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jpg

 

2.png


  • 2018.01.15 18:48 (*.219.8.152)
    수익 조건을 쏙 빼고 보니 아름다워 보이는거였구나
  • "간큰놈들" 2018.01.15 23:16 (*.79.73.113)
    ㅋㅋㅋ 예능을 예능으로 봐야지..
    저런식의 논리면 다큐를 찍어야 하지 않나?
  • 2018.01.15 18:59 (*.29.122.218)
    전에도 적었지만 실제 자영업 하는 분들은 허탈함 느낄수도 있다니까
    마치 연예인들 육아프로 보며 허탈함과 위화감 느끼는 부모들 처럼
  • "간큰놈들" 2018.01.15 23:19 (*.79.73.113)
    허탈함을 느끼는 이유가 멀까?
    예능을 보면서 연예인들 저렇게 돈걱정안하고 그저 조리법하나 배워서 장사하는거 참 배아프네
    이런 심보아닌가???
    이런거 저런거 때문에 불편하다고 하는 거.
    정말로 도덕적인 문제가 있거나 하는거면 이해가 되는데
    예능 자체를 자기들의 신세와 비교해서 불편해하는건 좀 아니지 않나 싶다.
    불편하면 안보는걸 추천한다.
  • 으응? 2018.01.16 15:42 (*.128.119.29)
    병신인가? 보는 입장에 따라서는 불편할 수도 있지
    그럼 예능이니까 다 이해해야 쓰나?
    거 관련 업계 아닌 사람은 그러려니 하는거고
    관런 업계 있는 사람은 허탈할 수도 있고 불편할 수도 있는거지
    니가 뭔데 이래라 저래라냐? 겁나 웃긴 세끼네
    저사람들이 그거 보고 폐지해라 이런말한것도 아니고 느낀점 말도 못하냐?
    이거 무슨 빨갱이 같은 세끼여?
  • 호오 2018.01.15 19:00 (*.227.49.203)
    그래서 강식당 만들었잖아 현실판으로
  • ㅇㅇ 2018.01.15 19:06 (*.134.36.87)
    강식당도 비현실적이지..테이블4개에 직원5명이 말이냐;;
  • ㅋㅋ 2018.01.15 21:01 (*.229.232.122)
    근데 그 5명도 절라 빡세보이던데?
  • 으아이니 2018.01.15 21:18 (*.111.110.175)
    비전문가가 하니까 빡세보이는겁니다.
    테이블4개면 홀 직원 한명이서 다하고 여유롭게 앉아서 쉬고있겠네요.
  • "간큰놈들" 2018.01.15 23:20 (*.79.73.113)
    아니 그럴꺼면 다큐를 찍으라고
    비전문가 말고 전무가들이 하는 식당 촬영해서 다큐를 찍고
    그런거만 찾아보면 되잖어..
    왜 예능프로그램에서 다큐를 찾을려고해
  • 1234 2018.01.15 23:40 (*.241.93.62)
    ㅇㅈ한다 마지막에 보니깐
    (인건비랑 임대료는 안쳤겟지만) 그나마 지출이랑 매출 계산해서 일주일동안 순이익 10만원도 안남더만 ㅋ
  • 이게다 야당때문 아닙니꽈 2018.01.15 19:21 (*.249.169.185)
    예능 가지고....그런 마인드로 장사하니 그 꼬라지지....누굴탓해....
  • 12 2018.01.15 20:00 (*.102.221.35)
    여유가 없는 사람이 불쌍한거죠..
    예능인데 예능으로 못보는 현실이 안타까울뿐..
  • "간큰놈들" 2018.01.15 23:22 (*.79.73.113)
    여유가 없는 사람들이 대부분
    자기들도 실제로는 비전문가들 아닐까 싶은데
    내가 자영업자이고 식당을 4년 했는데 불편하다..
    이사람은 과연 체계적으로 식당을 준비했을까?
    우리나라의 자영업중에서 식당을하는 사람들은 대부분이 대책없이 그냥 식당운영하면 되겠지 라는 마인드더라.
    그냥 손맛이 조금있으니까.. 남들 다들 하니까..
    퇴직금 받고 할꺼없으니까..
    요식업 자체를 처음 시작이 만만하게 보고 시작하다가 망하거나 힘든 사람들이지..

