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8.png

9.png


  • ㅃㅃ 2017.04.20 13:52 (*.227.144.56)
    미 개
  • 2017.04.20 13:55 (*.75.47.160)
    외국인들이 한국 길거리에는 장애인 보기가 힘들다고 말한게 생각난다
  • ㅍㄴ 2017.04.20 13:55 (*.37.176.5)
    오히려 잘대해주는 모습 보여주면
    자녀에게 훨씬 좋은 교육이 될텐데..
    장애를 전염병 취급하는 부모의 아이들이
    어떻게 자랄까
  • 설명충(장애인 복지 전문) 2017.04.20 14:01 (*.133.199.84)
    안녕하세요 늙병필 횽들 설명충이야.
    미국, 우리나라와 같이 복지 정책이 잘 정비되어 있는 나라는
    일정 규모 이상 사업장을 대상으로 장애인 직원을 의무적으로 고용하게 해.
    돈 많은 기업은 벌금을 내고 고용을 하지 않기도 하고
    일부 기업은 고용은 하되, 청소와 같은 허드렛일을 시키기도 하지.
    스타벅스는 비교적 장애인 고용을 적극적으로 하는 기업으로
    이런 모습은 미국 영화 '아이앰 쌤'에서 잘 찾아볼 수 있어.
    장애인 역시 우리 사회를 구성하는 구성원이기에
    상생 할 수 있는 방안을 잘 연구하고 실천해야 하지.
    발달장애 아동이 창문으로 유아를 집어던져 숨지게 한 사건으로
    많은 횽들이 장애인들에게 안 좋은 감정을 가진 것으로 알고 있어.
    하지만 강남역 살인사건이 일어났다고 모든 남자가 잠재적 범죄자가 아니고
    조현병 환자가 살인을 했다고 조현병 환자가 모두 잠재적 범죄자가 아니듯
    모든 장애인을 혐오 감정으로 대하거나 차별 하는 것은 정말로 좋지 않아.
    최근 호떡 장사, 붕어빵 장사를 비롯해 사례와 같이 바리스타로 취직하는 청각 장애인들이 늘어났는데
    주문을 수화로 할 순 없겠지만
    고맙다는 인사를 수화로 하면 어떨까??
    손바닥을 아래로 향하도록 편 상태에서 손등을 반대편 손날로 2~3 차례 톡톡 두들겨주면 감사한다는 수화야
    어때? 설명이 되었나요 늙병필 횽들?
  • 흔들 2017.04.20 14:03 (*.117.125.24)
    ht tps://pbs.twimg.com/media/CGDzDhKUEAAngqs.png
  • ㅇㅇ 2017.04.20 14:06 (*.37.176.5)
    나 홍대병좀 있는데
    수화로 감사합니다 하면 좀 괜찮은사람 처럼보일듯해서
    함 해봐야겠다
  • 고마워 2017.04.20 14:06 (*.10.234.141)
    좋다
  • ㅁㄴㅇㄹ 2017.04.20 14:25 (*.233.200.153)
    이거 정말임 스벅이 꾸준히 일년에 한두번 정도는 장애인 직업 훈련 시켜서 매장이 인력 배치한다. 공고가 꾸준히 뜸. 근데 모든 청각 장애인이 수화를 아는건 아냐 형.. ㅠㅠ 의도는 좋지만 그냥 고맙습니다 라고 하면서 가볍게 목례만 해도 충분하지 않을까.. 하고 생각해. 그런건 누구나 다 알아들을 수 있으니까. 귀가 안들려도.
  • 설명충(청각 장애 전문) 2017.04.20 14:34 (*.133.199.84)
    ㅁㄴㅇㄹ 횽을 위해 추가 설명을 달자면
    청각장애인들은 청각 장애의 정도에 따라 구화와 수화를 구사 할 수 있어.
    (물론 이것도 일종의 스테레오 타입 일 뿐, 대부분은 수화와 구화를 동시에 구사 하는 경우가 많음
    단 수화를 엄청 잘하는 사람은 구화를 정보를 수집하는 보조적 수단으로 쓰는거고,
    구화를 주로 구사하는 사람도 청각 장애인 커뮤니티에 속해 있다보니 아무래도 기본적 어휘를 아는 수준)
    구화와 수화에 대한 논쟁은 해묵은 논쟁이면서도 몇 년 주기를 두고 한쪽이 우세를 보이는 경향이 있지
    그래서 통계적으로 볼 때는
    현 젊은이 세대의 윗 세대 분들은 상대적으로 수화 보다는 구화 교육을 많이 받으셨고
    현 젊은이 세대들은 주로 수화 교육을 많이 받고 있어
    어찌 됐든 저찌 됐든 앞서도 이야기 했듯 청각장애인들은 주로 자기들끼리 커뮤니티를 만들고 모임이 활발한 데
    구화 교육을 받았다고 해도 감사하다는 수화 정도는 대부분을 알고 있어.
    수화로 감사하다고 하면 분명히 청각장애인 분도 좋아하실 거야 ㅎㅎㅎ
    아!!!! 그리고 절대로 횽 의견이 틀렸다는건 아님
    목례만으로도 충분할 수 있어!!!
  • . 2017.04.20 14:22 (*.7.15.106)
    김포시청 앞 스타벅스에 저녁에 가면 청각장애 남자 알바생이 있었다. 내가 주문하는거 잘 알아들었고 가끔 못알아들으면 옆에있는 알바생이 도와주더라. 아직까지 있는지는 모르겠다. 가끔 일있을때만 가니까 안간지 오래됐거든

