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jpg

인간이 지구를 지배하기 이전엔 거대한 생명체들이 지구에 존재하고 있었습니다.

2.gif

우리가 알던 그런 사이즈가 아니라 어마무시한 사이즈의 생명체들.

3.gif

지금은 대부분 사라져버린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생명체들은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까요?

4.jpg

1. 지구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곤충 메가네우라 (Meganeura)

5.jpg

약 2억 9천만 년 전,

고생대 오늘날 유럽 지역에 해당되는 열대우림에서 서식했던 대형 잠자리입니다.

6.jpg

날개 길이만 70cm에 육박하는데

위 모형에서 알 수 있듯이 잠자리 주제에 독수리와 비슷한 몸집을 자랑합니다.

7.jpg

2. 지구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설치류 포베로미스 패터르소니 (Phoberomys Pattersoni)

8.jpg

약 800만 년 전 신생대 오늘날 남아메리카 대륙에서 서식한 역사상 가장 거대한 설치류입니다.

9.jpg

쥐에요, 쥐...

근데 몸길이가 3m고 키가 1.3m입니다.

쥐가요...

10.gif

이 사진에서 알 수 있듯 오늘날 가장 큰 설치류인 '카피바라'가 이 녀석의 새끼 수준.

11.jpg

3. 지구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거북이 아르켈론 (Archelon)

12.jpg

약 7000만 년 전 중생대 백악기 바다에 살았던 몸길이 5m, 몸무게 1.5톤에 육박하는 가장 거대했던 거북이입니다.

13.jpg

현재 가장 거대한 '바다 장수거북류'보다 2배는 더 큰 몸집이라네요.

14.jpg

알 낳을 때만 잠깐 육지로 나올 뿐 평생을 바닷속에서 살았답니다.

15.jpg

4. 지구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도마뱀 메갈라니아 (Megalania)

16.jpg

17.jpg

몸길이가 7m에 육박하는 이 녀석은,

비교적 최근인 4만 년 전까지만 해도 호주 대륙에서 볼 수 있었던 대형 도마뱀입니다.

18.jpg

5. 지구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곰 악토테리움 (Arctotherium)

19.jpg

수 많은 대형포유류를 탄생시킨 신생대는 역사상 가장 거대한 곰도 출현시킨 무대였습니다.

20.jpg

4족 보행 시 키도 일반 성인 남성과 비슷한 1.7m였지만, 놀라운 건 그들이 일어설 때입니다.

21.jpg

곰들은 2족 보행, 즉 직립보행이 가능한

일어설 때의 키가 3.5m로 늘어나 위 실물모형처럼 압도적인 포스를 발휘합니다.

22.jpg

오늘날 가장 거대한 개체인 코디악베어(사진)와 비교하여도 확실한 우위를 점하는 스펙이죠.

23.jpg

6. 지구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절지동물 아르트로플레우라 (Arthropleura)

24.jpg

가장 먼저 소개해드렸던, 거대 잠자리 '메가네우라'를 기억하십니까?

25.jpg

바로 그 잠자리와 같은 시대인 '고생대 석탄기'에 살았던 길이 3m의 거대 지네입니다.

26.jpg

석탄기는 다른 시대와 달리 유난히 산소가 많아져서 각종 곤충과 절지동물들의 몸집이 모두 거대해졌으며

27.jpg

이로 인해 석탄기에 역사상 가장 큰 곤충과 절지동물이 배출되었던 것이죠.

28.jpg

7. 지구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뱀 티타노보아 (Titanoboa)


29.jpg

약 5000만년전 신생대 늪지대를 군림했던 역사상 가장 거대한 뱀입니다.

30.jpg

몸길이 16m의 이 괴물,

오늘날 아나콘다가 카이만을 사냥하듯이 당시에도 고대 악어의 천적이었다고 합니다.

