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resized_20170331_102332_-1213582234.jpg


  • 가산x지털x지 2017.05.19 01:23 (*.216.252.158)
    저러시는 분들도 있지만 양보해주면 정말 고마워하시는 분들도 많다
  • ㅇㅇㄴ 2017.05.19 02:15 (*.141.183.74)
    대부분은 양보해주면 한번은 사양하던가 고마워하면서 앉는다. 진짜 저런경우는 보기힘들듯
  • 망할년 2017.05.19 02:18 (*.75.47.168)
    60~70먹은 할아버지에게 양보하려고 일어섰는데 50대 아줌마가 낼름 앉음
  • ㅇㅇㄴ 2017.05.19 02:39 (*.141.183.74)
    ㅋㅋㅋㅋㅋ
  • ㅁㄴㅁㄴ 2017.05.19 02:41 (*.216.145.68)
    나도 그런일 겪고나서 양보해드리기 전에 약간 큰소리로 '할아버지(할머니) 여기 앉으세요'라고 말하고 일어남.
  • ㅂㅂ 2017.05.19 07:09 (*.150.123.248)
    너 용기있다. 그런 일을 용기라고 할 만큼 내가 소심하기도 하지만.
  • ㅂㅈㄷ 2017.05.19 04:04 (*.184.78.193)
    나도 이런적있는데 ㅋㅋ 맨앞자리 앉아있었는데 딱봐도 연세가 지긋하신 할아버지가 타길래 어르신 앉으시라고 하면서 일어났는데 어르신이 "아니야 난 괜찮아 학생앉아" 라고하셔서 내가 다시 "아니에요 앉으세요 저 곧 내려요" 하는데 어떤 서 있던 아줌마가 앉음.
    순간 정적 . 그리고 뻘쭘하게 어르신하고 나하고 서서 3정거장이나 같이 서있다가 나는 내림.
  • Quell 2017.05.19 09:32 (*.195.246.129)
    난 아직도 기억에 남는게 초등 저학년때 버스에 할머니가 탑승하시길래 앉으시라고 양보해 드렸다. 그런데 할머니께선 같이 앉자고 날 안고 앉으셨어.몇 정거장을 가다 그 할머니께서 내리실 정류소가 와서 내가 일어나고 할머니가 일어나서 고맙다고 인사하고 후문으로 가시는데 어떤 아줌마가 그 자리에 앉더라.내가 뻥져서 쳐다보니 모르는척 딴데 쳐다보더만.그때 울아부지도 계셨는데 내가 어이없이 쳐다 보니 아부지도 허허 하시고 말더라.
  • ㄴㅁㄹ 2017.05.19 13:52 (*.197.92.199)
    예전에 일본친구가 3살배기 애기를 데리고 한국에 놀러와서 관광을 시켜준적이 있음.

    전철타고 가던 도중, 내가 서있던 바로 앞에 자리가 나서 애기 앉히려고 폼 잡는 순간,

    승차하던 아지매 하나가 슈우우욱 하고 미끄러지듯 오더니 엉덩이로 애기 밀쳐내고 떡 앉더라.

    하도 어이가 없어서, 쳐다봤는데 끝까지 못본척으로 일관.

    옆에서 지켜보던 70대 할아버님이 '여기 애기 앉혀요'하고 자리 양보 해주시더라 시발.