    나는 보기좋았다. 그들도 우리 사회의 일원이다. 접객업에서 장애인을 쓰는걸 아예 피할수도 있었는데 그래도 일하고있는걸보면 외국계기업인 스타벅스여서 그런진 몰라도 일하는 모습과 일하는 자리를 준것이 그냥 좋았다.

    길지도 짧지도않게 살았지만 내가 돌아다니면서 본 첫 장애인 알바생이어서일까 그냥 인상깊이 기분좋음이 새겨졌다.
  • ??? 2017.04.20 14:32 (*.248.65.110)
    나는 장애우 바리스타 있는 커피숍만 가는데 ㅋㅋ

    문제는 임금을 제대로 주고는 있는건가 싶음
  • . 2017.04.20 14:37 (*.7.15.106)
    왜 장애우라는 표현을 쓰라고 정부에서 강요하냐며 장애인단체에서 항의해서 장애우라는 단어는 폐기된지 10년도 넘었다.

    장애인이라는 표현은 중립적이지만 장애가 있는 상태의 사람을 말하지만
    장애우라는 표현은 장애가 있는 사람을 따뜻하게 바라보고 약자로서 대하자는 의도가 들어있는 표현이기 때문.
    장애인이 다 니 친구는 아니잖우
  • ??? 2017.04.21 00:35 (*.225.184.10)
    알았어 미안혀...
  • 설명충(장애인 전문) 2017.04.20 14:37 (*.133.199.84)
    횽은 정말 멋진 횽인 것 같아.
    멋진 횽이 다른 곳에서 더 멋져 보이게 잠깐 덧붙이자면
    노인을 노우라고 하지 않고
    외국인을 외국우라고 하지 않 듯
    장애인 역시 장애우보다는 장애인이라고 불리길 원한다고 해.
    물론 장애우에 담긴 선한 의도를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횽의 멋진 마음은 한번 더 리스펙해
  • 설명충(장애인 전문) 2017.04.20 14:40 (*.133.199.84)
    하나 더 덧붙이자면
    지원고용 형태로 고용된 장애인들은 최저 임금 이하의 시급을 받을 수 있지만
    많은 장애인들이 최저임금 또는 최저임금 이상의 시급을 받으며 일하고 있다고 한당^0^
  • ... 2017.04.20 23:23 (*.131.117.215)
    장애인이 더 맞는표현이에요
    저도 장애인 애들 운동하는거 봉사하기전에 그렇게 얘기들었어요
  • 5 2017.04.20 14:49 (*.209.124.88)
    자주 보이는 닉.
    설명충 칭찬해~~~
  • ㄱㄴ 2017.04.20 15:16 (*.177.167.229)
    나도..많은 장애인들이 사회로 나와서 당당히 일하는거 보기좋던데..키즈카페만가도 좀 불편해보이는 애들있는데 사실 엄마들은 자기 아이랑 같이 노는걸 꺼려할수있지만 난 일부러 우리아이한테 편견없이 보게끔 같이놀게 놔둔다. 어려서인지 애들은 첨엔 낯가리다가 곧 불편함을 받아들이고 같이 노는데..오히려 그아이들의 엄마들이 눈치보며 애들 노는걸 조심스럽게 지켜보는게 더 짠하더라..
  • ㅇㄹㅎ 2017.04.20 15:21 (*.7.15.189)
    어제 다이소에서 유니폼 입은 분에게 뭐 어디 있냐고 물어보는데, 고개 내쪽으로 처다보지고 않고... 무뚝뚝하게 몇번이요 이러는데, 뭐 이런 하다가 얼핏 보니까 얼굴에 흉터?? 장애가 있으신 분이더라.. 그냥 고맙습니다. 하고 내갈길 가는데.. 좀 씁쓸하고 안됐고 그랬다.
  • 쉰하나건모 2017.04.20 16:01 (*.217.220.30)
    저런 쓰레기 인식은 언제쯤이면 사라질수 있을까..........
  • 2017.04.20 16:51 (*.44.164.134)
    이빨 빠질정도로 귀싸대기 날리고 싶다..
  • 2017.04.20 16:54 (*.111.81.80)
    홍콩처럼 일정 직원 수 이상 되는 사업장은 장애인 의무고용 쿼터 강제해야 한다. 홍콩 맥도날드 가면 큰 매장엔 장애인 직원이 하나씩은 꼭 있음.
    (한국도 제도는 있는데 장애인 복지기금조로 벌금내고 실제론 고용 안 함.)
  • 글쓴이 2017.04.20 17:30 (*.238.238.221)
    저런 행위를 법으로 못하게 좀 엄벌하자
  • Furiosa 2017.04.20 17:42 (*.139.152.29)
    장애인을 고용 시 편견없이 바라보는 분위기가 사회적으로 형성되어야한다. 물론 예전보다는 많이 좋아졌지만
    기업들도 벌금내면서까지 장애인을 고용안하는 이유는 그만큼 클레임도 많이 들어오는 이유도 있다
    (몸으로 일하는 곳에서 몸이 불편한 사람을 왜 쓰냐는 둥,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 곳에서 말 못하는 사람을 왜 쓰냐는 등등)
    물론 어느정도 설명은 하는데 당최 안듣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스벅이나 큰 기업들이 조금 더 나서서 적극적으로 해주면 점점 좋아지겠지
  • 12ㅌ3 2017.04.20 22:16 (*.185.159.58)
    근데 같이 일하는 입장에서 편견이 아니고 그냥 실제로 몸이 불편한 사람은 일하기가 불편함