31.jpg

뉴욕 센트럴역에는 위 사진과 같이 실제 크기의 티타노보아 모형을 전시했는데

고대 악어를 먹고있는 장면으로 제작되었다고 하네요.

32.jpg

8. 지구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어류 리드시크티스 (Leedssichthys)

33.jpg

약 1억 5000만년전 쥐라기시대의 바다를 유유히 헤엄쳤던 가장 거대한 어류입니다.

34.jpg

17m로 추정되는 성체 화석이 발견된 기록도 있는데요.

35.jpg

덩치만 컸을 뿐, 전투력이 없어서 육식 어룡들에게 아주 좋은 먹잇감 역할을 했답니다.

36.jpg

9. 지구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조류 아르젠타비스 (Argentabis)

37.jpg

몸통 길이만 2m가 넘어가며, 날개를 펼치면 8m에 육박한 초대형 맹금류이죠.

38.jpg

자신의 몸무게와 비슷한 먹이를 낚아챌 수 있는 맹금류의 특성상 120kg의

아르젠타비스는 충분히 성인 남성을 낚을 수 있을 것입니다.

39.jpg

10. 지구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익룡 케찰코아틀루스 (Quetzalcoatlus)

40.jpg

공룡의 시대 '백악기' 하늘을 지배했던 거대한 익룡. 지구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비행생명체이기도 합니다.

41.jpg

워낙 거대한 몸집때문에 하늘을 날기보다는 지상에서 소형 공룡을 사냥하였다고 합니다.

42.jpg

천적이 없었던 그들도 백악기 말 대멸종을 피해 갈 수는 없었습니다.

43.jpg

11. 지구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육상포유류 파라케라테리움 (Paraceratherium)

44.jpg

몸길이 9m에 지상에서 어깨까지의 높이가 무려 5.5m, 20톤의 몸무게를 가졌던 이 거대한 포유류는

45.jpg

매머드류를 제치고 '50억 지구역사상 가장 거대한 포유류'라는 타이틀을 차지했습니다.

46.jpg

12. 지구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생명체 흰긴수염고래 (Blue Whale)

47.jpg

50억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지구는 수 많은 종을 탄생시켰습니다.

48.jpg

그 거대한 역사를 통틀어 가장 거대했던 생명체는 아이러니하게도

과거 공룡시대가 아닌 오늘날 우리곁에 존재하고 있었습니다.

49.jpg



태어나자마자 7m

성체는 27m~30m, 몸무게 160톤

최대 수명 100년 이상

50.gif

하지만 전세계 5천마리만 생존해 있어서 멸종위기 보호종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50억 년 올 타임 넘버원 타이틀을 가진 이 생명체가 후세에도 우리 곁에 남아있었으면 좋겠네요.

51.jpg

흰긴수염고래

학명:Balanoptera musculus

영명:Blue whale

여러분!흰긴수염고래를 아십니까?

다들 아시다시피 고래는 매우 크고 아름다운 생물이죠

그런 크고 아름다운 동물중에서 Top을 차지하는게 바로 흰긴수염고래입니다.

듣기론 27.6m의 흰긴수염고래가 무려 180t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이제 점점 스멜이 오실텐데요?

52.jpg

흰수염의 심장.(정확히는 모형)

흰수염고래의 심장은 무려 700kg이나 된다고 합니다!

아직 짐작이 안가신다고요?

클거 같은 호사가 일반적으로 200kg정도밖에 안되고 북극곰도 450kg 남짓하는 수준입니다!

그렇습니다.

또한 고환(...)의 무게도 1t이 넘습니다.

이 고래는 보통 고래는 절대 아닙니다.

쉽게 말해서그냥 큽니다

또한 혀의 무게는 4t이 넘는다고 합니다.

육상 최대의 동물 코끼리에 맞먹는 수준입니다!!!

흰수염의 무게는 아프리카코끼리를 36마리 쌈싸먹은 수준으로 지구 역사상 가장 큽니다.

