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전주 모르면 무식한거에요?????..jpg


  • 탑스핀 2017.08.09 20:48 (*.186.25.72)
    기본적인 지리를 잘 모른다는 것은 그와 유사한 상식들을 대부분 모를 확률이 커다.
    자고로 무식한 것 맞다.
    유시민 작가가 한 말이 있다.
    "어떤사람이 자기는 역사에 대한 지식이 부족해서 지인들과 대화할 때 간혹 당혹스러울 때가 있다"고 하니까
    상식적으로 알아야 할 부분까지 모른다면, 그 사람은 역사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상식이 많이 부족할 거라고
    얘기하든데, 나도 그 말에 극히 공감한다.
  • 흠냐 2017.08.09 20:55 (*.58.92.24)
    관심이없으면 지역명이나 위치 모를수도있는건데
    그냥 각자 자기 가족 챙기면서 자기 할일만 잘하면되지
    무식해도 사람들 존중하며 잘지내는사람이 똑똑한데 사람들 욕하고 무시해대는사람보다는 천배 만배 낫다.
  • 1212 2017.08.09 22:02 (*.138.45.228)
    모르기 힘든 걸 몰라서 대단해요..
    10명중 6명 모르는 주변도 대단해요..
  • ㅁㄴㅇㅎㅁㄴㅇㅎ 2017.08.10 00:04 (*.183.68.131)
    이과라 할지라도 고1까지는 사회과목 배우지 않음?
    보통 그때까지 기본적으로 우리나라의 지도라던지, 각 지역별 특색이라던지 배우는데.--
    모르는 거면 무식한거 맞는데.---
  • 8755 2017.08.10 03:44 (*.229.158.70)
    근데 저런애들이랑 만나면 이야기할게 없어
    먹는 이야기나 연예인이야기 남자면 여자이야기밖에 할게없다
  • ㅇㅇ 2017.08.10 09:51 (*.31.22.161)
    얘는 전주라는 이름도 한번도 들어본적이 없다잖아
    어디서 들어보긴 했는데 어디있는지 모르겠다고 한건 친구앞에서 한 말이고
    사실은 한번도 가본적도 들어본적도 없다고 함
    교과서까지 안가도 티비도 봐도 들어봤을법한게 전주고 티비안봐도 폰만해도 들어봤을법한게 전주인데
  • 댓글남 2017.08.10 10:46 (*.124.0.104)
    한달쯤 만났을까.. 뭔가 상식이 많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어 그냥 우연히 물어보았다..
    "2의 제곱이 뭐야?" 대답을 못하더라...

    그 이후로 예중, 예고에 대한 편견이 생겼음.. ㅠㅜ..
  • ㄱㄱ 2017.08.10 14:09 (*.243.13.80)
    전주라는 동네는 가끔 들었겠지만 정말 관심 갖고 어디인지 지도 보고 찾아 가보고 그러지 않았다...별로 관심이 없었다면 모를 수도 있는거 아닌가?
    사람이 살아가면서 꼭 필요한 지식들이 상식인데...어떤 사람들은 자기가 알고 있는 건 상식이라고 착각하는 경우가 있다.
    내가 알면 유식이고 니가 모르는건 무식하다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무식한 행동이다.
  • ㅂㅂ 2017.08.10 14:16 (*.1.19.136)
    관심 없으면 모르거지 뭐

    서울 토박이여도 이런 동도 있나? 할때 가 많음
  • wax 2017.08.10 17:31 (*.242.210.190)
    무식한건 죄가 아닌데, 전주를 모르는건 무식한건 맞네.
    씨이발 학창시절에 사회과부도도 안보고 뭐한거야
  • 65422 2017.08.12 04:56 (*.67.251.152)
    아니 전주를 아는데 어디있는지 어디지방 어디쪽에있는지는 모를수도있찌.. 꼭그게 문제가 되야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231 게임 몰입 레전드 21 2017.08.18
5230 제작비 대비 대박난 영화 甲 21 2017.08.18
5229 카톡 차단한 전남친이 자꾸 돈을 보낸다 9 2017.08.18
5228 3대 기획사 다 붙었던 연예인 17 2017.08.18
5227 기적의 도전 7 2017.08.18
5226 박평식 평론가가 9점 준 영화 45 2017.08.18
5225 주인 새끼 발냄새 3 2017.08.18
5224 우뢰매 7대 데일리? 12 2017.08.18
5223 아들 부잣집에서 137년 만에 태어난 딸 6 2017.08.18
5222 전국이 울음바다였던 시절 22 2017.08.18
5221 오토바이타고 캡사이신 쏘고 달걀 투척 16 2017.08.18
5220 30초 식사 17 2017.08.18
5219 삼성 키워주는 LG 3 2017.08.18
5218 K리그의 현실 16 2017.08.18
5217 역대급 동안 5 2017.08.18
5216 본심을 들켜버린 교회 직원 9 2017.08.18
5215 이효리 이상순 더 이상은 NAVER 58 2017.08.18
5214 어쩐지 눅눅하더라 4 2017.08.18
5213 보톡스 맞았냐고? 11 2017.08.18
5212 점심이 있는 삶 9 2017.08.18
5211 혜리가 부르니까 5 2017.08.18
5210 지하철에서 마음 놓고 보는 법 10 2017.08.18
5209 무슨 생각으로 역주행을 31 2017.08.18
5208 성진국의 공무원 11 2017.08.18
5207 의사의 팩트 폭력 12 2017.08.18
5206 덕후 만족 4 2017.08.18
5205 대체 그의 제대는 언제쯤? 21 2017.08.18
5204 여드름 컵 케이크 7 2017.08.18
5203 김정은 피규어 디테일 14 2017.08.18
5202 습관적으로 7 2017.08.18
5201 여성의 가슴은 남성에게 8 2017.08.18
5200 수술 봉합용 테이프 21 2017.08.18
5199 게임등급위원회 일러스트 수정 5 2017.08.18
5198 축구장에서 크게 한방 4 2017.08.18
5197 세상의 머리카락 수를 모두 곱하면? 8 2017.08.18
5196 무서운 응석 6 2017.08.18
5195 쓰레기 같은 선생들 55 2017.08.17
5194 캠핑의 묘미 25 2017.08.17
5193 알쓸신잡이 불편한 그녀들 64 2017.08.17
5192 생활의 달인 최고의 라면집 반전 31 2017.08.17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39 Next
/ 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