 16:14 (*.223.22.107)
    낙수효과입니다 행님
  • 썩은고구마 2017.11.14 16:14 (*.89.249.220)
    감자효과
  • 케이로스 2017.11.14 17:02 (*.42.210.251)
    주먹감자
  • 점심약 2017.11.14 19:34 (*.135.118.130)
    역대급 광고 효과
  • 힝속았지 2017.11.15 00:48 (*.206.25.1)
    낚시효과입니다 형님
  • 123 2017.11.14 22:22 (*.113.182.85)
    강원도지사
  • 개돼지아니냐 2017.11.14 22:34 (*.101.170.101)
    존나 귀한 작물인 것처럼 연기하니까 뭐지 나도 먹어볼래 하면서 낚였다는거네ㅋㅋㅋㅋㅋㅋㅋㅋ
  • . 2017.11.14 22:49 (*.76.180.185)
    와 사람 심리를 기가 막히게 이용했네 ㅋㅋㅋㅋㅋㅋ
  • ㅇㅇ 2017.11.15 10:34 (*.153.221.100)
    대형개돼지면허소지자
  • 지겹ㅌㅌ 2017.11.15 11:56 (*.163.180.217)
    강원도 이색히들아 뭐하냐!
    사원 사당 잽싸게 맹글어서 공물이라도 받쳐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744 문제의 그 대대장 21 2017.11.21
5743 아무나 못하는 혀 개인기 8 2017.11.21
5742 꼴찌가 1등처럼 살아보기 13 2017.11.21
5741 수줍은 아린이 4 2017.11.21
5740 현미경으로 본 마약 26 2017.11.21
5739 성공한 성형 8 2017.11.21
5738 중고생들에게 내려진 롱패딩 금지령 40 2017.11.21
5737 단발의 아이콘 6 2017.11.21
5736 해병대 간 이찬혁 근황 33 2017.11.21
5735 아이유 교생룩 11 2017.11.21
5734 바보들의 행진 2 2017.11.21
5733 신난 지효 10 2017.11.21
5732 마우스 내장형 90년대 노트북 11 2017.11.21
5731 짜리몽땅 이린이의 각선미 9 2017.11.21
5730 우천 시 운전 중 아찔한 순간 15 2017.11.21
5729 새하얀 재이 3 2017.11.21
5728 탈출했다가 잡힌 새끼 스라소니 2 2017.11.21
5727 해변의 모모 4 2017.11.21
5726 2011 동일본 대지진 13 2017.11.21
5725 손나은 남친 시점 3 2017.11.21
5724 산낙지를 먹어본 고든 램지 9 2017.11.21
5723 무지개 조이 5 2017.11.21
5722 한 때 2부리그였던 팀의 패싱 수준 16 2017.11.21
5721 소녀시대 수영 친언니 3 2017.11.21
5720 여자 안에 하얀 액체는 뭔가요? 5 2017.11.21
5719 한예슬 싸이월드 레전설 12 2017.11.20
5718 1923년 할로윈 코스프레 13 2017.11.20
5717 보기만 해도 채널 돌아가던 조합 15 2017.11.20
5716 파격적인 주4일제 실시 13 2017.11.20
5715 하영이의 팬 서비스 3 2017.11.20
5714 징비록을 쓴 이유 13 2017.11.20
5713 미국 진출에 도전했던 3대 기획사 16 2017.11.20
5712 기지개 켜고 출근 준비ㅤㅤ 5 2017.11.20
5711 뭐? 여성전용? 2 2017.11.20
5710 메이웨더의 삶 9 2017.11.20
5709 올 겨울 거리 풍경 25 2017.11.20
5708 오늘의 호우주의보ㅤㅤ 8 2017.11.20
5707 대통령 만나 좋아 죽는 연예인 8 2017.11.20
5706 필리핀 모델ㅤㅤ 13 2017.11.20
5705 다시 정치 코드 시동거는 무도 14 2017.11.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9 Next
/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