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비트코인 2018.05.14 17:24 (*.106.191.30)
    ㅇㄱㄹㅇ
  • 2018.05.14 17:29 (*.195.172.153)
    웃긴건 저정도로 꿈 포기할 애는
    꿈을 향해 정진하는 중에 만날 다른 고비로도
    포기할 거다.
    결론은 걍 변명. 남탓. 부모탓
  • ㅇㅇ 2018.05.14 17:31 (*.141.6.129)
    어렸을떄 저런 사소한 대화 하나가 어린아이가 자라는동안 엄청난 영향을 끼친다는걸 모르는군 너가 결혼할지는 모르겠지만 안타깝다 니 미래 자식들은
  • 1c23 2018.05.14 17:37 (*.44.254.8)
    사람 인생이라는게 그렇게 칼로 무자르듯 딱딱 잘라서 하는게 아니다
    어떤 길을 선택하는데에는 아주 정말 사소한 일이 계기가 됨
  • 1c23 2018.05.14 17:38 (*.44.254.8)
    나이가 아직 얼마 안되서 잘 모르겠지만 자기 직업에 만족하고 사는 사람이 얼마나 된다고 생각하냐?
    요리사들도 때려치고 싶어하는 사람 태산이고 절반 이상은 다른 능력이 있다면 다른 일을 하고 싶어한다

    꿈을 향해 정진? 뭐 요리사는 다 유명 셰프가 되고 싶어서 노력했다가 된줄 아냐
    그냥 어쩌다보니 요리사를 하고 있는 경우도 존나 많다
  • ㅇㅇ 2018.05.14 17:56 (*.252.250.61)
    글로 배운 열정 ㅋㅋ
  • A 2018.05.14 18:10 (*.98.77.191)
    꿈이란걸 그 어떤 역경에도 정진할 거창한 무엇이라는 이런 인식 때문에 저런일이 벌어지며 사람들이 꿈이 없다고 말하게 되는거야 ㅋㅋㅋ
    그냥 관심 가지고 좋아하는 것. 거기서부터 시작되는게 꿈이고 주변에서 잘 가꿔줘야 하는게 꿈이다.
  • ㅇㅇ 2018.05.14 18:12 (*.223.19.207)
    저런 상황은
    애가 꿈을 포기하는게 아니라
    부모가 꿈을 꿀 수 없게 애를 키우는거다
  • dd 2018.05.14 18:12 (*.222.254.205)
    애한테 뭘 바라냐 대체ㅋㅋㅋ 니 인성 보니까 님 어렸을 때 생각난다고 하면 기분 굿이겠네요 ㅎ,ㅎ
  • Jay2en 2018.05.14 19:16 (*.33.164.111)
    꿈과 목표를 이루는데 굳은 의지도 필요하겠지만 실패해도 다시 일어설수 있게 해주는 응원이나 격려도 필요하다.
    꿈을 이루는 길이 순탄하고 편하길 바라는것도 웃기지만 시작부터 주위의 사람들의 조소 비난 받을정도로 가혹한건 더 웃긴거다.
  • ㅇㅇ 2018.05.14 19:31 (*.45.110.87)
    이미 가치관이 확립된 나이라면 어느정도 동의하지만 성장기에 있는 아이들한테 저런말하면 제대로된 가치관을 가지고 살겠니?
  • . 2018.05.14 20:49 (*.7.248.53)
    어디서 꼰대냄새가...
  • 123 2018.05.15 13:35 (*.144.213.177)
    설령 나이가 많더라도 도전은 아름다운 겁니다.
    하물며 어린나이에야 하고싶은 것 다 할 수 있게 해주는게 부모의 도리가 아닌가 싶습니다.
  • ㅇㅇ 2018.05.14 17:31 (*.238.241.91)
    애니프사에서 거른다. 의지박약에 남탓만하는 애들 핑계거리임.
  • ㄴㄷㅆ 2018.05.14 17:36 (*.223.33.186)
    그러든지 말든지 프사보고 거름
  • ㅁㅁ 2018.05.14 17:40 (*.110.118.162)
    부모 자격증 있어야한다
  • ㅇㅇ 2018.05.14 17:48 (*.99.145.87)
    자식은 애완용으로 키워라.
  • ㅇㅇ 2018.05.14 17:57 (*.199.219.82)
    대화 단절 이야기하는데 윗댓글들 다 왜 저럼?
  • ㅇㅇ 2018.05.14 18:02 (*.191.14.197)
    지들이 자식들에게 하고 있는 븅신짓이 적나라하게 드러나서 부들대는 틀딱꼰대들
  • 무슨 2018.05.15 09:16 (*.45.41.2)
    적어도 저 대화 내용 안에서
    엄마가 자식한테 설거지 한 번 안해본 ㅆㄲ라고 하는거 보면
    진짜 주방에서 물도 안 묻혀본 새끼가
    갑자기 어디서 드라마나 만화 처보고 요리사 된다 하면
    저 반응이 나오는 게 정상인 거지
    대충 뭘 말하려는지는 알겠는데 저 예시가 ㅂㅅ 같으니까 그러는 거야

