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물논 2018.01.14 20:54 (*.223.15.111)
    이효리가 나팔좀 펄럭거릴때 했던 말이 있다.
    옷 이쁘게 입는건 때와 장소를 가려서 적절하게 입는게 중요하다고. 화려하고 이쁘기만 한게 잘 입는건 잘 입는게 아니라고.
    자기가 옷잘입는건 아마 방송에서도 추리닝을 입을줄 알기 때문에, 그만큼 자연스럽게 옷을 입기 때문 아닐까 생각한다고말야.
  • 2018.01.14 21:01 (*.7.14.88)
    여자애들 슬리퍼에 수면바지입고있는거 보면 뭔가 좀 야하지않냐?ㅋ
  • ㅋㄷㅋㄷ 2018.01.14 21:18 (*.150.73.166)
    솔직히 한국인잣대로 10에9은 머저런병신이다있나생각할거다 ㅋㅋㅋㅋㅋㅋ 머 지가 편견에 맞서고 남의시선의식하지않는쿨한인간이고 선진국도 이러고 다니는데 꼰대들만 가득한한국인들이라고 당당하게생각한다면 처입고다니든지ㅋㅋㅋ
  • ㅂㅂ 2018.01.15 12:10 (*.217.59.237)
    한국인 잣대?
    외국이라고는 동남아 3박4일 나가본게 전부일 놈이 한국인 어쩌구 저쩌구 하는거 보면... ㅋㅋㅋ
  • 2018.01.14 21:19 (*.151.8.30)
    마트가 격식을 차려야 하는 장소였나...
    TPO 운운하는데 마트에 잘 차려입고 가는건 TPO냐
    아니 거기다가 반바지도 아니고 다리 다 가리는 수면바지를 보고 지랄하다니 놀라울 따름이다
    진짜 별게 다 불편한 사람들 많구나
  • 2018.01.15 03:38 (*.93.115.80)
    응 허접한 동네만 가봤으면 그럴 수 있어 너 같은 애들 그런 곳엔 가끔 보이거든
    불편한게 아니라 사실을 말하는거야 수준어느 정도 되는 동네에선 수면바지 입고 마트 오는거 단 한번을 못봤다
    TPO가 별건줄 아나본데 마트에도 적당히 편하게 입고 오는게 그런거란다 차려입고 어디가는 것만이 아니라 그게 사회 통념이고 최소한의 교육수준을 보여주는 거야 특별한데만 붙이는게 아니라 ㅉㅉ
  • 2018.01.15 09:28 (*.15.49.166)
    내가 허접한 동네에 살고 있진 않은데 ㅎㅎ
    수준이 된다고 격식만 따지고 이러는 동네였나보네
    최소한의 교육 수준을 그런 걸로 따지려는 사람은 교육 수준이 그 정도일 뿐
  • 2018.01.15 15:26 (*.93.115.80)
    말장난하네 ㅋㅋ 그것도 모르는게 교육 수준이 그 정도일뿐이라는건 뭔 개소린지 ㅉㅉ
    어거지도 정도껏 해라
    반대로 마트에 중국인 처럼 과한 백 매고 화려하게 입고 오는 것도 TPO에 안맞는거지 격식차릴때만 찾는건줄 아나보네 ㅉㅉ
  • 블레이저 2018.01.14 21:25 (*.70.58.253)
    드라이빙슈즈 밖에신고다니는것도 신경쓰이는 나로써는

