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ㅇㅇ 2018.06.22 01:02 (*.205.50.56)
    선의로 남에게 마음을 써본지 얼마나 됬었는지..
  • 맞춤법 빌런 2018.06.22 02:12 (*.234.138.12)


    병신아
  • ^_^ 2018.06.22 10:20 (*.152.211.149)
    응 씨발놈아
  • 어후 2018.06.22 16:23 (*.36.155.83)
    됬 됏 이거 뭐 틀리면 세상무너짐? 병신아라니... 열심히산다 어휴
  • 그거보다 2018.06.22 19:11 (*.197.20.119)
    되로 바꾸는게 맞는거 아님? 됐으로 쓰면 어색한데
  • that 2018.06.23 18:35 (*.249.45.12)
    댓 아니냐 ?
  • ㅋㅋ 2018.06.22 01:10 (*.74.72.4)
    매달 자동으로 만원 자선단체 이체된다.
  • ㅎㅎ 2018.06.22 02:06 (*.165.110.234)
    난 굿네이버스에 2만원.... 지금 9년다되어 가는데

    그게 빠져나가고 있다는걸 최근에야 알았음... 이제와서 해제하기도 그렇고...

    안 잊어버렸으면 공제라도 받는건데..
  • 1c23 2018.06.22 02:09 (*.185.156.200)
    후후 호구 두마리가 여깄군
  • ㄱㄱ 2018.06.22 02:26 (*.144.213.200)
    굿네이버스는 기부금공제 자동으로 반영된다.
    안됐다 치더라도 5년간 소급된다.
  • ㅁㅁ 2018.06.22 11:05 (*.158.70.195)
    나도 딱 만원씩만 하고 있음

