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jpg

 

2.jpg

 

3.jpg


  • 마가 2017.05.18 19:10 (*.199.151.96)
    이쯤하면 생각나는 주작
  • ㅇㅇ 2017.05.18 19:52 (*.233.110.127)
    개잡넘들 ㄷㄷ
  • ㅁㄴㅇㄹ 2017.05.18 19:11 (*.120.49.227)
    프로게이머들은 탑급이 아니면 저런 유혹 많이 흔들릴건데
    이게 다 처벌이 약해서 그렇다
  • ㅇㅇ 2017.05.18 20:21 (*.143.129.8)
    페이도 부실해,
    게이머들 보통 청소년때부터 시작하고, 게이머 수명이 짧으니
    은퇴후 인생도 걱정이되고
    잘나가지 않는이상, 스타 1의 경우에는 스타판이 워낙 작아서
    연봉 1200~600 받는 애들도 많았어 더 적은경우도 비일비재했고
    처벌도 강해져야 하겠지만, 다른 이유도 있다고 봐.
  • ㄱㄱㄱ 2017.05.19 05:10 (*.100.9.96)
    이영한 밥먹는 스샷 올라왔던데 애잔하더라
  • 저그 2017.05.18 19:20 (*.68.65.151)
    이영한 제발 꼭 우승해라
  • 태풍저그 2017.05.18 19:42 (*.225.186.141)
    이영한 이번 asl 진짜 역대급이더라
    이제동 전성기보다 더 발전된 느낌이 들만큼.
    유툽에 치면 쉽게 볼수 있으니까 함 보시길
  • 설명충 2017.05.18 19:45 (*.141.41.7)
    이영한 근황 : asl이라는 아프리카 배 스타리그 4강 까지 오름 ( 택뱅리쌍 전부 참여한 대회) 특히나 아버지 저그라는 별명으로 많은 이들에게 응원을 받고있으며 최근 와이프와 이혼을 하였음(와이프가 이혼하자면서 집나감) 이영한혼자 원룸에서 아이2명을 키우는 중이며 아프리카 플랫폼으로 돈을 벌고있는 실정
  • 영한이혀유ㅠㅜ 2017.05.18 21:26 (*.147.155.193)
    애 둘 딸린 이혼남인데 영장나와서 현역으로 가야된다고 합니다.ㅠㅠ
  • . 2017.05.18 22:24 (*.117.85.11)
    그거 상근신청하면 됨.
    애초애 상근이 현역입영대상자중에서 착출이라서(생계, 학력, 전과여부 등)
  • ㅁㄴㅇ 2017.05.18 23:16 (*.127.3.38)
    이건 상근이 안떠도 훈련소 가서 말하면 바로 상근으로 들어감
  • 큐쿠 2017.05.19 00:05 (*.147.155.193)
    상근이 중요한게 아니라 지금 생계유지가 달려서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워하는중이요..

    군대가면 아프리카도 못하니까
  • 21x3 2017.05.18 19:49 (*.185.159.58)
    이영한이 폭풍 저그에 이은 무슨 저그였는데 기억이 안나네
  • ㅇㅇ 2017.05.18 20:19 (*.143.129.8)
    태풍
  • 33 2017.05.18 20:09 (*.209.171.4)
    뭐여 소개는 스2프로게이머라면서 지금 스1하는거냐
  • ㅇㅇ 2017.05.18 20:40 (*.125.227.111)
    원래 스타1 프로게이머였다가 전향해서 저때는 스타2 프로게이머였음 은퇴한뒤에 다시 스타1 하는 중
  • ㅌㅌ 2017.05.18 20:49 (*.62.22.145)
    고맙다 위에는 이혼까지했다는데 나이도 어린걸로아는데 고생하네 예전에 이영한 대회나오면 할머니가 기도하고그러던데 기도빨좀 받아서 좀 잘되라
  • 2017.05.18 22:38 (*.44.229.250)
    이영한 옛날에 할머니 저그로 유명했잖아 할머니가 와서 응원하면 필승버프
  • 이영한 응원한다. 2017.05.18 22:56 (*.170.181.175)
    이영한 선수 화이팅

    택신빠인데 이영한 와이프 도망갔고, 이영한이 부모 도리는 하자면서 도망친 와이프한데 같이 애들이랑 밥이나 먹자고 약속까지 잡았는데 와이프년이 친구들이랑 갑자기 술처먹으러 간다는 썰도 듣고 군대간다는 썰도 알았는데, 그래도 우리가 모르는 이영한이의 과실도 있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하고 오늘 오후까지만해도 택신의 저그전을 어떻게 잡을 지만 기대했는데 본문 보니까 이영한이 택신, 이영호 잡고 우승하더라도 충분히 박수칠만하다고 느껴진다.

    게이머 당사자도 아니고 동생의 마인드가 저 정도라면 정작 본인이 청렴한 건 자명하다고 본다.

    실력보다도 커널 뚫은 기발한 전술보다도 인성이 먼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458 노점상의 실체 18 2017.05.22
10457 정연이를 정연이라 부르지 못하고 3 2017.05.22
10456 어린이라 당했다 26 2017.05.22
10455 오! 하영! 14 2017.05.22
10454 기름국의 사치 14 2017.05.22
10453 각키의 매력 6 2017.05.22
10452 중학생 중간, 기말고사 폐지 36 2017.05.22
10451 어필하는 아이린 11 2017.05.22
10450 호돈과 페이커 23 2017.05.22
10449 4대강 전면조사 141 2017.05.22
10448 하니 트레이드 마크 17 2017.05.22
10447 지금의 윤석열을 만든 발언 41 2017.05.22
10446 조윤선 리즈 시절 23 2017.05.22
10445 꽃뱀 취급하는 남친 엄마 78 2017.05.22
10444 문재인의 허세 30 2017.05.22
10443 박사모는? 30 2017.05.22
10442 자꾸 만지는 이유 4 2017.05.22
10441 일본 방송이 화난 이유 22 2017.05.22
10440 행사장에 나타난 이희은 25 2017.05.22
10439 감독이 리얼하게 찍고 싶었던 영화 속 한 장면 21 2017.05.22
10438 런닝머신 뛰는 인나 6 2017.05.22
10437 제 강아지가 잡아먹혔어요 53 2017.05.22
10436 용쓰는 사나 5 2017.05.22
10435 주차장에서 일어난 사고 84 2017.05.22
10434 씨리얼을 맛있게 먹는 방법 20 2017.05.22
10433 화사 핵벅지 18 2017.05.22
10432 병지형 보고 있나 여기 자네를 능가할 인재가 있네 6 2017.05.22
10431 역시 나비 9 2017.05.22
10430 현실 헤라클레스 사자드 가립 40 2017.05.22
10429 경리의 아랫배 28 2017.05.22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56 Next
/ 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