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01.jpg02.jpg03.jpg04.jpg05.jpg06.jpg07.jpg08.jpg09.jpg10.jpg11.jpg12.jpg13.jpg14.jpg15.jpg

16.jpg17.jpg18.jpg19.jpg20.jpg21.jpg22.jpg23.jpg24.jpg25.jpg26.jpg27.jpg28.jpg29.jpg30.jpg31.jpg32.jpg33.jpg

  • 100% 2018.02.12 13:34 (*.98.13.109)
    헬조선 교통 상황에서는 꼭 필요하다 이거
  • ASDFASD 2018.02.12 13:43 (*.163.228.76)
    대부분 실행되있는줄알았는데 아니었네
  • ㅇㅇㅁㅁ 2018.02.12 13:53 (*.155.31.150)
    어느 순간부터 이슈인 gif이미지가 중간에 멈춤
    이거 왜 이러지
  • 천안호구과자 2018.02.12 14:15 (*.204.49.130)
    형 내가 답변해줄게..

    1. 브라우저 상단 주소입력란에 "chrome://flags/" 를 입력하고 엔터를 눌러서 실행

    2. "impl-side" 를 검색 "GPU 레스터화" 에서 "사용중지" 를 선택 그러면 다시시작 떠 그거 누르고 재실행한 다음에

    3. 브라우저 우측 상단에 메뉴를 열어서 "설정" -> "고급 설정 표시" -> "인터넷 사용 기록 삭제" 를 선택

    4. 쿠키, 플러그인 데이터 와 캐시된 이미지 또는 파일을 체크하고 기록을 삭제

    이러면 될거야...이상 10년간 눈팅만 하던 컴돌이가..
  • 젊건필 2018.02.12 14:18 (*.98.13.109)
    이 형 진짜 착한 형이네 ㅎㅎ

    난 크롬으로 보는데 저런 거 안해도 gif 절대 안 끊기던데
  • 천안호구과자 2018.02.12 14:20 (*.204.49.130)
    나도 괜찮다가 몇일전부터 그러더라구...나도 뭔가 필와에 도움이 되야겠다 싶어서 ㅎㅎ
  • 아싸 2018.02.12 14:23 (*.216.159.178)
    오늘 엄청 심했는데. 감사합니다
  • 글쓴이 2018.02.12 14:36 (*.62.222.63)
    이 형 복 받겠다 정말 ^^
  • 2018.02.12 15:20 (*.70.58.107)
    천안은 역시 좋은 사람들이 많은 충절의 고장
  • ㅇㅂㅇ 2018.02.12 15:59 (*.248.39.187)
    아 천안의 자랑 천안호구과자형 고마워
  • 1234 2018.02.12 17:11 (*.221.254.103)
    암이 나았습니다..

    감사합니다..대인
  • 천안짱 2018.02.12 21:32 (*.35.216.53)
    크롬만 해당되는건가요? 익스플로어11 쓰고있는데 동일한 멈춤현상 있어요ㅠㅠ
  • 식인종 2018.02.13 01:11 (*.44.15.201)
    핸폰에선?
  • 스크랩 2018.02.13 12:55 (*.36.142.207)
    스크랩
  • 독사 2018.02.12 14:21 (*.161.112.18)
    도로의 성격, 사고발생건수, 교통상황에 맞게 사용해야 한다. 전적신호 1초당 손실비용도 만만치 않다.
  • 1 2018.02.12 16:06 (*.203.8.51)
    저렇게 적색신호를 먼저 주면 좋겠지만 그게 안되고 있으니까. 자기 신호후 바로 급하게 출발하는것보다 조금 여유 두고 천천히 좌우를 살피면서
    출발하는게 방어운전이지.
  • 랄형 2018.02.12 16:11 (*.70.27.210)
    순천이나 통영 여자친구랑 여행가려고하는데 어디가 더 좋을까요? 형님들
  • 통영은한번만볼게있음 2018.02.12 17:13 (*.104.65.98)
    2군데 다가면되지
    통영 한바퀴돌고 순천가서 먹고자고 하는거 추춴 ^^ ㅠ
  • ㅁㄴㅇㅁㅇ 2018.02.12 19:52 (*.118.37.28)
    난 반대 추천 순천은 순천만 일대 보고 통영에서 좀 더 보내는게 좋음.
    요즘 관광객이 많이 늘어서 번잡스러워졌다고 하지만 통영만한 미항이 한국에 없음.
    그리고 산재한 박물관들 찬찬히 돌아보면 통영 특유의 향취가 있음.
    무엇보다 연계해서 갈만한 섬(소매물도,외도,욕지도 등등)들이나 인근 거제도 등등이 통영 승.
  • 34 2018.02.12 17:34 (*.209.173.211)
    하여튼ㅇ 버스, 택시, 화물차만 신호잘지켜도 교통사고 사망자 50%줄어든다. 어제는 눈까지 내렷는데 버스가 노랑불에서 갈려고 무리하게 가려고하다가 횡단보도 신호바뀌고 브레이끼 밟는데 횡단보도 반을 침범하더라 아휴 진짜 그새기들왜이렇게 신호 다까고 깜빡이도 안켜고 뭐하는 새끼들이냐
  • 2018.02.12 19:49 (*.7.20.239)
    혹시 편지한장 한글에서 영어로 번역해줄 수 있으신분 있나요? 네이티브였음 좋겠고 적지만 보수는 드릴거예요. 굳이 여기에 부탁하는 이유는 내용이 좀 무거워서예요. 이멜 주소 남겨주시면 연락드릴게요
  • 새관찰자 2018.02.12 22:07 (*.112.222.222)
    나이지리아 공주님이나/필리핀 시골처녀 돕는 내용 아니라면 여기다 써봐
  • ㅇㅇ 2018.02.12 22:10 (*.28.109.142)
    나이지리아 송금 사기 아직도 유행함???
  • 바보된기분 멘붕 2018.02.12 22:47 (*.234.255.244)
    저는 이제 32살입니다..매일 눈팅만하다..32살먹고 어제일요일날 운전을 하면서 너무 화가나고 자존심상해서 이렇게글을 올리네요..경찰청에 앱으로 제보한상태구요 상대방이처벌을 받을 수있는지 여쭤봐요..자존심도 많이 상하고..찌질해보이기도 하고...그렇습니다..
    사건상황
    본인은 송천역 방향으로 주행중이었고, 2018.2.11.(일) 12:35경, 전주시 덕진구 송찬중앙로 142번지, 전라고 사거리 우회전차로에서 적색 신호를 받고 정차하였음.

