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중원 2018.06.20 01:39 (*.166.234.30)
    애시당초 원소에게 승리하고 하북 점령한 순간 사실상 천하통일이었지
  • ㅇㅇ 2018.06.20 02:48 (*.200.0.247)
    ㅇㅈ 이게 ㄹㅇ이지 솔직히 삼국지라는거 자체가 에바임. 걍 원소랑 조조의 싸움이었음.
  • 1c23 2018.06.20 14:47 (*.185.156.200)
    적벽대전 븅신아
  • 나미 2018.06.20 15:02 (*.151.124.59)
    그 적벽대전이 존나 과장된거고 소설이야 븅신아

    촉 오 입장에서나 대승인거지
    위에서는 어라 처음으로 피해 좀 입었네? 이정도

    피해입은건 맞지만 조조가 백만대군 잃고 도망가는걸 관우가 보내주고 이딴거 없다
  • 나미 2018.06.20 15:13 (*.151.124.59)
    아 아래 연의정사 구분해야된다고 써놨네
    연의면 인정
  • ㅇㅇ 2018.06.20 08:47 (*.97.85.218)
    반면에 조조가 통일군주로서 남을 수 있었던걸
    아무 기반 없던 유비가 저지한 것도 대단하다고 생각함
  • ㅁㅁㅇㅇ 2018.06.20 11:30 (*.199.137.250)
    국력으로만 따지면 맞는말이긴 하지만 한고조 유 방 도 저 상태에서 파촉힘으로 조조땅 억고 있던 항우 아작냄 제갈량은 그걸 노렸던거고 물론 중국 올타임 레전드 한신이 별동대로 항우 본거지 제외 하북 중원 지역 다 털어먹는 기적을 선사해서 가능한거긴 했지만
  • 그렇네.. 2018.06.20 13:13 (*.150.157.85)
    제갈공명이 짱인 것 같지만 사실상 적 골짜기에 몰아넣고 화살붓는 거 빼고 뭐 딱히 대단한 업적이 없네.. 유씨 일가에 대한 충절정도? 한신은 진짜로 중국 싹 다 털었고 올타임레전드 맞는듯..
  • 1c23 2018.06.20 14:48 (*.185.156.200)
    삼국지를 얘기할 때는 정사 연의 구분해야됨

    정사를 얘기할거면 제갈량은 초특급 내무관이고 연의를 얘기할거면 천변만화를 다루는 데미갓이고
  • 돈에이 2018.06.20 01:40 (*.111.26.195)
    유표가 형주 땅을 먹고 있었을때는 익주가 유장 지역이었는데..저렇게 비교해놓으니 동시대인걸로 보이네
  • 브로콜리 2018.06.20 02:35 (*.112.70.93)
    분할해도 크긴 크네..
  • qew 2018.06.20 03:05 (*.118.171.49)
    저 당시 삼국의 국력을 아주 대충 때려잡아서 비교하면 위오촉 순으로 7:2:1 정도로 보는게 보통임.

    말이 좋아 삼국시대지 관도대전 끝났을 때 사실상 누가 대빵인지는 결정 났음.
  • ㅇㅇ 2018.06.20 04:22 (*.99.145.87)
    삼갤러 애들이 분노할 댓글 많네ㅋㅋㅋㅋ여기는 곧 콜로세움이겠군 너무 일찍 왔다 내일 다시 올게
  • da 2018.06.20 05:03 (*.108.163.142)
    오나라도 게임상으로는 지배영토가 넓고 강대한걸로 보이지만 실상은 당시 대륙 남쪽지역은 통제도 안되고 경제성도 별로였다고 하더라구요
  • ㅇㅇ 2018.06.20 05:26 (*.10.197.205)
    장료 혼자서 손오 커버칠만 했네
  • ㅇㅇ 2018.06.20 06:54 (*.202.197.25)
    료래래 임팩트가 크긴한데 원래 오나라 방어전 사령관 이미지는 만총이 더 크다.
  • ㆍㆍ 2018.06.20 06:59 (*.178.238.48)
    관푸치노 병신이 형주 잃은게 커보이네
  • 러너 2018.06.20 08:18 (*.178.30.22)
    삼국을 분할한 3군주 중에서 유독 평가가 박한 사람이 손권인데요...
    소설의 영향이 클 겁니다. 제갈량이 이릉대전에서의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남만을 정벌했다면, 손권은 자신의 영토를 확장하기위해 꾸준히 장강이남에 산재해 있던
    山越, 南越지역을 평정했다는 겁니다. 여기서 말하는 越이라는 용어가 지금의 월남인(베트남인)들을
    말하는 지는 명확하지는 않지만, 하여튼 삼국시대이후 손권의 활약으로 중국인들의
    활동영역이 남쪽으로 많이 확대되어진 것은 사실입니다...
    어쩌면 제갈량의 남만평정보다 더 큰 업적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후 관우와 노숙의 회담으로 장강의 지류인 상수를 기점으로
    형주를 분할하게 되죠...
    유표의 형주가 병자필쟁의 땅이어서 그런지 지속적으로 오와 촉의 갈등요소가
    되죠....
  • .................. 2018.06.20 15:20 (*.180.116.183)
    제갈량의 남만정벌은 구라임.
  • 999 2018.06.20 15:54 (*.100.104.124)
    남만정벌 자체는 정사에도 나오는 사실이야. 칠종칠금이나 목록대왕, 올돌골 같은 이야기들이 연의의 허구지.
  • ................ 2018.06.20 17:26 (*.23.101.59)
    무슨놈의 정사인진 모르지만 촉의 남족지방 약간 깔작거린걸 무슨 대단한일을 한양 떠벌려 놓았으니 구라지.
    중국얼라들 종특이잖냐. 당나라가 안시성에 깨진거 기록할때도 양만춘이 당태종에 에게 절을하고 당태종은 비단을 하사하고 돌아갔다느니
    어쩌니하는 자민족 뽕이 만연하잖어. 별거 없어.... 남만(배트남)정벌? 니미 짱게섹히들은 한반도 서북쪽먹어놓고 한반도 점령했다고
    할 세키들임...
  • ㅇㅇ 2018.06.20 16:10 (*.180.143.159)
    흔히 남만이라고 하면 촉에서 남쪽으로 멀리 떨어진 베트남까지 정벌했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사실은 촉땅 남쪽지역에서 투닥거린 정도라는 설이 요즘 대세임
    그렇다면 제갈량의 남만정벌이 허구는 아닌데 완전 개과장됬다는 거지..
  • 에잌 2018.06.20 08:49 (*.136.90.231)
    하.. 우리나라 역사는 뭐 잼난거 없나..
    삼국지 지겹다..

