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jpg

1. 라이버 린테우스 

 

로마 공화정이 생기기 전에 존재했던 고대 이태리 국가들 중 하나인

에트루리아의 문자로 쓰여진 가장 오래된 문서로써 이집트에서 미라와 함께 묻혀진 채로 발견되었는데

에트루리아어에 관한 정보가 거의 없어 아직까지 해독한 사람이 없다고 한다.

달력의 일종이라는 설이 있다.

 

2.jpg

3.jpg

2. 로혼치 사본 

 

헝가리에서 발견된 448 페이지짜리 장서로써 정확한 근원이 밝혀지지 않은 책이다.

사용된 글자의 수는 일반적으로 알려진 알파벳보다 무려 10배가량 많으며, 거의 사용되지 않는 글자도 있다.

기독교, 이슬람교, 이교도가 같이 공존하는 세상을 다룬 내용이라는 주장이 있다.

 

4.jpg

 

5.jpg

3. 롱고롱고 문자 

 

한때 칠레의 이스터섬의 원주민들이 썼던 것으로 추정되는 롱고롱고 문자.

유럽인들이 쓰는 문자를 모방해 만든 것이라는 말이 있다.

문자를 읽을 수 있는 지도층과 귀족들이 노예사냥으로 끌려간 이후 더 이상 쓰이지 않게 되었고

현재는 관련된 정보가 많이 남아있지 않다. 

 

6.jpg

 

7.jpg

4. 보이니치 필사본 

 

세상에서 가장 미스테리한 책 중 하나인 보이니치 필사본은 15세기에 만든 것으로 추정되며

전혀 알려지지 않은 문자와 언어로 쓰인 것이 특징이다.

아직까지 해독에 성공한 사람이 없으며, 단지 삽화를 통해

그 내용을 약초학 ,천문학 , 우주학, 연금술이라고 추측할 뿐이다.

한편으로는 정교하게 만들어진 가짜, 즉 아무 의미없는 문자들의 배열이라는 말도 있다.

최근에 이 필사본의 정체는 건강에 관한 꿀팁을 기록해놓은 거라고 하며 해석이 되었다고 하지만 확실한 것은 아니다.

 

8.jpg

 

9.jpg

5. 인더스 (하라파) 문자 

 

인더스 문명에서 장기간 사용된 문자로, 하라파에서 발굴된 인장이나 토기 위의 각명에서 많이 찾아볼 수 있으며

현재까지 총 396종이 발견되었다.

최근 롱고롱고 문자와의 관련성을 두고 많은 논란이 되고 있는데

학자들의 주장에 따르면 인더스 문자와 롱고롱고 문자가 매우 유사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현재까지 발견된 396종의 문자중 100개가 롱고롱고 문자와 놀랄만큼 비슷하다고 한다.

시간상으로는 3500년, 거리로는 지구 반대편에 있는 서로 다른 두 지역에서

어떻게 이처럼 비슷한 문자를 쓸 수 있었는지는 미스테리.

 

10.jpg

 

11.jpg

6. 거란 문자 

 

한문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거란 문자.

불교덕후 국가답게 요나라 황제 2명이 불교 서적을 기록하기 위해 만든 문자로써 한자를 모방하여 만듦.

위에 사진에 나와있는 문자들은 한자가 아니라 거란 문자로써 한글로 비유하자면 뷄떾꽶쒴 이라고 쓰였다고 보면 된다. 

크게 소자와 대자로 나뉘는데, 소자의 경우 절반이상 읽는 법이 확인되고 있지만

대자는 관련 자료가 너무 부족한 탓에 아직까지 해독된 문자가 발견된 1600자 중 1 88자밖에 되지 않는다고 한다.

 

거란문자가 왜 해독방법이 없냐고 한다면

징키즈칸의 애비인 예수게이(진짜 이런 이름임 ㄹㅇ루)를 죽인 부족이 거란족 분파였기 때문에 복수 차원에서

중국으로 남하할 때 거란 문명 전부를 불태우고 거란 민족의 씨를 말려버렸기 때문이다.

 

최근 몽골에서 발견된 거란 비석의 비문이 글자 해독의 실마리를 조금이나마 제시해 줄 것으로 보였지만

로제타 스톤만큼의 위력은 없는지라 여전히 난관에 빠져있는 상태.

