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흠냐 2018.05.21 01:53 (*.9.207.14)
    할배 다되셨네...
  • 원래는 2018.05.21 13:04 (*.33.165.165)
    가장 싸움을 잘하는 소녀 이연girl
  • 2018.05.21 02:09 (*.225.142.123)
    헐..정말 좋아했는데
  • 111 2018.05.21 03:22 (*.142.115.117)
    연걸이형 안좋아하는사람은 있어도 싫어하는사람은 없을듯..
    워낙에 인상도 선하고 오래동안 많은영화를 봐서인지 오히려 한국배우보다 더 친숙한느낌..
    행님.. 얼른 일어나서 황비홍 최종편 찍으셔야죠 ㅠ.ㅠ
  • 참견러 2018.05.21 10:30 (*.53.7.61)
    안좋아하다랑 싫어하다는 거의 같은말 아닌가? 싫어하다라는 감정의 70%정도가 안좋아하다인거 같은데...

    이럴땐 "연걸이형에 대해 무관심한 사람은 있어도 싫어하는 사람은 없을듯.."이 맞는듣
  • 유유 2018.05.21 11:31 (*.188.76.242)
    철학관련 멘트중에
    '존재하다' 의 반대말은 '존재하지 않다' 가 아니라
    '존재하다의 반대' 그 자체이다. 라는 관점에서 보면 애매함.

    예를 들어 음식으로 치면 '난 회를 안좋아한다.'
    '나는 회를 먹기는 한다. 다만 좋아하지 않을뿐.' 이렇게 해석 될 수 있지만
    '난 회를 싫어한다.'
    이건 회를 안먹는다는 의사표현으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에
    표현 자체에 정도가 다르다고 생각됨.
    영어도 don't like < dislke < hate 이런식으로 싫어하는 정도에 따라 표현을 다르게 쓰지않나
  • 말이야 막걸리야 2018.05.21 11:41 (*.53.7.61)
    70%정도인거 같다고 쓴거 안보이냐?
    그리고 사람에 대해서 안좋아한다란건 아무런 감정이 없는게 아니라 어느정도는 싫어한다는거다.

    거창하게 철학 들이밀어대지 마라. 오글거린다.
  • 유유 2018.05.21 15:20 (*.188.76.242)
    연예인이나 배우는 안좋아한다는 개념과 싫어하는 개념이 다르지
    네가 옳다 내가 옳다 따지는것은 시간낭비다.
    제일 정확한건 말한 당사자한테 어떠한 의도로 말한건지 물어보면 되고
    빨간색도 정확히 나누자면 #FF0000 #FF5E00 #DB3A00 등등 공식화된 색상 코드가 존재한다.
    하물며 안좋아하다는 정도에 대해서 명확하게 구분지을 수 없는 단어를 가지고
    '싫어하는 감정의 70%정도 라는건' 니 개인적인 주관이니까 그따위 모호한 개념갖고 어설프게 들이대지는 말자
  • 덜덜이 2018.05.21 15:25 (*.49.215.253)
    넌 철학 좀 들이대라 제발... 카더라로 퉁치지 말고
  • ㅇㅇ 2018.05.21 12:29 (*.214.150.55)
    근데 보통 문장을 저렇게 쓰면 90%는 '안좋아한다'를 '딱히 생각 없다'정도로 이해하고 읽는다
  • 이게레알 2018.05.21 13:20 (*.63.102.197)
    안좋아하다(dislike) =싫어하다(hate)

    둘다 부정적인 표현이고 사람한테 대놓고 표현하는건 무례한 표현임.

    "관심없다"라는 표현이 적절함.

    이래서 한국인들이 사람과 토론 및 대화를할때 진전하지 못하는 이유임.
    서양애들은 대화법보면 상대방을 배려하고 존중하고 기분나쁘지 않게 최대한 완곡하게 표현하는데..
    한국인들은 종종 표현력이 직설화법에 상대방 생각을전혀 고려하지않는 경우가많음.
  • 나미 2018.05.21 17:48 (*.151.124.59)
    dislike보다는 don't like가 더 가깝지않을까?
    dislike도 싫어한다는 의미가 좀 쎄서...