북반구쪽이 비교적 작은편인데 그 쪽도 125t의 25m로 이미 피지컬부터 지구의 모든 생물들을 압도합니다 ㅎㄷㄷ

53.jpg

인간과의 크기 비교.

그런데..궁금하지 않습니까?

육지에 살던 거대 동물들보다도 엄청나게 큰 이유가 말입니다.

54.jpg

그 이유중 하나는 바다에 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바다에서는 몸의 부피에 해당하는 물만큼 체중이 가벼워집니다.

이걸 아르키메데스의 법칙이라고 한답니다.

55.jpg

그럼 엄청나게 거대한 흰수염은 상어나 다른 고래를 잡수시며 살까요?

56.jpg

놀랍게도 흰수염의 먹이는 크릴새우입니다.

크릴새우의 크기는 3cm 남짓하는 정말 작은 크기인데 100t이 넘는 흰수염이 먹는다니 놀랍죠?

하지만 이것은 분명한 사실입니다.

흰수염은 수염으로 크릴과 바닷물을 걸러서 잡순다고 합니다.

장성한 흰수염의 경우 크릴을 최대 3.5t까지도 잡수신다고 합니다.

흰수염은 여름에 크릴을 많이 섭취하고 후에는 그 때 동안 저장한 영양분으로 살아갑니다.

57.jpg

몸빛깔은 청회색이며 몸에는 잔무늬가 흩어져있습니다.

등지러미는 작고 가슴지느러미는 몸집에 8분의 1정도입니다.

수염은 검고 길며관우주둥이는 넓습니다.

호흡할때는 분기공으로 분기를 내뿜는데 그 높이는 무려 10m에 달할 정도로 높습니다.

분기는 매우 또렷합니다.

58.jpg

가끔 흰수염고래는 스스로 해안가로 때를 지어 올라와 죽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아직 이유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59.jpg

우리는 말합니다.

거대한 동물들이 지금은 다 멸종해버렸다고..

그러나 역대 최대의 동물은 우리곁에 있습니다.

하지만..

60.png

흰긴수염고래는 멸종위기종입니다

사실 고래산업이 본격화되기전만해도 수십만의 흰수염이 존재했으나

고래기름을 얻기 위한 고래산업이 본격화되고 포경 기술이 좋아지면서 그 수가 급격히 줄어들었습니다.

1929~1930년동안 잡힌 흰수염의 수는 무려 1만 7898마리!

그 다음해에는 3만마리 가까이 잡혔으며

1960년대에는 불과 20여마리밖에 남지 않았다고 합니다.

다행히도 세계가 모여 (일본은 동참하지 않았습니다) 흰수염의 보호를 위해 노력하자

그나마 나아진 편이나 아직까지도 일본은 끝없이 흰수염을 잡고 있습니다..

지구 역사상 최대의 아름다운 동물은 어쩌면 곧 멸종할지도 모릅니다.

진짜 지켜야 할 생물은 이녀석입니다

61.jpg

흰수염에 죽음이 계속되면 진짜로 멸종할지도 모릅니다.

최대의 동물...앞으로도 계속 보아야 좋지 않겠습니까?

우리는 늘 고대의 괴수들을 보고 싶어합니다.

그리고 가장 큰 괴수는 아직 생존하고 있습니다.

멸종위기전이지만 우리가 보호하면 살릴수 있습니다.

우리가 최대의 동물과 시대를 공유한다는걸 잊어선 안됩니다.


62.jpg

63.jpg

64.jpg

2009년 10월 22일, 북 캘리포니아 좁은 만 지역에 흰긴수염고래가 떠밀려와 죽어있는게 발견.

지느러미 하나에3.5미터정도라고 합니다. 최대한 30미터까지 자란다는 흰긴수염고래에 비해서,,,

지금 저 장면은 충분히 크고 위압적인데, 30미터면 도대체가 실제로 본다면 어떤 느낌이 들까요?

