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01.jpeg02.jpeg03.jpeg04.jpeg05.jpeg06.jpeg07.jpeg08.jpeg09.jpeg10.jpeg11.jpeg12.jpeg13.jpeg14.jpeg15.jpeg16.jpeg17.jpeg18.jpeg19.jpeg20.jpeg21.jpeg22.jpeg

23.jpeg24.jpeg25.jpeg26.jpeg27.gif28.jpeg29.jpeg30.jpeg31.jpeg32.jpeg33.jpeg34.jpeg35.gif36.gif37.jpeg38.jpeg39.jpeg40.jpeg41.jpeg42.jpeg43.jpeg44.jpeg45.gif46.gif47.gif

  • 제발 2017.11.19 09:42 (*.188.115.232)
    제발 갑각류는 날로 먹지마.. 제발 무릎꿇고 빈다.. 제발....
  • 5567 2017.11.19 11:26 (*.68.52.166)
    궁금한게 생새우는 위험한건거임?
  • 육회러버 2017.11.19 11:49 (*.82.95.241)
    생으로 먹는건 어느정도 다 위험하지 않아??
  • 1 2017.11.19 15:04 (*.83.140.132)
    왜그런데요??
    꽃새우 맛잇는데..ㅠㅠ
  • 똥침러 2017.11.19 16:30 (*.17.124.177)
    제발 왜인지 이유를 말해.. 제발 무릎 피고 빈다.. 제발....
  • ㅇㅇ 2017.11.19 21:03 (*.23.118.14)
    알지는 못하고 뭔가 위험한거같고 원래 그런놈들임
  • 13131 2017.11.19 22:42 (*.24.85.149)
    행님 말씀이 마찌. 진짜 잘못먹으면 아작난다.ㅠ 새벽에 자다가 혓바늘 막 돋고 뒷통수가 너무 가렵길래 불키고 거울 봤는데 헐크가 서있음. 두드러기 혀안까지 난거 처음봄. 덜찐 대게 먹었다가 새벽에 응급실 실려감.
  • 00 2017.11.19 23:10 (*.32.67.75)
    그건 니가 알러지 있어서 그런거 아님?
  • 123213 2017.11.20 13:39 (*.39.241.65)
    알러지임 내친구도 똑같은 알러지있어서 응급실 실려갔음
  • 2017.11.19 09:57 (*.117.144.233)
    북해도 갓을때 함 먹어봣는데 털게 진짜 맛잇다 진짜 맛잇음...
  • ㅌㅋㅊㅋㅊ 2017.11.19 11:29 (*.142.103.209)
    북해도에서 먹은거면 동해안에서 나는 털게랑 같은 거임.
    남해안에서 나는건 털게이긴한데 왕밤송이게라고 약간 다름.
    한류인 동해안에서 나는 털게가 맛이 더 달고 더 큼.
    남해안에서 나는 털게가 서울에선 간간히라도 접할수 있는 반면에
    동해안 털게는 접하기 힘듬 그래선가 남해안 털게가 더 맛있다고 하는데
    막상 먹어보니 동해안 털게가 맛이 훨씬 달더라.
    물론 나도 한번씩 먹어본거라 개체 차이 일수도.
  • -,.- 2017.11.19 11:53 (*.15.84.107)
    이런 정보 고맙네.
    객관적인 자세까지 덤으로
    땡스^^
  • ㅇㅇ 2017.11.19 12:23 (*.212.248.5)
    속초사는데 어렸을때는 털게 진짜 많이 먹었는데 이젠 아예 안나오더라

    살은 별로없고 딱지가 맛있음 밥 비벼 먹으면 진짜 개꿀맛임

    초등학교 이후로 못먹어 봤으니간 20년 정도 됐네
  • ㅇㅇ 2017.11.19 12:30 (*.201.137.242)
    개는 반려동물이지만 게는 개꿀맛이네
  • ㅇㅇㅇ 2017.11.19 16:00 (*.62.178.192)
    게가 바다의 바퀴벌레 맞지??
  • 2017.11.19 16:25 (*.223.45.113)
    근래 본 댓글 중 가장 무식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것만 알아둬라
  • . 2017.11.19 19:31 (*.102.1.45)
    음...? 왜 무식하다는거지...?
    바다의 바퀴벌래라고 해도 크게 들린말 아닌거 같은데?
    생명력 강해서 남극처럼 극한의 바다나 심해에도 살고
    고대부터 지금까지 거의 진화 없이 살아 남았고,
    동물의 사체나 진흙이나 모랫속의 영양분을 먹고 살면서
    환경도 개선하고 있고... 틀린말 아니지 않아?
  • 왈왈 2017.11.19 16:27 (*.124.106.101)
    아니 그건 새우
  • 무상아찌 2017.11.19 23:38 (*.241.214.101)
    해양학 전공 및 박사 학위 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게가 바다의 바퀴벌레'라는 표현은 틀린말은 아닌 것 같네요. 저희도 농담으로 바다의 청소부라고 이야기 하거든요.
  • . 2017.11.19 16:52 (*.82.17.59)
    중국 가면 추석즈음 해서 털게 엄청 먹는다.
    가격도 한국돈으로 따지면 엄청 싸고
    다리랑 몸통을 명주실 같은걸로 묶은다음 쪄서 먹는데
    진짜 그 맛을 말로 표현할수가 없지.
    중국애들이 싹쓸이 해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중국에는 그 게가 엄청 많다.
    진짜 맛있음.
  • 2017.11.19 17:55 (*.230.92.121)
    갑각류나 조개같이 껍질있는게
    껍질에 기생충 엄청많다고 들었음.