    그리고 중요한건 예능보고 힘들꺼면
    사람이 좋다. 머 그런 다큐같은거나 봐...
    예능보면서 자괴감 들지말고
  • !23 2018.01.15 20:07 (*.129.203.54)
    에초에 저기팔아서 마진남기는 장사겠냐
    프로그램 만드는 비용으로 생각해야되는데 그걸 못해버리네
  • "간큰놈들" 2018.01.15 23:22 (*.79.73.113)
    예능을 다큐로 보는거지
  • 2018.01.15 20:20 (*.82.18.183)
    그럼 아둥바둥 돈벌라고 하는거랑 방송으로 하는거랑 같겠냐?
    뭘 걸 다 트집이네
  • 2018.01.15 20:36 (*.223.61.63)
    먹고 살기 힘든가봐~
    진짜 별걸 다 트집
    방송은 방송으로만 보지 참,,,
    둘이서 꽁냥대면 방송분량이나 나오려나 진짜 ㅋㅋㅋ
    애지간히 아는척 해놨다 인터뷰한 인간들
  • ㅇㅇ 2018.01.15 20:50 (*.50.11.150)
    백퍼 가난한 사람들임
  • 미스김 2018.01.15 20:59 (*.38.11.136)
    1박2일이나 무한도전 보면서 백수들이 불편해하면 같은 구조네.
  • ................. 2018.01.15 21:16 (*.23.101.59)
    강식당에서 나영석이 10만얼마 남기면서 방송이 얼마나 판타지인지 보여 줬잖냐
    강식당이나 윤식당이나 저렇게하면 100%망한다.
    어차피 시청자는 환상을 원하는거고, 그게 구라인줄 알면서도 즐기면 그만.....
    현실은 더 지옥이야. 저정도면 존나게 널널한거지.
  • "간큰놈들" 2018.01.15 23:25 (*.79.73.113)
    난 강식당이나 윤식당을 보면서 솔직히 우리 일반 인들도 바보는 아니잖아?
    저들은 모든 셋팅을 다 준비해주고 그냥 요리법 하나 배워서 가서 하는거잖아
    그러니 당연히 실제로 자영업 식당운영하는거보다 몇십배 몇백배 이상 쉽겠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힘들어하는걸 보고
    "참 식당하는 사람들 힘들겠다"
    이런생각하는데...
    정작 식당하는 사람들은 다큐로 보고있으니.. 안타깝네
    그냥 다큐프로그램이나 보시지.. "나는 자연인이다." "사람이 좋다" 머 이런거..
  • ooOoo 2018.01.15 21:36 (*.39.60.56)
    식당하는 사람들 보기엔 그럴 수도 있죠...
  • 11 2018.01.15 22:48 (*.125.177.184)
    아무도 윤식당과 현실 식당을 비교하지 않는다. 아니, 아예 윤식당을 식당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냥 예능이야. 예능을 뭘 정색빨고 불편러짓 하나. 그냥 보면 되고 안 보면 그만이지. 자기를 왜 대입해.
  • 응안가 2018.01.15 23:16 (*.33.61.100)
    저런 삐딱한 맘으로 밥만들어 파는 것들 많다.

    웬만하면 가지 마라.

    가려거든 아주 비싼 레스토랑을 가던가.

    임대료 내기 빠듯해 쓰레기로 음식만드는 것들이다.