    우리나라 역사 컨텐츠 좀 만들어줘
  • 젖찰청 2018.06.20 09:04 (*.225.75.243)
    녹색전차 해모수 있잔여
  • 2018.06.20 14:08 (*.186.42.44)
    없는 걸 만들어 내는게
    바로 역사왜곡의 시작이다.

    그냥 인정해.
  • 나미 2018.06.20 15:16 (*.151.124.59)
    ㅇㅇ 그러다가 명성황후나 기황후같은 개같은 왜곡이 생긴거라고 생각함
    국뽕식 왜곡도 문제지만 저런 왜곡은 진짜....
  • 2018.06.20 09:34 (*.38.230.68)
    삼국지12 해봐도 중원-하북 점령한 조조세력 막으려면 꼼수없이는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 1c23 2018.06.20 14:49 (*.185.156.200)
    아닌데
    삼국지는 좀만 익숙해지면 AI가 죶망이라 엄백호 이런 애들 제외하고 뭘로든 다 통일 가능함
  • 2018.06.20 11:02 (*.235.56.1)
    봐도봐도 원소 병쥔 ㅇ,ㅇ
  • 평평 2018.06.20 14:54 (*.36.144.180)
    조조땅 개10평야
  • .................. 2018.06.20 15:19 (*.180.116.183)
    저거 같은시기가 아닌디?
  • 32남 2018.06.20 17:25 (*.127.118.111)
    보통 왕 자식들부터 흔들리기 시작하더라.
    궁에서 자라서 그런가?
    저 넷중에 조조아들이 제일 괜찮은거 같음.
  • ㅇㅇ 2018.06.20 19:45 (*.177.201.27)
    오나라는 왜 남쪽으로 안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469 귀여운 뉴스 출연 행인 29 2018.07.15
3468 골목식당 경양식집 기사 댓글 21 2018.07.15
3467 의외의 나연이 23 2018.07.15
3466 과감한 무단횡단 36 2018.07.15
3465 소원의 신체 비율 13 2018.07.15
3464 대륙의 댄서 20 2018.07.15
3463 라면 찰지게 먹는 호나우딩요 10 2018.07.15
3462 요망 그 자체 9 2018.07.15
3461 딸이 여자가 되었다 3 2018.07.15
3460 효린이 집을 파는 이유 17 2018.07.15
3459 NBA 애니메이션화 14 2018.07.15
3458 서양 누님의 운동법 9 2018.07.15
3457 사과주스를 처음 먹어본 아기 4 2018.07.15
3456 조보아 승무원 준비하던 시절 15 2018.07.15
3455 안개 속에서 항공모함 착륙하는 전투기 21 2018.07.15
3454 피팅 모델의 노하우 2 2018.07.15
3453 홍상수 김민희 근황 17 2018.07.15
3452 집 잘 지키는 댕댕이 9 2018.07.15
3451 버거킹 간 사장님 21 2018.07.15
3450 무정한 엄마 18 2018.07.15
3449 쯔위의 피지컬 9 2018.07.15
3448 연애 초짜와 연애하지 말라는 이유 27 2018.07.15
3447 모모 참교육하는 지효 6 2018.07.15
3446 임진왜란 당시 군대 식사 18 2018.07.15
3445 소년교도소 수감된 범죄자들의 억울함 29 2018.07.14
3444 백종원 빡치게한 뚝섬 경양식집 53 2018.07.14
3443 한국 경제가 어려운 원인 97 2018.07.14
3442 중국산 농업 폐기물을 먹는 나라 36 2018.07.14
3441 정우성이 꺼내든 필살기 46 2018.07.14
3440 일본 여자 아이돌의 투구 19 2018.07.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22 Next
/ 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