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PETA회장 2018.06.21 00:14 (*.229.189.217)
    너클 커브네..포수도 못잡는다는
  • 펩시 2018.06.21 00:17 (*.208.103.227)
    이건 그냥 너클볼 아냐?
  • ㄹㅇ 2018.06.21 00:23 (*.148.185.6)
    너클에도 커브가 있고 슬라이더가 있고 그럼? 너클은 너클 아님? 직구 커브라는 말이랑 뭐가 다른 거지
  • 1 2018.06.21 00:39 (*.229.110.166)
    딱봐도 무회전 너클볼이구만 ㅉㅉ 너클커브가 뭔지아냐? 커브가 뭔지는알고?

    커브를 너클볼그립으로 잡고 던지는게 너클커브다 즉, 볼의 회전력이 잇으면 커브 무회전이면 너클볼
  • 1 2018.06.21 03:18 (*.134.114.142)
    그립이 너클이 아니고 너클 던지듯 손가락으로 찍어 눌러서 브레이킹을 더 해주는거임 두번 꺽이는 느낌이라고 함
  • 999 2018.06.21 02:47 (*.100.104.124)
    너클커브라고 따로 있음. 물론 너클볼과는 아무 상관 없고... 커브그립에 검지만 공을 찍어누르듯 잡고 던지면 브레이크가 강하게 걸린다고 함.
  • 맥컬러스 Jr. 2018.06.22 03:58 (*.98.213.13)
    내가 너클커브의 제왕이다. 올해 좀 망이지만 작년까진 개 쩔었지
  • 마왕 2018.06.21 14:48 (*.179.157.6)
    너클볼 - 공을 무회전으로 던저 공기저항에 의해 흔들리게 만드는 변화구. 그립을 잡을 때 손톱으로 찍어 누름
    너클커브 - 커브볼의 회전력을 더해 낙차를 키우기 위해 손톱으로 찍어 눌러 잡음 손톱으로 찍어 누르는 것이 너클볼의 그립과 비슷해서 너클 커브라 부름

    잘 모르면 친절하게 가르쳐 줍시다...
  • ,, 2018.06.21 21:35 (*.199.148.156)
    한놈의 댓글이 6명의 시간을 잡아먹었다
    나까지 7
  • ㅇㅇ 2018.06.21 00:19 (*.206.203.64)
    홈플레이트 다 와서 꺽이는거봐 ㅋㅋ 어케 치냐
  • ㅇㅇ 2018.06.21 02:38 (*.203.0.97)
    너클볼.. 궤적예측불가. 따라서 포수도 잡기힘듬
  • 3423432 2018.06.21 12:00 (*.183.165.225)
    그래서 너클볼 전용 포수 글러브가 따로있을 정도입니다
  • ㅁㄴㅁ 2018.06.21 14:28 (*.251.219.2)
    글러브뿐 아니라 오래 같이 호흡맞출 전담 포수도 필요함.
  • ㅇㄷㅇ 2018.06.21 03:28 (*.190.83.4)
    니들 왜 꺾이는 걸 꺽인다고 하냐

    읽어봐라 꺾이는:꺼끼는, 꺽이는:꺼기는
    브레인을 1초만 써도 아는걸 왜 틀리냐
    나 중졸이다
  • dsa 2018.06.21 07:08 (*.211.77.242)
    요즘 보면 드러내다 들어내다도 구분 못 하는 놈들 천지더라.
  • 레이 2018.06.21 11:25 (*.143.76.31)
    중졸의 열등감을 보여주는 사례다. 자주 쓰는 단어인 낳다 와 낫다를 구분 못 하는 건 개무식하지만. 꺽이다와 꺾이다는 자주 쓰는 단어자체도 아니고 헷갈릴 수도 있는건데 겨우 그거 하나가지고 열폭하네 맞춤법 띄어쓰기 오타 다 완벽하면 좋지만 우리나라처럼 이정도로 집착하는 나라가 없다. 중졸이라는 컴플렉스에 자신의 자존감을 높일 수 있는 수단이 고작 그거 하나 밖에 없음에 너에 열등감은 인간으로서 이해한다. 근데 어디가서 이런식으로 깝치진마 박사학위 받은 줄 알겠다
  • 무실역행 2018.06.21 13:23 (*.152.140.225)
    넌 그냥 중졸한마디에 반응해서 지적허영이나 채우려는 모지리같은데?

