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01.gif

 

02.gif

 

03.gif

 

04.gif

 

흔히 중세판금갑옷은 너무 무거워서 기사들이 혼자서 말도 못타고 

넘어지면 혼자 일어나지도 못하고 달리기도 못했다 라고 알고 있는데 오해라고 한다.

짤은 중세후기 기사들이 입었던 무거운 수준의 풀플레이트 갑옷을 (25KG~30KG정도됨)

일반인이 입고 벽타기하고 달리기하고 재주넘고 자전거도 타는모습임

의외로 날렵하고 스스로 일어나는데 별 지장도없다. 

이런일이 가능한 이유는 갑옷무게가 온몸으로 분산되서 신체에 부담을 줄이기 때문이다.

쉽게말해 평소보다 30kg정도 살이찐 상태에서 움직이는것과 같다고 보면된다.

생각해보면 밥먹고 신체단련만 하던 중세기사들이 이정도 무게를 감당못할리는 만무하다






자 그렇다면 왜 이런 오해가 퍼졌을까?




05.jpg

마상 토너먼트 중인 귀족들. 왼쪽 붉은색은 독일의 황제 막시밀리안 1세다. 


중세 귀족들의 스포츠 '마상토너먼트'용으로 특수 제작된 갑옷은 

일반 기사들의 전투용갑옷보다 최소 2배정도 무거웠다고한다.

귀족들의 귀한 목숨을 보호하기위해서 존나게 두껍게 만들었기때문이다.

이런 특수제작된 갑옷중에는 진짜 입고 움직이기도 힘들정도로 무거운 것도 극소수 있었다.

그런데 마상토너먼트를 다룬 기사도 소설 등에서 이런 묘사가 나온 것을 본 사람들이 

모든 판금갑옷이 무거운것으로 오해했던것이다.

  • ㅂㅈㄷㄱ 2017.11.18 16:39 (*.182.240.28)
    그래봤자 몽골인들에게 개쳐발렸으면서 뭘
  • ㅇㅇ 2017.11.18 16:47 (*.123.210.51)
    몽골 침략시기와 풀플레이트 시기는 전혀 관계가 없음..머 그렇다고 그래봣자 개발린다 안발린다가 아니라 비유의 예가 잘못됬다는 것이니 딴지 걸지 말기 바람
  • 1234 2017.11.18 22:07 (*.143.18.115)
    16세기에 몽골 영토 한번 확인하고와보셈ㅋㅋㅋ
  • ㅋㅋ 2017.11.19 01:15 (*.62.93.49)
    꼭 이럴때마다 몽골은 동양의 자존심이라면서 괜히 이럴때마다 써먹더라..우쭐하면서..ㅡㅡ

    그렇게 개쳐발렸던 유럽이. 지금은 전세계를 지배한거보면 뭐 느끼는거 없냐?ㅋㅋㅋㅋ

    뭐 몽골이 같은 아시아라서 동질감같은거 느껴?? 우월함??뭐 그런거?ㅋㅋㅋ 븅신새키
  • 2017.11.18 16:47 (*.223.34.21)
    이럴때 조선은 명주솜으로 누빈 갑옷(?) 거적을 입었지 ㅋㅋ
    전사인데 천입음.
  • ㅣㅣ 2017.11.18 17:00 (*.33.165.217)
    가야는 철제 마갑까지 두르고 싸웠다
    그리고
    천갑옷이 관통병기쪽에는 오히려 유리한부분도 있다
    고구려 화살촉이 가느다란 강철이여서
    판금갑옷정도는 관통이 가능했음

    서양에서도 갑옷이 나오고 나서
    갑옷을 관통하는 목적으로 쇠꼬챙이 같은 검이 등장했고
    도끼를 들고 싸우기도 했다
    석궁도 마찬가지고