65.jpg

66.jpg

이번것은 2007년 9월 15일, 홉슨 해변가에서 21.3미터나 되는 흰긴수염고래 시체가 발견.

67.jpg

68.jpg

7~10m정도 되는 새끼흰긴수염고래

69.jpg

70.jpg

71.jpg

72.jpg

73.jpg

74.gif

75.jpg

200톤짜리 기네스북 흰수염고래 = 사람 2667인분(70kg기준)

76.jpg

77.jpg

전차 3인분.

78.jpg

운동장크기..ㅋㅋㅋㅋ

79.jpg

티렉스 30인분...ㄷㄷㄷㄷㄷ

80.jpg

8dc -9s비행기 8인분..ㄷㄷㄷ

81.jpg

버스 3대길이

82.jpg

코끼리 40인분..

83.jpg

험프백고래 2인분..

84.jpg

85.jpg

86.jpg

최대크기 33미터

무게 200톤

수명 100년이상

멸종위기종

지구역사상 가장 큰 동물


  • ㅎㅎ 2017.11.12 18:57 (*.222.135.137)
    하나님의 위대함을 다시 한번 느낌다
  • 타ㅣ어 2017.11.12 19:03 (*.149.149.59)
    어그로가 노잼이야 그만 좀 달아라2
  • QQer 2017.11.12 23:17 (*.215.23.133)
    왜케 불편하실까
    쟤가 뭘 잘못했는데?
  • ㅇㅇ 2017.11.13 00:42 (*.36.226.235)
    저기서 하나님이 왜 나오냐?
    산소포화량의 변화에 따라 잠자리, 지네 등의 크기가 커지고 작아진 것 뿐인데?
  • ㅋㅋㅋ 응 2017.11.13 07:28 (*.70.52.232)
    저걸 밝혀내려고 한평생을 바친 수많은 사람들의 열정을 하나님 한마리로 쌈싸먹는게 좃같으니까 가서 예수 보빨이나 하라고
  • 4564 2017.11.13 08:41 (*.161.253.130)
    하나는 교회가서 찾고...

    하나 아니고 하느 임마.....
  • ㅇㅇ 2017.11.13 09:15 (*.62.215.108)
    우리 위대하신 제우스님께서 노하신다.

    예수같은 잡신은 그만믿고 진리를 깨우쳐라
  • ㅁㅁ 2017.11.12 18:59 (*.45.144.138)
    고래의 삶이 아직도 안 밣혀진건 신기방기
  • ㅇㅇ 2017.11.12 20:14 (*.199.19.40)
    남극에서 새우나 먹으며 살지 왜 지구반대편까지 헤엄쳐 갈까 뭐 먹을려는것도 아니고
  • 너도 2017.11.13 13:55 (*.43.19.90)
    동네에만 있으면 답답하잖아
  • 2017.11.12 19:01 (*.29.122.218)
    일본 개새키네
  • ㅇㅇ 2017.11.12 19:29 (*.228.83.55)
    실제로 일본보단 서구가 훨씬많은 고래를 잡았음..아이러니한게..지금의 선진국들이 석탄 ㅈㄴ써서 발전했는데 이미 다 발전해놓고 후발주자국가들 싼 석탄으로 발전하려는거 못하게함..개웃김
  • ㅇㅇ 2017.11.13 09:28 (*.4.187.61)
    고뤠?
  • 2017.11.13 11:10 (*.219.156.9)
    꼬우면 니가 강대국 하던가
  • 비트코인 2017.11.12 19:06 (*.166.235.152)
    ㄷㄷㄷ 대자연의 신비
  • 레옹 2017.11.12 19:08 (*.214.234.205)
    요새 사피언스 읽고 있는데 인간이 다잡아드셨다든데
  • ㅇㅇ 2017.11.12 19:35 (*.201.137.242)
    산소 비율이 많았으니까 몸집이 컸지
    저때 인간도 존재했으면 비례해서 저만큼 컸음
  • 히치 2017.11.12 20:15 (*.148.106.106)
    고대 거인족에 대해 화석같은거 자료 찾아보면 신기함 진짜 거인족이
    있었던거같음
  • ㅇㅇ 2017.11.12 20:21 (*.201.137.242)
    그 무슨 거인급으로 크던 사람들이 살던 섬이 있었는데
    거기 학자들이 연구하려고 잠깐 살았는데 키가 몇cm컸음 ㅋㅋ
  • 178병필 2017.11.13 10:38 (*.39.147.28)
    대인!! 어딘가요!!
    저도 2년만 살다오고 싶습니다
  • ㄷㄱ 2017.11.13 18:40 (*.202.204.20)
    말도안되는 소리를 그렇게 당차게하면 많은 사람들이 속잖아..

