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PNG2.PNG3.PNG

 

두리번거리며 교사 뒤를 따르던 학생이 갑자기 교사의 허리를 세게 걷어찬다.

 

학생이 선생님을 때리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확산되면서 일본 사회가 들썩거리고 있다.

 

해당 영상에선 교사가 놀라 돌아보지만 발길질은 또 한 번 이어진다.

 

멱살까지 잡힌 교사의 비명에 가까운 목소리가 들리지만 학생들은 박수를 치며 웃고 재밌어한다.

 

[우치오 미노루 / 학교 관계자 : 학생이 교사 말을 안 들으니까 교사가 책상 위에 있는 학생 태블릿PC를 가져간 것입니다.]

 

과거 일본에서 안전한 직장과 공무원이라는 메리트를 가지고 있던 교사라는 직업이

 

이젠 3년내에 이직률이 45%가 넘어가는 상황까지 벌어지고 있다. 즉, 교사로 임용된 이후 3년내 1/2이 교사를 포기하고 떠나가는 것

 

또한 극도의 스트레스에서 오는 정신질환으로 휴직하는 교사의 비율은 25년 전보다 무려 5배나 증가했다.


  • ㄱㄱㄱ 2017.10.22 10:16 (*.100.9.110)
    인권이란건
    그만한 인격을 지니고, 법과 질서를 준수하며, 상대를 존중할 줄 아는 사람에게 부여해야한다.

    착각하는게 청소년들에게 많은 부분 자율과 보호를 부여하지만,
    결국 법이라는 테두리를 악랄하게 이용하는 집단을 탄생시킬 뿐이다
  • 11 2017.10.22 11:38 (*.199.20.222)
    청소년의 인권과 학습권을 지키기 위해서 문제있는 학생들은 퇴교시키고 각 가정에서 가정학습을 통해 검정고시로 졸업장따게 하면 됨
    왜 굳이 문제학생을 학교에 둬서 선생도 스트레스 받고 학생도 스트레스 받아야 하나?
    문제 있는 선생은 짜르면 되고 문제있는 학생도 퇴학시키면 된다
  • ㅇㅇㄴ 2017.10.22 11:41 (*.141.183.74)
    걔네도 인권과 학습권이 있어서라고 하지 않을까?
  • ㅇㅇ 2017.10.22 15:09 (*.252.10.70)
    인권은 그걸 존중하는놈한테만 인권을 줘야지
  • 234 2017.10.22 16:18 (*.228.83.55)
    청소년이라는건 아직 인권?을 배워나가는 미성숙한 단계라는것일 내포하고있기때문에 처벌이 약한것이죠..이 기준을 다시한번 정정할 필요가 있어보이긴합니다.
  • 신용대출 2017.10.22 10:16 (*.166.234.30)
    얏빠리 갓본
  • 123 2017.10.22 10:19 (*.33.98.218)
    사스가~
  • 2017.10.22 10:24 (*.223.11.97)
    우리나라도 지금 저렇지 않나?