    고딩때 학원선생님이 알려줬었는데
    애들이 hate같은 단어 너무 쉽게쓴다면서 설명해줌
    단순히 싫어하는게 아니라 혐오하는거에 쓰라고
    사람한테 I hate you 이런말 굉장히 무례한거라면서 단계별로 설명해준거 기억남
  • ㄴㄴ 2018.05.21 22:10 (*.37.92.6)
    한국에서 안좋아한다는 싫어한다는 뜻이야
  • 나아랑 2018.05.22 14:16 (*.36.155.111)
    이분법적으로만 보면 안되지
    흰색 아니면 검은색으로만 보면 안돼 회색도 있잖아
  • ㅇㅇ 2018.05.21 07:10 (*.93.159.230)
    울 아버지가 주중에는 열심히 일하시고
    주말에는 이연걸 주연 영화등 액션 영화비디오 빌려보시는걸 참 좋아하셨는데

    최근 사진 보시면 충격이 적지않으실듯..
  • 2018.05.21 07:34 (*.176.51.43)
    의천도룡기 2부 내놔 ㅜㅜ
  • ㅅㅅㅅ 2018.05.21 08:51 (*.143.181.66)
    원래 무공이 절정에 오르면 저렇게 되던데
  • 진짜 2018.05.21 08:57 (*.45.41.2)
    병이란 게 무섭네
  • ㅇㅇ 2018.05.21 11:13 (*.47.37.91)
    요다?
  • 3 2018.05.21 13:56 (*.7.47.89)
    63년생이신데
  • 형이 여기서 2018.05.21 14:41 (*.45.204.68)
    간디형..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680 돼보미 소리 듣던 시절 12 2018.06.16
3679 어머니가 아들을 철창에 가둬놓은 이유 11 2018.06.16
3678 헐리웃 여배우의 세월 10 2018.06.16
3677 또 꿇은 분들 30 2018.06.16
3676 2018 미스코리아 평균 비쥬얼 23 2018.06.16
3675 북한의 능수능란한 언플 4 2018.06.16
3674 이영표 사우디 시절 전설의 일화 28 2018.06.16
3673 피해자가 되고 싶어하는 경향 15 2018.06.16
3672 정치계의 삼류, 이류, 일류 8 2018.06.16
3671 잘 자란 김새론 11 2018.06.16
3670 징역 4년짜리 범죄 16 2018.06.16
3669 키 165cm 몸무게 63kg 16 2018.06.16
3668 지지율 근황 14 2018.06.16
3667 성진 영상 불법 다운로드 세계 1위 20 2018.06.16
3666 오피스룩 보는 재미가 쏠쏠했던 드라마 5 2018.06.16
3665 중졸 노동자가 펩시 부사장된 비법 29 2018.06.16
3664 국악소녀 근황 15 2018.06.16
3663 위기의 순간 3 2018.06.16
3662 저의 직업은 가슴이 아닌 가수입니다 12 2018.06.16
3661 진짜 부자들만 이용하는 택배 17 2018.06.16
3660 이홍기 여동생 9 2018.06.16
3659 주차 요금은 무료입니다 10 2018.06.16
3658 서운하다는 채영이 11 2018.06.16
3657 몰카탐지기 50억원 투입 16 2018.06.16
3656 네이마르 패스 마르셀루 묘기 3 2018.06.16
3655 연기도 안 되고 노래도 안 되고 21 2018.06.16
3654 안철수 캠프 해단식 9 2018.06.16
3653 난리난 박기량 인스타 13 2018.06.16
3652 메갈식 유우머 10 2018.06.16
3651 하영이의 자신감 3 2018.06.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29 Next
/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