    산소 비율과 인간을 비롯한 동물들의 몸집은 큰 관련 없음.
    관련이 있는 것은 곤충 같은 절지동물문이지.

    신생대는 지금보다 산소농도가 살짝 더 많은 정도 수준에 불과했고,
    그 시대 말기에 나타난 인류의 조상들은 지금의 인류보다 오히려 작았음.
  • 호이호이 2017.11.12 21:10 (*.196.15.128)
    80%가 허구라는게 문제지. 과학자들의 꿈속얘기. ㅋㅋㅋㅋㅋ
  • ㅇㅇ 2017.11.13 00:42 (*.36.226.235)
    ?
    허구 아닌거 같은데?
    뼈 발견이 몇개는 구라였던 적이 있어도 저게 다 구라일까?
  • ㄴㅋ 2017.11.12 21:22 (*.236.221.44)
    현존하는 가장 큰 생물은
    버섯포자라고 합니다
    무려 길이 30킬로미터 정도로 연결되있음
  • 2017.11.12 21:38 (*.22.98.12)
    중간중간에 혹등고래(험프백) 짤이 있다. 신뢰할 수 있는 자료인지 의심이 가는 부분.
  • ㅇㅁㄴ 2017.11.12 21:45 (*.172.4.113)
    아... 이런거 무서우면서도 너무 좋다..ㅠ,.ㅠ

    이런거 많은 사이트 좀 알려줘요 형님들.
  • 132 2017.11.12 23:17 (*.140.34.14)
    생물학 교과서라고 불리는 신기한 물건이 있다네 동생.
  • 고정운 2017.11.12 23:18 (*.144.31.93)
    밍크고래 우네 소금찍어서 사케에 먹고싶다
  • ㅇㅇ 2017.11.13 00:39 (*.73.118.152)
    화석으로 추정하는 생물들만해도 저정도인데.. 신기방기하네
  • 2017.11.13 01:19 (*.187.137.44)
    메갈로돈.... 이놈이 200만년 전까지 생존했을 꺼라는 추정치로는 바다의 최강자인데 멸종의 이유를 알 방법이 없슴.
    18미터가 넘는 상어류 포식자.
  • ㅇㅇ 2017.11.13 10:51 (*.36.156.156)
    커서 멸종 된것. 크면 클수록 먹이, 환경의 변화에 취약함. 고래는 뭐냐고 묻기전에 고래만 살아남은것을 생각해봐야함. 인류를 포함한 동식물들은 적자생존에 유리한 현재의 사이즈를 취한것이라는것. 이는 최근 연구사례도 있는 의견임.
  • ㄷㄱ 2017.11.13 18:32 (*.202.204.20)
    윗 분 말씀처럼 적자생존 원칙에 따라 멸종했겠지만,
    메갈로돈이 꼭 커서 멸종된 것은 아니고..
    빙하기에 의해서 멸종 되었다는 것이 가장 유력한 근거임.

    메갈로돈 같은 상어류들은 피하지방층이 적고, 비교적 얕은 바다에서 서식하였기 때문에
    빙하기에 취약했다고 보고 있음.
    그에반해 고래 류들은 지방층이 두터워 극지방에서 서식 할 수 있었다고 봄.

