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2018.06.22 01:02 (*.75.47.168)
    방화범 이모씨(55, 선원)는 범행 전날 외상값이 10만원인데 주점 여주인이 20만원을 요구하자
    자신을 돈계산도 못하는 바보 취급하는 거 같아서 화가 나 불을 질렀다고 진술했다.

    18일 오전 1시 30분쯤, 이모씨는 군산시 중동에 있는 선배의 집에 숨어 있다 경찰에 붙잡혔으며 불이 난 주점에서 500m 떨어진 곳이다.
  • ㅇㅇ 2018.06.22 01:04 (*.205.50.56)
    와 개싸이코네 ㄷㄷ 손님은 뭔죄라고 ㄷㄷ
  • ㅇㅇ 2018.06.22 01:38 (*.187.136.11)
    저놈이 나쁜놈이지만 분노가 극에 달하면 저 행동은 수긍이 간다 갈때 가더라도 다 같이 가자 나만 이렇게 힘들순 없다 이런거지
  • 2018.06.22 01:50 (*.46.191.241)
    본인은 안갔는데?
  • 때타니 2018.06.22 02:53 (*.233.30.107)
    손님까지 죽인다고?
    매우 비정상적임
  • 김이박최 2018.06.22 04:27 (*.170.68.77)
    미친거아냐? 주인만 칼로 찌른것도 아니고 그냥 아무상관없는 가게 손님들을 노리고 불을 질렀는데?
  • Double_B 2018.06.22 06:06 (*.50.162.182)
    ㅇㅇ /// 사람은 누구가 분노 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 분노를 다스릴 줄 아는 것 또한 사람 입니다. 아무리 분노가 아무리 심해도 살인을 계획하고 실행하는 사람이나, 저 사람을 보면서 수긍이 된다고 하는 당신 모두 싸이코패스 입니다.
  • ㅇㅇ 2018.06.22 06:10 (*.62.175.247)
    저넘 고향 친구냐
  • ㅂㅂ 2018.06.22 08:24 (*.150.123.248)
    '분노'의 정의를 어찌 내리느냐의 차이겠지.

    원댓글은 분노는 도저히 참을 수 없는, 분노했다는 건 반드시 파괴에 이르는 행동을 해야만 하는 단계의 화를 말하는 거 같다. 이성을 잃을 수밖에 없는 상태를 분노한다고 생각하나보네.