    조선으 국방력은 확실히 병크지만
    모든 무기는 시대상황에 따라 변화하지
  • ㅣㅣ 2017.11.18 17:03 (*.33.165.217)
    덧붙이면
    랜서들이 중갑을 착용하고
    말도 갑옷을 둘렀는데
    지나친 중량이 약점이여서
    갈고리등으로 말에서 떨어트리는
    매복작전으로 대응했다고 함
    말에서 떨어지면 갑옷중량과 속도로 인해
    살아남기 어려웠다고 함
  • 1234 2017.11.18 22:27 (*.143.18.115)
    그거 대표적인 오해임 넘어지면 일어나기 어렵다거나 하는건 다 선입견일 뿐이고 그 오해를 깨부셔줄 수많은 실혐영상을 유튜브에서 검색만 해봐도 수두룩하게 구할 수 있다. 푸시업도 하고 수영도 하고 마라톤도 참가하고 물구나무서고 뭐 레슬링도 하고 마 다 했어 으이??
    말이 천천히 달릴때 떨어지면 전신에 헬멧을 입은거나 마찬가지니까 오히려 더 안전하고, 말이 최고속력으로 달리는데 떨어지면 갑옷을 입던말던 살기 어려우니까 그건 패스하고 말까지 갑옷입힌 기사들같은경우는 최고속력을 애초에 못내기때문에 문제가없다.
  • ㅁㅁ 2017.11.18 17:31 (*.62.215.72)
    중세유럽에도 깔깔이 처럼 생긴 갬비슨이란 놈 입고 싸운 애들 많아
  • ㅇㅇㅇ 2017.11.18 19:03 (*.150.122.11)
    조선시대 때부터 현대적인 전투복을 입었다는 의미임?
  • ㅁㄴㅇ 2017.11.18 20:15 (*.187.224.190)
    얌마 명주솜이나 실크같은 깔깔이 방어구들이
    활에 맞았을때 화살촉을 감싸 안으면서
    빼내고 치료할때 훨씬 쉬웠단다;;
  • Was 2017.11.18 20:44 (*.46.6.5)
    무기쳬계는 환경에따라 발전한다.
    한반도의 위협은 대부분 겨울철 북방민족인데..
    철갑플레이트 쓰면 동상 걸려 얼어 죽어..멍청아..
  • 1234 2017.11.18 22:11 (*.143.18.115)
    조선에는 경번갑 두정갑 등 좋은 갑옷이 있는데 경번갑은 조선초니까 빼고
    두정갑은 코트 안에 철판을 붙여논거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평화가 오래되니 애덜이 속에 철판 빼고다니고 무기갑옷 관리안하고 난리엿지.
    그래서 임진왜란때 개털린게 크지ㅋㅋㅋ
    원래 조선시대도 거적데기 입고 그러지 않았다. 혹시 사극보고 우리나라가 삼지창에 포졸복 입고다니는거로 생각하면 오해임
  • ㅁㄴㅇㅁㅇ 2017.11.18 17:12 (*.142.103.209)
    석궁 노노.
    열처리 잘한 갑옷은 석궁으로도 치명상을 입히기 힘들었음.
    화승총등 개인 열병기의 등장과 이로인한 전술의 변경으로 사장.
    그리고 조총이나 화승총 시대에도 방어력을 더올리고 대신 팔다리는 포기한
    가슴 갑주의 형태로 살아 남았음.
    스페인 콩키스타도르를 생각하면 됨.
  • ㅣㅣ 2017.11.18 17:27 (*.33.165.217)
    열처리를 잘한 강판은
    판금이 안된다
  • Was 2017.11.18 20:44 (*.46.6.5)
    맞아..
    열처리하면 깨지지 특히나 추운날이면 100%깨지지..
  • 1234 2017.11.18 22:21 (*.143.18.115)
    갑옷에 쓰이는 철은 고탄소강이 아닌 저탄소강이었음 맞아도 깨지지 않고 찌그러지는 정도였지
  • ㅣㅣ 2017.11.18 17:30 (*.33.165.217)
    갑옷을만드려면 적어도 4제곱미터의 철판이 필요한데
    1밀리 두께로 중량 계산하면 약30킬로그램 정도다
    1mm면 창으로도 관통이 가능한 수준임
  • 1234 2017.11.18 22:20 (*.143.18.115)
    어떤창?? 영상링크같은거라도 있음?? 중세기준으로 만든 1.2미리짜리 갑옷이 왠만한 날붙이는 다 막고 철퇴를 휘둘러도 한두방으로는 큰 타격도 못주던데
    판금 잘뚫는건 워해머같은 무기밖에 없더라, 할버드나 메이스도 존나 여려방 갈기지 않으면 치명상 못입힘
  • ㅇㅇ 2017.11.19 08:34 (*.93.19.232)
    창이 찌르는 무기니까 관통 잘되겠지
  • 겐지 2017.11.18 19:14 (*.86.69.209)
    저거 입고 저렇게 달려오면 공포 그 자체
  • 213 2017.11.18 23:15 (*.41.99.12)
    앞 덤블링하는거 일반인이 아니잖아 ㅋㅋ
  • 2017.11.18 23:33 (*.142.67.242)
    갑옷입고 헬스장 왤케 웃기냐 ㅋㅋ
  • .... 2017.11.19 17:03 (*.1.52.199)
    저거보다 더 놀라웠던건 유툽에서 본 중세갑옷기사들의 전투방식.
    칼로 베고 찌르고 한다기 보다는 무거운 칼을 몽둥이 삼아 정신없게 패서 쓰러트린 후
    작은 틈새로 칼을 찔러넣어서 죽인다고 함.
    칼날의 날카로움은 손으로 잡아도 괜찮을만큼 날이 무뎠다는 점.
    (다만 잘못잡으면 베이지는 않지만 무게로 인한 충격에 손목관절 바로 나감.)
  • 물논 2017.11.19 17:53 (*.70.54.3)
    실제 효율은 메이스같은 타격계들이 더 좋았지. 아니면 아예 장대무기로 가던가.
    갑옷보단 경갑 및 기동성을 중시한 문화권에서도 검보다는 도가 발달했다. 절단력이 압도적으로 좋거든.
    검은 사실 전쟁용이라기보단 비전쟁시의 호신 및 뽀대용의 의미가 크다.
  • ㄹㅇㄴㄹㄴㅁ 2017.11.19 17:36 (*.112.253.57)
    랜서들은 중갑이 엄청 두꺼워서 힘들었던걸로 아는데..?