  • ㅋㅋ 2017.10.22 17:44 (*.154.120.169)
    우리나라도 거의 비슷한데 뭘
  • 123123 2017.10.23 11:23 (*.39.241.65)
    미성년자는 맞아야된다 잘못하면 맞아야 올바르게 큰다
    내가 잘못하면 체벌을 받는다는 두려움이 있어야 지킬려고 노력한다
  • 1111 2017.10.22 10:36 (*.62.222.59)
    조만간에 배틀로얄 열리겠네
  • 현직 2017.10.22 10:37 (*.37.35.197)
    그래서 '인권'으로 표몰이 하는 교육감 혐오함.
    말은 졸라 좋고 예상되는 문제점에 대한 보완책은 없으니..
    애들이 인성 드러운 멍청이 되고 있음
  • 4214 2017.10.22 10:41 (*.36.41.183)
    우리나라도 저렇게 가고 있다 조만간 저렇게 아예 될껄?? 물론 사립은 안그럼 그 이유 사립은 아직도 때리는 학교가 많이 있고 애들 성적도 높음 국공립?? 이제 거의 박살났음 인권
  • ㅁㅇㅁ 2017.10.22 11:07 (*.40.249.254)
    지금 우리나라도 저렇지 않음? 아니 오히려 더 심하다. 그래도 일본은 지네 애색히 처맞았다고 부모가 학교 찾아와서 선생 싸다구 때리지는 않음.
  • 11 2017.10.22 11:39 (*.199.20.222)
    예전처럼 선생이 폭력써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 도가 지나치면 퇴학이 답이다.
    굳이 얼굴 붉히면서 서로 스트레스 받을 필요없다. 시대가 바뀌면 바뀌는 시대에 순응해야지
  • 범고래 2017.10.22 11:41 (*.231.53.4)
    우리나라 공고 남선생들 좀 수입해가라
  • 씨부리냐. 2017.10.22 11:46 (*.58.2.152)
    인격이 형성되지 않았으니 인권도 적당히만 인정해주고 처벌해라
  • 빅브라더 2017.10.22 12:04 (*.38.10.54)
    우리나라 여선생들도 좀 뚜까.처.맞아야함.
    그래야 정신을 차리지...
  • . 2017.10.22 12:35 (*.7.248.53)
    교권 거리지 말아라... 교권이란게 뭐 어딨어.. 그냥 선생은 선생이지.
    교사랍시고 권리주면 지 스트레스 풀려고 애들 맘대로 쳐패는게 또 선생이야.
    그냥 저런 애들은 말안듣는다고 애꿎은 태블릿을 뺏지 말고 정학이나 퇴학을 바로 시켜버려 그럼 해결됨.
  • ㅁㅁ 2017.10.22 12:46 (*.223.10.146)
    한 교사가 담당해야하는 학생수가 많은데 교권이 없으면 뭘로 통제를 함? 걍 칠판앞에서 수업 시작하면 기계처럼 수업 진행하고 종치면 나오면 됨? 그럼 학교가 왜 필요한거죠 다 인강으로 대체해버리면 더 나을텐데

