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암호화폐 2018.02.12 13:34 (*.98.13.109)
    관장 새끼 관장부터 시켜야 할 듯
  • 척추관장 2018.02.12 15:04 (*.131.28.138)
    고작 관장????
  • 2018.02.12 13:36 (*.70.51.72)
    운동하지마라 위험함.
  • 2018.02.12 13:41 (*.38.87.90)
    나도 유도하다가 중2때 성장판 부셔졌지. 근데 조온나 아픈데

    발목좀 삔거 가지고 빨리 일나라카드라. 존나 문병 이나 사과는 오지도 않더라
  • 11212 2018.02.12 14:28 (*.147.12.2)
    ㅋㅋㅋ 그래 믿고 싶은거 아냐?
  • 123 2018.02.12 17:17 (*.129.203.54)
    성장판 닫혔다를
    성장판 다쳤다 라고 들은거아니냐
  • 으응? 2018.02.13 06:15 (*.128.119.29)
    성장판도 다쳐?
    새로운거 하나 알았네..
  • 아님 2018.02.13 14:28 (*.94.41.89)
    진짜 부서진거면 다친 다리만 짧아야한다.
    둘다 짧은거면 그냥 원래 그키가 운명인거다
  • 55 2018.02.12 13:56 (*.245.185.74)
    어제 방송으로 봤는데. 너무 딱하더라 개인적으로 유도가 정말 멋진 운동이라 생각했는데
    저거 보고 나서 조금 겁남 차라리.. 씨름을...
  • ㅇㅇ 2018.02.12 14:06 (*.36.143.60)
    그래플링은 안 위험한게 없다.
    차라리 복싱을 스파링을 마스 복싱으로 하는게 안 위험함
  • 유유 2018.02.12 15:40 (*.188.76.242)
    공감.. 짓수도 좀 숙련된사람이 잡아주면서 배워야 하는데
    지인중 한명도 초중급자 끼리하다가 어깨나가서 몇년을 고생하셨는지...

    타격기는 무에타이 같은경우 가볍게 스파링을 해도 실수로 뼈끼리 부딪히면서 자주 다치는데
    복싱은 매스 가볍게 하면 다칠일 없음
    다만 초보자들이 샌드백 치다가 거리조절 잘못하고 팔 최대한 뻗다가 타격점 못맞춰서
    팔꿈치 사이 관절이 다칠 수도 있음
  • 처음처럼 2018.02.12 19:36 (*.21.101.81)
    아오 몇년전에 어떤 안여돼가 우리 체육관 왔는데

    래쉬가드도 안 입고 엄청 큰 티셔츠 입고 와서 스파링하다 티셔츠에 감싸여서 죽을뻔 했네

    주짓수 배울 때는 자존심 세우지말고 여차하면 빨리 탭하는게 안 다치는 비결이다...
  • 카피 2018.02.12 16:43 (*.114.44.120)
    실제 치고받는 스파링 하는 격투기중에 안전한건 검도가 갑인것같다. 복싱도 안전한 편.

    검도도 사고가 없는건 아니지만 어어 하다가 골로가는 일은 없다.
    마찬가지 이치로 펜싱도 안전해보이긴 하는데
    이건 내가 배워보질 않아서 잘 모르겠음
  • 12 2018.02.13 01:25 (*.227.81.40)
    대한검도 최고지요! 나이들어서도 충분히 할수있는 저렴하고 가성비 좋은 남자의 운동!

    많이 다치지 않고 상대랑 투닥투닥 거리며 격하게 운동할 수 있음

    기스포츠이자 일본이 만들어낸 아주 정교하고 깊이있는 무예이자 스포츠이지요

    이번에 연수원가서 심판자격시험 봐서 합격했네요

    ㅎㅎ 검도 좋아요



    단점
    무예라고 하지만
    싸움 격투 등 실전에는 별로 쓸모없고, 너무 자주하면 몸 균형에 무리가옴
    펜이 검도랑 싸우면 방어구 착용이 비슷하다는 전재하에 펜싱유리함
    호구기전까지 재미가없어서 신규 관원들이 안들어옴

