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ㅇㅇ 2018.06.21 15:39 (*.62.216.155)
    효자 근본이 됬네
  • 젖닌 2018.06.21 15:40 (*.166.234.30)
    교정의 힘
  • ㅇㅇ 2018.06.21 16:06 (*.175.51.206)
    수많은 천재 유망주들에게 초반에 가려질때도 좌절않고 역사에 이름이 남을 선수가 됬다는게 존경스럽다
  • 독사 2018.06.21 16:22 (*.161.112.217)
    존경할거 없다. 두뇌+성격+운 이 세가지만 맞으면 될놈은 무조건 된다.
  • ㄷㄷ 2018.06.21 16:42 (*.143.92.67)
    으~ 씹꼰대 냄새
  • ㅋㅋㅋ 2018.06.21 16:46 (*.98.231.188)
    좋은 댓글이다!
  • 독사 2018.06.21 17:06 (*.161.112.217)
    너에게선 젊꼰의 냄새가 나는군하.
  • 고민남 2018.06.21 19:35 (*.44.15.201)
    꼭 멋두 없는 넘이 꼰대소리나 하지 왜? 지가 못하니깐 힘들거든 그냥 쉽게벌고 쓰고 놀고싶거든 그게 니네 인생이야 한국은 이제 망했어
  • ㅇㅇ 2018.06.21 23:07 (*.99.145.87)
    꼰대 불타오르네ㅋㅋㅋ니가 꼰대가 아니면 화날 일도 없지
  • 어휴 2018.06.21 16:44 (*.7.59.29)
    호날두 노력의 백만분의 일도 안해본 새킈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독사 2018.06.21 17:06 (*.161.112.217)
    노력만하면 된다는 생각은 하지 마라. 인생 고생만 하다 죽는다. 할 수 있는 만큼하고 만족하고 살라는 뜻.
  • ㅋㅋㅋㅋ 2018.06.21 18:46 (*.36.139.59)
    너나 잘하세요
  • 독사 2018.06.22 09:19 (*.161.112.217)
    라저. 그러려고 노력한다. 노력은 그런데나 쓸 것.
  • 어휴 2018.06.21 20:50 (*.234.155.21)
    니가 댓글다는 노력 그만해줬으면 좋겠다
  • 독사 2018.06.22 09:20 (*.161.112.217)
    니가 바라는 세상은 오지 않는다. 슬프냐? 아마 아무 감정없는 아메바겠지만..
  • 꺄륵 2018.06.21 23:24 (*.70.57.250)
    뭔 뜻이있나요 저렇게 싸질러놓은 똥글에..
    이리저리 말이나 바꾸면서 이뜻이다 저뜻이다 하는거지 퉤
  • 독사 2018.06.22 09:20 (*.161.112.217)
    니가 이해 못한다고 그걸 똥이라고 말하지는 말아라. 인생 불쌍해진다.
  • ㅂㅂㅂ 2018.06.22 13:28 (*.202.105.35)
    찐특)댓글로 부들거리며 싸움
  • 인정? 2018.06.22 08:27 (*.111.28.233)
    쟤는 더 노력해도 안돼
  • 34535 2018.06.21 17:22 (*.229.158.73)
    국대랑 같이 운동할일이있었는데 이 운동잘하려면 어떻게해야되는지 물어봤더니 딱 한마디해줬다
    나보다 더 잘하고싶으면 나보다 더 많이하면된다
  • ㅇㅇ 2018.06.21 17:42 (*.142.131.66)
    철봉 존나 땡기다가 어깨 다쳐서
    다시는 철봉 못만지는 친구한테는
    조심했어야지라는 말밖에 못할 수준이네
    국대도 존나 수준이 낮구만
  • 123 2018.06.21 18:08 (*.199.48.39)
    '나보다 더 많이'가 그냥 하루 24시간 풀로 하라는 소리로 들리냐?
  • 생각해보면 많을거 같아 2018.06.21 22:29 (*.62.169.72)
    다들할만큼 하는전제에서 말하는거일수도
    프로클라스면 노력하는 시간투자은 비슷할거같음
    먹는것 같은 몸관리도 중요하고
    훈련효율 방법같은거도 중요하고
  • ㅇㅇ 2018.06.22 11:25 (*.142.131.66)
    봐라 노력충들의 한계는 이게 끝이다
    언제는 24시간 풀로 하랬냐 가 전부야
    이런 것들 때문에 내가 노력에 노자 꺼내는거 엄청 싫어함
  • 두둥~ 2018.06.21 17:31 (*.236.72.97)
    16살이 청년이었구나.
  • ㅂㅂ 2018.06.21 17:44 (*.150.123.248)
    어린 친구들에게, 대다수는 우리나라에서 공부든 기술이든 배워서 산업의 근간을 이루게 될, 하고 싶은 말이 있다.