    랜스 쓰는게 아닌 경우엔 위에 저런 갑옷이었겠지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951 노엘 갤러거와 게리 네빌 6 2017.12.11
4950 뒤태 좋은 우희 5 2017.12.11
4949 대학 동아리 여자 축구 10 2017.12.11
4948 호불호 갈리는 치마ㅤㅤ 13 2017.12.11
4947 AB형 A형 O형 B형 45 2017.12.11
4946 승리의 스시녀ㅤㅤ 8 2017.12.11
4945 개같은 아빠 5 2017.12.11
4944 레이샤 솜의 무브먼트 8 2017.12.11
4943 버스에서 너무한 음식 36 2017.12.11
4942 극한직업 이재진 매니저 39 2017.12.11
4941 대구 대표 술 안주 뭉티기 52 2017.12.11
4940 역사 교사 이다지 22 2017.12.11
4939 겨울에 내리는 악마 25 2017.12.11
4938 아픈 성소 12 2017.12.11
4937 죽은 거리를 살리려는 젊은 열정 24 2017.12.11
4936 오빠 저랑 결혼할래요? 38 2017.12.11
4935 낯선 곳에서 관광지 쉽게 찾아가는 법 27 2017.12.11
4934 여자친구 축구장 공연 15 2017.12.11
4933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물가가 높은 지역 47 2017.12.11
4932 대단한 정준하 19 2017.12.11
4931 3년 넘게 기다려준 고마운 여친에게 10 2017.12.11
4930 태연과 장나라의 허리 라인 13 2017.12.11
4929 비 내리는 도쿄의 밤 51 2017.12.11
4928 정형돈의 피니쉬 기술 15 2017.12.11
4927 추억의 라면 28 2017.12.11
4926 본인 이름을 마동석이라고 지은 이유 21 2017.12.11
4925 조조의 마음을 너무 잘 읽었던 사람 59 2017.12.11
4924 유재석이 까이는 이유 4 2017.12.11
4923 스킨스쿠버의 위험성 15 2017.12.11
4922 퇴근길 배현진 26 2017.12.11
4921 펄쩍펄쩍 뛰는 드림캐처 유현 3 2017.12.11
4920 강 청소하는 기계 17 2017.12.11
4919 쥬얼리 정 젊은 시절 23 2017.12.11
4918 네덜란드 애들이 아는 한국 축구 선수 20 2017.12.11
4917 김희철에 대한 댓글 9 2017.12.11
4916 메추리 알을 부화 시켜 보았다 20 2017.12.11
4915 빽가네 집 12 2017.12.11
4914 50세 동안남 28 2017.12.11
4913 연예계 골격 끝판왕 이기우 친형 8 2017.12.11
4912 전 세계 도시 땅값 순위 13 2017.12.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30 Next
/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