    애초에 서양복식이 어떤지 파악하는 김치도 없을뿐더러

    서양복식이해도가 미국 흑인에도 한참못미치는 벌레들인

    데 잣밥들끼리 싸워바야 답나오나.
  • 사대주의극혐 2018.01.15 08:52 (*.36.142.2)
    미국은 가보고 얘기하냐?? ㅋㅋㅋ 미국이 서양복식 따지는곳인거 같냐?? 남 시선 신경 안쓰고 지꼴리는대로 입는데가 미국인데 대도시 가면 히피복장 천국에 월가 가도 넥타이 하는 인간들은 죄다 브로커라는 인식이고 정장에 운동화 신는 애들 천국인데 ㅋㅋㅋㅋ 드라이빙 슈즈도 요즘 밖에서 신는 버전 따로나오고 모양이로 신는신발이지 어디 미용실 가서 지큐 읽은 지식으로 서양복식 따지고 있어 ㅋㅋㅋㅋ 우리나라처럼 체면 중시 하는데도 없다 ㅁㅊ
  • 복장 2018.01.16 04:23 (*.83.48.110)
    현재 사는 미국 대도시 히피복장 천국이라면 아마 서부쪽(시애틀, 샌프란, la 정도?)에 국한 된 거 인듯?
    미국인들의 복장이 더 합리적인 건 사실
    우리나라가 너무 유행에 민감하며 눈치보며 불편하게 입는 것도 사실
    하지만 아무리 미국 동네마트라도 동네 수준(수준이란 말이 거북할 수 있지만 다른 말이 안떠오르네)에 따라 복장이 달라지는 것도 사실
    고급마트에 가면, 뭐 일단 백인이 많고, 마트답지않게 깔끔하게 입은 사람이 많음
    미국이라고 무작정 모두들 각자의 개성을 추구하는 건 아님
    미국에 각 연령별, 상황별 전형적인 복장이 있는 것도 사실
    10대나 대학생하면 떠오르는 패션 유형이있고 운동복장은 거의 붙복수준..
    인종이 다양한 만큼 좀 더 다양한 복장의 유형이 존재(인도패션, 중국패션, 멕시코 패션?)하고
    각 피부색에 맞는 (한국인이 입지않는) 옷색깔과 각인종 몸매에 맞는 디자인(엉덩이 허벅지 빵빵..쭉빵이 아니라 하체비만...)
    다양하게 존재하긴 하는데 그건 패션의 다양성이라기보단 문화와 인종의 다양성인 듯
  • dsd 2018.01.14 21:41 (*.207.220.110)
    마트에 갈 때 수면바지 안 입는다는 사람 - 정상
    마트에 갈 때 수면바지 입을때 있는 사람 - 정상
    마트에 갈 때 수면바지 입는다고 욕하는 사람 - 병신
  • ㅅㅁㅂㅈㄱㅎ 2018.01.14 21:43 (*.38.8.105)
    tpo고 나발이고 일단 수면바지 자체가 ㅈㄴ 빈티남. 여름에 냉장고 바지도 마찬가지. 멀쩡한 사람도 없어 보이게 하는 아이템 중 최고봉인듯. 그지 같아서 난 누가 공짜로 줘도 안 입음. 어차피 개취니까 입고 싶은 사람은 걍 입으면 됨.ㅋ
  • ㅋㅎ 2018.01.14 21:59 (*.163.228.7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조센이름값 오졋다 ㄹㅇ
  • 8080 2018.01.14 22:06 (*.67.187.158)
    수면바지 입는게 어때서? TPO... 패션업계가 옷팔아먹을려고 만들어놓은 마케팅을 매일 지키고 살아야 하냐?
    사회가 암묵적으로 합의한 의상들.. 예를들어 장례식, 결혼식, 각종 모임, 파티 등등 이런걸 제외하면
    법으로 공연음란에 해당되거나 경범죄에 걸리지 않는다면 뭘 입든 그건 개인의 자유다..
    수면 바지 입으면 없어보여? 그말 하는 인간들이 더 없어 보인다.. 개인의 자유에 대해 왈가 불가 할때는 그사람의 시간을 돈을 주고 사야
    정당하게 말할수 있는거다. 그러니 회사가 본인들 임직원들 한테 복장에 대해 규칙을 정할수 있고, 개인적으로 집사든 가정부든 고용을 하면
    복장을 하나부터 발끝까지 원하는데로 지시할수 있는거다. 남의 시간과 자유를 경제적으로 구매할 생각이 없다면 뭘하든 신경꺼라..
    돈을 지불할 생각없이 남의 자유에 대해 왈가불가 하는게 없어보이는거고 거지 같은거다.
  • 나루토 2018.01.14 22:12 (*.101.27.124)
    하여간 전세계 유래가 없는 오지랖 쩌는 대한민국
  • ㅇㅇ 2018.01.14 22:26 (*.192.88.184)
    그냥 씨-이-발.. 피해 안주면 그냥 남일에 신경좀 껐으면..
  • 수면팬티도아니고 2018.01.14 22:39 (*.40.135.191)
    남이 뭘하던 신경끄고 살아라
    니 애비 장례식때 수면바지입고오면 다시안보면될거아닌가
  • 1 2018.01.14 22:53 (*.115.51.119)
    남이 수면바지를 입고 마트가는걸 왜 신경쓰는거지? 이런거 보면 한국사람들 참 이상한 사람들 많어.
  • ㅇㅇ 2018.01.14 22:58 (*.209.62.186)
    미국에서는 T팬티 입고 돌아다니는 백인여자도 은근히 있습니다...
    옷을 입든 벗고 다니던 남 일에 참견은 노노..
  • 게장마늘젓 2018.01.14 23:08 (*.196.204.183)
    집앞에 마트가 있고 백화점이 있으니까 수면바지 입고 가는거지...

