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jpg

는 남자가 고소

 

오스트리아 국토교통부에서 일하던 피터 프란즈마이어(Peter Franzmayr)는 자신이 아닌 여성 동료가 진급을 하자

그녀와 오스트리아 국토교통부를 "성차별로 인한 승진누락"으로 고소했다.

 

2.jpg

당시 오스트리아 국부교통부는 두  관련부서를 통합하고는 그 부서를 담당할 서장을 구하고 있었는데

피터 프란즈마이어를 포함한 3명의 간부 중 오직 여성이였던 어슐러 제츠너(Ursula Zechner)를 담당 서장으로 뽑았다.

 

나중에 자신이 어슐러 제츠너보다 담당 서장으로 0.25% 더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는 것을 알아낸

피터 프란즈마이어는 곧바로 오스트리아 국부교통부에 항의를 하였으나 거절당했고, 이내 곧 법원으로 향했다.

 

그는 이는 명백한 성차별이며 이로 인하여 승진누락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고

당시 오스트리아 국부교통부 여성장관이였던 도리스 부레는 양성평등을 위해서 여성을 뽑았다고 반론을 하였다.

 

3.jpg

허나 법원은 피터 프란즈미어 편을 들어주었고, 이는 명백한 성차별 행위였음을 인정하였다.

 

이유는

1. 피터 프란즈미어가(비록 0.25%지만) 새로운 부서의 담당 서장으로 더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는 점과

2. 국토교통부 여성장관 도리스 부레가 반론으로

양성평등을 위해 일부로 여자를 뽑았다는 말이 자신이 결국 성차별을 했다고 인정했다는 것.

 

법원은 피터 프란즈미어에게 승진누락으로 인한 피해금액 + 승진이 되었을 때의 봉급을 지급하라고 명했다.

 

4.jpg

피터 프란즈미어는 결국 317,368유로(한화로 약 4억원)를 받았고

이후 변호사로 활동하다가 벨스(Wels)시의 시의회 의원이 되었다.

 

요약

오스트리아에서 한 여성장관이 페미니즘 실천하려고 남자대신 여성을 서장으로 뽑아줬다가

성차별로 고소미 먹고 4억원 물어줄게됨


  • ㅇㅊㅁㄴ 2018.07.19 14:54 (*.239.145.34)
    해피엔딩이네
  • dD 2018.07.19 14:57 (*.244.218.22)
    우리나란 안될거야 아마
  • ㅇㅇ 2018.07.19 15:25 (*.140.230.64)
    울나라에서 저러면 설사 법원에서 손 들어주기도 힘들뿐더러

    설사 이겨도 찌찔한 한남이란 굴레 씌워서 인생 조지게 만듬
  • 자낙스 2018.07.19 15:36 (*.76.131.245)
    역시 선진국
  • 2018.07.19 15:41 (*.106.125.246)
    선진국 멋있다. 우리나라는 절대 안된다 ㅋㅋㅋ
  • ㄴㅇㅁ 2018.07.19 15:46 (*.87.201.253)
    우리나라는 연구과제에 여성과학자 끼우면 가산점 주니깐 뭐 ㅋㅋㅋㅋ
  • 아니씨발 2018.07.19 17:16 (*.187.63.161)
    나의 조국은 졷같은나라였구나
  • ㅁㄴㅇㄹ 2018.07.19 17:51 (*.62.172.210)
    요약이 이상한거같은데? 보상금은 국가가 준거 아니냐?
  • ㅁㄴㅇㄹ 2018.07.19 18:28 (*.166.6.250)
    보상금은 세금으로 다 나갔고 장관은 안 짤리고 계속 해먹음. 이게 어떻게 해피엔딩이냐 헬피엔딩이지
  • 뇌문도 2018.07.19 20:52 (*.62.10.90)
    ㅅㅂ 그러고니 그렇네
  • ㅇㅇ 2018.07.19 20:24 (*.223.34.59)
    보뽑뽑요
  • 아라 2018.07.19 23:08 (*.223.16.61)
    보pick보pick
  • ㅁㄴㅇ 2018.07.20 00:26 (*.148.4.250)
    페미수준;
  • ㅇㅇㅇㅇ 2018.07.20 10:33 (*.96.206.130)
    그냥 문재앙 찍어준 자지새끼들은 자살하는게 답이지
    입으로 페미 존나게 욕하면 뭐하냐 정작 지들은 문재앙찍고 박원숭 쳐밀면서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031 녹취 내놓자 말 바꿈 22 2018.08.13
3030 매니저한테 도둑맞은 손담비 17 2018.08.13
3029 불확정성의 원리 53 2018.08.13
3028 군대 가면 꼭 하나씩 있는 놈 13 2018.08.13
3027 기대했는데 막상 복귀하니 실망스러웠던 연예인 21 2018.08.13
3026 OECD의 경고 27 2018.08.13
3025 혼자 여행하는 여자들의 공포 70 2018.08.12
3024 파리와 서울의 도심 속 인공해변 31 2018.08.12
3023 웃으면서 뼈 때리는 세정이 22 2018.08.12
3022 중국 현지 마라두부 가격 33 2018.08.12
3021 후전드 초딩 시절 골 세레머니 6 2018.08.12
3020 던져서 그리기 13 2018.08.12
3019 다시 태어나도 아내와 결혼? 10 2018.08.12
3018 KBO식 수비 센스 10 2018.08.12
3017 조이 몸매는 이 때가 좋았죠 8 2018.08.12
3016 생활 속 그래피티 15 2018.08.12
3015 나연이의 나쁜 손 5 2018.08.12
3014 방산비리 속에서 살아남은 걸작 68 2018.08.12
3013 이니에스타 J리그 데뷔골 22 2018.08.12
3012 클럽 사장들의 박명수 디제잉 평가 9 2018.08.12
3011 배달비에 이어 포장비까지? 45 2018.08.12
3010 유리의 무빙 20 2018.08.12
3009 드르렁 번트 8 2018.08.12
3008 8만년동안 생존한 나무 10 2018.08.12
3007 현실 남매의 하트 만들기 안무 14 2018.08.12
3006 데얀이 말하는 K리그 문제점 29 2018.08.12
3005 아재들이 기억하는 편의점 30 2018.08.12
3004 너 같으면 양해 하겠냐? 19 2018.08.12
3003 남처럼 대해달라던 며느리 39 2018.08.12
3002 10년동안 재판으로 싸운 남녀 13 2018.08.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08 Next
/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