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ㅇㅇ 2018.05.21 01:50 (*.191.14.197)
    그 감자가 그 감자가 아니잖아
  • x123 2018.05.21 10:44 (*.44.254.8)
    돼지등뼈가 감자라는것도 확인되지 않은 낭설
  • ㅇㅇ 2018.05.21 13:41 (*.56.174.131)
    감자가 그 감자가 맞습니다.

    자꾸 감자탕 처먹으면서 등뼈가 감자니 머니 ~~~ 어디서 들은 말로 지혼자 아는냥 자꾸 짓기는것들 꼴볼견

    감자는 100% 감자고. 등뼈를 감자라고 한건 밝혀지지않았고 극히 일부지방 극 소수만이 쓴 방언 수준.
  • 흠냐 2018.05.21 01:51 (*.9.207.14)
    시장가니 조그만 감자 한알에 천원까지하더라 왜이러는거야???
    감자하던사람들이 요번년도엔 줄어들은건가
  • 2018.05.21 06:07 (*.234.138.12)
    감자는 땅에 쳐박아둬도 안어는데, 작년 겨울이 매우 추워서 다 얼어죽었어.

    참고로 저 위에 양식전복은 하나에 500-1000원에 거래된다.

    밖에 횟집 등에서 몇 배는 불려서 팔아먹음 개객기듳
  • ㅇㅇ 2018.05.21 01:52 (*.140.230.64)
    전에 어떤놈이 뼈 이름이 감자라 감자탕이라고

    뻥쳐서 철썩같이 믿었네

    걍 감자 들어가서 감자탕이라며??
  • 2018.05.21 02:23 (*.40.152.78)
    진짜야?? 난 맛집 탐방 프로에서

    돼지 등뼈를 사투리로 “감자” 라고 불러서

    감자탕 이라 한다고 들었는데

    그것도 낭설이였던거야??
  • 2018.05.21 03:10 (*.151.8.30)
    일단 주장을 하려면 근거가 맞아야 하는데
    주장만 있을 뿐 근거는 아무 곳에서도 찾을 수 없음
    돼지 도축 업계에서도 감자란 말 안 쓰고 감자탕 이외에 '감자뼈'라는 말 어디에도 안 씀
    그럼 반대로 생각해서 감자탕에 넣는 뼈니 감자뼈라고 불리었다 라는 말이 훨씬 설득력 있음
    원래 돼지뼈는 먹고 탈 안 나는 게 다행이라고 했을만큼 안 좋은 식재료였음, 지금은 전혀 아니지만

    이 다음부터는 내 추측
    그래서 돼지뼈탕이라고 이름 붙이는 건 먹으라고 만든 음식이라는 느낌이 아니었을 듯, 따라서 같이 넣어주던 우거지와 감자 중 감자가 택해졌을 듯
    우거지탕이라고 이름 붙이기엔 우거지탕이 이미 있음

    어찌 됐든 예전에 비해 지금은 돼지뼈의 비율이 매우 많고 이걸 설명하려니 붙이기 좋은 설이 감자뼈설이었을 듯
    또 다른 설로는 중국의 양등뼈로 하는 '양갈자'가 우리나라에 들어오면서 감자탕으로 불리고 양등뼈 대신 돼지등뼈를 쓰고 입맛에 맞게 바꼈다 라고 하는 게 있음
    양갈자의 생김새는 같은 뼈 요리라 감자탕과 매우 비슷함
  • ㅁㅁ 2018.05.21 08:55 (*.62.188.238)
    감자 비싸 못넣거나 몇개 못넣는데 감자탕은 해야겠다싶어 감자뼈 이딴소리 소문낸걸로 추정됨..
  • ㅊㅁ 2018.05.21 09:56 (*.180.134.252)
    요즘 나온 얘기는 아니고 그런 소문 예전부터 있었어.
  • ㅇㅇ 2018.05.21 11:04 (*.126.66.2)
    다 추측으로 인한 썰이야

    감자를 넣어서 감자탕이다

    아니다 돼지 등뼈를 감자라고 불러서 감자탕이다

    아닌게 아니다 감자탕에 주로 들어가서 그렇게 부른거지 감자란 부위가 따로 있는건 아니다
  • ㅇㅅㅇ 2018.05.21 01:55 (*.117.26.94)
    감자탕에 감자 없으면 섭섭함
  • 나도나도 2018.05.21 15:31 (*.247.88.101)
    서운함을 넘어 가슴 밑바닥서 울분같은게 올라옴
    그리고 피를 토하며 외치고 싶음
    '작은거라도 두알 정도는 넣으란 말이다'
  • 1 2018.05.21 01:56 (*.229.110.166)
    감자 안넣은것 뼈다귀탕

