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1234 2018.07.19 14:58 (*.186.9.17)
    저렇게는 fm 해도 못사
  • dd 2018.07.19 15:01 (*.168.91.26)
    fmrte는 폼인가?ㅋㅋ
  • 리자몽 2018.07.19 15:39 (*.111.28.71)
    살라 대신 손
  • 죠스케 2018.07.19 15:43 (*.206.4.19)
    신아영 진짜...아...최고다..
  • 죠스케 친구 2018.07.19 16:47 (*.181.214.137)
    진짜 최고다
  • ㅇㅇ 2018.07.19 16:32 (*.86.132.141)
    케인 살라 음바페는 가능성없고

    네이마르 아자르중 한명 사겠네
  • ㅁㄴㅇ 2018.07.19 18:07 (*.244.43.105)
    살라 진짜 최고다...살라짱
  • d 2018.07.19 19:12 (*.214.247.156)
    그나물에 그밥중에 최고는 네이마르다 호날두 메시제외하고 네이마르는 안되니까 아자르 데리고 오려고 하는거고 그리고 네이마르는 스페인세법이 뭣같은걸 당해봐서 더더욱 가기싫을거다
  • 빅브라더 2018.07.19 22:13 (*.62.22.248)
    네이마르 아자르 확률이 젤 높음
    이미 월드컵이후로 음바페 몸값이 네말을 넘어섰고 진짜 천문학적 금액아니면 음밥이는 힘듬.
    그리고 영국 선수 탑클은 라리가 잘안감 케인은 희박하고. 벡험이도 말년에 축구화 쳐맞고 간것이고..
  • 12312 2018.07.20 02:31 (*.170.169.168)
    맥마나만은?
  • 축알못 2018.07.19 22:13 (*.101.155.50)
    제일 가능성없는 선수가
    네이마르랑 음바페 - 이둘은 돈으로 쳐발라도 못데려오니 계약기간끝날때까진 계속해서 루머만 생성할듯
    케인이랑 살라는 돈으로 건들면 가능하긴한데
    그것때문에 한창 주가오르고 링크많이 떳을때 이미 재계약해버려서 예상보다 더 지출을 해야하는 판국이고
    게다가 팀의헌신도 좋아서 왠만해서 데려오기 쉽지않고
    마지막 아자르는 첼시 떠나서 다른곳에서 도전하고 싶다고 계속해서 입도털고 절친인 쿠르트와도 스페인가고싶다고 입털어서
    둘이 같이 옮길공산이 크지
    근데 왠지 꼬마로 갈꺼같애...
    레알은 빠르면 이번달안에 두명의 슈퍼스타 영입발표한다던데...누굴까...
    5명제외하곤 그닥 인물들이 없어
  • 케이 2018.07.20 09:40 (*.105.86.58)
    PSG에서 음밥은 절대 안되고 네이마르는 금액 맞으면 놔주겠다고 선언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103 여행 중 린스 때문에 15년 절친과 절교 36 2018.08.13
3102 요즘 드라마 의상 24 2018.08.13
3101 1마리 4300만원 도마뱀 27 2018.08.13
3100 피지컬 좋은 여경 18 2018.08.13
3099 아내가 치매라는 소식을 들은 남편 24 2018.08.13
3098 식칼 성애자 7 2018.08.13
3097 인종 차별하는 기계 6 2018.08.13
3096 하하가 말하는 마마무 화사 11 2018.08.13
3095 금요일 저녁에 방영해서 빛을 못 보는 프로그램 14 2018.08.13
3094 김성주 아들 김민국 근황 8 2018.08.13
3093 느낌이 오는 두피 마사지 15 2018.08.13
3092 한국 엉덩이 주사 처음 맞아본 일본 여성 19 2018.08.13
3091 4차 산업혁명 예상 도달 시기 20 2018.08.13
3090 풍성한 아이린 12 2018.08.13
3089 수많은 기부천사들에 의해 운영되는 시설 4 2018.08.13
3088 그분을 건드린 페미 5 2018.08.13
3087 일본에서 도둑질하다가 걸린 한국인 남녀 16 2018.08.13
3086 전세 사는 유재석 9 2018.08.13
3085 집으로 출장 마사지 부른 남편 41 2018.08.13
3084 아는형님 왓썹맨 2 2018.08.13
3083 에어컨 춥다고 그렇게 끄시면 24 2018.08.13
3082 무한도전 집단 패드립 8 2018.08.13
3081 경찰의 전방위적인 검열 25 2018.08.13
3080 전설의 타박꼼 14 2018.08.13
3079 터미널 식당 위생 상태 6 2018.08.13
3078 영화 말아톤 주인공 10년 후 6 2018.08.13
3077 요즘 잔디깎이 10 2018.08.13
3076 신지 없으면 코요테 아니야 6 2018.08.13
3075 각도기 측정 성공 8 2018.08.13
3074 모모의 자랑 6 2018.08.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10 Next
/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