    마인드도 쓰레기
  • ㅇㅇㅇㅇ 2018.01.16 00:40 (*.228.66.36)
    노모씨의 신촌 분식집이 어디인지 알면 안가고 싶네.
    계량하고 시간대로 조리하는게 왜 애들 같은거지? 튀기거나 볶거나 할 때 타이머 쓰는 음식점도 많은데.
    본인은 계량 없이 눈대중으로, 정확한 조리 시간 없이 자기 마음대로 하시나보네.
    그냥 윤식당 프로그램 까고 싶어서 한 인터뷰 같음
  • 2018.01.16 00:56 (*.64.252.42)
    가난한좌좀비들
  • ㄹㅇ 2018.01.16 01:29 (*.148.185.6)
    ㅋㅋㅋㅋㅋㅋㅋㅋ애시당초 본업이 배우인 음식 문외한들이 꼴랑 일주일에서 열흘 남짓하는 시간 동안에 생전 가보지도 못한 해외에 나가서 지지고 볶고 하는 건데. 그리고 가라로 쓱쓱 만들기에는 외국인에게 한식을 선보이는 건데 대충 해야겠니? 아무리 못해도 먹을만하게는 만들어야 할 것 아니냐. 여기서도 리얼리즘을 찾고 자빠져있네
  • 2018.01.16 09:51 (*.13.233.158)
    난 이해가는데.
    내 일하면서 나도 저들처럼 행복하고 웃고 즐기면서 하고 싶은데 나의 현실은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또 재정적으로도 너무나 힘들고 예민하면.
    저 프로그램을 보면서 불편하고 힘들 수 있지.
  • 2018.01.16 14:29 (*.143.168.70)
    해외나가서 찍는건데도 난리네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915 상습적인 차민규 6 2018.02.20
5914 네츄럴한 근황 44 2018.02.20
5913 부산에 지어지고 있는 101층 호텔 24 2018.02.20
5912 건담 덕후라는 서지수 10 2018.02.20
5911 이태리식 수비 4 2018.02.20
5910 황교익조차 인정한 음식 22 2018.02.20
5909 인형뽑기방 지폐교환기 도둑 7 2018.02.20
5908 나연이 허리 11 2018.02.20
5907 간호사 커뮤니티의 태움 정당화 27 2018.02.20
5906 DJ DOC 근황 7 2018.02.20
5905 논란의 여자 팀추월 김보름 선수 201 2018.02.20
5904 제가 박영선을 안내했다고요? 49 2018.02.20
5903 스벤 크라머의 손가락 10 2018.02.20
5902 외국인이 마셔본 바나나맛 우유 22 2018.02.20
5901 여자 팀추월 중계 코멘트 83 2018.02.20
5900 아이들이 공부에 의문을 가지는 이유 65 2018.02.20
5899 만화를 많이 본 것 같은 하뉴 유즈루 34 2018.02.20
5898 호기심 때문에 26 2018.02.20
5897 영국의 한식당 22 2018.02.20
5896 화끈한 브라질 리그 8 2018.02.20
5895 치솟는 외식 물가 64 2018.02.20
5894 안경 누나 의외의 취향 17 2018.02.20
5893 SBS의 새로운 짝짓기 프로그램 29 2018.02.20
5892 어그로 폭발 토크쇼 12 2018.02.20
5891 컬링 국가대표 프로필 46 2018.02.20
5890 70년대 고등학생들 31 2018.02.20
5889 유라의 플라잉 요가 12 2018.02.20
5888 타이타닉의 페미니스트들 19 2018.02.20
5887 손흥민 롱패스 14 2018.02.20
5886 지구상 가장 신비한 돌 12 2018.02.20
5885 대표팀 팀워크 수준 25 2018.02.20
5884 메르스 3차 감염 첫 국가 배상 1 2018.02.20
5883 원래는 영미 이모 5 2018.02.20
5882 캥거루 사냥꾼의 최후 16 2018.02.20
5881 서양이 생각한 동양 33 2018.02.20
5880 일본 조가 한국 조보다 훨씬 까다롭다? 17 2018.02.20
5879 발 사이즈가 220mm라는 보나 14 2018.02.20
5878 시대에 따른 영국군의 군장 변화 12 2018.02.20
5877 아직도 자? 31 2018.02.20
5876 여자들이 친절한 이유 9 2018.02.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54 Next
/ 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