    아직 그 이상은 행복하게 낼수가 없을것 같음
  • -,.- 2018.06.22 02:02 (*.15.240.84)
    자신의 몸을 아끼지 않고 선한일을 하는 사람에게 주는
    LG 의인상이 사회에 좋은 영향을 끼치는 것 같아 보기 좋더라..
  • ㅂㅂㅂ 2018.06.22 04:54 (*.207.67.180)
    삼성이 기부는 금액적으로는 10배이상 하고 있음 1회성이 아니라 예를 들어 시각장애인 안내견 양성소를 국내 유일하게 운영하고 있음
  • 기부 2018.06.22 07:57 (*.186.122.207)
    ㅇㅇㅇ 삼성이 진짜 기부왕임
  • 인정? 2018.06.22 08:23 (*.111.28.233)
    삼성그룹 1년 기부액 평균 3천억원
    2위~10위 합쳐도 3천억 안됨
  • 흠냐 2018.06.22 10:28 (*.195.172.153)
    삼전이 영업이익 2위부터 10위랑 같음.
    ㅋㅋㅋㅋㅋㅋ 대박이긴 해. 진심 얘넨
  • 2018.06.22 10:11 (*.111.10.157)
    맞다 오히려 삼성이 기부액 훨씬 큰데 더 안 알려짐. ㅋㅋㅋㅋㅋ
  • ㅇㅇ 2018.06.22 10:26 (*.7.51.148)
    샘숭은 싸지른게 많아서
  • 1 2018.06.22 02:30 (*.206.201.120)
    터미널에서 정장을 입은 중년 남성을 만났는데
    소지품을 다 택시에 놓고 내렸다는 거임
    수원에 가야하는데 차비가 없대서 연락처 주고 받고 돈을 빌려줬는데 연락두절...
    가만히 생각해보니 인상착의와 말하는 게 사기꾼의 전형이었음
    쉽게 돈빌려준 내가 어리석지만 인간에 대한 회의감이 들더라
  • 나도 2018.06.22 04:08 (*.168.63.83)
    나도 전에 춘천 터미널에서 어린 여학생이 자신이 홍천에 살고 있고 집에 가야 하는데 지갑을 잃어버려서 못 간다고 날 붙잡고 이야기 하길래
    마침 일렉기타 하나 중고로 팔기도 했고 현금이 좀 있어서 나중에 혹시 모르니까 여윳돈으로 쓰라고 2만 원 정도 쥐어줬다.
    그리고 춘천 터미널 근처 이마트에 들러서 쇼핑을 하고 다시 터미널로 갔는데 이 년이 휴가 나온듯한 군인을 붙잡고 또 돈을 빌리고 있는 거임.
    그래서 다가가서 야이 시발 나한테 장난쳤냐? 하고 존나 크게 소리 질렀음
    발뺌하길래 계속 쫓아가면서 큰소리 지르니까 도망치더라. 그 다음부터 길에서 차비 빌려달라는 사람들 하나도 안 빌려주고 있음
  • 끄아아아아 2018.06.22 08:59 (*.63.33.206)
    비용을 지불하고 사는 법을 배웠다고 생각해
  • ㄱㄱㄴ 2018.06.22 11:05 (*.70.57.213)
    그거 뉴스에도 나올 정도로 흔한 앵벌이 방법인데
  • 김이박최 2018.06.22 04:31 (*.170.68.77)
    영알못인데 저기 oneday보다 someday가 더 자연스러운것 아닌가요?
  • ㅇㅇ 2018.06.22 04:44 (*.229.101.158)
    원데이가 썸데이보다 조금 더 넓은 의미 입니다 .. 그리고 원데이가 미래를 지칭할땐 조금 정해져잇다는 느낌을 줍니다 선의를 베푼 사람은 도움받는이가 미래 어느 날 꼭 해줫으면 하기 때문에 원데이를 쓴것이죠
  • ㅇㅇ 2018.06.22 09:29 (*.66.184.171)
    원데이가 더 자연스러움
  • ㅋㅋ 2018.07.01 12:24 (*.36.149.143)
    One day는 과거의 어느날
    Someday는 미래의 어느날이라고 잘못 배운 사람들이 대부분임
  • ㅇㄴ 2018.06.22 05:58 (*.7.59.60)
    랜덤 액션 오브 카인드니스
  • "간큰놈들" 2018.06.22 07:37 (*.79.73.94)
    음...
    어디를 가서 공짜로 타이어 교환을 해준다라..
    과연 누가했을까
  • 닉갑ㄱ 2018.06.22 08:03 (*.36.131.202)
    드라이빙 이모션, 한국타이어
  • 여름늑대 2018.06.22 10:33 (*.208.206.126)
    ㅋㅋㅋ
    나 이런 댓글 좋아. 빵터짐
  • ㅋㅋㅋㅋ 2018.06.22 08:10 (*.7.51.97)
    영화 아름다운 세상을 위하여네
  • 1 2018.06.22 09:26 (*.170.30.130)
    하지만 그 타이어 가게에는 스티븐 호지스라는 사람은 없었다.
    그리고...
  • ... 2018.06.22 09:29 (*.66.184.171)
    가정이 무너지고
  • 초긍정인 2018.06.22 13:47 (*.223.35.241)
    휠너트가 풀리며
  • t1 2018.06.22 09:45 (*.221.162.114)
    마지막으로 이 편지는 영국에서...
    이제 당신도 20명의 사람에게 타이어 값을 지불할 의무가 생겼습니다.
    이를 거부할 시....
  • 당했다 2018.06.22 09:54 (*.4.187.61)
    저래서 갔더니 타이어는 공짜인데 공임을 타이어값보다 더 비싸게 받더라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ㅁㄴㅇ 2018.06.22 11:28 (*.8.160.156)
    이랏샤이마세~
  • 초긍정인 2018.06.22 13:47 (*.223.35.241)
    타이어뱅크 사장의 빅픽쳐
  • 333 2018.06.22 14:25 (*.114.127.86)
    회식하고 선임이랑 3차가서 술먹다가 택시태워 보내주고 나도 타러 가다가 잠깐 벤치에서 쉬려다
    3시간 잣음 일어나서 카택이나 부르자 하고 핸드폰 찾는데 없어짐... 당황해서 주변 찾다가
    편의점가서 음료 하나 고르고 죄송한데 핸드폰 잃어버려서 그러는데 내 전화로 전화 한통만 해도 되냐니까
    안된다고 함 그래서 그럼 본인이 해주시면 안되냐니까 그것도 절대 안되고 요세 그런 사기가 많다고 대놓고 말함...나와서 일단 집에 가려고 걷다가
    대리 하는 아저씨들 모여 있길래 가서 말햇더니 어떤 아저씨가 전화번호 묻고 전화 걸어줌
    받은 사람도 대리기산데 2시간 거리 내 핸드폰 가지고 갓다고 함...솔찍히 속으론 화가났지만 돌려줄수 있냐니까
    거리도 있고 자기는 이시간이 생계기때문에 어쩌구 저쩌구 사례금 드릴께요 햇더니 얼마 줄꺼냐고 함..
    5만원 준다고 하고 1시간 기다렷다 받앗음.. 그후로 술먹을때 마다 핸드폰 있는 주머니 손으로 툭툭 치면서 확인하는 버릇 생김
  • A 2018.06.22 21:25 (*.62.163.69)
    저정도까진 아닌데 신혼여행으로 간 하와이에서 정신없어서 주차 하고 차문을 열어놓고 해변으로 감;;; 갔다와보니 잠겨있는 차 안에 차 열려있어서 잠궈주고 간다고 다음부턴 좀더 조심하세요:) 라고 써진 쪽지가 있었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730 동아대 조교수 성추행 누명 자살 사건 30 2018.07.19
3729 위기의 PD 23 2018.07.19
3728 좋은 데이트 코스 25 2018.07.19
3727 가정용 전기요금도 결국 57 2018.07.19
3726 구분이 어려운 여자 연예인 13 2018.07.19
3725 태평양 플라스틱 바다 25 2018.07.19
3724 월드컵 결승전 관람하는 윌스미스 아들 비쥬얼 21 2018.07.19
3723 옛날 운전자들 필수품 31 2018.07.19
3722 이것이 쯔위다 15 2018.07.19
3721 상남자식 이벤트 4 2018.07.19
3720 인싸가 되고싶었던 정우성 19 2018.07.19
3719 먹튀한 줄 알고 학생들 신상 턴 떡볶이집 16 2018.07.19
3718 귀국한 모드리치 17 2018.07.19
3717 사회초년생 월급 분포도 54 2018.07.19
3716 뭔가 이상한 웨이브 2 2018.07.19
3715 예술의 경지에 다다른 칠판 낙서 10 2018.07.19
3714 네츄럴한 해명 53 2018.07.19
3713 노량진 공시생들 36 2018.07.19
3712 추신수 올스타전 첫 타석 15 2018.07.19
3711 갈데까지 간 버섯 11 2018.07.19
3710 서장훈 급정색 12 2018.07.19
3709 욕 먹고 있는 SKT 창렬 요금제 33 2018.07.19
3708 한국 여름 날씨 쾌적하다 11 2018.07.19
3707 김완선이 말하는 희자매 해체 이유 20 2018.07.19
3706 여자친구 몸매의 가진 큰 책임자 16 2018.07.19
3705 타지인들이 느끼는 부산 대중교통 31 2018.07.19
3704 내한한 톰 크루즈의 무리수 20 2018.07.19
3703 교도소 죄수들 근무 시간 14 2018.07.19
3702 장신영 아들이 생각하는 강경준 26 2018.07.18
3701 뚱뚱한 남자만 사귀는 누나 32 2018.07.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31 Next
/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