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말미잘 2018.01.10 23:53 (*.33.180.215)
    요거 별미지요
  • ㅇㅇ 2018.01.10 23:54 (*.89.215.142)
    맨날 무슨탕 무슨 국밥 해봤자 결국
    멸치다시다 육수에 고추장 된장 풀어넣은 요리.
    재료의 개성이라곤 아주 약간의 비주얼 변화 뿐
    고춧가루 마늘 팍팍 들어가고 푹끓여서 그나마 있을지도
    모르는 메인 재료의 나머지 개성은 죽여놓음.
    근데 말미잘은 맛있나요?
  • ㅇㅇ 2018.01.11 00:04 (*.11.64.56)
    내가 어디어디 여행가서 그 지역 특색 요리 먹을 때마다 느끼던 건데 정확히 짚어줬네 ;

    그냥 다 제육볶음, 된장찌개, 설렁탕, 매운탕 등등의 아류인 느낌. 요리 방법이랑 소스는 똑같고 재료만 바꾸는데, 한국 요리 소스 맛이 워낚 세서 재료맛은 희미하게 밖에 안 남.

    차라리 차 타고 30분 가서 외국 요리 전문점 가서 먹는 게 여행 가서 먹는 것보다 특색 있는 경험임.
  • 2018.01.11 02:35 (*.70.58.173)
    일정부분은 공감하는데 수많은 이태리요리도 야채육수베이스에 비슷한 면에다가 소스만 바꿔가며 만드는건 다 똑같애.
    한국음식 맛이 비슷비슷하지만 베이스가 같다고 뭐라 해버리면
    중국음식도 이태리음식도 다 마찬가지야.
  • 엥? 2018.01.11 09:17 (*.94.41.89)
    니말에 따르면
    한국 음식 >> 소스는 똑같고 재료만 바꿈
    이태리 음식 >> 비슷한 육수 베이스+면에다가 소스만 바꿈

    첫댓글이 소스의 다양성을 지적했기때문에, 니가 쓴 댓글은 오히려 첫댓글을 지지해주는 근거밖에 안됨ㅋㅋㅋㅋ
  • ㅇㅇ?????????? 2018.01.11 09:47 (*.158.85.250)
    뭔 헛소리야. 소스, 향신료 자체가 특색이다. 이게 나라별로 지역별로 차이가 나서 특색이라고하는거지
    종류가 다양하다고 특색이 있는게 아니란말.

    육수에 고주장 된장사용하는게 개성이 없는게 아니라 개성이 있는거라고 멍청아.

    툭하면 토마토 소스, 올리브유 넣는게 개성없는게 아니고 그곳 개성이고.

    근데 정말 말미잘은 무슨맛이냐???
  • 12 2018.01.11 03:47 (*.102.221.35)
    걍 생식이나해요.
  • ㅇㅇ 2018.01.11 03:50 (*.53.244.103)
    한국음식 ㅋㅋㅋ 뭐 그냥 다진 마늘 맛이지 ㅋㅋㅋ
  • 외국에서는 2018.01.11 10:55 (*.9.220.31)
    한국 음악, 영화, 음식, 국민성은 어떻게든 깔봐줘야 내가 고고해지는 기분이지!! (으쓱^^)
  • ㅁㄴㅇㄹ 2018.01.11 20:21 (*.138.62.18)
    이분 국뽕 오지게 맞으신분
  • 니말이정답 2018.01.11 00:02 (*.44.40.110)
    맛 진ㅉ 없음 식감이 완전 꽝
  • ㅎㄹㅇㄴ 2018.01.11 00:04 (*.119.190.55)
    난 이거 넌무 싫어
  • ㅇㅇ 2018.01.11 00:09 (*.75.47.168)
    마 말미잘탕 무봤나 난 안무봤다
  • 13 2018.01.11 02:43 (*.33.129.70)
    니마이무라
  • 일마야 2018.01.11 10:05 (*.98.13.109)
    마 스까무라 마
  • ㅁㅈㅁ 2018.01.11 11:40 (*.140.62.56)
    마 스까묵는건 전국 다 스까묵는다
    하여튼 피해의식은 알아줘야해
    요즘 좌파성향 사이트보면 죄다 부산 대구 경상도 욕하거나 어떻게든 깍아내릴여고 안달남
    은근히 돌려서 뒤통수식 까대기하는건 예나 지금이나 그쪽 종특
    진짜 그쪽 유전자는 어쩔수없나 ?
  • 123 2018.01.11 12:24 (*.212.14.42)
    어그로효율 오지네 ㅋㅋ
  • 자폭쩌네 ㅋㅋㅋㅋ 2018.01.11 14:04 (*.54.114.159)
    '하여튼 피해의식은 알아줘야해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471 울컥하는 신비 9 2018.01.15
5470 무서운 10대 10 2018.01.15
5469 여자들 외출하고 집 오면 가장 먼저 하는 일ㅤㅤ 20 2018.01.15
5468 지금 강남에서는 무슨 일이 43 2018.01.15
5467 손나 취향 저격 6 2018.01.15
5466 최소한의 인간다움 39 2018.01.14
5465 학생들 성적 올리는 과외 선생의 비법 66 2018.01.14
5464 서장훈의 악녀 연기 도전 10 2018.01.14
5463 사상 처음 수입 소고기에 역전 당한 한우의 전략 61 2018.01.14
5462 지리는 흥민턴 47 2018.01.14
5461 조조와 여포 사이 22 2018.01.14
5460 매운 낙지가 들어간 만두 이름 짓기 15 2018.01.14
5459 도쿄대 학생 인터뷰 16 2018.01.14
5458 변절인가? 선택의 자유인가? 45 2018.01.14
5457 어디서 많이 본 익숙한 구도와 설정 11 2018.01.14
5456 섀도우 캘리그라피 10 2018.01.14
5455 아는 형님 매석천 15 2018.01.14
5454 정우성 KBS 정상화 발언 비하인드 22 2018.01.14
5453 여군의 의로운 죽음 20 2018.01.14
5452 아린이 화나게 만든 팬 8 2018.01.14
5451 양동근의 능욕 플레이 13 2018.01.14
5450 미나의 건강미 13 2018.01.14
5449 손흥민에 대한 감독의 생각 23 2018.01.14
5448 카메라 앞에서 대놓고 삥뜯는 전지현 14 2018.01.14
5447 코스트코의 위엄 42 2018.01.14
5446 녹화 중 너무 많이 먹는 조세호 11 2018.01.14
5445 당 건물에서 애완견은 기를 수 없습니다 15 2018.01.14
5444 브이앱 도중 멤버 바지 내리기 11 2018.01.14
5443 강호동 앞에서 드립 날리는 김희철 5 2018.01.14
5442 여자배구에서 나온 감독의 몸개그 4 2018.01.14
5441 전 세계 한장 밖에 없는 유희왕 카드 8 2018.01.14
5440 쯔위는 겨울인가? 9 2018.01.14
5439 일상 생활품을 이용한 미니어쳐 세계 4 2018.01.14
5438 숙녀가 된 김새론 22 2018.01.14
5437 쌀포대 200kg 드는 달인 22 2018.01.14
5436 연우의 팬 사인회 11 2018.01.14
5435 도둑질한 아이 집에 방문한 경찰 29 2018.01.14
5434 공현주 몸매 근황 10 2018.01.14
5433 떡볶이 vs 한우 가격 대결 25 2018.01.14
5432 소진의 병원 의상 8 2018.01.14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45 Next
/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