    감자 넣은것 감자탕

    보통 식당에서 이렇게 장사하잖아
  • 아놔홀 2018.05.21 05:53 (*.70.53.32)
    애기 주먹만한거 두개 넣으니 2천원 받더라 근데 전복은 그무게 사면 2만원이야 그렇게 싸게 팔수 있으면서 개가튼 샊키들
  • ~ 2018.05.21 07:41 (*.224.165.245)
    한달전에 저가격이고 지금은 많이 내렸던데 그제 20키로에 24000원이였음
  • 머털 2018.05.21 08:04 (*.171.199.1)
    그 감자가 그 감자 맞음
  • 머털 2018.05.21 08:05 (*.171.199.1)
    감자뼈라는건 원래 없고 감자탕을 많이 먹다 보니 감자뼈인줄 잘못알고 있음. 정육점에서는 감자빼라고 하면 알아서 주긴함.
  • 럴수가 2018.05.21 09:25 (*.110.165.155)
    감자탕에 소주 한잔하며 단골 사장님한테 직접 물어보니
    감자뼈가 들어가서 감자탕이라던데..
    누구 말이 맞는거냐
  • t 2018.05.21 09:44 (*.221.162.118)
    솔직히 감자탕집 업주들도 잘 몰라
    한 발 더 깊게 들어가면 대답도 못해
    어떤곳은 뼈가 감자뼈라고 하고
    어떤곳은 뼈속에 들어가 있는 골 같은 걸 감자라고하고 막 그래
  • t 2018.05.21 09:41 (*.221.162.118)
    감자탕의 감자는 채소 감자가 맞아
    뼈를 일켰는 감자라는 말은 한자에도 국어 사전에도 없는 말여
    그렇게 따지면 뚝배기 뼈해장국도 감자만 빼고
    감자타에 들어가는 재료가 같은데
    뚝배기 감자뼈해장국이라고 안하잖아
  • 2018.05.21 10:29 (*.235.56.1)
    등뼈에 있는 골같은걸 감자라고 한다고 서부감자탕(지금 대부분 사라짐) 대림시장 감자탕 전문가가 말하더라
    사실인지는 모름
  • 2018.05.21 10:35 (*.35.21.74)
    나도 그렇게 들었는데...
  • 개소 2018.05.21 11:00 (*.121.251.240)
    감자탕의 감자는 땅에서 나는 그 감자 맞대...

    황교익이 그랬음.
  • 감자탕사장 2018.05.21 12:00 (*.163.100.59)
    감자가 들어가야 맛이 특별해지는게 아니라서 요새 손님들한테 "감자 대신 뼈 더 넣어드렸습니다"

    이렇게 어필하면 별 말 없던데...
  • ㅇㅇ 2018.05.21 12:23 (*.214.150.55)
    마리텔 시절에 백종원한테 못물어본게 한이네
  • 개꿀 2018.05.21 13:20 (*.36.130.125)
    친절한 금자씨
  • 44 2018.05.21 19:06 (*.150.34.200)
    요즘 감자비싸~~한박스에 10만원 몇개안들은 한소쿠리에 5천원 하드라~작년에 양파비싸서 전부다 양파심어서 올해 양파는 풍작이라 값이 쌀것이고 또 올해 감자 비싸니까 무지랭이 농사꾼들 감자심자! 해서 우르르 감자심어버리면 내년엔또 감자가 비싸겄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730 경기 전 친목질 12 2018.06.16
3729 옷이 몸매를 입어버린 경우 17 2018.06.16
3728 대박난 서울대 교수 24 2018.06.16
3727 극한직업 심마니 13 2018.06.16
3726 유럽 여행보다 더 비싸다는 아프리카 여행 38 2018.06.16
3725 오늘은 나무판에 그림을 그려볼게요 18 2018.06.16
3724 셰프들 군기 잡는 김수미 5 2018.06.16
3723 표창원 인스타 상황 23 2018.06.16
3722 초현대식 건물 10 2018.06.16
3721 세상을 바꾸고 싶었던 청년 18 2018.06.16
3720 세계 인구 TOP 20 34 2018.06.16
3719 반지의 제왕 작가가 밝힌 오크의 모티브 36 2018.06.16
3718 왜 드라이기는 발전이 없을까? 47 2018.06.16
3717 우리형 극적인 프리킥 동점골 25 2018.06.16
3716 좌파가 될 확률? 36 2018.06.16
3715 초심 잃은 효성 15 2018.06.16
3714 메이크업의 힘 14 2018.06.16
3713 어필하는 보미 2 2018.06.16
3712 인터뷰 중인 아기 6 2018.06.16
3711 프로듀스48 비쥬얼 쇼크 22 2018.06.16
3710 한국 측 기자의 질문 4 2018.06.16
3709 역대 최악의 선거 참패 70 2018.06.16
3708 지사일 때도 패기가 이 정도인데 대통령 되면 110 2018.06.16
3707 비온 후 데칼코마니 18 2018.06.16
3706 최현석도 당황한 김수미식 레시피 19 2018.06.16
3705 칭따오 폭우 현장 26 2018.06.16
3704 도로 위의 분노조절장애 그 결말 34 2018.06.16
3703 6월 항쟁을 기억하는 외국인 24 2018.06.16
3702 견디지 못한 멜빵 19 2018.06.16
3701 때문에 대신 어떤 86 2018.06.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31 Next
/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