    또 다른 가설은 먹잇감의 부족과 당시 막 등장하기 시작한 범고래들 때문이라고 함.
    무리를 지어다니고 지능이 높은 범고래에 비해, 단독 생활을 하며 지능이 비교적 낮은
    메갈로돈이 먹이경쟁에서 패배했다는 가설임.
  • 데헷 2017.11.13 01:36 (*.173.213.80)
    ㅆㅂ 저시대에도 메갈이....
  • 궁금궁금해 2017.11.13 07:41 (*.203.0.97)
    산소가 많아지면 왜 몸뚱아리가 커질까.. 형님덜 알려즈세요
  • ㄷㄱ 2017.11.13 18:08 (*.202.204.20)
    산소가 많아진다고해서 모든 동물이 다 커지는 것은 아님.
    중생대의 공룡들이나, 신생대의 거대 포유류들이 공기 중 산소 농도 때문에 몸집이 컸던 것이 아니라
    높은 나무와 풍부한 먹잇감 등에 의해 자연선택적으로 커진 것임.
    실제로도 중생대의 쥐라기 시대는 오히려 지금보다 산소농도가 낮았고 백악기 부터 농도가 높아진 것인데,
    거대한 악어(살코수쿠스)나 파라케라테리움 같은 파충류,포유류들이 살던 시대는 산소 농도가
    지금보다 조금 더 높은 정도였다고 함.

    산소 농도에 따라 크기가 좌우되는 것은 곤충계임.
    우리 인간들이나 동물들은 하나의 기관지로 호흡을 하고 그렇게 얻어진 산소를 혈액을 통해 운반하지만,
    곤충들은 "기문"이라는 것으로 호흡을 함.
    이 기문은 몸 전체에 퍼져있어서 따로 혈액으로 산소를 운반 할 필요가 없는 것임.
    고로 곤충들은 온 몸으로 호흡을 하는 것임.

    곤충들은 체내의 산소농도를 스스로 조절 할 수 있기 때문에 공기 중의 산소 농도에 따라 몸집의 크기도
    조절 할 수 있음. 고로, 산소의 농도가 높아질수록 곤충들은 체내의 산소를 조절 할 필요없이
    받아들이면 되는 것이며 그렇게 자연적으로 몸집이 커지면서 더 많은 산소 요구량을 감당하기 위해
    중추 조직과 연결되있는 기문들을 몸 전체에 더 많이 늘리게 되는 것임. 그렇게 늘어난 기문들 덕에
    더 많은 산소를 얻을 수 있게 되고 이런 과정을 통해 곤충들의 몸집이 커진 것임.
  • 2017.11.13 08:32 (*.7.53.181)
    뱀한티 잡혀먹는 악어 왤케 귀엽냐
  • 2017.11.13 09:49 (*.185.49.35)
    물고기나 뱀이나 통째로 삼켜질때 칼을 쥐고 삼켜지면 살수있을거라고 생각했었는데

    내부 장기가 외부 피부와 동일한 만큼 질기다는 개소리를 어떤 만화에서 본거같은데
    정말임?
  • ㄷㄱ 2017.11.13 18:16 (*.202.204.20)
    당연 칼을 쥐고 들어가 찢고 나오면 살 수야 있겠지.

    허나 대부분의 뱀들은 먹잇감을 죽이고나서 삼키기 때문에
    뱃 속에 들어가서 큰 반항을 못함.