    성공한 인생 선배의 멋진 이정표로써 작용할 말은 아니지만
    반면교사 삼고 타산지석 삼았으면 하는 마음에서 나온..... 해줄 말이 있다.

    널 가르치는 사람을, 니가 당장 어쩔 수 없이 해야할 일을
    싫어하진 말아라. 좋아하라는 말을 하고 싶지만 나조차 그러지 못했기에 감히 이래라저래라 할 순 없어서

    그저 네거티브적인 말로 무언가만큼은 하지 말란 말로 표현할 수밖에 없다.

    널 가르치는 스승이 널 가르칠 자격이 있는지 없는지를 생각하는 건 접어두고 당장 널 가르치는 사람을 좋아하려고 노력하고(친해지라는 말이 아니다.)

    그 사람이 너에게 하는 말이 너에게 어울리지 않다면
    그 사함을 욕할 시간에 과감하게 가르침을 버리고 너의 방법을 택하더라도

    어쨋든 너희를 가르치는 사람을 미워하진 말아라.
    그가 가르치는 모든 말들이 싫어질 것이다.

    사람은 마음에 미움을 담기가 너무 쉽다.
    그 미움의 힘은 너무나 강력해서 그 사람 자체를 굳이 변화시키려 하지 않아. 세상은 악하고 사람은 연약하여 미움, 증오의 감정은 수시로 내 마음의 울타리를 허물고 들어온다.

    널 발전하지 못하게 한다.
    겉으로 험담을 표현하게 하든, 속으로만 불만을 품게 하든
    아무것도 하지 않게 만든다.

    니가 하는 일도 마찬가지야. 좋아하는 걸 해야 잘한다는 소리는 마음에 다른 것을 품을 새가 없이 집중할 수 있다는 말이야.

    요즘 세상 사람들이 하는 될놈은 된다는 말은...
    씁쓸하지만 그가 하는 일을 그 스스로가 좋아하든 좋아하지 않든, 속마음에 어떤 감정을 품었든, 심지어 하는 일을 ㅈㄴ 싫어한다 할지라도.

    자신의 일에 집중할 수 있다는 뜻일 거야. 그렇다면 노력하는 순간에 집중을 하겠지.
    ㅡㅡㅡㅡㅡㅡㅡㅡㅡ
    집중을 하는 순간은 머리에서 감정을 지우는 순간이라고 생각한다.

    난 그런 의미에서 집중을 제대로 해본 적이 없어.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즐겁게 지낸 적이 얼마 없기도 하고.
    ㅡㅡㅡㅡㅡㅡㅡ
    그런 의미에서 여기서 남들 험담이나 하고 걸핏하면 꼰대 찾는 사람들 중에

    정말로 어린 친구들이 있다면. 너희들의 실제 삶에선 미움, 증오가 좀 적은 삶을 살기 바란다.

    마음에 늘 따뜻하고 행복한 감정을 품으면 사람은 자기가 하는 일이 괴롭지 않아. 머물러 있는 주변을 살피며 나아지려 노력하게 될 거다.
    ㅡㅡㅡㅡㅡㅡㅡㅡ
    닥치고 그냥 하란 말, 될 놈은 된다는 말 그 외 여러가지 말들은 슬프지 않냐?

