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큰그림 2017.01.11 18:47 (*.7.50.210)
    스누피 생각나네
  • 김말랑 2017.01.11 18:55 (*.209.123.89)
    라이너스?
  • 애착이불 2017.01.11 18:53 (*.7.55.190)
    어휴 우리아들도 맨날 이불물고빨고 꼭 안고 자는데 저나이 되서까지 끌어안고 다닐까봐 걱정이네...
  • 찰리브라운 2017.01.11 18:56 (*.38.8.242)
    라이너스의 담요
  • 담요 2017.01.11 18:57 (*.238.111.199)
    지코
  • 집착녀 2017.01.11 19:06 (*.39.2.185)
    집착 좀 심할 듯
  • 샤킹 2017.01.11 19:20 (*.33.108.185)
    난 손수건
    나이가 30이 넘었는데 손수건에 칩착한다
    어렸을때 엄마가 울때마다 엄마향 나는 화장품 뿌려서 나한테 던져주면 울음 그치고 그 손수건 물고빨고했대
    근데 지금은 엄마가 없다............
    그래서 더 집착하는지 몰라.......
  • qqq 2017.01.11 19:33 (*.81.48.138)
    아...
    어디가서 좀 맛난거라도 사먹어라.
  • ㅓㅜㅑ 2017.01.11 19:36 (*.182.40.183)
    뭐야 이런 병쉰같은 댓글은 ㅋ 위로야 뭐야?
  • 달별 2017.01.11 20:25 (*.234.187.3)
    눈물나게..
  • 하이루 2017.01.11 19:26 (*.63.190.250)
    전에 헤어진 여자친구도
    이불에대한 집착이 있었음
    너무 낡아서 그걸 오려서 냄새맡고
    자고 그러더라
    이런 집착있는 케이스가 꽤 많은듯 함
  • 2017.01.11 19:53 (*.137.249.217)
    나도 이불..
    애정결핍중 하나라던데
    냄새맡고 입 주위에 비비고 그러면 맘이 편해진다...왜그런진 나도몰라
    군대가선 안그랬는데 집에선 그래
  • ㅇㅇ 2017.01.11 19:59 (*.38.8.196)
    잘때 원래 이불 안고자자나. 옛날 이불 하나로만 쭉 쓴다는건가?
  • es 2017.01.11 20:29 (*.223.31.162)
    나도 어릴 때 집착하던 이불이 있었는데 열살땐가 아부지가 이불들고 소각장 같이 데려가서 태워부렀다 어른 되라고... 일주일 동안 울었음
  • dddd 2017.01.11 21:21 (*.163.189.38)
    담배 안나왔나여?
  • ㅇㅇ 2017.01.11 22:01 (*.224.250.148)
    라우뢰
  • 이수근 2017.01.12 05:06 (*.197.20.250)
    이 편 개꿀잼임
  • 2017.01.12 09:50 (*.187.107.23)
    제목보고 지코라고생각한 내가 참..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7205 안철수의 정책 130 2017.02.24
7204 힘들 때 우는 건 삼류다 15 2017.02.24
7203 쓰레기 같은 언론은 꺼지라고 49 2017.02.24
7202 진실과 맞바꾼 39년 인생 26 2017.02.24
7201 각국의 신입생 환영 문화 16 2017.02.24
7200 사즉생의 각오 21 2017.02.24
7199 졸업식에 찾아온 가수 36 2017.02.24
7198 미국인의 이상한 도전 23 2017.02.24
7197 돈 아깝다는 남편 26 2017.02.24
7196 스티브 vs 이재명 25 2017.02.24
7195 일본 빵집 장인들이 선택한 편의점 빵 23 2017.02.24
7194 인형 뽑기 기계조작법 20 2017.02.24
7193 관상용 새우로 재테크 24 2017.02.24
7192 심플하고 편리한 공공디자인 15 2017.02.24
7191 요즘 남자들의 대세 헤어스타일 40 2017.02.24
7190 세븐 여친 집 자랑 10 2017.02.24
7189 결혼 앞두고 고백 44 2017.02.24
7188 스톱워치 공부법 22 2017.02.24
7187 2시간 최저시급으로 장보기 42 2017.02.24
7186 택시 조수석에 타면 안 되는 이유 17 2017.02.24
7185 안정환에 대한 여론 16 2017.02.24
7184 어긋난 호기심 15 2017.02.24
7183 임자 만난 서장훈 11 2017.02.24
7182 뚱뚱한 여자가 살 뺐을 때 11 2017.02.24
7181 이름을 길게 늘여 쓸 수 밖에 없었다 5 2017.02.24
7180 여자친구를 집에 데려다 줬는데 24 2017.02.24
7179 국내 피겨계의 전설 20 2017.02.24
7178 식당에서 갑자기 쓰러진 노인 17 2017.02.24
7177 임신한 아내가 새콤달콤만 먹어요 8 2017.02.24
7176 암기 노하우? 25 2017.02.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47 Next
/ 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