    한국 아주매미들은 대체 뭐가 문제인거냐?
  • ㅁㅁ 2017.05.19 14:32 (*.70.26.105)
    그런 아지매는 매가 답잊
  • 에휴 2017.05.19 16:49 (*.195.87.119)
    한 50된 아저씨 등산하고 왔는지
    아웃도어 베낭매고 내 앞에 서더니
    어이 좀 일어나지? 나이많은 사람이 앉게
    이러길래 쌩깠는데 계속 중얼거리길래
    째려보면서 일어나서 버스 안을 봤더니 한 두세자리 뒤에
    백발 어르신 서계심
    버스에 다 들리게
    어르신 여기 자리있어요 와서 앉으세요 해버림
    아저씨 나 째려봄 나도 계속 째려보면서
    의자 손잡이쪽 잡고 어르신 오실때까지 몸으로 자리 막음
    그아저씨 똥씹은 표정 뒤에 고삐리 두놈이 개쪼갬
  • ㅎ ㅇ 2017.05.19 02:43 (*.9.207.169)
    사람 많을때 어르신들 앞에 서계시고 인식을 하고있으면 되게 앉아있기 민망하던데
  • 동방예의지국 2017.05.19 05:44 (*.52.2.82)
    요즘 정말 싸가지가 바가지인 애들 너무 많어.
    요즘 애들은...이란 드립 날리기 싫은데 빙신같은 부모들이 너무 많은 애들을 버려놨어.
  • 44553 2017.05.19 08:42 (*.33.165.2)
    개념없고 뻔뻔한 새끼들은 애나 어른이나 똑같이 있음 인성자체가 쓰레기인거 그나저나 나이쳐먹고 자꾸 살이쪄서 큰일이다
  • 2017.05.19 09:16 (*.216.107.68)
    그런 구시대적 발상이 이어져 헌재의 우리나라가 됨
    그나마 나아진것이 현재야
    싸가지가 바가지라고 해도 그건 과거건 현재건 계속 될거란건 당연히 받아들이고 너나 발전해
    너도 그런말할처지는 아닌듯 해보여서 그러니까
  • 저런 2017.05.19 10:54 (*.213.96.183)
    뭘보고 그런 판단을 내렸어? 궁예여? 별 미친새끼 다보겄네
  • 글쓴이 2017.05.19 03:30 (*.65.174.95)
    양심에 털난년 나 20대 시절에는 절대 양심상 그리 못하겠던데 뻔뻔한년
  • 틀-딱 2017.05.19 03:54 (*.11.195.121)
    호의지 권리는 아닌데
  • 2017.05.19 12:22 (*.99.4.85)
    그것도 그렇고.
    저래 말 던져놓고 내리는것도 불법은 아니니까.

    뭐가 됫던 감당할 만큼 저지르고 사는거 아니겟냐.

    말 한마디 듣고 쌍욕들엇다고 벌벌 떨거같으면 저래 앉아서 가질 말던가.
  • 쩝쩝 2017.05.19 05:26 (*.200.219.169)
    저러니 애들이 보면서 아 양보해봤자 좋은 그림 안 나오겠구나 싶지
    양보하는 좋은 그림을 호의를 권리로 알아먹으며 스스로가 망친 예

