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png


  • ㅇㅇ 2018.05.17 21:42 (*.75.47.168)
    책임자 징계 없이 프로그램만 없애고 사건을 마무리 지을 것으로 보이네
    근데 오뎅을 보고 세월호 떠올리는게 진짜 가능하냐
    속보 장면 받을텐데 모자이크까지 해가봐 세월호 장면 쓴게 이해가 안간다
  • ㅇㅇ 2018.05.17 21:48 (*.76.121.177)
    니말따나 오뎅을 보고 떠올리는게 가능하냐?
    그니까 세월호를 썻겟지
    떠올리면 안썻겟지
  • ㅎㅎ 2018.05.17 21:55 (*.74.166.230)
    뭔 개솔이야 악의가 있으면 쓰는거지
    악의를 어떻게 증명하냐고? 우연히 고르고 고른 화면 둘이 세월호 화면일 확률의 여집합이 악의일 확률이다
  • ㅌ12 2018.05.17 22:06 (*.44.254.8)
    무죄추정의 원칙에 의거에 확증이 없으니 무죄군

    땅땅!
  • ㅎㅎ 2018.05.18 00:34 (*.38.10.50)
    아이고오 억울하게 징계먹었네
  • ㅇㄹㅇㄹ 2018.05.18 00:46 (*.186.123.215)
    너 무죄추정의 원칙이 뭔지 모르지?
  • ㅇㅇㄴ 2018.05.17 22:37 (*.14.194.88)
    너가 몰랐을 수도 있지만 논란이 될정도로 많은 사람이 알고있다는것만 알아둬라
  • 네거 2018.05.17 22:13 (*.223.19.19)
    일베가 세월호 오뎅 드립을 삼년넘게 쳤다.
    넌 그동안 어디 큰집이라도 들어갔다왔냐?
  • ? 2018.05.17 22:59 (*.113.150.158)
    형 저 사람 의도는,
    어떻게 오뎅을 보고 세월호 자료를 가져다 쓸 생각을 할수있냐? 이거 같은데?
  • ㅇㅇㅇ 2018.05.18 01:09 (*.209.147.53)
    이거 오뎅이 ㅇㅂ애들이랑 모BJ이가 고인들 조롱하면서 시작됐던걸로 알고있는데
    진짜 미친놈들 많네
  • ㅇㅇ 2018.05.17 22:01 (*.123.208.161)
    행태를 보면 파업은 언론의 정상화라기 보다는 권력 다툼이었네
  • ㅁㅁ 2018.05.17 22:26 (*.186.226.106)
    근데 자료화면 쓴게 그렇게 잘못된거임?
  • 한강뷰 2018.05.17 22:34 (*.7.51.165)
    저지능 저학력 저소득 여기있네

    이게 무슨 자료화면이고 무슨 내용인지
    모르는 3저인ㅋ
  • ㄹㅇ 2018.05.17 22:38 (*.31.213.56)
    모를 리가 없음. 저것들 백퍼 알았음. 다만 고의성이 있냐 없냐 문제
    여기서 고의성이란. 세월호임을 정확히 인지하고 일부러 집어넣어서 개짓거리 한 것. 두 번째는 세월호임은 알지만 에이 시간도 없고 누가 이걸 알아보겠어?하고 상관없겠지 뭐..하고 넣은 것.
    근데 내가 보기엔 두 번째가 더 빠가임.
  • ㅋㅋㅋ 2018.05.17 22:40 (*.186.226.106)
    세월호 사고 보도 뉴스 라면서ㅋㅋㅋ

    그니까 또 세월호라서 안된다 이거쟌아ㅋㅋㅋ
  • 칸트 2018.05.18 00:33 (*.85.175.144)
    지적 수준이 딸리면 손가락을 놀리지 않는게 유리하다.
  • 아니 2018.05.18 01:25 (*.70.52.224)
    오뎅의 의미를 몰라서 그런거라 믿는다
    일단 기본적으로 ‘오뎅’얘기 하는데 해상 사고 자료화면을 쓸 필요가 없다는거엔 동의할거야, 그렇지?
    그런데 전혀 관련 없는 세월호 자료를 띄웠잖아
    그럼 여기서 의문이 생기지 오뎅이랑 세월호가 무슨 상관인데?
    일베나 디씨에서 세월호 사고 피해자들을 조롱할 때 썼던 단어가 오뎅임
    “익사나 시신을 물고기가 뜯어먹음->물고기로 오뎅을 만듬->오뎅 먹는건 피해자 먹는 행위임”
    이런 사고 과정을 거쳐서 단원고 교복입고 오뎅먹으면서
    ‘친구 먹는 중임’이런 인증글이 올라오고 그랬음
    이 내용을 아는 정상인이라면 오뎅 관련자료에 세월호를 절대 넣지 않았겠지
    그리고 이 내용을 모르는 정상인이라면 오뎅 관련자료로 세월호를 절대 떠올리지 못했을거고
    이정도면 ‘세월호라서 안된다’가 아니라는게 이해가 되지?
  • 끄아아아아 2018.05.18 08:18 (*.63.33.206)
    대가리 속에서 3초 이상 생각하지 않고 타자치는 놈이라서 저런 거니깐 이해하세요
  • 2018.05.17 22:38 (*.229.78.216)
    고의성 없으면 봐줘야해?
  • 텔미 2018.05.17 22:45 (*.70.47.51)
    고의성 없으면 사람 죽여더 되겠네??
  • 2018.05.17 23:06 (*.149.33.112)
    여론 잠잠해질때까지 시간끌다가 은근슬쩍 없던일로..ㅋㅋ
  • ㅇㅇ 2018.05.17 23:12 (*.139.193.182)
    MBC에서만 1년에 몇편의 뉴스를 방송하냐???? 근데 고의성 없이 그 뉴스를 냈다고??
  • ㅇㄹㅇㄹ 2018.05.18 00:45 (*.186.123.215)
    감싸기를 통한 조직 살리기지 뭐.
    괜히 처벌 했다가 일베 방송국 낙인 찍힐수 있으니.
    스스로를 특수 집단이라고 여기는 것들은 좌우 보혁을 떠나서 서로 공유하는 내부 논리가 있어.
    검찰이 그렇고 저 언론이 그렇다.
    저 편집물이 방송사가 아닌 곳에서 제작되어 문제가 되었다면 과연 어떤 논조를 보여줬을까 궁금.