    세상을 지금처럼 그저 유지시키려는 극단적으로 보수적인 생각이라고 본다.

    자기 마음에 어떤 감정이 가장 힘이 센지 생각들 해보고
    호날두처럼 열정적으로 살아라. 좋아하는 걸 하면서 마음에 좋은 감정 스스로 품어서 늘 행복하게 살아봐.

    호날두에게 재능이 없다는 말이 결코 아니야.
  • ㅇㅇ 2018.06.21 18:13 (*.187.224.217)
    와닿는 내용이네요. 시험끝나고 싱숭생숭했는데 생각할거리가 생겼네요. 감사합니다~
  • ㅂㅂ 2018.06.21 18:47 (*.220.196.96)
    우간다 언어를 구글번역기로 돌려서 쓴거야?
    뭔가 좋은 말을 남기려면 어법에 맞게 문장을 가다듬어서 쓰는게 좋을 것 같아
  • 1 2018.06.21 18:56 (*.129.3.188)
    우간다드립?? 마음을 편하게 먹자
  • 13뉴비 2018.06.21 19:01 (*.85.20.113)
    어디서 꼰대냄새 안나냐;;

    지하철 노인좌석에서 나는 냄새나는데
  • ㅇㅇ 2018.06.21 19:39 (*.223.30.106)
    개병신 지잡새끼 젊꼰ㅌ안하무인 동물새끼야 니같은게
  • nbiiiii 2018.06.21 21:31 (*.7.18.157)
    스크랩했다 게이야 좋은글 감사하다 이기야!
  • ㅁㄴㅇㄹ 2018.06.21 21:47 (*.168.63.83)
    증오가 없는 삶... 정말 와닿는다... 나 자신도 반성하게 된다.
    요즘 회사생활 하면서 늘 부딪히는 상사가 있었는데...
    인간 자체를 증오하게 되니까 나 자신도 피곤해지고...
  • ㅇㅇ 2018.06.21 22:15 (*.205.50.56)
    석가모니 말씀이 생각나는구만..
  • 2018.06.21 21:51 (*.104.226.112)
    경험에서 나온 말, 감사합니다.
  • ㅇㅇ 2018.06.21 23:08 (*.99.145.87)
    1호선 좌석에다 붙여두시면 노인네들이 많이 읽을 것 같네요 물론 읽진 않음
  • ㅇㅇ 2018.06.22 00:00 (*.70.26.172)
    이게 와닿으면 사회생활 좀 해봤을것이고 헛소리하는 애들은 생각없이 사는놈들이라는 생각이 든다. 내가 사회생활을 열심히 하지 않아서 그런지 와 닿네. 공무원은 아니지만 하루종일 시간간 버티다 퇴근하는 내 자신을 반성하게 된다.
  • 엠텍 2018.06.22 13:09 (*.73.135.46)
    빙고. 뭔가 얻으려면 그에 맞는 댓가를 지불해야해..
  • ㅅㄷ 2018.06.22 00:43 (*.135.134.54)
    마음에 늘 따뜻하고 행복한 감정을 품으면

    도대체 어떻게하면 이상태에 도달하게되느냐 이걸로 고민하다 나는 돈으로 결론을 내렸다. 돈이있으면 당장바뀌는것도 있고 몇세대에 걸쳐 나중에야 결과가 바뀌는것도있지만 돈이없으면 출발도 못해. 부가 역사를 만든다 찐짜 믿어봐~
  • ㅇㅇ 2018.06.21 20:31 (*.62.169.85)
    2018 호날두 월드컵
  • ㅎㅎ 2018.06.21 22:54 (*.208.79.69)
    한국으로 치면 울릉도라 할수있는 포르투갈 외딴 마데이라섬 출신으로 스포르팅 리스본 유스팀에 들어갔다.
    하지만 사투리로 인해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았고 어린나이에 혼자 축구 유학을 와서 외로움 때문에 유스팀 적응에 힘들었다.

