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2018.03.17 13:27 (*.209.151.8)
    이새끼구나 컬링연맹 회장

    신세계가 200억 지원했던거 사용 내역이나 대국민 보고해라
  • ㅇㅇ 2018.03.17 13:28 (*.75.47.168)
    100억 임마 100억 은글슬쩍 100억 늘리네
  • 여혐남혐 아웃~ 2018.03.17 13:34 (*.17.127.94)
    아이고 부끄러워 벌레들도 댓글을 못다네...ㅋㅋ
  • 1212 2018.03.17 17:50 (*.138.49.147)
    벌레입니다 무시하지말아주시죠
  • 핵뇌물 2018.03.17 21:46 (*.153.180.52)
    더듬어만진당
    살인청부당
    무시하지마시죠
  • 03 2018.03.17 14:13 (*.70.33.194)
    드림팀이네 시벌ㅋㅋ 625때 국민 버리고 도망가고, 정적은 빨갱이로 몰아 때려잡고, 독재는 기본 옵션에 자국민에 대한 총기발포, 국가를 수익모델화해서 자가 주머니 챙기고, 한반도 위기 조성으로 국민의 눈을 가리고, 비선실세 국정농단으로 민주주의 후퇴까지... 캬~ 앞으로 뭔짓을 더 할지 기대되는 자한당이다.

    국개들아 앞으로 뭘 더 봐야지 속이 시원하겠니?? 많이 먹었으니 고마해라 좀. 시발것들아.
  • 사실상 한국 대통령 3명 2018.03.17 14:30 (*.223.130.129)
    최초 탄핵, 대량학살 헬조선의 건국자 - '런승만' /강.간 성희롱 친일파 빨갱이 독재 암살 가식 ' 그랜드슬램을 이룩한 경제성장의 진실 '반인반신 스네이크박'


    --------------------------------------천상계--------------------------------

    국민 슬레이어 , 탱크 마스터, 근검절약의 전대갈

    전대갈의 영원한 꼬봉 물태우,
    건국이래 최대의 사기꾼, 마리오네트 최태민 최순실
    평사원에서 대통령까지 계속 해드신 이명박

    -------------------------------대통령들------------------------------

    대한민국 개혁가 킹영삼
    북한에 돈 퍼준 김대중
    양극화를 막으려 햇으나 헛발질로 크게 강화시킨 노무현



    박근혜는 제외했다
    얘는 정신병원에 가야할 사람임 솔찍히 이용만 당해서 그런지 불쌍하네
  • 2018.03.17 14:44 (*.209.151.8)
    전부터 항상 이야기 하는거다만,

    물태우는 빼라 왜 물태우라는 별명이 붙은건줄 아니?

    노무현 보고 좌, 우 양쪽에서 두드려 맞았다고 하는데

    사실상 노태우가 제일 먼저 좌, 우 양쪽에서 두드려 맞았다.

    군사정권에 넌덜 머리 났었던 사람들은 노태우를 군사정권인걸로 생각하고 싫어 했고

    우파들은 노태우를 물태우라고 부른 이유가

    노태우때 노조가 극렬했는데 전두환때 같으면 아주 잡아다가 짓밟아버렸었던걸 하지 않는다고 물태우라고 하는거다.

    사실상 군정종식하고 민간이양한 사람이다. 박태준이 대통령 후보로 나서려는걸 막음.
  • c13 2018.03.17 14:38 (*.199.79.92)
    김대중을 노무현이랑 같은 반열에 놓지 마라
    핵펭귄을 어디다가 비교해
  • 2018.03.17 14:44 (*.209.151.8)
    10점 준다
  • 안빠 2018.03.17 14:49 (*.36.142.72)
    댓글알바 어버이연합 자칭보수라는 것들 다 어디갔나?
    이렇게 모아놓고보니 으~마 으~마 하지??
    참 요즘은 알바비 누가주나?
  • ㅇㅇ 2018.03.17 15:35 (*.163.189.185)
    이승만 박정희는 뛰어난 지도자였지

    이승만 박정희 없었으면 지금 김정은 밑에서 필리핀보다도 더 가난하게 살면서 일본남자들이 성매매 여행이나 왔을거다

    공과 과를 구분하자..
  • ㅎㅈ8젖 2018.03.17 15:37 (*.199.79.92)
    이승만 박정희 아니었어도 발전했다는 븅신새끼들은 이승만 박정희 아니었어도 독재했다고 반박가능 ㅋㅋㅋ

    역사에 만약이 어딨다고
  • ㅎㅎ 2018.03.17 16:24 (*.228.219.22)
    아베 왔냐

    한국은 일본 때문에 근대화됐다는 논리랑 똑같네

    이승만 : 315 부정선거
    박정희 : 월남 파병군인의 월급도 가로챈 놈........말하기도 입 아프다
  • 03 2018.03.17 16:03 (*.70.33.194)
    그래 나라가 발전하는게 최고지.

