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신용대출 2017.10.22 10:17 (*.166.234.30)
    명박이 극딜하는 거냐 ㅋㅋㅋ
  • 2017.10.22 11:25 (*.36.197.167)
    나는 공사 잘했다고봄 홍수 가뭄 한번도 안났고 충청도에서 자기들도 해달라는거 보면 정비사업은 잘했음
  • ㅁㄴ 2017.10.22 11:52 (*.216.145.68)
    우물안 개구리
  • 777 2017.10.22 13:37 (*.88.75.117)
    우둔한 개소리
  • 123123 2017.10.23 11:25 (*.39.241.65)
    ㄱ//니 돈으로 공사한거다 ㅋㅋ 등신새기야
  • ㄱㄴㄷㅈㅋㅂㅈㅌ 2017.10.22 14:03 (*.73.242.95)
    충청도도 돈 받고 싶은거지.
    공사가 꼭 필요한 거 아님
  • 234 2017.10.22 16:20 (*.228.83.55)
    원래 옆동네 해주면 자기넨 왜안해주냐고 생때부리는게 대한민국임...특히 촌은 더함..
  • 12 2017.10.22 17:31 (*.138.151.140)
    응 가뭄개소리
  • ㅇㅇ 2017.10.22 18:31 (*.212.96.34)
    가뭄이 안났냐?
    어서 물타기?
  • 1 2017.10.23 09:27 (*.134.114.52)
    보로 물막고 모았다가 환경단채에서 녹조라때 먹는다고 지랄뱅이를 쳐서 보 수위를 낮췄다 가뭄 처맏고 ㅈㅈ 된걸 뭘 모른척 주어까
  • 염병 2017.10.23 09:49 (*.70.55.49)
    가뭄때문에 야채졸라 올랐었구만 먼개소리야
  • ㅁㄴㅇㄹ 2017.10.22 11:30 (*.35.222.39)
    저거 안떨어졌으면 더 큰 논란을 일으켰을듯..
    서로 기분안나쁘게 분위기 좋은 상태였는데 왜 타인의 감정을 공감을 못하는걸까?
  • 뭐래 2017.10.22 11:54 (*.118.18.208)
    공감을 할 필요가 없지.
    자기가 정의니까...
  • 2017.10.22 14:58 (*.120.169.4)
    일반적으로 봤을때 엘리트 코스 밟아온 사람들이 타인의 감정을 공감하고 배려하는걸

    못하더라
  • ㅁㄴㅇ 2017.10.22 13:46 (*.100.81.217)
    사대강 할필요는 있었지. 헤쳐먹은게 문제지
  • 하프 2017.10.22 18:36 (*.229.135.75)
    그래서 지금 4대강 상태가?
  • 1 2017.10.22 19:22 (*.54.91.78)
    4대강은 속도의문제와 전체가 다할필요있었냐 그거아닌가?
  • Mr. J. 2017.10.23 11:12 (*.125.124.130)
    할 필요 없었음.
  • ㅌㅌ 2017.10.22 16:11 (*.151.104.95)
    이준석은 하버드나와서 전원책 하위호환테크 탈 것 같다
  • 야나 2017.10.22 18:32 (*.97.182.140)
    예전 생각난다
    이준석이 박근혜 캠프 참여한 뒤 인터뷰한 내용
    이준석: 저 하고싶은 대로 하는 사람인데 그렇게 해도 됩니까?
    박근혜: 그렇게 하세요

    박근혜의 정책을 놓고 이야기 하던 자리에서
    "교육 정책에 대해서 저와 이야기가 되더라구요"
    우리가 모르게 박근혜가 교육정책에 대단한 생각을 하던 사람인지,
    이준석이 박근혜랑 동급인 머리 수준을 가졌던지
    이준석이 그저 박근혜 옹호하면서 뭐하나 주워먹을꺼 없나 하는 생각을 했던지
    3개 중에 하나것지
  • 음음 2017.10.22 20:02 (*.45.197.134)
    강변 주변 주민으로서 4대강 정비사업은 비리만 없었으면 대만족. 강 근처 불법경작지, 캠핑족, 쓰레기무단투기, 범람, 악취 사라지고 동네사람들 나들이하는 공원처럼 바뀌어서 다들 좋아함
  • ㅁㅁ 2017.10.23 04:42 (*.111.6.188)
    어디 보 근처 주민이신가요?
    자전거도로 따라가다보면 보 근처는 관리 잘되는데 그 외는 방치된곳이많던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984 우희 레전드 4 2017.11.23
5983 서울대 동아리 종교거부카드 배포 논란 30 2017.11.23
5982 승리의 나이키ㅤㅤ 7 2017.11.23
5981 부산 돼지국밥 대기줄 31 2017.11.23
5980 요리하는 메이드ㅤㅤ 4 2017.11.23
5979 학회장 선거 똥군기 13 2017.11.23
5978 예린이의 비밀 무기 10 2017.11.23
5977 추수감사절 LA 고속도로 동맥경화 6 2017.11.23
5976 최고의 반전 몸매ㅤㅤ 9 2017.11.23
5975 기회를 놓칠 리 없는 동엽신 27 2017.11.22
5974 이국종 교수 브리핑에 대한 YTN 반응 125 2017.11.22
5973 긴박했던 귀순 현장 54 2017.11.22
5972 팬을 발견한 퀵소희 4 2017.11.22
5971 성소의 전력질주 19 2017.11.22
5970 미국에서 한인 85명 입국 거부 시킨 이유 29 2017.11.22
5969 경리와 개 8 2017.11.22
5968 천하의 효녀 15 2017.11.22
5967 춤추는 보미 10 2017.11.22
5966 점점 커지는 호주 워마드 사건 66 2017.11.22
5965 귀순 병사가 의식 회복하면서 이국종과 나눈 대화 20 2017.11.22
5964 개미허리 리사 13 2017.11.22
5963 이제부터 당신 남편은 내 거야 11 2017.11.22
5962 쇼트트랙 심석희 훈련 모습 24 2017.11.22
5961 거짓 성추행 대자보 붙여 교수 자살케 한 제자 40 2017.11.22
5960 NBA 환장 파티 14 2017.11.22
5959 리더의 자격 11 2017.11.22
5958 어휴 나 없으면 아무 것도 못하는 집사놈 8 2017.11.22
5957 유진 테니스 치마 7 2017.11.22
5956 공부하는 페미니즘 21 2017.11.22
5955 사나 마음 속에 저장 8 2017.11.22
5954 여군 여경찰 간부 선발 두 배로 확대 47 2017.11.22
5953 대륙의 스웨터녀ㅤㅤ 6 2017.11.22
5952 JSA 북한군 구조 영상 60 2017.11.22
5951 최상급 허벅 11 2017.11.22
5950 호주 경찰에 검거된 한국 여성 15 2017.11.22
5949 야외에서 준비 중ㅤㅤ 16 2017.11.22
5948 만화에서나 나올법한 KO 16 2017.11.22
5947 사고난 시트에 앉으면 안되는 이유 5 2017.11.22
5946 경찰 삼단봉의 위력 30 2017.11.22
5945 민감한 그녀ㅤㅤ 10 2017.11.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56 Next
/ 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