    팔 하나 없는 사람하고 같이 일하면 다른 사람 두개 나를 때 한개밖에 못 나르고

    이걸 가지고 뭐 그런것도 이해 못해주냐고 하면 그거야말로 장애인에 대한 차별이다
    장애가 있어도 같은 능력이 있으면 똑같은 대우를 해줘야되지만 실제로 능력이 부족한데 똑같은 대우를 해줄 필요가 있을까?
  • 2017.04.21 00:47 (*.128.174.231)
    그들도살아야하니까. 저런 대기업에서 모범적으로 나서주는게 고맙지않니? 스텝한두명쓰는것도 아니고 보충될인력가지고하는거지.
  • 스벅한잔을 기부하자 2017.04.20 17:51 (*.70.52.161)
    삼성이면 할 생각 없었을것이고 스타벅스니까 한다.
    아마 삼성에서도 그냥 주워먹는 형태니 스벅이 추구하는대로 할 수 밖에 없다. 삼성단독이었으면 절대 안한다
  • 스벅 기부 2017.04.20 17:54 (*.70.52.161)
    난 야한 몸놀림을 보러 들어왓는데 여기 글을 쓰고 잇다니 취지에 안맞는군
  • ㅁㅁ 2017.04.20 21:28 (*.164.131.185)
    한국같은데서는 서비스업하는거 아니다.. 무조건 기술배워라..
  • 아라가키 2017.04.22 06:23 (*.149.122.70)
    니넨 마음이 장애인이구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215 층간소음 복수 101 2017.06.22
10214 징병검사 천태만상 23 2017.06.22
10213 운동 많이 한 사람은 오래 못산다? 36 2017.06.22
10212 언론인도 모르는 언론의 생리를 꿰뚫고 계신 분 23 2017.06.22
10211 스마트폰 전용로 8 2017.06.22
10210 이승우 연봉 30억의 진실 21 2017.06.22
10209 한국인들은 안 가는 여행 명소 29 2017.06.22
10208 강연장에 꼭 있는 사람 10 2017.06.22
10207 매끈한 설현 27 2017.06.22
10206 강태공 꿈나무 8 2017.06.22
10205 헬조선 역대급 판결 37 2017.06.22
10204 재미있게 장사하기 28 2017.06.22
10203 BBK 사건 김경준 근황 17 2017.06.22
10202 풍선 터지는 슬로우 모션 12 2017.06.22
10201 원래 미중년 8 2017.06.22
10200 격세지감 압구정 35 2017.06.22
10199 게임 속 여성의 성 상품화 31 2017.06.22
10198 읽어보고 싶은 논문 18 2017.06.22
10197 서양 누님들이 자주한다는 운동 19 2017.06.22
10196 리니지M 오픈 첫날 분위기 30 2017.06.22
10195 화영이 티아라 시절 피지컬 19 2017.06.22
10194 여자 배구 선수가 짧게 깎으면 9 2017.06.22
10193 시험지 낙서 장인 22 2017.06.22
10192 한여름 교토 관광 41 2017.06.22
10191 중고로운 체취나라ㅤㅤ 12 2017.06.22
10190 유럽의 대학 기숙사 37 2017.06.22
10189 과연 맥주의 나라 25 2017.06.22
10188 팩트로 때리는 숙형 34 2017.06.22
10187 전 여친의 복수 32 2017.06.22
10186 언냐가 화난 이유 31 2017.06.22
10185 두 의자 효과 32 2017.06.22
10184 부모의 심정 67 2017.06.22
10183 아쉬운 임시완 32 2017.06.22
10182 생식을 좋아하는 코스타리카 대통령 13 2017.06.22
10181 여전히 평화로운 국방부 14 2017.06.22
10180 이나영한테 반하지 않고 못 배기는 영화 23 2017.06.22
10179 공무원 채용 방식 변경 추진 42 2017.06.22
10178 장제원 근황 18 2017.06.22
10177 키스 타임 11 2017.06.22
10176 인터넷 방송에 나온 공유 21 2017.06.22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63 Next
/ 2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