    최소한 존경심이 우러나는 교사가 되지는 않더라도 적어도 통제가 가능하게는 해줘야 할거 아녜여 그리고 말 저따위로 안듣는 학생들이 정학, 퇴학 조치하면 학생 및 부모가 아예 그러겠습니다 하고 잘도 따르겠네요. 애초에 말 고분고분 들을 학생이면 행동도 저렇게 생각없이 안함
  • ㅉㅉ 2017.10.22 13:47 (*.223.3.48)
    교권=체벌권 으로 이해하는 우동사리
  • 123 2017.10.23 06:19 (*.144.213.177)
    정학 퇴학 결정하는것도 교권의 일부아닌가?
    학교 아예 못다니게 하는 것 보단

    문제아 들 모아놓는 학교를 따로 만들어서 그리로 보내는건 어때?
    일반 학교랑 안맞으면 특수학교로 보내는거지

    거기서 그 아이에게 맞는 교육을 하는거고
  • 땅파라 2017.10.22 12:53 (*.172.192.250)
    사람 새끼가 아닌것들은 다 살처분이 필요하지
  • 2017.10.22 14:15 (*.36.141.239)
    왜 힘써가면서 때릴라 그래
    학교에 경찰 하나씩 배치해두고
    강제귀가 조치 시키고
    유급 시키고 퇴학시켜버림 되지
  • b 2017.10.22 14:54 (*.178.121.2)
    H_ttp://youtube.com/watch?v=Ofr6mPjIYV8
    이거네?
  • ㅂㅈㄷㄱ 2017.10.22 15:02 (*.182.240.28)
    인권이란 말이 이렇게나 쓰레기처럼적용되는 나라는 헬조센 밖에 없을껄?
    인권이란 사람에게 적용되는 것이거늘...
  • ㅇㅇ 2017.10.22 21:12 (*.98.242.83)
    우리나라 공무원도 저꼴난다
  • ㅈㄷㄱ 2017.10.23 01:48 (*.138.68.45)
    애들은 적당히 맞고 울고 그래야지 안그러면 학교에서 똥오줌 못가린다.
  • 힙알못 2017.10.23 04:09 (*.51.163.201)
    이래서 나온영화가 배틀로얄
  • ㄴㅇㅁ 2017.10.23 09:28 (*.87.200.154)
    찐따가 선생이 되면 일어나는 일
    일본엔 유독 찐따라고 분류할 수 있는 애들의 비율이 높다. 문화 자체가 찐따를 양성하는 문화이다.
    우리나라 찐따들도 일본 빠는 놈들이 많지
  • 123 2017.10.23 12:14 (*.167.142.124)
    막말로 저색히가 이사장 아들딸이면 정학이라도 가능할거 같냐 ㅎㅎㅎㅎ 우리나라 기준으로 CCTV라도 설치해야것다
  • 하마리 2017.10.23 22:41 (*.37.94.176)
    영길이가 필요해
  • 5465 2017.10.29 11:34 (*.108.97.200)
    인권타령하고 내자식이라 감싸다 그런 놈들 손에 죽게 되서야 아~ 잘못키웠구나 할꺼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929 광대 소멸한 김소현 9 2017.11.22
5928 호주 워마드 합성 아니었다 47 2017.11.22
5927 아무리 자본주의라도 이건 못참아 11 2017.11.22
5926 롯데 종특 15 2017.11.22
5925 섹시한 척하는 윤보미 11 2017.11.22
5924 IMF 이후 30대 그룹 순위 변화 22 2017.11.22
5923 저스틴 비버가 예쁘다고 사진 올려서 스타된 여자 5 2017.11.22
5922 정치의 종교화 31 2017.11.22
5921 제 자신이 제어가 안되네요 43 2017.11.22
5920 트레이닝복 예슬이 9 2017.11.22
5919 다시 시작된 중국의 사드 보복 20 2017.11.22
5918 성진국의 풀발드림팀 8 2017.11.22
5917 애 거저 낳았다는 남편 29 2017.11.22
5916 역사적인 명작ㅤㅤ 26 2017.11.22
5915 추신수의 저택 21 2017.11.22
5914 남녀호모 모두 좋아하는 사진 8 2017.11.22
5913 서울시 인구밀도 높은 동과 낮은 동 27 2017.11.22
5912 한국 대표의 골반 20 2017.11.22
5911 람보르기니에서 내리는 남자 14 2017.11.22
5910 키 170cm 몸무게 52kgㅤㅤ 12 2017.11.22
5909 73세 회장과 29살 여비서 54 2017.11.22
5908 퍼그 4총사 강제 육아 12 2017.11.22
5907 비정상회담 전현무 도플갱어 편 19 2017.11.22
5906 지진 당시 직원의 손님 보호 37 2017.11.22
5905 한명의 시민이 목포 전체 조폭 싹쓸이 한 사건 62 2017.11.22
5904 인간은 얼마나 잔인해질 수 있는가? 17 2017.11.22
5903 대한민국 최고의 드라이버 26 2017.11.22
5902 수끼리는 없다 17 2017.11.22
5901 요즘 고등학교 풍경 67 2017.11.22
5900 삼성전자 희귀병 사망 54명 29 2017.11.22
5899 믹스나인 vs 더유닛 숙소의 차이 19 2017.11.22
5898 치열한 머리 싸움 14 2017.11.22
5897 지수 VS 아이린 37 2017.11.22
5896 여기가 남쪽이 맞습네까? 33 2017.11.22
5895 어느 송별식 8 2017.11.22
5894 77년생 뱀파이어들 21 2017.11.22
5893 흔치 않은 초등학교 교복 17 2017.11.22
5892 문지애가 노홍철에게 소개 시켜주고 싶다는 아나운서 20 2017.11.22
5891 거리의 마술사 16 2017.11.22
5890 두개의 글씨체가 공존하는 수지의 노트 20 2017.11.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55 Next
/ 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