    대댓글들은 분노=화의 일종, 억누를 수 있는 것으로 받아들이는 거 같고.
  • ㄴㅇㄹ 2018.06.22 08:37 (*.234.210.199)
    형이 저 행동을 수긍한다고 남도 다 수긍한다 생각하지 말아... 갈때 아무 연관이나 책임없는 선량한 이웃도 같이 가자는것이 얼마나 잔인하고
    비겁하며 반사회적인 행동인지나 수긍해. 뒈질려면 혼자 뒈져 애먼 사람들 피해주지 말고..
  • 2018.06.22 10:11 (*.195.172.153)
    쟤 가족이냐
  • ㅇㅇ 2018.06.22 15:19 (*.88.251.176)
    이해가 간다니..같은 수준이네
  • 덜덜이 2018.06.22 02:19 (*.49.215.253)
    솔직히 개 썅놈이지만 이해는 간다. 하류 인생에 무시까지 당하니 세상이 원망스러웠겠지
  • ㅇㄴㅁ 2018.06.22 04:05 (*.211.77.242)
    진짜 백번천번 양보해서 화날때 사람이랑 주먹다짐하는것 까진 이해한다.
    근데 화난다고 어딘가에 불지르는건 도저히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감.
  • ㄴㄴ옹 2018.06.22 10:23 (*.17.237.69)
    백번천번까지 양보할것도없어 주먹다짐좀하면어때 무슨 약한애두고 린치한것도안니고 쫌 싸울수도잇지
  • ㅂㅂㅂ 2018.06.22 04:46 (*.207.67.180)
    이방화범은 재범확율이 높을거같다 그러나 형량은 많아야 10년이겠지 2-3번은 더 감방갈듯
  • ㅇㅇㄴ 2018.06.22 08:22 (*.14.194.88)
    얼마전 기사보니 장인죽인 사위 집도 태웠던데 징역30년 나오더라 존속이라 높게나왔는지 방화라 높게나왔는지 계획이라 높게나왔는지는 모르겠다.
  • 아하 2018.06.22 12:38 (*.154.198.59)
    존속이 크지. 우리나라는 존속에 대해서 만큼은 무겁게 때려.
  • ㅇㅇ 2018.06.22 05:23 (*.210.18.14)
    무서운 동네군
  • 2018.06.22 08:59 (*.235.56.1)
    와 진짜 소름이더라.. 손님은 왜 죽이는건지..
  • 1 2018.06.22 09:16 (*.170.30.130)
    솔직히 10만원, 20만원 이라는 돈이 한달 잠깐 빠듯하게 살면 다음달 메꿔질 돈인데
    막 세상이 무너질듯한 어마무지한 빚더미도 아니고, 그치?
    이건 단순히 볼 문제가 아닌거 같다.
    일종의 분노조절장애?
    빚을 갚아야 한다는 이성적 판단보다 이 사람이 나한테 뭐라 하네? 날 무시하네? 라는 ..
    정신과진료 받아야지. 그 전에 먼저 감방 생활 20년 정도 하고
  • ㅇㄻ 2018.06.22 09:58 (*.47.126.124)
    자존감은 엄청 낮고
    자존심은 쎈사람들이
    보통 욱해서 분노 조절 잘 못하더라
    형말대오 일종의 분노조절 장애하고
    세상이 자신을 무시한다는 생각이 커서 그런듯
    자존감이 낮으니까
  • ㅇㅇ 2018.06.22 11:21 (*.36.157.245)
    방화범은 화형시켜야된다 ㅅㅂ 김대한
    김대한 개새끼 사형집행인 구하면 내가 진짜 바로 가서 때려죽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820 강호동 어깨 넓이 17 2018.07.20
3819 햄버거 전문점의 통수 26 2018.07.20
3818 조세호 인스타에 댓글 남긴 박준형 4 2018.07.20
3817 해병대 헬기 추락사고 35 2018.07.20
3816 효주의 시그니처 마크 32 2018.07.20
3815 밥경찰 모음 51 2018.07.20
3814 양원경의 자랑 36 2018.07.20
3813 유쾌한 회원과 트레이너 12 2018.07.20
3812 여자 아이돌 컨셉질 레전드 13 2018.07.20
3811 시모가 아기 쌍커풀 있다고 의심한다 40 2018.07.20
3810 을용타 시전 7 2018.07.20
3809 마블 영화 내 취향 아냐 42 2018.07.20
3808 스트릿 뷰가 준 뜻밖의 감동 14 2018.07.20
3807 김수미 잡는 장동민 11 2018.07.20
3806 1분에 9500원 19 2018.07.20
3805 악동뮤지션 이찬혁의 위엄 49 2018.07.20
3804 연구원 실수로 죽은 507살 조개 12 2018.07.20
3803 리더는 묵직해야 한다 16 2018.07.20
3802 1500만원 스위스 명품 시계 20 2018.07.20
3801 호날두 뜬금포 5 2018.07.20
3800 이탈리아 닥터피쉬 종업원 미모 11 2018.07.20
3799 마사지 요정 이승우 3 2018.07.20
3798 FBI도 해독 못한다는 암호 28 2018.07.20
3797 나도 치즈 핫도그 좋아하는데 3 2018.07.20
3796 영자 누나 가슴에 땀 너무 난다 6 2018.07.20
3795 한일 해저터널 뚫으면 부산항 망한다 44 2018.07.20
3794 김창렬 새 도시락 동업자 상태 13 2018.07.20
3793 러시아 소녀의 스케이팅 9 2018.07.20
3792 일본 1세대 오타쿠 노령화 16 2018.07.20
3791 따주는 쯔위 8 2018.07.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34 Next
/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