    수산물 안좋아하는데 조개가 그렇게 먹고싶다고 2시간 무한리필 조개구이 먹었는데
    접시에 분홍색 뭔가가 기어다녀서 들고 자세히 보고있는데 서빙이 뺏어감;
  • ㅁㄴㅇㄹ 2017.11.19 17:56 (*.143.54.37)
    누가 내 등껍질을 가지고 밥에 비벼먹으며 꿀맛이라고 하면 소름돋을듯...
    맛있긴 한데 불쌍해
  • 12 2017.11.19 22:21 (*.98.16.25)
    내가 먹은게 저건지는 확실히 모르겠지만
    남해산 털게라고 집에서 먹었는데 (저거랑 비슷하게 생김)
    내가 먹었던 그 어떤 게보다 훨씬 맛있었음..
    보통 아버지 어머니께 음식 양보하는데 정말 양보하기 싫은맛...(양보는 했지만 너무 아쉽더라)

    지금까지 먹은음식중에 탑3안에 들었음..
    특히 등딱지에 밥비 벼먹는데 최고.. 정말 최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062 5분 안에 끝낸다면서 어리바리 타는 고든 램지 23 2017.12.12
5061 외국인에게 도토리묵 설명하기 5 2017.12.12
5060 레인보우식스 세계랭킹 1위였다는 서민정 남편 38 2017.12.12
5059 헬조선 시민의식이 그럼 그렇지 30 2017.12.12
5058 무의식중에 전혀 친분 없는 남자 꼬랑지 만지는 12 2017.12.12
5057 1964년에 개봉한 영화가 알려주는 전쟁 12 2017.12.12
5056 많이 변한 고아라 12 2017.12.12
5055 촛불시민의 목소리가 담기는 방송 42 2017.12.12
5054 아이돌과 아이컨택 5 2017.12.12
5053 뉴욕, 런던, 파리, 서울 길거리 패션 20 2017.12.12
5052 싸우지도 않고 비쥬얼만으로 학교 짱 먹음 17 2017.12.12
5051 얼굴만 봐도 대사톤과 연기까지 전부 예상 가능 35 2017.12.12
5050 수능 때문에 긴장한 멤버들을 위한 선물 16 2017.12.12
5049 투탕카멘 최초 발견 16 2017.12.12
5048 게임하다가 귀걸이 잃어버린 미나 10 2017.12.12
5047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 19 2017.12.12
5046 유병재의 VR 체험 2 2017.12.12
5045 여친의 판도라를 연 남자 59 2017.12.12
5044 20년전 지상파 방송 시청률 14 2017.12.12
5043 전소민한테 새우꺾기 시도 9 2017.12.12
5042 UEFA 챔피언스 리그 16강 대진표 29 2017.12.12
5041 동서양 혼혈 레전드 16 2017.12.12
5040 일본인이 느낀 한국과 일본의 겨울바람 21 2017.12.12
5039 40대 배우 미모 대결 7 2017.12.12
5038 이국종 후배 폭행 루머 40 2017.12.12
5037 아린이 브이 4 2017.12.12
5036 핫도그에 침 뱉은 알바녀 15 2017.12.12
5035 러시아에 서태지가 세운 기념비 12 2017.12.12
5034 한혜진의 자랑 13 2017.12.12
5033 브랜드 커피의 4가지 성향 32 2017.12.12
5032 체급 차이 7 2017.12.12
5031 금손이 제작한 프라모델 5 2017.12.12
5030 김희철의 여자 술친구 11 2017.12.12
5029 고든 램지의 재산 19 2017.12.12
5028 베르바토프 느림의 미학 24 2017.12.12
5027 살랑거리는 사나 2 2017.12.12
5026 MBC 출근 현장 18 2017.12.12
5025 식신 빵떡이 6 2017.12.12
5024 잘 생긴 남자는 군대 보내지 말자 23 2017.12.12
5023 느낌 있는 수지 5 2017.12.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2 Next
/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