    그리고 뱀들은 삼키는 목 구멍 부터 내부 소화기관까지 안으로 밀어넣는 구조로 되어있고
    그 부분들이 질긴 것은 사실이나, 고슴도치 가시 처럼 너무 날카로운 것은 못 삼킴.
    삼켰다 한들 소화불량으로 죽을 것이고..
  • 메갈 2017.11.13 10:40 (*.223.35.140)
    메갈이 저렇게 크구나
  • ㅂㄷㅅ 2017.11.13 11:30 (*.49.120.29)
    이런거 너무 좋아
  • ㄶㅇ 2017.11.13 11:49 (*.197.47.122)
    진짜 빨리 타임머신이 만들어져서 이때 당시의 진짜 광경을 보고 싶다 ㅠ,.ㅠ
  • ㅇㅅㅇ 2017.11.13 15:06 (*.39.241.65)
    허~ 나는 무서워서 형이 찍어온거 볼래 뮤ㅗ뮤
  • 다큐 매니아 2017.11.13 13:45 (*.77.211.215)
    EBS 세계테마기행 보다가 찾아본게 여깄다니
    나랑 같은걸 보고 생각한 사람이 올린건가?

    어제 고래상어 나오는 장면에서 고래상어가 지구에서 가장 큰 어류래서 찾아보다가

    흰긴수염고래도 찾아 봤는데 괜히 신기하군. 모르는 걸 알아가는 기쁨이 삶이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944 한국에서 출마 준비 중인 고든 램지 42 2017.11.22
5943 정신과 전문의가 본 유아인 설리 SNS 패턴 24 2017.11.22
5942 아이를 낳아줬으면 당연히 아빠가 키워야죠 51 2017.11.22
5941 부산 출신 추신수가 생각하는 롯데 49 2017.11.22
5940 조선총독부의 최후 69 2017.11.22
5939 남녀의 평가가 극명하게 갈리는 영화 59 2017.11.22
5938 김구라의 비유 10 2017.11.22
5937 아프리카 대륙의 거대함 31 2017.11.22
5936 가슴 안 작아지고 살 빼는 방법 11 2017.11.22
5935 급 나이들어 보이는 서현 13 2017.11.22
5934 견디기 힘든 이국종 교수 73 2017.11.22
5933 쯔위 롱패딩 패션 20 2017.11.22
5932 가짜사나이 팩트 폭력 23 2017.11.22
5931 경리의 미들킥 8 2017.11.22
5930 세월호 참사 이틀 뒤 성형시술 35 2017.11.22
5929 광대 소멸한 김소현 9 2017.11.22
5928 호주 워마드 합성 아니었다 47 2017.11.22
5927 아무리 자본주의라도 이건 못참아 11 2017.11.22
5926 롯데 종특 15 2017.11.22
5925 섹시한 척하는 윤보미 11 2017.11.22
5924 IMF 이후 30대 그룹 순위 변화 22 2017.11.22
5923 저스틴 비버가 예쁘다고 사진 올려서 스타된 여자 5 2017.11.22
5922 정치의 종교화 31 2017.11.22
5921 제 자신이 제어가 안되네요 43 2017.11.22
5920 트레이닝복 예슬이 9 2017.11.22
5919 다시 시작된 중국의 사드 보복 20 2017.11.22
5918 성진국의 풀발드림팀 8 2017.11.22
5917 애 거저 낳았다는 남편 29 2017.11.22
5916 역사적인 명작ㅤㅤ 26 2017.11.22
5915 추신수의 저택 21 2017.11.22
5914 남녀호모 모두 좋아하는 사진 8 2017.11.22
5913 서울시 인구밀도 높은 동과 낮은 동 27 2017.11.22
5912 한국 대표의 골반 20 2017.11.22
5911 람보르기니에서 내리는 남자 14 2017.11.22
5910 키 170cm 몸무게 52kgㅤㅤ 12 2017.11.22
5909 73세 회장과 29살 여비서 54 2017.11.22
5908 퍼그 4총사 강제 육아 12 2017.11.22
5907 비정상회담 전현무 도플갱어 편 19 2017.11.22
5906 지진 당시 직원의 손님 보호 37 2017.11.22
5905 한명의 시민이 목포 전체 조폭 싹쓸이 한 사건 62 2017.11.22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56 Next
/ 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