    근데 안타깝게도 니 할애비는 625때 한강다리 무너져서 목숨잃고 니 애비는 빨갱이 몰이에 엮여서 안기부에서 고문 당했어도 넌 이승만 박정희가 뛰어난 지도자라고 했을거야? 그치?

    그게 아니라면 넌 나만 안니면 돼~~하는 공감능력 제로인 소시오패스인거고. ㅇㅈ??
  • ㅇㅇ 2018.03.17 16:07 (*.163.189.185)
    너처럼 세상에 불만이 많은 애들도 있어야지.

    부정적인 것만 보이니 발전이 있겠냐.

    네 현실은 네가 더 잘 알겠지.
  • 03 2018.03.17 17:08 (*.70.33.194)
    세상에 불만이 있는 것과 역사에 대한 평가를 하는건 구분해라.

    그리고 발전이란 현실의 수용과 반성이 함께할 때 가능한거란다.

    너처럼 긍부정으로 이분하고 기계적 균형으로 판단할 때 항상 오류가 생기지.

    너는 스스로 긍정적으로 본다고 하겠지만 인식오류에 불과하다.

    그런 오류상태에서 네 현실은 얼마나 발전이 있을지.. 대충 상상이 간다.
  • 2018.03.17 16:27 (*.209.151.8)
    박정희가 연 8% 성장을 18년 동안 해서 80년에 겨우 북한 따라잡음!

    이말은 625 이후 평시 나라 살림 운영능력에서 이승만은 김일성한테 졌다는 말임.

    그것도 세계 최강의 부유한 국가 미국의 무상원조를 받으면서 김일성한테 국가운영능력 병신이었음을 보여줌.

    박정희의 공이라니

    지금 우리나라의 주요 기업 삼성, LG, 현대 모조리 박정희 등장 이전부터 있었던 기업임.

    박정희한테 정치자금 삥뜯기는걸 적응했다고 박정희가 나라 기반을 닦았다? 이거는 그냥 개소리야

    박정희때 정권 차원에서 신경쓴 기업이라면

    한진 (국영기업을 " 임자 임자가 항공운항 하나 맡아봐! " 라면서 조씨 일가에게 넘김 )

    한화 ( 이리역 폭파 사건을 박정희 말 한마디로 무마 시킴 )

    이 두기업 애새끼들 봐라

    땅콩 회항 시키는 년이나, 북창동에서 지롤 하는 애새끼나 ..

    기업이라는거는 자유 경쟁 체제에서 살아남아서 경쟁력을 확보한 기업이 국제환경에서 적응력이 뛰어난거다.

    과는 명확한데 공은 논란의 여지가 있다.

    박정희가 싸지른 애새끼들 3마리 봐라

    공부도 유전, 운동도 유전이다.

    박근혜 남자 버젼 = 박정희 그것도 육영수의 피를 희석해서 저정도인거다
  • 2018.03.17 18:48 (*.70.57.23)
    지도자 동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게 틀딱 수준이다 지도자란다 ㅋㅋㅋㅋㅋ
  • 박정희의실체 2018.03.17 22:24 (*.112.27.155)
    박정희 정부의 정책이 그 자체로 한국의 고도성장에 기여했다고 말할 수 없다”며 “미국의 대아시아 정책이 빚어낸 필연적 귀결에 가깝다”

    1961년 집권한 박정희 정권은 한국 경제의 발전 방향을 중화학공업으로 잡고 이듬해 제1차 경제개발 5개년계획을 시작했다. 일부 성과는 있었지만 결과적으로는 실패였다. 1960년대 초반 한국 경제는 1964년 존슨 대통령의 국가안보담당특별보좌관이 대통령에게 보낸 메모에서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은 66억달러(경제원조 38억달러와 군사원조 28억달러) 이상을 한국에 투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에 이 나라는 여전히 불안한 의붓자식이다. 문제는 독립 후의 리더십 부재와 조잡한 경제계획 그리고 미국의 방치에 의해 생겨나고 있다”고 평가했을 정도로 부진했다.

    “경제개발계획의 목표와 실적 간에 격차가 크게 벌어지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정책방침과도 엇갈리는 경우가 허다하게 나타나는 등 경제정책과의 인과관계가 성립되지 않습니다. 예컨대 수출 전략상품이었던 피복류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반면, 전략상품이 아니었던 내의류는 피복류의 2배에 가까운 수출실적을 달성하는 등 정부의 의도와는 반대되는 결과가 나왔어요. 제품의 국제경쟁력이 좋았던 게 아니라 미국이 물건을 사줬기 때문입니다.”

    ...

