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타운하우스 2018.07.15 02:12 (*.166.234.30)
    원조 주인니뮤 ㅠ.ㅠ
  • 그래 2018.07.15 04:08 (*.247.88.101)
    짱깨 똥꾸녕이나 빨다 뒈지렴
  • 아놔홀 2018.07.15 03:13 (*.223.26.19)
    저때부터 군인들을 개돼지 취급했구나대통령 아들 이딴세키들은 좋은밥 먹고 면제되고
  • ㅁㅁㅁ 2018.07.15 03:54 (*.223.22.144)
    그 당시에는 생산력 자체가 후달려서 주고 싶어도 못 줌.

    지금이 잘먹고 잘사는 시기
  • 13 2018.07.15 03:14 (*.114.127.86)
    저거 보면 뭔가 명군한테 좋은거 주고 우리 병사들은 별로인거 같지?
    군량 명나라 황제가 보내줌 ㅋㅋㅋ 물론 주둔하면서 처녀들 노리개로 잡아가고 도둑질 하느라
    바빳지만
  • 345 2018.07.15 04:03 (*.200.36.15)
    내가 알기론 급하게 온다고 군량 돈주고 사먹으라고 돈줌

    그리고 저거 믿음이 안가는게 일개 병사한테 두부를 줘??? 지금이야 서민음식이지 예전엔 만들기 힘든 고오오급 음식임
  • SDD 2018.07.15 03:59 (*.171.66.231)
    젤 힘쓰는 병사들이 젤 구린지 모르겠다 고급장교들은 말만하는데 말이야
  • ㅀ호 2018.07.15 05:40 (*.190.81.113)
    사장님도 아니면서 왜 고오급 장교가 더 비싼거 쳐먹냐
  • ㅡ.ㅡ 2018.07.15 07:18 (*.33.47.120)
    다 같은 인격체이므로 하나하나의 인간으로서 모두 소ㅈ ㅇ하지만, 인간이 사회적 동물임을 잊지 말자.

    사회적 동물이라 함은 조직과 계급과 체계가 있고, 그에 걸맞는 권한과 책임을 가지고 있다는 말이다.

    권한과 책임에는 거기에 걸맞는 대우가 따르기 마련이다.
    어떠한 보상도 없이 당신에게 더 많은 책임과 직무를 요구한다면 따르겠는가?

    언듯 기억에 왕부터 병졸까지 똑같은 밥 먹고 똑같이 숙영하는 그런 군대도 있었던 것 깉더만... 어쨌든 고위직인 좀더 체력과 정신력능 보존을 필요가 더 있는 것이 사실이다.
  • ㅇㅇ 2018.07.15 11:55 (*.240.30.24)
    장교가 병사보다 더 중요한 사람이니까 그렇지 ㅋㅋㅋ 당연한걸 묻냐
    전쟁중의 장교가 평화시에 똥별이랑 같냐
  • 생긴대로산다 2018.07.15 08:13 (*.70.53.49)
    군대 대대급 이하 제대는 사병이나 간부나 다 똑같은 식단이긴 한데... 간부였지만 간부라고 뭐 더 좋은거 먹고 이러는거 부대 사기저하요소같음... 간부체력도 중요하지만 지시복명하는 사병 입장이 훨씬 피곤하지..
  • 물논 2018.07.15 12:54 (*.223.37.217)
    지금이야 먹을거 많고 화폐가 발달한 시대니 그런거고.
    먹을 걸 챙겨주면 대접받는다 느끼는 시대가 아니고 음식이 수준 이하면 천대받는다고 느끼잖냐.
    생각해봐라. 간단한 작업 반장 같은 역할들도 떨어지는거 없으면 아무도 안 한다. 심지어 군대는 잘못되면 문책으로 사형까지 떨어져.
    병과 간부가 차이가 없을순 없다. 아니 모든 일이 일반직과 지휘자가 같을순 없어. 당연한거야.
    단지 돈으로 차이를 주는 것으로 충분한 시대라 그럴 뿐이야. 전쟁 중에 쌀로 봉급을 받을 순 없잖아.
  • ㅇㅇ 2018.07.15 12:56 (*.238.186.113)
    조선은 계급사회란걸 잊지말자..
  • ㅇㅇ 2018.07.15 11:22 (*.62.10.71)
    왈가불가하기전에 출처가 어디냐? 개독들 성경마냥 출처도 모르는거가지고 왈가불가하는게 웃기다
  • ㅂㅈ 2018.07.15 15:44 (*.235.232.90)
    소고기 무국인줄 알았는데 자세히 보니 소기름 무국이었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031 녹취 내놓자 말 바꿈 22 2018.08.13
3030 매니저한테 도둑맞은 손담비 17 2018.08.13
3029 불확정성의 원리 53 2018.08.13
3028 군대 가면 꼭 하나씩 있는 놈 13 2018.08.13
3027 기대했는데 막상 복귀하니 실망스러웠던 연예인 21 2018.08.13
3026 OECD의 경고 27 2018.08.13
3025 혼자 여행하는 여자들의 공포 70 2018.08.12
3024 파리와 서울의 도심 속 인공해변 31 2018.08.12
3023 웃으면서 뼈 때리는 세정이 22 2018.08.12
3022 중국 현지 마라두부 가격 33 2018.08.12
3021 후전드 초딩 시절 골 세레머니 6 2018.08.12
3020 던져서 그리기 13 2018.08.12
3019 다시 태어나도 아내와 결혼? 10 2018.08.12
3018 KBO식 수비 센스 10 2018.08.12
3017 조이 몸매는 이 때가 좋았죠 8 2018.08.12
3016 생활 속 그래피티 15 2018.08.12
3015 나연이의 나쁜 손 5 2018.08.12
3014 방산비리 속에서 살아남은 걸작 68 2018.08.12
3013 이니에스타 J리그 데뷔골 22 2018.08.12
3012 클럽 사장들의 박명수 디제잉 평가 9 2018.08.12
3011 배달비에 이어 포장비까지? 45 2018.08.12
3010 유리의 무빙 20 2018.08.12
3009 드르렁 번트 8 2018.08.12
3008 8만년동안 생존한 나무 10 2018.08.12
3007 현실 남매의 하트 만들기 안무 14 2018.08.12
3006 데얀이 말하는 K리그 문제점 29 2018.08.12
3005 아재들이 기억하는 편의점 31 2018.08.12
3004 너 같으면 양해 하겠냐? 19 2018.08.12
3003 남처럼 대해달라던 며느리 39 2018.08.12
3002 10년동안 재판으로 싸운 남녀 13 2018.08.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08 Next
/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