    사춘기 애들도 아니고 집앞에 나가는데 그런걸 신경씀?
  • 오늘도 입고 이마트갓다옴 2018.01.14 23:20 (*.62.216.69)
    죄송합니다
  • ㅇㅇ 2018.01.15 00:15 (*.53.244.103)
    수면 바지가 잘때 입는 잠옷이라는 평견때문에 그럼.. 수면바지는 수면으로 만든 바지라서 수면바지인데..... 무식해서 저런겁니다 수면바지는 그냥 바지 입니다
  • 1c3 2018.01.15 01:09 (*.107.97.105)
    똘추 추가
  • asdf 2018.01.15 02:16 (*.156.203.103)
    똘추 추가
  • 1 2018.01.15 00:40 (*.180.71.141)
    면 종류가 수면인건데
  • 1c3 2018.01.15 01:09 (*.107.97.105)
    여기도 똘추 추가
  • 포풍간지 2018.01.15 02:01 (*.32.72.151)
    개등신들 지들 쓰레기같은 면상이랑 쌍팔년도 패션이나 신경쓸것이지

    남의 옷은 왜 신경쓰는거냐 정신병자들도 아니고

    무슨 시팔 마트갈때 tpo를찾아 병신들아

    니네 부모님 마트갈때 어떤옷 입고가는지는 알고 하는소리니? 쓰레같은새끼들아
  • 2018.01.15 03:41 (*.93.115.80)
    316:597
    기본적인 교육을 받은 사람 : 사회적인 통념과 가치관을 자신이 못배워서 모르는걸 그저 편견이라 탓하며 지 죶대로 하고 비난도 받기 싫어하는 하층민 부류
  • ㅇㅎㅇ 2018.01.15 09:10 (*.188.25.3)
    정답
  • ㅁㅇ 2018.01.16 18:26 (*.243.93.246)
    돼지냔들이 입으면 더꼴보기싫어 후드쓰고 ㅅㅂ 뒷모습 극혐 개극혐 시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825 채경이의 매력 10 2018.02.19
5824 라멘집 알바녀 7 2018.02.19
5823 대왕 카스테라 근황 20 2018.02.19
5822 유라의 검은 반바지 7 2018.02.19
5821 컬링은 무슨 약물을 빠는 건지 24 2018.02.19
5820 여긴 분명히 맛집이다ㅤㅤ 8 2018.02.19
5819 대한민국 노예 제도 65 2018.02.19
5818 이만갑 애청자가 된 이유 6 2018.02.19
5817 한미FTA에서 개정되어야 하는 분야 66 2018.02.19
5816 억울한 차량 파손 46 2018.02.19
5815 만나자마자 디스 당하는 유라 9 2018.02.19
5814 외유내강 레전드 21 2018.02.19
5813 외국인이 말하는 NBC 망언 해설자 46 2018.02.19
5812 나 혼자 산다 근황 47 2018.02.19
5811 고다이라와 비교하지 말아주세요 30 2018.02.19
5810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나영과 출연자들 17 2018.02.19
5809 남미의 복지 천국이라던 베네수엘라 근황 51 2018.02.19
5808 안경 선배 환한 미소 후 25 2018.02.19
5807 평창에서 맹활약 중 10 2018.02.19
5806 잘 닦아주는 써니 4 2018.02.19
5805 승진 포기한 배째라 공무원 65 2018.02.19
5804 눈물 흘리는 이상화 47 2018.02.19
5803 어릴 때나 지금이나 항상 가기 싫은 곳 43 2018.02.19
5802 흐느적거리는 손나 12 2018.02.19
5801 미국 주별 최저임금 35 2018.02.19
5800 팀원 재촉하는 크라머 8 2018.02.19
5799 은하 아육대 전용 식사 자리 7 2018.02.19
5798 제국주의 시절 국가 이름 짓기 40 2018.02.19
5797 입술 내미는 하영 4 2018.02.19
5796 남자 스키 에어리얼 결승 22 2018.02.19
5795 술 마시면 돌변하는 남자 21 2018.02.19
5794 이게 갓본의 무술? 24 2018.02.19
5793 이재원 할배 포스 10 2018.02.19
5792 일단 넘고 이야기하자 17 2018.02.19
5791 이상화 스트레칭 26 2018.02.19
5790 최현석이 알려주는 스테이크 주문법 18 2018.02.19
5789 경상도가 가부장적인가요? 69 2018.02.19
5788 핫도그 뺏어먹는 유아 8 2018.02.19
5787 눈치 빠른 고다이라 8 2018.02.19
5786 간호사 자살 사건 57 2018.02.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1 Next
/ 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