    누가 무죄 추정 말하는데
    저 일이 형사 소송이라면 무죄 추정의 원칙이 맞지
    형법은 인권의 발달과 더불어 그렇게 발전해 왔으니까.
    뭐 사실 형법도 형법 나름이라 과실범 처벌도 있으니 무죄추정의 원칙도 사실 엄밀히 따지면 저 경우엔 안맞거 하지만
    우선하여 저건 형사 소송도 아니니 패스.

    이건 방송인으로서 직업 윤리에 비추어 문제가 있는가 또는 직장인으로서 모 기업의 이익에 피해를 준것이 유책한가를 아닌가를 가리는 일이지.
    그것이 해태든 고의든 과실이든 다 떠나서 징계를 내릴수 있는 일이라는 거야.
    게다가 애초에 저 속보 영상이 세월호 영상이라는 것도 인지 하고 있었다며?

    그냥 더 시끄러워지기 전에 대충 알아서 덮는거지.
    징계 내리면 그 수위 가지고 문제가 될테고
    만약 해고라도 하면 반대로 부당 해고니 뭐니 또 시끄러울거고.
  • 천재님 2018.05.18 01:21 (*.135.115.53)
    고의가 아니라
    100퍼 보라고 저렇게 만든거라니까
    일베 새끼들이 도전한거야.
    김성주는 바로 찍어내는 새끼들이 저런 일베새끼들은 덮고 가는거 봐라.
    우리나라 언론은 그냥 다 병신이..이러니까 나라가 개판이지.
  • 끄아아아아 2018.05.18 08:19 (*.63.33.206)
    MBC는 앞으로도 쭈우욱 거르는 걸로
  • 저게 2018.05.18 07:18 (*.190.83.143)
    우연일 확률은
    침팬지가 타자기를 두들겨 햄릿을 완성할 확률과 같다 고 봉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670 징역 4년짜리 범죄 16 2018.06.16
3669 키 165cm 몸무게 63kg 16 2018.06.16
3668 지지율 근황 14 2018.06.16
3667 성진 영상 불법 다운로드 세계 1위 20 2018.06.16
3666 오피스룩 보는 재미가 쏠쏠했던 드라마 5 2018.06.16
3665 중졸 노동자가 펩시 부사장된 비법 29 2018.06.16
3664 국악소녀 근황 16 2018.06.16
3663 위기의 순간 3 2018.06.16
3662 저의 직업은 가슴이 아닌 가수입니다 12 2018.06.16
3661 진짜 부자들만 이용하는 택배 17 2018.06.16
3660 이홍기 여동생 9 2018.06.16
3659 주차 요금은 무료입니다 10 2018.06.16
3658 서운하다는 채영이 11 2018.06.16
3657 몰카탐지기 50억원 투입 16 2018.06.16
3656 네이마르 패스 마르셀루 묘기 3 2018.06.16
3655 연기도 안 되고 노래도 안 되고 22 2018.06.16
3654 안철수 캠프 해단식 9 2018.06.16
3653 난리난 박기량 인스타 13 2018.06.16
3652 메갈식 유우머 10 2018.06.16
3651 하영이의 자신감 3 2018.06.16
3650 SNS에 중독된 엄마 14 2018.06.16
3649 여우 같은 연우 10 2018.06.16
3648 연봉 4600만원 극한직업 37 2018.06.16
3647 놀란 사나 3 2018.06.16
3646 초보 10 2018.06.16
3645 24세 모태솔로녀 37 2018.06.15
3644 사우디 히잡 누나 25 2018.06.15
3643 전원책의 질문에 기분 좋아진 유시민 31 2018.06.15
3642 이효리 투입 전 3인조 핑클 26 2018.06.15
3641 핑크색 옷 못 입게 하는 아빠 26 2018.06.15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31 Next
/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