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gif 


  • 1212 2017.08.09 21:24 (*.152.74.249)
    솔직히 나는 전술에 대해서 중요하게 생각안한다
    우리나라 축구 지면 맨날 감독 탓하는데
    그게 맞는거야???
    어느 정도 실력이 비슷할때나 통하지
    선수 실력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
    물론 맨날 에프엠에 피파하는 사람들은 전술이 중요하다고 하겠지만
    나도 바르셀로나 주면 무리뉴도 이길
    수 있을거 같다.
    그리고 아르헨티나 국대 주면 우리나라 국대감독 누가 와도 이기
  • 2017.08.09 21:29 (*.223.35.18)
    그럼 작년 레스터시티 우승은 뭘까?ㅋ
  • 1212 2017.08.09 21:36 (*.152.74.249)
    그럼 지금은 왜 우승 근처도 못갈까?ㅋ
  • 11 2017.08.10 00:05 (*.130.66.67)
    스포츠맨쉽
    학교다닐때 배웠겠지만
    단순히 축구 잘하는 팀이
    우승하기가 힘들어
    순수함에 박수 짝짝
  • 1212 2017.08.09 21:38 (*.152.74.249)
    아름다운 기적이지
    막말로 전술이 좋아서 우승했을까?
    선수들 화합, 기세, 간절한 바램 이런것 보다 더 전술이 큰 역할 했을까?
  • 1 2017.08.09 21:47 (*.201.175.60)
    그게 감독 열할이지
  • 20대 2017.08.09 23:59 (*.33.98.218)
    선수들의 화합 기세 간절한 바람을 이끌어 내는게 감독의 몫이야 똑똑한 친구야
  • 2017.08.09 22:04 (*.223.35.18)
    아니 너 축구 보긴보냐 왜 레스터가 우승을 못했냐닠ㅋㅋ 전 시즌 우승하면 무조건 다음시즌 우승해야돼?ㅋㅋ 일차원적이네
    뭐 따져보면 여러이유가 있겠지만 우승 주역 역할 했던 선수들 다 찢어졌잔아 대표적으로 캉테 첼시로 간게 있네
    작년 그대로 감독 선수 유지 됬었으면 올해도 레스터 무시못했을꺼다 니말대로 화합 기세 둘다 최고조였으니까

    글고 너 전술없이 저 세개만 있어도 축구를 잘 할 수있다고?ㅋㅋㅋ 기세 바램 화합만 있으면 막 패스루트가 열리고 선수들은 타이밍맞춰서 좋은 워치 찾아들어가고? 소설쓰냐ㅋ
    축구 애니면 가능하겠네 쥬라기 월드컵이나 봐라
  • 12 2017.08.10 03:59 (*.207.153.101)
    그냥 멍청한 새키니까 하나하나 다 말해줄 필요없음ㅋㅋㅋ
  • 1 2017.08.09 22:21 (*.46.166.17)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뭐지~
    감독 연봉이 왜 그렇게 많은지 잘 생각해봐
    그래도 답이 안나오면 fm이라는 게임있는데 그거라도 해보던가
  • x123 2017.08.10 09:54 (*.199.208.243)
    연봉대로 생각하면 감독 역할이 더 작아보이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선수들보다 훨씬 적은데 그럼 굳이 따지자면 감독 역할은 11분의1도 안되는거 아님?
  • 난 이것과 다르게 2017.08.09 22:38 (*.248.224.201)
    감독이 정말 중요하다고 봄.
    흔히 말해서 어떤 포메이션을 쓰고 미드필더, 공격수, 수비를 몇몇 넣는 것은 감독의 역할 중에 극히 일부 라는 것.
    선수들 관리하는게 어떻게 보면 가장 중요한 전술이라고 생각해.
    퍼거슨 감독이 처음으로 맨유 감독으로 부임할때
    자신 뜻과 다르게 담배피거나 훈련일정에 지각하거나 하는 선수는 1군 주전 선수라도 철저하게 짜르고 선수들 독하게 관리하면서 리그 성적 올렸지.
    뛰어난 선수가 있어도 그 선수가 축구장 전체를 커버할 수 없으니까 11명이 필요한 것이고
    그 11명의 선수를 동기를 부여해 서로 합이 잘 맞게 90분을 뛸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것이 감독의 역할이라는 것이지.
    너한테 바르샤를 주고 주자 마자 무리뉴랑 붙이면 무리뉴를 이길 수 있을지도 모르지.
    하지만 우승 타이틀은 하나도 못 가질거야.
    니가 데리고 있는 바르샤 팀의 경기력이 몇 경기나 갈까?
    그 바르샤를 가지고 1년 동안 1군 엔트리에 들어있는 모든 선수들의 멘탈 상태, 건강 상태, 팀원과 호흡, 그날 그날 컨디션을 관리 하면서 우승을 만들어 내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거든.
    정말 능력있는 감독을 앉히면 당장 성적이 안나올지 모르지만 시간을 두고 지켜보면 자신의 생각과 맞는 유능한 선수들을 키워내서 좋은 팀을 만들어 좋은 성적을 낼 거임.
  • 국대는 망했어 2017.08.09 22:25 (*.101.155.50)
    단순 전술상으론 다 거기서 거기지
    근데 그 전술안에 선수들의 움직임이나 이해도같은게 같은전술이더라도 명확하게 차이가 나니깐
    거기서 명장이 갈리는게 아닐까?
    물론 선수 개개인의 능력도 있겠지만...
  • ㅇㅎ 2017.08.09 23:16 (*.223.27.190)
    예전에 무리뉴가 fc 포르토로 챔스 우승했을때 시간대 별로 어떻게 전술 운용할지 선수들에게 가르쳤다고 했잖아. 그리고 과르디올라도 생각의 전환을 통해 점유율을 높임으로써 타팀에게 공격 기회조차도 안줬자나. 물론 그 전술을 수행할 수 있는 선수들이 있어야 되지만 그걸 만드는건 감독이지.
  • 돌리고 돌리고 2017.08.09 23:21 (*.127.148.118)
    거꾸로 돌린거
  • SNS는 인생낭비 2017.08.10 00:31 (*.199.46.8)
    퍼거슨

    이거하나면 놀란 끝 아닌가
  • 놀란이래 2017.08.10 09:31 (*.54.70.101)
    멋지게 말하고 싶었던거 같은데 크리스토퍼 놀란 에어 피식 하고 갑니다.
  • 천재님 2017.08.10 01:03 (*.135.115.53)
    나다 공인된 세계적인 축구 전문가 이자 헬조선 최고 두뇌 중 하나.