    무조건 꼰대 깔려고 하지 말고 생각좀
  • t 2018.05.14 18:05 (*.221.162.114)
    나 아이돌 할 거야.
    니 얼굴에 ㅋ
  • 2018.05.14 18:53 (*.15.49.166)
    저번에 유시민이 말한대로 우리나라 교육은 미국 총기 제도랑 매우 흡사한 듯
    갈아엎지 않는 이상 답이 없음

    입시 공부 = 계급 상승의 기회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절대로 놓지 않음

    물론 위에서 말한대로 의지박약인 애도 나오긴 하지만 이 구도가 바뀌지 않는 이상 대부분의 사람들은 저러고 있을 거임
  • 2018.05.14 19:10 (*.134.21.94)
    진짜 엄마말 거르고 요리사 했었으면, 폭망했을듯ㅋㅋㅋㅋ

    유명 쉐프가 아니더라도 요리 연구가 백종원만 봐도 요리에 대한 열망이 어느정도인지 볼수있음..

    요리사에 대한 꿈을 갖고있는 사람들은 진짜 요리하는거 미친듯이 좋아한다. 그리고 자기가 한 요리 누구한테 먹이고싶어하는 욕구가 보통 인간과는 차원이 다름.


    게다가 요리직종 들어가면 제일 먼저 하는게 설거진데, 집구석에서 설거지 1도 안해본놈이 요리사를 하겠다?

    내가봤을땐 요리사 취직하고 설거지 1주일동안 하다가 안해 씨X하고 그만둘듯
  • ㅇㅇㅇ 2018.05.14 21:21 (*.178.189.166)
    요새 웬만큼 큰 호텔같은 데에서는 요리사들이 설거지 안한다. 용역 통해서 알바 불러다 씀. 다만 소규모 업장에선 막내가 설거지하는 경우가 가끔 있음.
  • ㅇㅇ 2018.05.14 23:24 (*.214.150.55)
    해보고싶은건 일단 해봐야 자기가 진짜 하고싶은건지 아닌지 알 수 있음
    생각했던거랑 다를 수도 있고 정말 잘 맞을 수도 있고
  • ㄱㄷㄱㄷㄱㄷ 2018.05.15 08:50 (*.62.21.107)
    해보고 싶은거 해보는건 좋은데 우리나라는 부모 등골 뽑아 먹으면서 그러니깐 문제지
  • 2018.05.14 22:23 (*.62.202.13)
    모든 부모가 그런것은 아니야
  • ㅇㄱ 2018.05.14 22:37 (*.175.50.142)
    솔직히 한국의 부모들은 부모자격 없다고생각한다..