만약 이 문자들이 연구가 되면 불교학의 발전에 엄청난 공헌을 할 거라고 사료됨


  • ㅇㅎㅎ 2018.01.11 14:58 (*.32.12.126)
    예수게이~ ㅋㅋㅋㅋㅋ
  • ? 2018.01.11 16:25 (*.48.210.110)
    예수 침투력 무엇
  • ㅇㅇ 2018.01.11 17:21 (*.212.248.5)
    보이니치 필사본은 해석 됐자나

    중세에 만든 건강,미용에 관한 내용임
  • ㅇㅇ 2018.01.11 22:13 (*.199.19.40)
    ㄴㄴ 확실한거 아니라는 말이 맞아
  • 44 2018.01.11 17:45 (*.119.7.13)
    진짜 만약 인류가 종말하고 아주 많은 시간이 흘러 신 인류가 탄생해서 문명이 생기면서 아주 오래전 인류의 흔적이나 문자를 발견하면 어떤 생각을 할까?

    만약 그렇게 된다고하면 문자보다 그림이 훨씬 이해하기 쉬울듯..
  • 보이저 2018.01.11 18:07 (*.70.47.148)
    그래서 보이저에도 그림이 그려진 레코드판이 실렸지
  • ㅋㅌㅊㅋㅌㅊ 2018.01.11 18:19 (*.97.234.145)
    몇몇은 지금도 알수 있었을지 모르는데... 하아..많이 안타깝네.....
  • 2018.01.12 00:44 (*.86.69.209)
    그리고 천년뒤에 구혜선 언어가 발견 되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435 체감되는 국민 삶의 질 변화 70 2018.01.22
6434 서울역 풍경 21 2018.01.22
6433 앵글에 훅 들어오는 화사 12 2018.01.22
6432 정현 인터뷰 논란 23 2018.01.22
6431 촛불 지키듯 힘 모으라고? 70 2018.01.22
6430 무한도전 테니스 특집 콘티 유출 9 2018.01.22
6429 민중의 지팡이 클라스 35 2018.01.22
6428 새로 배운 한국어 26 2018.01.22
6427 비율 좋은 소현이 4 2018.01.22
6426 프로필 사진 갑자기 바꾼 단일팀 감독 39 2018.01.22
6425 대놓고 담배 피우는 17세 여성 21 2018.01.22
6424 서울역 철통 경호 17 2018.01.22
6423 이승우의 경제적 가치 16 2018.01.22
6422 사실상 수박ㅤㅤ 19 2018.01.22
6421 도넛 빌런 4 2018.01.22
6420 마이클 조던이 농구공 잡는 법 21 2018.01.22
6419 징기스칸을 뛰어넘는 역사상 최고의 군대 15 2018.01.22
6418 까나리 면역 은하 15 2018.01.22
6417 민주당 의문의 선전포고 24 2018.01.22
6416 맛있어서 행복한 쯔위 10 2018.01.22
6415 평창의 남과 북 19 2018.01.22
6414 하 또 시작이네 7 2018.01.22
6413 싼다라박 동생 근황 9 2018.01.22
6412 성전환 과정 21 2018.01.22
6411 바둑 한일전 근황 9 2018.01.22
6410 국내 최고 몸값 운동선수의 신체 상태 18 2018.01.22
6409 개그맨 김준호 근황 21 2018.01.22
6408 유리천장이 심하긴 하네 18 2018.01.22
6407 요즘 홈쇼핑 볼거리 7 2018.01.22
6406 개똑똑 13 2018.01.22
6405 티셔츠를 벗어보자ㅤㅤ 4 2018.01.22
6404 나는 IMF생입니다 38 2018.01.22
6403 관리비가 많이 나오는 이유 23 2018.01.22
6402 최저임금 인상 그 후 87 2018.01.22
6401 백종원의 수제버거 솔루션 44 2018.01.22
6400 회장님의 깜빵 생활 26 2018.01.22
6399 수입이 적어 알바했다는 시노자키 아이 26 2018.01.22
6398 메시의 드리블 쇼 22 2018.01.22
6397 서장훈의 유학 시절 영어 이름 4 2018.01.22
6396 새벽 3시 노량진 53 2018.01.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67 Next
/ 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