    드라마 모래시계 잠깐뜰때 그때 시작한 인원들이 5단 6단 승단해서 신규 저단자보다 기존 고단자가 많아지는 추세
  • 34 2018.02.12 17:29 (*.209.173.211)
    뭐든지 정해진대로만 하면 다 안전하다 꼭 애들 운동하면서 애들 괴롭히고 장난치는 새기들 때문에 다치는거지
  • 111 2018.02.12 18:52 (*.62.204.57)
    유도 해보니까 관장 역할이 제일 중요함.
    양아치들 지 힘 시험해본다고 있는 힘껏 하다보면 상대 다치고 그러는데 관장이 그거 컨트롤해주고 하면 다칠일 없음.
    스파링 하는 운동은 서로에 대한 믿음으로 해야되는데 방관하는 체육관은 다치기 마련
  • ㅇㅈㅇ 2018.02.12 19:29 (*.153.107.81)
    관장 새끼 저거 구속시켜야지 사람 인생 망쳐놓고....부모는 뭔 죄냐..
  • 아레나 2018.02.12 20:40 (*.76.168.21)
    과거아픈병약물후유증사망장애뿐아닌 그후손들도사망장애
  • 1 2018.02.12 21:39 (*.164.161.106)
    저건 관장이... 관원 생각안하고 지 힘자랑 하다가 저렇게 된거 같은데

    유도 사랑하는 유도인으로 안타까운 상황이네요
  • Broken장애인 2018.02.13 00:32 (*.215.23.133)
    안타깝다.
    삶속에서 의미와 기쁨을 누리는 복을 받고 살았으면 좋겠다.
  • 33 2018.02.13 00:39 (*.126.250.62)
    그냥 어릴때 태권도나 해,,,다치면 본인만 손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221 쇼트트랙 보러 간 부부 23 2018.02.23
6220 미래의 체조 유망주 17 2018.02.23
6219 배성재의 근무환경 35 2018.02.23
6218 이길 수만 있다면 5 2018.02.23
6217 여자 아이스 하키 미국 금메달 결정골 17 2018.02.23
6216 태움 어디까지 당해봤니 55 2018.02.23
6215 산이가 말하는 박항서 인기 13 2018.02.23
6214 주이의 각선미 39 2018.02.23
6213 컬링 누나들의 부업 20 2018.02.23
6212 프로게이머 정준영 26 2018.02.23
6211 특이점이 온 신상 패딩 24 2018.02.23
6210 청순한 듣보 8 2018.02.23
6209 LINE에 대항하는 일본 통신사들의 필살기 25 2018.02.23
6208 남자 계주 결승 결과 15 2018.02.23
6207 나이도 어려 보이는 게 너 무슨 띠야? 16 2018.02.23
6206 통수 치는 크라머 10 2018.02.23
6205 예민한 조보린 9 2018.02.23
6204 민중은 개돼지 나향욱 근황 16 2018.02.23
6203 위수지역 해제에 접경지 주민들 집단반발 33 2018.02.23
6202 현빈 근황 28 2018.02.23
6201 역대급 한국차 디자인 22 2018.02.23
6200 여자 컬링 간지 16 2018.02.23
6199 늠름한 설인아 12 2018.02.23
6198 뱃속에서 엄마에게 응답 14 2018.02.23
6197 박문성의 폭로 8 2018.02.23
6196 린저씨들의 눈물 엔씨소프트 직원 식당 28 2018.02.23
6195 조민기 현재 심경 18 2018.02.23
6194 상어의 애교 13 2018.02.23
6193 박명수식 아이 돌보기 8 2018.02.23
6192 데헤야 슈퍼세이브 10 2018.02.23
6191 홍보대사가 된 정은지 5 2018.02.23
6190 20만명이 사망한 지옥에서 14 2018.02.23
6189 삐친유 4 2018.02.23
6188 피곤한 직장 상사 48 2018.02.23
6187 유명한 미남 미녀 부부 15 2018.02.23
6186 유니크한 경치 8 2018.02.23
6185 하영이 엉밑 9 2018.02.23
6184 하이파이브도 효율적으로 17 2018.02.23
6183 CLC 승연 2 2018.02.23
6182 조선시대 계란 요리 18 2018.02.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62 Next
/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