    꼰대와 유교정신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망치고있다고본다.
  • 인생 선배님들..조언 좀 2018.05.14 22:57 (*.239.178.130)
    아이들을 좋아해서 아이를 갖고싶었는데 나이가 들수록 겁이 납니다. 좋은 부모가 될 자신이 없어서..사랑은 듬뿍 줄 자신이 있지만
    예를 들어 세상의 잣대에서 누가 봐도 멋진 직업을 가진 아들이 일을 그만두고 본인이 행복한 일 (사회적으로 대우받지 못 하는)을 한다고하면 선뜻 찬성 할 자신이 없습니다. 저는 다른 사람의 시선을 신경쓸 거 같거든요. 그건 부모욕심이지 자식을 위한 게 아니라는 걸 알지만 자신이 없습니다. 좋은 부모가 된다는.건 참 어려운 일인 거 같네요.
  • 8살딸6살아들 2018.05.15 13:54 (*.243.24.126)
    누구나 좋은 부모가 될 자신이 있어서 아이를 갖지는 않을꺼라 생각해
    사랑을 듬뿍 줄 자신이 있다면 무조건 낳으라고 말해주고 싶다.
    경제적인 부분이 좀 따라와 주면 더 땡큐고
  • 345566ㅛ 2018.05.14 23:20 (*.243.97.242)
    하고싶으면 하는거지 그걸 왜 물어보냐 ㅋㅋ
    음식먹을때 자기가 먹을거 물어보는 놈들 꼭있다
  • 나의노래 2018.05.14 23:25 (*.213.67.206)
    아이셋 아빠입니다.둘째아이가 7살인데 요리사 하고싶다고 하더군요.비록 아빠가 요리사는 아니지만 요리하는방법을 가르쳐주겠다고 불쓰는법 칼쓰는법을 설명하던중에 우리아이가
    "아빠 전 이런 거 말고 음식으로 꽃도 만들고 인형도 만들고 그러는게 너무 좋아요 난 그런 요리사가 되고싶어쵸"
    그말을 듣는 순간, 난 우리아이의 아빠로써 아직 멀었구나 그랬어요.
    아이들의 세계는 어른들의 세계와는 많이 다르더군요.^^
  • ㅇㅇ 2018.05.14 23:28 (*.223.21.204)
    위에 있는 꼰대들과는 다르게 좋은 아빠네
  • 나 어릴때 꿈이 2018.05.15 04:17 (*.190.80.229)
    야구선수였다
    엄마: '이그 달리기도 못하는게"

    만화가로 바뀌었다
    엄마: "이그 지지리 밥굶는 직업이 만화가야"

    지금의나, 2년제 나와서 취업 못하고 알바만 돌면서 결혼도 못하고 곧 40살임
  • adsf 2018.05.15 11:49 (*.166.6.250)
    2년제든 4년제든 뭐든 곧 40살인데 취업도 못하고 있는건 니가 ㅄ인거지
  • 1 2018.05.15 13:22 (*.170.30.130)
    건설사 다닌다고 자기가 살 집 자기가 짓는거 아니잖아.
    나는 꿈도 중요하지만, 책임감을 가지고 해주고 싶다.
    본인의 선택에는 반드시 책임이 따른다는 걸 알려줘야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189 아이유 컨셉 간극 17 2018.05.20
4188 열도의 질서 의식 26 2018.05.20
4187 모두를 빡치게 만든 골목식당 킬링파트 67 2018.05.19
4186 이용규 아내의 아찔한 내조 7 2018.05.19
4185 엉뚱하게 피해 당한 스튜디오 56 2018.05.19
4184 중국 전통건축이 완벽히 보존된 유네스코 세계유산 26 2018.05.19
4183 더치페이 부부 39 2018.05.19
4182 도쿄 고기구이 34 2018.05.19
4181 칠곡 휴게소에 있다는 수면실 21 2018.05.19
4180 버스 옆좌석 외국인이 같이 사진 찍자길래 15 2018.05.19
4179 요즘 군대 축제 22 2018.05.19
4178 신개념 무단횡단 34 2018.05.19
4177 아프리카 밀렵꾼들이 두려워한다는 여자 26 2018.05.19
4176 4055억 짜리 궁궐 39 2018.05.19
4175 왕조현 근황 14 2018.05.19
4174 요즘 00년생 여학생들 22 2018.05.19
4173 상대적 부러움 25 2018.05.19
4172 소진 이모의 예민한 부위 15 2018.05.19
4171 조선일보가 인정한 9급 공무원 서열 22 2018.05.19
4170 특이점이 온 검정고무신 6 2018.05.19
4169 보미의 거미줄 7 2018.05.19
4168 이니 근황 36 2018.05.19
4167 가장 어이없는 수지 쉴드 13 2018.05.19
4166 2년 전만 해도 킹찍탈이 대세였는데 43 2018.05.19
4165 한끼줍쇼 다이어트녀 드립 45 2018.05.19
4164 서울대 들어가느니 은행에 입사하는 게 낫다? 111 2018.05.19
4163 치어리더의 팬 서비스 16 2018.05.19
4162 화산 번개의 위용 9 2018.05.19
4161 유시민의 걱정 25 2018.05.19
4160 대학 간 사람과 안 간 사람의 차이 74 2018.05.19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48 Next
/ 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