    가끔은 컴퓨터 끄고 조용히 앉아서 책을 읽어보길 권하고 싶네
    책 읽는게 부담스러우면, 밖에 나가서 산책이라도 좀 해바
  • ㅁㄴㅇ 2018.03.17 16:34 (*.197.176.197)
    그걸 부끄러워 하지 않기 때문에 니들한테 미래가 없는거야
  • 빨슈인 2018.03.17 17:26 (*.126.236.92)
    응 북괴가 원하는 미래는 적화지~~ ㅋㅋㅋ
  • ㄴㄷ 2018.03.17 17:52 (*.180.134.252)
    ㅋㅋㅋㅋㅋㅋ 그놈의 북괴 빨갱이 적화...
    지들이랑 다르면 다 빨갱이여.
    누가 보면 6.25겪고 월남전 파병 다녀온줄 알겄어.
    그냥 따뜻한 집에서 엄마가 해주신 집밥 먹으면서 온라인상에서 아가리만 터는 삶 살아와 놓구서
  • 방송인 2018.03.18 19:42 (*.79.52.176)
    자꾸 왜 가족사를 여기에써? 동정받고 싶어?
  • 이게다 야당때문 아닙니꽈 2018.03.17 17:29 (*.249.169.185)
    자랑이다....씨바....
  • ㅁㅋㅈ 2018.03.17 19:44 (*.111.5.181)
    저렇게나 많이 뽑혓단는게
    쟤들을 욕할 일이야
    멍청한 국민을 욕할 일이야?
  • 23 2018.03.17 20:27 (*.95.245.145)
    천하의 개스레기 당 정상인이 없네
  • 친일매국당 2018.03.17 20:42 (*.33.180.59)
    독재, 친일, 그리고 멸공 이란 종북놀이 공통점.
    절대 자칭 보수란 말하지마라. 쪽팔린다. 보수가 뭔지아니?
    자유주의, 시장경제, 법치주의 이런것들이다. 자유 대신 독재를 일삼고, 법치대신 법위에 굴림하였고, 시장경제 대신 기업으로 부터 삥뜯고... 친일매국행위를 위한 당원, 그리고 그당의 의원이란 자부심을 가지고 옆 섬나라로 가거라. 요즘 아베 힘들단다.
  • ㅈㄴㄱㄷ 2018.03.18 00:24 (*.7.58.67)
    참 뻔뻔스런 새끼여... 저런 새끼가 어떻게 얼귤둘고 다닐생각을 하눈지...
  • 토나와 2018.03.18 02:37 (*.49.44.197)
    아니 얼굴갖고 머라할 건 아니지만, 참 진짜 하나같이 주옥같이 생겨먹었다.
  • ㅇㅇ 2018.03.18 16:04 (*.173.188.206)
    주옥같다 ㅋㅋ
  • ㅅㅍㅌㅁ 2018.03.19 10:38 (*.9.204.49)
    니네가 배출한 대통령중에 교도서만 몇명이 갔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961 간호조무사는 간호사 아니다 60 2018.04.22
4960 드라마 PPL 레전드 23 2018.04.22
4959 자극적인 영상 13 2018.04.22
4958 마른 하늘에 개벼락 3 2018.04.22
4957 전현무 하객 패션 15 2018.04.22
4956 신개념 키높이 40 2018.04.22
4955 별풍선에 중독되어 가는 과정 25 2018.04.22
4954 맥주 따기 스킬 3 2018.04.22
4953 군대에서 알게 된 김희철의 비밀 9 2018.04.22
4952 91마일 슬라이더에 감탄하는 존잘러 13 2018.04.22
4951 홍어 먹은 쯔위 반응 30 2018.04.22
4950 한결 같은 조씨 일가 11 2018.04.22
4949 책상 편하게 쓰는 소미 2 2018.04.22
4948 오빠가 받은 형량 36 2018.04.22
4947 애들이 저한테 아이유라고 불러요 12 2018.04.22
4946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사유 21 2018.04.22
4945 식스센스 아역 근황 6 2018.04.22
4944 27살도 늦었대요 28 2018.04.22
4943 경리가 알려주는 키스 7 2018.04.22
4942 월급 한달 밀렸다고 그만두는 직원 45 2018.04.22
4941 부끄러워도 할 건 하는 하영이 2 2018.04.22
4940 중국인들도 혀를 내두르는 음식 15 2018.04.22
4939 핫도그 때문에 멘붕 온 매니저 17 2018.04.22
4938 정인영의 수지 화장 22 2018.04.22
4937 강호동의 섭외법 9 2018.04.22
4936 톰 크루즈 딸 근황 21 2018.04.22
4935 1600원짜리 대만 땅콩 아이스크림 16 2018.04.22
4934 물을 품은 정은지 14 2018.04.22
4933 요즘 핫한 8세 모델 21 2018.04.22
4932 사실상 미션 임파서블 찍고 계신 분들 41 2018.04.22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74 Next
/ 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