    무리뉴 이제 안통한다고 내가 말한지가 언젠데...

    아직도 무리뉴빨고 있는 소시오패스 새퀴들은 무슨 저번 시즌 미니 트래블을 했으니까 성공적인 시즌이였단다..

    등신새퀴들 부끄러운줄도 모르고...퍼거슨이 미니 트래블 했으니까 자랑스러워 하겠네? ㅋㅋㅋㅋ

    무리뉴빠들은 소시오패스 성향을 가지고 있어서 지들이 틀렸다는걸 절대 인정 안하려고 든다..

    진짜 상종 못할 새퀴들임..무슨 미니 트래블이야..ㅋㅋㅋ

    무리뉴는 중국이나 와라..더 있어봐야 추잡해질뿐이야.

    무리뉴 얼굴봐라..더이상 총기가 전혀 없어..무간지의 모습이 전혀 남아있지가 않다니까..무졸렬이야...무졸렬..

    과르디올라 이전과 과르디올라 이후의 축구는 전혀다르다..

    무졸렬은 아직도 과거의 감독이야..

    얼마나 멍청하면 맨유에서 중위권이나 하는 피지컬 축구를 하고 있냐...쯧쯧..

    무리뉴는 언급할 가치도 없는 감독이다.
  • ㅁㄴ 2017.08.10 06:23 (*.232.155.12)
    왤케 언급할 가치 없는게 많아
  • 식혜 2017.08.10 07:00 (*.62.172.72)
    나도 피지컬 축구 안좋아하는데
    슈퍼컵에서 레알한테 펠라이니 통하는 거 보니까
    피지컬 축구도 무시할게 아니더라ㅋㅋ
  • 축구인 2017.08.10 18:44 (*.198.91.242)
    근디 궁금한게 있는데 내 친구가 무리뉴 팬이자 소시오패스거든 이거 무슨 법칙이라도 있음?
    진짜 하는짓이 간보기 뒷통수치기 요런거 잘하거든.. 무슨근거로 그리말한건지 댓좀 달아주라 너무궁금함..
  • dd 2017.08.10 09:11 (*.187.114.180)
    일단 멀리까지 볼필요있냐 히딩크만 놓고봐도 감독의중요성이 느껴지지않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482 전원주택의 로망 47 2017.08.21
5481 심상치 않은 지효 6 2017.08.21
5480 이젠 하다하다 이런 기사까지 36 2017.08.21
5479 해인이의 애교 5 2017.08.21
5478 교실 청소하다 문화재 발굴 22 2017.08.21
5477 개미허리 진솔 9 2017.08.21
5476 GTA6 물리엔진 13 2017.08.21
5475 사나의 버릇 3 2017.08.21
5474 1956년 5메가짜리 하드디스크 13 2017.08.21
5473 송하윤 화보 12 2017.08.21
5472 숨막히는 마크 6 2017.08.21
5471 퀵보드 타는 퀵소희 8 2017.08.20
5470 너무 커서 슬픈 남성 8 2017.08.20
5469 끼 부리는 코스프레녀ㅤㅤ 9 2017.08.20
5468 여보 나 이번달 내내 야근이야 6 2017.08.20
5467 CLC 예은 뒤태 3 2017.08.20
5466 어메이징 신안드레아스 15 2017.08.20
5465 너무 힘든 빵집 아르바이트ㅤㅤ 14 2017.08.20
5464 연구실에 너무 오래 갇힌 대학원생 8 2017.08.20
5463 누나 허벅지에서 소리가 나요ㅤㅤ 10 2017.08.20
5462 마사지 개좋음 2 2017.08.20
5461 흔들 줄 아는 장승연 3 2017.08.20
5460 하이파이브 2 2017.08.20
5459 부채질 중ㅤㅤ 6 2017.08.20
5458 안티팬들은 합성이라 말할 것입니다 1 2017.08.20
5457 원나잇한 남자 번호 지움 18 2017.08.20
5456 잘 키운 엉덩이ㅤㅤ 11 2017.08.20
5455 백종원 70%를 잡아라 34 2017.08.20
5454 썰전 박형준이 생각하는 5.18 97 2017.08.20
5453 열정페이 차오루의 생존 도전 34 2017.08.20
5452 무개념 역주행 30 2017.08.20
5451 친일파 자손의 변 43 2017.08.20
5450 천만원 짜리 자전거 훔친 중딩 35 2017.08.20
5449 태양 보고 신난 빅뱅 덕후 19 2017.08.20
5448 4족 보행 체험 9 2017.08.20
5447 김정숙 여사의 요리 실력 32 2017.08.20
5446 엔진오일 교환에 150만원? 62 2017.08.20
5445 성우가 팬들에게 전하는 메세지 6 2017.08.20
5444 15년 전 제왕절개 분만 후 뱃속에서 108 2017.08.20
5443 주책 부리는 스톤 나영 7 2017.08.20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45 Next
/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