    유스팀 시절 에피소드로는 친구들에게 자기는 축구선수로 성공해서 람보르기니 탈거라고 예언을 했었는데 어느날 호날두가 학교 쓰레기통을 모아서 분리수거 하느라 리어카에 쓰레기통을 싣고 가는데 친구들이 그 모습을 보며 저기 람보르기니 지나간다~~라고 비웃었다고 한다.
    분노한 호날두는 두고봐라~ 나는 반드시 람보르기니 탈거야~라고 소리치며 힘들었지만 남들보다 더욱 노력했고 팀 훈련이 끝나고도 혼자 운동장에서 종아리에 모래주머니를 차고 드리블 연습을 했다.

    내가 알고 있는 호날두 과거 이야기고 호날두가 지금까지 큰부상 없이 선수생활 하는거 보면 타고난 건강한 체질인거 같기도 하다.
    자기관리도 철저 했지만 너무 연습 많이하면 무릎 관절이나 발목 부상이 생길텐데 말이지.
  • ㅇㅇ 2018.06.21 23:10 (*.99.145.87)
    내가 이슈인 꼰대들을 극혐하는 이유는 별 거 없어
    뭐 잘났다고 자꾸 씨부리냐?
    젊은 애들은 최소 지들이 븅신이란걸 인정하고 살아. 니들은 뭔데?
  • ㅇㅇ 2018.06.22 00:49 (*.205.50.56)
    사람은 언제나 본인의 행동이 맞다고 생각하면서 살아간다. 안그러면 미쳐버려
  • 엠텍 2018.06.22 13:06 (*.73.135.46)
    자 no pain no gain 뜻을 진정으로 알아? 겪어본적 없지?
  • 좋은소리해줌뭐햐 2018.06.23 14:39 (*.7.53.215)
    본인처럼 븅신되지 말라고 시발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605 차트 역주행의 비밀 6 2018.07.17
3604 특이점이 온 수신료의 가치 27 2018.07.17
3603 화가 나면 일단 참는 이유 21 2018.07.17
3602 서울 세계 5위 도시 등극 31 2018.07.17
3601 이것이 미나다 9 2018.07.17
3600 흙수저와 금수저의 차이 40 2018.07.17
3599 짜증난 주결경 13 2018.07.17
3598 비오는 날 동생 챙기는 상남자 8 2018.07.17
3597 조조의 처세술 50 2018.07.17
3596 위기의 홈쇼핑 쇼호스트 14 2018.07.17
3595 대북제재 위반 국가 35 2018.07.17
3594 왁싱샵 방문 기념 싸인 12 2018.07.17
3593 강유미의 성시경 삼행시 39 2018.07.17
3592 홍수아가 성형한 이유 27 2018.07.17
3591 남자가 하면 벌금 여자가 하면 장난 33 2018.07.17
3590 여름철 지옥의 놀이기구 10 2018.07.17
3589 모태 찐따 사쿠라 29 2018.07.17
3588 특이점이 온 동물보호운동 28 2018.07.17
3587 쯔위 하체가 좋은 모모 11 2018.07.17
3586 군대 가서 소식 없는 배우 48 2018.07.17
3585 메시 얘기에 긴장하는 후전드 4 2018.07.17
3584 창렬이 또 17 2018.07.17
3583 자기야 우리도 이거 하자 5 2018.07.17
3582 치마 입은 엠버 12 2018.07.17
3581 자영업자 카드결제 거부권 검토 100 2018.07.17
3580 폴댄서 솔라 16 2018.07.17
3579 오늘 대프리카 기온 예고 43 2018.07.17
3578 조현의 다이빙 20 2018.07.17
3577 임용고시 준비녀의 고민 51 2018.07.17
3576 민아의 열창 14 2018.07.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27 Next
/ 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