    중졸아재가 틀린말한것도 아니고 띄어쓰기야 실생활에서 칼같이 맞춰쓰기 힘들어도 기본적인 단어는 조심하는게 맞지

    그리고 꺾이다는 꽤 자주쓰는 단어고
  • ㅣㅣㅣㅣ 2018.06.21 03:44 (*.248.139.197)
    우리 마누라 마음 같네
    언제 어떻게 변할질 몰라 ㅠㅠ
  • t1 2018.06.21 09:38 (*.221.162.115)
    형아 그래도 잘 해드려
    자꾸 마음 잘 못 잡아주면
    전담 포수 생길 수가 있어
  • ㅁㅇ 2018.06.21 06:53 (*.111.28.91)
    1짤은 2스트라이크상황이었으면 낫아웃 세이브가능할듯
  • ㅁㅁㅁ 2018.06.21 07:50 (*.14.96.184)
    한때 저것보다 더 대단하다고 하는게 조정훈의 포크볼이었는데.. 프로야구 3대 마구.. 랜디죤슨의 커브, 페드로 마르티네즈의 서클 체인지업, 조정훈의 포크볼..
  • 바우와우 2018.06.21 08:18 (*.62.21.5)
    나도 꼴리건이지만 제발 이런 곳에 조정훈 껴놓지마 ㅜㅜ 그리고 포크볼은 지양해야 하는 구질이야 ㅜㅜ 다른 애들이 못 던져서 안 던지게 아니지
  • 1 2018.06.21 17:55 (*.229.110.166)
    야알못아 가만있으면 중각은간데도 언제부터 랜디존슨이 커브를 던졌냐 랜디존슨은 데뷔때부터 은퇴할때까지 투피치 슬라이더와 포심만 던졌다 그래서 괴물이라고 한느거야

    구종이 존나 단순한데도
  • ㅇㅇ 2018.06.21 11:38 (*.177.201.27)
    와시1발 한바퀴도 안돌았네[ 미쳤다
  • 1 2018.06.21 12:43 (*.154.143.214)
    와 이정도면 바람 심하게 분거 아니냐?
  • ㅈㅂㅈ1 2018.06.21 16:17 (*.53.232.146)
    타다들 대단하네.. 딱 공 예상 궤적을 노리네...너클이라 예상이 틀려서 그렇지...
  • ㅅㅅ222 2018.06.21 19:36 (*.32.59.162)
    솔직히 메이제 포수도 못잡는데 제대로 너클너클거리네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413 일본 방송에 공개된 김재중의 집 43 2018.07.14
3412 기무사를 해체해야 하는 이유 47 2018.07.14
3411 월드컵 결승 진출한 프랑스 vs 크로아티아 반응 37 2018.07.14
3410 미국 일반인들에게 두유노우 시전 11 2018.07.14
3409 일본 대홍수 요약 36 2018.07.14
3408 로만 아브라모비치 일화 8 2018.07.14
3407 여자친구가 저 몰래 바람 피우고 있었습니다 39 2018.07.14
3406 아역 배우의 삶 27 2018.07.14
3405 찌아찌아족 한글 전파 상황 30 2018.07.14
3404 같은 그룹 언니 보내버리는 아이돌 7 2018.07.14
3403 실존했던 소닉 12 2018.07.14
3402 어마무시한 낸시 34 2018.07.14
3401 현금 없는 매장 33 2018.07.14
3400 고라니 시체 고기를 먹게 된 자연인 25 2018.07.14
3399 용감한 모두까기 시전 30 2018.07.14
3398 촬영 중 다급하게 출연자 입 막는 피디 25 2018.07.14
3397 벼룩시장 먹거리 판매 논란 21 2018.07.14
3396 박찬호 수염의 비밀 폭로 16 2018.07.14
3395 강력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지역 40 2018.07.14
3394 강남 5대 얼짱의 위엄 15 2018.07.14
3393 대륙 방송 근황 29 2018.07.14
3392 제복 입은 성소 9 2018.07.14
3391 맘카페의 일탈 37 2018.07.14
3390 슬리퍼 신은 정연 몸매 20 2018.07.14
3389 미친 운동 능력 16 2018.07.14
3388 신수지 현역 시절 13 2018.07.14
3387 위기의 한미동맹 9 2018.07.14
3386 젖어버린 유아 13 2018.07.14
3385 한국여성 추행한 예멘인 13 2018.07.14
3384 송강호 아들 25 2018.07.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20 Next
/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