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dd 2018.06.17 01:09 (*.59.139.73)
    2002년에는 4강어떻게 간거임?
  • fa 2018.06.17 01:36 (*.20.176.184)
    선수들의 투지, 전국민들의 응원과 염원, 히딩크의 지옥훈련, 히딩크가 한국축구 파벌 없이 오로지 실력으로만 선수차출, 강대국들과의 많은 A매치경기로 선수들 주눅들지 않게됨, 심판의 편파 등등
  • 포풍간지 2018.06.17 01:45 (*.53.81.17)
    그것보다 스쿼드 괜찮았고

    편파판정 덕도 있고

    젤중요한건 굉장히 오랜시간을 합숙훈련하면서 합을 맞춰논거
  • 999 2018.06.17 02:03 (*.253.240.93)
    스쿼드는 생각보다 그리 괜찮은 건 아니었음. 멤버로만 보면 오히려 2010년 월드컵이 최고였지.

    딩크형의 정확한 진단(기술보다 체력이 부족하다) + 엄청난 기간의 합숙훈련이 가장 컸다고 봄.
  • 합숙의 힘 2018.06.17 03:03 (*.169.9.35)
    2002년 대표팀과 그 외 세대 대표팀(현 대표팀 포함)의 가장큰 차이점은

    2002년 대표팀은 죽은 패스를 거의 안했다가 핵심임
    죽은 패스라 함은.. 자기편 선수가 진행하는 방향과 상충된 방향으로 패스를 해서 선수가 역동작에 걸리게 하는 흐름을 끊는 패스
    그리고 안정된 곳에 패스를 할 수 있음에도 상대편 수비의 태클이 예상되는 곳으로 패스해서 공격의 루트카 끊기는 패스를 말함.

    이런 죽은 패스는 선수들의 조직력이 갖춰지지않은 상태에서 주로 나오거나 체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주로 나옴

    A라는 선수가 평소 어떤 움직임을 잘하고 어떤 방향으로 움직일 것인지를 예측하고 그 선수가 달리는 방향으로 패스를 해주는것이 조직력인데... 이런 조직력은 하루 아침에 나오지 않음. 오랜기간 합숙을 통해서 팀전체가 죽은 패스를 거의 하지 않았음
    죽은 패스를 안한다는건 공격 뿐만 아니라 수비시에도 군더더기 없는 경기를 할 수 있게 해주는 원동력이 됨.
    그리고 체력도 비축 할 수 있고..

    2002년을 제외한 그 외의 국대들은... 죽은 패스를 남발
    특히 이번 대표팀 선수들의 경우 공을 완전히 소유한 편안한 상태에서도 자기편에게 패스할때 죽은 패스를 남발... 보는 사람의 한숨을 쉬게만드는 경기를 많이 함.
  • 856152 2018.06.17 07:41 (*.221.47.143)
    저도 그생각했는데... 공격진 개개인의 기량은 좋은데 패스할때마다 조마조마합니다
  • .. 2018.06.17 01:10 (*.42.91.175)
    한국 수비는 한국인도 잘 모르걸
  • 33 2018.06.17 02:28 (*.114.127.86)
    멤버는 1994년도 좋고 2010도 나쁘지 않음
    02 멤버는 이영표,송종국이라는 좌우 풀백이 월클 급으로 잘햇음 토탈 사커로 포변 계속 하고
    2010년엔 허정무 감독이 좀 실망스러웟음 골키퍼 선발이나 전술 좌 김동진 우 이영표 안쓰고 뻘짓 한거라던가
    아르헨에서 메시한테 4명 마크하다 이과인 헤트트릭 하고 ...멤버가 너무 아까웟음 박지성 절정기엿는데
  • 2018.06.17 05:12 (*.38.230.68)
    허정무 아무리 욕해도 앞으로 최소 30년간 16강 든 한국감독은 허정무 외에 없을거다
  • ㅂㄱ 2018.06.17 14:27 (*.114.127.87)
    그멤버로 16강인게 욕먹겟지 우루과이는 잡을수 있었음
  • 징베 2018.06.17 15:15 (*.107.5.60)
    한골 지고 있고 시간은 다 되어 가는데 닥공해도 모자를판에
    승부차기 대비한다고 교체카드 한장 날려버린 대단한 감독이지 암
  • ㄴㄷㅎ 2018.06.17 05:03 (*.190.84.237)
    공 쳐다보면서 풀썩 주저 앉으면 골키퍼로써의 소임을 다했다고 생각하는 국대 꼴키퍼도 있었다 는건 모르겠지
  • ㅇㅇ 2018.06.17 19:58 (*.225.25.229)
    우리나라의 축구는 망했다.. 재미드럽게 없다. 이번에 자살골나올꺼임
  • 나미 2018.06.18 16:11 (*.151.124.59)
    뭐 예전에 아르헨티나 수비수도 이청용한테 줏어먹기 골먹히고
    관객시끄러워서 집중못했다고 핑계댔는데...
    핑계하난 월클이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760 중국인이 신기해서 촬영한 일본 풍경 55 2018.07.19
3759 투머치토커 근황 6 2018.07.19
3758 20대 시절 돈스파이크 18 2018.07.19
3757 승진한 공무원 17 2018.07.19
3756 땀 닦는 쯔위 7 2018.07.19
3755 도너츠 장인 3 2018.07.19
3754 어필하는 신민아 17 2018.07.19
3753 뜬금 없는 게임 중독 드립 19 2018.07.19
3752 여자친구 신비 인생샷 9 2018.07.19
3751 어린이집 보육교사 학대로 11개월 유아 사망 34 2018.07.19
3750 김치를 기부한 김수미 14 2018.07.19
3749 커피숍에 등장한 신종 진상 64 2018.07.19
3748 우리랑 같이 놀러갈래? 19 2018.07.19
3747 손풍기 마지노선 23 2018.07.19
3746 정준하 삼행시 레전드 8 2018.07.19
3745 액티브X 폐지 상황 21 2018.07.19
3744 대기줄 긴 식당의 창조 컨텐츠 12 2018.07.19
3743 아린이 눈 건드리기 전 9 2018.07.19
3742 취업이 어렵다는 미스코리아 도전자 스펙 22 2018.07.19
3741 아내의 키스씬을 직관 하는 남자 28 2018.07.19
3740 90년대 여름 지하철 온도 52 2018.07.19
3739 우크라이나 10점 만점에 3점 미모 66 2018.07.19
3738 카드 수수료율 팩트 체크 56 2018.07.19
3737 인기만화 작가의 아내와 초호화 자택 25 2018.07.19
3736 반도의 술자리 예절 112 2018.07.19
3735 키가 클까봐 한약 먹는 고등학생 15 2018.07.19
3734 7시간 방치된 채 숨진 아이가 발견된 어린이집 차 53 2018.07.19
3733 아프지 않으려고 계속 치킨을 먹은 남자 18 2018.07.19
3732 휴가철만 되면 급증하는 유기 83 2018.07.19
3731 아이돌 출신인 게 자랑스러운 배우 23 2018.07.19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34 Next
/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