    양보 안 하고 싶은 애들이야 항상 있고 없는 것도 이상한 건데
    모든 사람들이 다 자신한테 양보하길 원함
  • ㅌㅋ 2017.05.19 06:31 (*.38.10.158)
    양보가의무도아니고 아무튼 꼰대시키들 양보해주면 고마워하는거고 아니면 그냥가는거지 주둥아리찢어불라
  • ㅇㅇ 2017.05.19 07:41 (*.128.112.150)
    의자왕을 꿈꾼다
  • 123 2017.05.19 07:49 (*.184.46.213)
    몇년전에 버스 앞에서 두번짼가 앉아있었는데 (노약자석 아님..)
    어떤 할머니가 내옆에 서길래 무시하고 걍 앉아있었음
    근데 갑자기 내 뒷통수를 후려갈김ㅋㅋㅋㅋㅋㅋ
    너무 놀라서 말도 안나오고 그냥 그할머니를 올려다봤더니
    너무 당당하게 날 내려다보심..나도모르게 그냥 슬그머니 일어나서
    자리 비켜 드리니까 겁나 쿨하게 앉으시더라...
    몇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개어이없음ㅋㅋㅋㅋㅋㅋㅋ
  • 1234 2017.05.19 09:00 (*.186.9.17)
    너도 일어나서 뒤통수를 갈겨버리지
  • 123 2017.05.19 12:15 (*.184.46.213)
    니가 실제로 맞아봐 일단 아무생각 안듬ㅋㅋㅋ
    어안이 벙벙 ㅅㅂ...
  • 1123 2017.05.19 12:30 (*.155.224.78)
    저도 그럴듯 ㅋㅋㅋㅋ어이없고 당황+황당해서
  • ㅁㅁㅁ 2017.05.19 14:32 (*.70.26.105)
    그것도 그렇고 할망구 갈기면 죽을수도 있고
    말로 ㅈㄹ했다간 유튜브에 버스 미친놈으로 전국에 퍼질수도 있고ㅋㅋ
  • ㅁㅇㄻㄴㅇㄹ 2017.05.19 09:46 (*.220.103.61)
    난 너무 대놓고 자리 내놓으라는 식으로 눈치주면
    더 안내줌
    오히려 그냥 자리 없는거 보고 포기하시는 분들 보면 자리 내줌
  • 아스 2017.05.19 10:45 (*.152.197.140)
    마자요 저도 그래요 공감!!
  • ㅉㅉ 2017.05.19 11:10 (*.102.54.51)
    너도
  • ㅉㅉ 2017.05.19 11:10 (*.102.54.51)
    그건 자기 자신 합리화 하는 마인드인거 같은데?
    그걸 판단하기 전에 바로 일어나서 양보하는 사람이랑 그 사람이 어떤 노인인가 판다하고 재는 너 자신이 과연 그게 타당할까?
    합리화 시키지마 그냥 넌 양보를 모르는거야
  • 아아 2017.05.19 14:49 (*.95.59.28)
    이건 무슨 개똥같은 소리냐
    양보 받는걸 당연시 하는 뻔뻔한 놈들한테 양보해주기 싫은건 당연한거지
  • ㅁㅁ 2017.05.19 14:34 (*.70.26.105)
    ㄴㄴ 나는 그럴때 기다렷다가 다른 사람한테 양보해줌
  • 44 2017.05.19 10:52 (*.215.17.84)
    양보는 배려지 의무가 아니다
  • 2017.05.19 12:16 (*.184.46.213)
    깔끔한 정리. 이게 정답이다
  • 흠.. 2017.05.19 11:26 (*.212.67.124)
    버스는 그나마 괜찮지..
    지하철에 노약자석에 어떤 젋은 남자가 앉아있었음.
    어떤 노인이 어린넘이 왜 앉아있냐고 지롤함..
    그 어린남자가 다리가 아파서요 라고 했음.
    그 노인새끼.. 그건 니 사정이라고.. ㅋㅋㅋㅋㅋ 내가 쓰면서 빡치네..
    암턴 당장 자리 비키라고 하더라..
    그러니 다른 자리에 있던 50대?쯤 돼 보이는 아저씨가 그 젊은 남자한테 자리 양보해줌.
  • 2 2017.05.19 11:28 (*.186.21.145)
    양보란...
  • 2017.05.19 23:49 (*.172.70.54)
    버스 지하철 좀비새끼들이 힘들면 집에서 처박혀 누워있어야지 개같은거 저런 늙다리 나한테 걸리면 바로 레이프해준다.
  • 쥐방울 2017.05.20 12:43 (*.252.178.14)
    요즘 늙은이는 자리양보를 당연시 여깁니다
    노약자석을 노인석이라고 합디다~
    애고 아픈사람이고 임산부고 없어요
    그냥 자기가 앉고싶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488 프로그래머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일 7 new 2017.05.22
10487 언어를 몰라도 이해 가능한 바디랭귀지 10 new 2017.05.22
10486 자원 입대 6 new 2017.05.22
10485 승옥이의 자랑 3 new 2017.05.22
10484 오빠 저 사람 매너 꽝이네 한마디 하고와 25 new 2017.05.22
10483 미국 성인 배우들의 화장 전 후 10 new 2017.05.22
10482 징병제 시행 국가 병사 급여 8 new 2017.05.22
10481 하늘이 셀카 4 new 2017.05.22
10480 사타구니 습진 진료 15 new 2017.05.22
10479 토니의 태세전환 15 2017.05.22
10478 미국이 우스워 보이는 이유 52 2017.05.22
10477 청소년에게 테이저건 과잉 진압 논란 62 2017.05.22
10476 아줌마 김태희 20 2017.05.22
10475 메시 리그 마지막 골 14 2017.05.22
10474 코끼리 만지는 예인 19 2017.05.22
10473 경부고속도로 모닝 전복 사고 36 2017.05.22
10472 개명한 송지효 16 2017.05.22
10471 솔로를 위한 블랙데이 이벤트 33 2017.05.22
10470 김희철만 가능한 스킨십 21 2017.05.22
10469 후원 제목 변경 27 2017.05.22
10468 사나 도끼 20 2017.05.22
10467 기업들의 지배 구조 56 2017.05.22
10466 초상화와 초상화 깃발까지 24 2017.05.22
10465 진짜 빡친 유병재 30 2017.05.22
10464 땅볼에 시무룩 했다가 11 2017.05.22
10463 목마 탄 푼수현 7 2017.05.22
10462 당신과의 마지막 밤 13 2017.05.22
10461 10년 전 한채아 4 2017.05.22
10460 BBC 선정 EPL 올해의 골 16 2017.05.22
10459 태연의 잠버릇 12 2017.05.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56 Next
/ 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