    정차하자마자, 뒤따라오던 현대차, 하얀색 계통의 02가 6546은 12시35분00초 ~ 12시35분45초까지 지속적인 20초내외의 경적을 지속적으로 올리며, 신호대기중이돈 사람들과 정차중이던 사람, 그리고 본인에게 소음과 공포감을 조성하였음. 본인은 우회전하려고 하는 상황은 아니었지만, 신호는 적색불이었고, 곧이어 보행자들이 보행신호를 받고 횡단보도를 걷는 상황이기에 양보도 할 수없는 상황이었음. 뒷차의 계속된 경적에 심한 공포감과 위협을 받았음

    곧이어 경적에 그치지않고 12시 35분 46초 ~ 12시 36분 12초까지 가해자가 차에서 내려 정차에있던 본인 운전석 유리창을 두들겼으며, 유리창을 내리자마자 우회전전용 차로라고하며, 본인에게 따지듯이, 자신의 녹화된 블랙박스로 신고하겠다고 위협하였음. 본인은 계속된 경적과 위협으로 심리적으로 위축된 상태에서 적색신호와 보행자우선주의를 말했으나, 가해자는 위험한 도로상황에서 막무가내로 본인이 잘못했다고 끝까지 심리적 위축을 가하였음.

    해당차로는 본인이 해당 솔내파출소에 직접 내방하여 문의를 하였고, 우회전 전용차로가 아님을 답변받았음.
  • 2018.02.12 22:49 (*.234.255.244)
    이걸 난폭운전이나 보복운전으로 처벌할수있을까요?
  • 변호사랑상담혀 2018.02.12 23:05 (*.197.20.119)
    강요죄 정도 되지 않을까?
    한번 고소 넣어봐 우리나라 횡단보도에서 보행자보호 잘 안해주던데 의미있는 판결이 나와주길 기대해봄.
  • dd 2018.02.13 02:33 (*.147.138.235)
    지속적으로 빵빵거리는거 처벌된다고 본거같네요 딱 저런상황 처벌가능하다고 봤습니다.

    고소하세요 꼭 후기 들려주세요 응원합니다.

    소리까지 녹음이 되어있나요 난폭운전 보다 더 쌘걸로 처벌가능했떤거같은데
  • ㅇㅇ 2018.02.13 09:17 (*.223.15.232)
    완전자율주행시대가 열리면 저런 미개한 시절도 있었나 할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221 쇼트트랙 보러 간 부부 23 2018.02.23
6220 미래의 체조 유망주 17 2018.02.23
6219 배성재의 근무환경 35 2018.02.23
6218 이길 수만 있다면 5 2018.02.23
6217 여자 아이스 하키 미국 금메달 결정골 17 2018.02.23
6216 태움 어디까지 당해봤니 55 2018.02.23
6215 산이가 말하는 박항서 인기 13 2018.02.23
6214 주이의 각선미 39 2018.02.23
6213 컬링 누나들의 부업 20 2018.02.23
6212 프로게이머 정준영 26 2018.02.23
6211 특이점이 온 신상 패딩 24 2018.02.23
6210 청순한 듣보 8 2018.02.23
6209 LINE에 대항하는 일본 통신사들의 필살기 25 2018.02.23
6208 남자 계주 결승 결과 15 2018.02.23
6207 나이도 어려 보이는 게 너 무슨 띠야? 16 2018.02.23
6206 통수 치는 크라머 10 2018.02.23
6205 예민한 조보린 9 2018.02.23
6204 민중은 개돼지 나향욱 근황 16 2018.02.23
6203 위수지역 해제에 접경지 주민들 집단반발 33 2018.02.23
6202 현빈 근황 28 2018.02.23
6201 역대급 한국차 디자인 22 2018.02.23
6200 여자 컬링 간지 16 2018.02.23
6199 늠름한 설인아 12 2018.02.23
6198 뱃속에서 엄마에게 응답 14 2018.02.23
6197 박문성의 폭로 8 2018.02.23
6196 린저씨들의 눈물 엔씨소프트 직원 식당 28 2018.02.23
6195 조민기 현재 심경 18 2018.02.23
6194 상어의 애교 13 2018.02.23
6193 박명수식 아이 돌보기 8 2018.02.23
6192 데헤야 슈퍼세이브 10 2018.02.23
6191 홍보대사가 된 정은지 5 2018.02.23
6190 20만명이 사망한 지옥에서 14 2018.02.23
6189 삐친유 4 2018.02.23
6188 피곤한 직장 상사 48 2018.02.23
6187 유명한 미남 미녀 부부 15 2018.02.23
6186 유니크한 경치 8 2018.02.23
6185 하영이 엉밑 9 2018.02.23
6184 하이파이브도 효율적으로 17 2018.02.23
6183 CLC 승연 2 2018.02.23
6182 조선시대 계란 요리 18 2018.02.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62 Next
/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