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jpg

 

2.jpg

 

3.jpg


  • 마가 2017.05.18 19:10 (*.199.151.96)
    이쯤하면 생각나는 주작
  • ㅇㅇ 2017.05.18 19:52 (*.233.110.127)
    개잡넘들 ㄷㄷ
  • ㅁㄴㅇㄹ 2017.05.18 19:11 (*.120.49.227)
    프로게이머들은 탑급이 아니면 저런 유혹 많이 흔들릴건데
    이게 다 처벌이 약해서 그렇다
  • ㅇㅇ 2017.05.18 20:21 (*.143.129.8)
    페이도 부실해,
    게이머들 보통 청소년때부터 시작하고, 게이머 수명이 짧으니
    은퇴후 인생도 걱정이되고
    잘나가지 않는이상, 스타 1의 경우에는 스타판이 워낙 작아서
    연봉 1200~600 받는 애들도 많았어 더 적은경우도 비일비재했고
    처벌도 강해져야 하겠지만, 다른 이유도 있다고 봐.
  • ㄱㄱㄱ 2017.05.19 05:10 (*.100.9.96)
    이영한 밥먹는 스샷 올라왔던데 애잔하더라
  • 저그 2017.05.18 19:20 (*.68.65.151)
    이영한 제발 꼭 우승해라
  • 태풍저그 2017.05.18 19:42 (*.225.186.141)
    이영한 이번 asl 진짜 역대급이더라
    이제동 전성기보다 더 발전된 느낌이 들만큼.
    유툽에 치면 쉽게 볼수 있으니까 함 보시길
  • 설명충 2017.05.18 19:45 (*.141.41.7)
    이영한 근황 : asl이라는 아프리카 배 스타리그 4강 까지 오름 ( 택뱅리쌍 전부 참여한 대회) 특히나 아버지 저그라는 별명으로 많은 이들에게 응원을 받고있으며 최근 와이프와 이혼을 하였음(와이프가 이혼하자면서 집나감) 이영한혼자 원룸에서 아이2명을 키우는 중이며 아프리카 플랫폼으로 돈을 벌고있는 실정
  • 영한이혀유ㅠㅜ 2017.05.18 21:26 (*.147.155.193)
    애 둘 딸린 이혼남인데 영장나와서 현역으로 가야된다고 합니다.ㅠㅠ
  • . 2017.05.18 22:24 (*.117.85.11)
    그거 상근신청하면 됨.
    애초애 상근이 현역입영대상자중에서 착출이라서(생계, 학력, 전과여부 등)
  • ㅁㄴㅇ 2017.05.18 23:16 (*.127.3.38)
    이건 상근이 안떠도 훈련소 가서 말하면 바로 상근으로 들어감
  • 큐쿠 2017.05.19 00:05 (*.147.155.193)
    상근이 중요한게 아니라 지금 생계유지가 달려서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워하는중이요..

    군대가면 아프리카도 못하니까
  • 21x3 2017.05.18 19:49 (*.185.159.58)
    이영한이 폭풍 저그에 이은 무슨 저그였는데 기억이 안나네
  • ㅇㅇ 2017.05.18 20:19 (*.143.129.8)
    태풍
  • 33 2017.05.18 20:09 (*.209.171.4)
    뭐여 소개는 스2프로게이머라면서 지금 스1하는거냐
  • ㅇㅇ 2017.05.18 20:40 (*.125.227.111)
    원래 스타1 프로게이머였다가 전향해서 저때는 스타2 프로게이머였음 은퇴한뒤에 다시 스타1 하는 중
  • ㅌㅌ 2017.05.18 20:49 (*.62.22.145)
    고맙다 위에는 이혼까지했다는데 나이도 어린걸로아는데 고생하네 예전에 이영한 대회나오면 할머니가 기도하고그러던데 기도빨좀 받아서 좀 잘되라
  • 2017.05.18 22:38 (*.44.229.250)
    이영한 옛날에 할머니 저그로 유명했잖아 할머니가 와서 응원하면 필승버프
  • 이영한 응원한다. 2017.05.18 22:56 (*.170.181.175)
    이영한 선수 화이팅

    택신빠인데 이영한 와이프 도망갔고, 이영한이 부모 도리는 하자면서 도망친 와이프한데 같이 애들이랑 밥이나 먹자고 약속까지 잡았는데 와이프년이 친구들이랑 갑자기 술처먹으러 간다는 썰도 듣고 군대간다는 썰도 알았는데, 그래도 우리가 모르는 이영한이의 과실도 있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하고 오늘 오후까지만해도 택신의 저그전을 어떻게 잡을 지만 기대했는데 본문 보니까 이영한이 택신, 이영호 잡고 우승하더라도 충분히 박수칠만하다고 느껴진다.

    게이머 당사자도 아니고 동생의 마인드가 저 정도라면 정작 본인이 청렴한 건 자명하다고 본다.

    실력보다도 커널 뚫은 기발한 전술보다도 인성이 먼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092 무적의 페미니즘 39 2017.06.21
10091 눈속임 피자 26 2017.06.21
10090 야근을 위한 회사의 배려 15 2017.06.21
10089 원어민이 극찬한 발음 22 2017.06.21
10088 갖고 싶은 아이템 13 2017.06.21
10087 할머니를 구한 외노자 22 2017.06.21
10086 방귀 때문에 시댁이랑 31 2017.06.21
10085 손은 눈보다 빠르다 10 2017.06.21
10084 어떤 프로게이머의 첫 방송 35 2017.06.21
10083 딱 물기 좋게 생겼네 6 2017.06.21
10082 국밥계의 이단아 22 2017.06.21
10081 통곡하는 티아라 53 2017.06.21
10080 군대 퓰리쳐상 모음 33 2017.06.21
10079 투시능력자를 부른 일본 예능 25 2017.06.21
10078 아찔한 순간 14 2017.06.21
10077 사춘기 진행 중인 여자 아이돌 17 2017.06.21
10076 자유 막말당 36 2017.06.21
10075 레알 마드리드 5 2017.06.21
10074 학생 때 양아치랑 사귀면서 45 2017.06.21
10073 아기자기한 아린이 4 2017.06.21
10072 남친의 채팅 제재 기록 35 2017.06.21
10071 김치 먹은 다르빗슈 18 2017.06.21
10070 윤손하 아들 사건의 진실 21 2017.06.21
10069 아재들만 아는 백화점 48 2017.06.21
10068 173보다 큰 170 15 2017.06.21
10067 미국인들의 국민 간식 31 2017.06.21
10066 찐빵같은 임나영 6 2017.06.21
10065 포장 기술의 진화 15 2017.06.21
10064 레드벨벳에서 인지도 제일 낮은 멤버 23 2017.06.21
10063 훈련소의 의사들 22 2017.06.21
10062 바람 맞은 수지 8 2017.06.21
10061 아빠의 도전 7 2017.06.21
10060 애 잘 보는 설현 20 2017.06.21
10059 넣었다 넣었어 7 2017.06.21
10058 소나무 나현 4 2017.06.21
10057 다양한 기능이 있는 청소용 장갑 7 2017.06.21
10056 노골적인 시선 8 2017.06.21
10055 곽양 닮은 슬기 16 2017.06.21
10054 바퀴벌레 옷 15 2017.06.21
10053 추워 얼른 집에가 10 2017.06.21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60 Next
/ 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