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소심한 사람이 족발 배달 시키는법


  • 123ㄹㄹ 2017.08.09 21:27 (*.244.248.103)
    저걸 보고 읽는다는 얘기??
  • 234 2017.08.09 21:40 (*.228.83.55)
    전화하기전에 대사짜둬서 읽는거임...자대배치받아서 행정실에 혼자 대기하고있을때 전화와서 ㅈㄴ 당황했었는데 저사람은 그기분을 맨날느끼나봄,.ㄷㄷ
  • ? 2017.08.09 21:34 (*.36.29.66)
    진짜 저러냐? 사회생활이 가능한지..
  • ㅇㅅㅇ 2017.08.09 23:18 (*.231.25.82)
    어렵지
  • 울렁증 2017.08.10 09:40 (*.110.235.1)
    가능함.
    전화 울렁증 있어서 직장 초기 2-3년간 대본짜놓고 전화함.
    간단하게 키워드라도 써놓지 않으면 긴장해서 하려고 했던 말도 까먹음.
    지금은 괜찮아졌으나 여전히 전화할때마다 긴장됨.
  • ㅇㅇ 2017.08.09 21:47 (*.250.177.114)
    내가 초등학교 3학년때 딱 저랬는데
  • . 2017.08.09 21:53 (*.7.248.53)
    난 처음으로 여자한테 중딩시절 음성 메세지 남길때 저랬다.
  • 2017.08.09 21:55 (*.75.47.168)
    요즘은 소심한 사람들을 위해 배달어플이 있잖아
  • dd 2017.08.09 22:07 (*.86.221.151)
    배달어플 개좋다. 귀찮게 배달원 카드 결제 하는거 안기다려도 되고
  • 레알 2017.08.09 22:17 (*.172.167.182)
    사회생활 가능하냐????
  • ㅁㅁㅁㅁ 2017.08.09 22:19 (*.170.31.207)
    실화냐?
  • ㅁㅁㅁ 2017.08.09 22:35 (*.107.221.194)
    저런사람이 어딧어
    주작
  • ㅁㄹㄴ 2017.08.09 22:36 (*.197.92.199)
    일본에서 전화 할때 저랬었는데 ㅋㅋ
  • ㅇㅇ 2017.08.09 23:43 (*.70.27.174)
    홈커밍데이에 선배들한테 연락돌릴 때 저런 식으로 했는데 ㅋㅋ
  • ㅇㅇ 2017.08.10 00:03 (*.158.73.216)
    저런 시절 있었지 배달전에 곱씹어보고 어릴때는 친구들 끼리 식당가도 주문을 다들 못해서 서로 미루고 ㅋㅋ 익숙지 않아서 그런거지 뭐 ~ 저게 나쁜건 아니잖아~
  • ㅇㅇㅇ 2017.08.10 01:26 (*.67.146.88)
    저도 저랬던 시간이 있었어요. 너무 신경을 많이 썼었죠.
  • ㅇㅇ 2017.08.10 02:37 (*.137.237.53)
    나도 저랬다
    지금도 낯선 사람과 만나거나 얘기하는건 스트레스지만 이젠 저 정도는 아니지
  • ㅇㅇ 2017.08.10 04:14 (*.32.68.74)
    생각보더 저랬던 사람 많네 ㅋㅋ 나도 저랬는데
  • ㅈㅅㅇㄹㅅ 2017.08.10 06:52 (*.174.16.136)
    난 먼가 녹취록인가 했네
    그래서 글 보면서 저정도 예의있게 말하는게 왜 소심하지 이생각했네..
  • ㅁㄴㅇ 2017.08.10 08:35 (*.212.208.207)
    백퍼로이드
  • 야이미친새끼야 2017.08.10 08:41 (*.62.162.129)
    뭐가 백퍼야ㅋㅋㅋㅋㄲㅋㅋㅋㅋㅋ
  • 놀란이래 2017.08.10 09:41 (*.54.70.101)
    와...사는데 정말 불편하겠다.
  • 끼적 2017.08.10 10:44 (*.120.169.232)
    소심함은 용기없는 신중함.
  • 법규법규 2017.08.10 11:25 (*.18.212.103)
    소심하기보단 전화 또는 대화를 자주할수 있는 환경이 안되면 바로바로 말이 잘안나오게 되서 그런듯

    나도 옛날엔 저랬는데 회사에서 전화 엄청 받게 되면서 부터 없어짐
  • 4536456456 2017.08.10 11:29 (*.161.253.130)
    나도 전화하는거 싫어함.....
  • 왕소심 2017.08.10 11:36 (*.244.163.133)
    진짜 소심하면 카드 계산 안함 현금 준비해둠
    요즘은 배달어플 있었서 진짜 좋다
  • ㅇㅇ 2017.08.10 12:42 (*.46.3.42)
    저정도는 좀 과한감 있지만 좀 중요한전화 할때 안까먹으려고 키워드 몇개 메모해놓는 형들 많지 않아?
    전화통화 끝나고나면 아 이거 말못했다 하는경우가 종종 있어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231 게임 몰입 레전드 21 2017.08.18
5230 제작비 대비 대박난 영화 甲 21 2017.08.18
5229 카톡 차단한 전남친이 자꾸 돈을 보낸다 9 2017.08.18
5228 3대 기획사 다 붙었던 연예인 17 2017.08.18
5227 기적의 도전 7 2017.08.18
5226 박평식 평론가가 9점 준 영화 45 2017.08.18
5225 주인 새끼 발냄새 3 2017.08.18
5224 우뢰매 7대 데일리? 12 2017.08.18
5223 아들 부잣집에서 137년 만에 태어난 딸 6 2017.08.18
5222 전국이 울음바다였던 시절 22 2017.08.18
5221 오토바이타고 캡사이신 쏘고 달걀 투척 16 2017.08.18
5220 30초 식사 17 2017.08.18
5219 삼성 키워주는 LG 3 2017.08.18
5218 K리그의 현실 16 2017.08.18
5217 역대급 동안 5 2017.08.18
5216 본심을 들켜버린 교회 직원 9 2017.08.18
5215 이효리 이상순 더 이상은 NAVER 58 2017.08.18
5214 어쩐지 눅눅하더라 4 2017.08.18
5213 보톡스 맞았냐고? 11 2017.08.18
5212 점심이 있는 삶 9 2017.08.18
5211 혜리가 부르니까 5 2017.08.18
5210 지하철에서 마음 놓고 보는 법 10 2017.08.18
5209 무슨 생각으로 역주행을 31 2017.08.18
5208 성진국의 공무원 11 2017.08.18
5207 의사의 팩트 폭력 12 2017.08.18
5206 덕후 만족 4 2017.08.18
5205 대체 그의 제대는 언제쯤? 21 2017.08.18
5204 여드름 컵 케이크 7 2017.08.18
5203 김정은 피규어 디테일 14 2017.08.18
5202 습관적으로 7 2017.08.18
5201 여성의 가슴은 남성에게 8 2017.08.18
5200 수술 봉합용 테이프 21 2017.08.18
5199 게임등급위원회 일러스트 수정 5 2017.08.18
5198 축구장에서 크게 한방 4 2017.08.18
5197 세상의 머리카락 수를 모두 곱하면? 8 2017.08.18
5196 무서운 응석 6 2017.08.18
5195 쓰레기 같은 선생들 55 2017.08.17
5194 캠핑의 묘미 25 2017.08.17
5193 알쓸신잡이 불편한 그녀들 64 2017.08.17
5192 생활의 달인 최고의 라면집 반전 31 2017.08.17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39 Next
/ 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