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ㅁㄴㅇ 2018.06.14 00:05 (*.148.4.250)
    이런거때문에 가끔 할배들이랑 교감할때가있음
  • 교장 2018.06.14 00:08 (*.248.130.128)
    할배요 나랑 교감할래요?
  • ㅇㅋ 2018.06.14 00:22 (*.136.90.231)
    난 교장할래
  • 777 2018.06.14 05:10 (*.88.75.117)
    난/교장 할례
  • 비누야사 2018.06.15 13:49 (*.209.115.116)
    난 교미할래 비누들고 오셈
  • 티엔미미 2018.06.14 00:43 (*.130.136.150)
    내나이 35살 등려군이 누군지는 모른다 하지만 어린시절 봤던 첨밀밀을 떠올리며 월량대표아적심 만 들어도 추억이 젖어든다 감성을 자극하는 곡이야
  • ㅊㅇ 2018.06.14 02:45 (*.190.82.251)
    30년전쯤에 미타 복사기를 수입판매하는 회사에 일한적이 있었는데 일본 본사에 가보면 온통 테레사텡 사진으로 도배
    그 테레사탱이 바로 등려군 이었슴
    미타 복사기 씨에프 쏭을 등려군이 불렀는데 아직도 귀에 아롱아롱
    마도니 니시빙아 아타루 헤야와~
  • 구의역 2018.06.14 03:20 (*.7.46.175)
    우리 50대 화이팅입니다
  • 두둥~ 2018.06.14 04:21 (*.236.72.97)
    ㅇㅇ 월량대표아적심 이곡은 진짜 명곡이고 등려군을 위한 노래다.
    영화에서 첨들었지만... 가끔 찾아 듣게 되는곡.
  • ㅛㅛ 2018.06.14 09:15 (*.223.22.200)
    애간장을 녹이는 목소리
  • 2018.06.14 09:24 (*.170.119.11)
    화기소림에 월량대표아적심 나올때 참 좋쿠나 했었는데.
  • 덩리쥔 2018.06.14 10:19 (*.177.40.170)
    지금까지 근 오십평생을 살면서 아 진짜 이 사람은 노래 진짜 잘하는구나라고 느낀건 등려군밖에 없었다. 가창력, 음색, 기술 등등 사운드 엔지니어링이 지금처럼 발달하지 못한 그 옛날에 목청 실력 그 하나만으로도 이렇게 가슴속에 남아있는 그녀라 더 대단한듯
  • ㄴㄴ 2018.06.14 12:12 (*.37.92.6)
    그 시절 가창력과 엔지니어링이 결코 뒤지지 않음.
    지금은 획일적인 창법과 선명함,거대함을 추구하는 사운드인거지 음악적으로 결코 그 시절보다 나아진게 아님.
  • ZARD 2018.06.14 12:50 (*.86.63.133)
    30중반인데 예전부터 등려군 진추하 노래 엄청 즐겨 들었다~
    가만히 듣다보면 정말 빠져듬
  • 장국영 2018.06.14 13:25 (*.236.9.90)
    동양적인 멜로디 라고 표현할 때에, 대표곡을 한 곡만 꼽으라면 월량대표아적심 이 곡이라고 생각한다
  • AIAI 2018.06.14 15:12 (*.132.167.63)
    씨황리~ 과수원라고 부르던 노래도 있던데.
    다음 소절에선 방황리~ 과수원~ 이라고 부르고.

    노래 받아서 스맛폰에 넣었더니 폰트 문제 때문에 제목이 '????'로 떠서 제목은 모름..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400 척화파의 관점에서 보는 병자호란 48 new 2018.06.25
4399 분노의 빡정환 35 new 2018.06.25
4398 디스패치에서 폭로한 지드래곤의 군생활 68 new 2018.06.25
4397 다이어트 독하게 한 박지민 24 new 2018.06.25
4396 축구보다 빡친 만취성 9 new 2018.06.25
4395 하루만에 방학숙제 끝내기 24 new 2018.06.25
4394 천상 군인 그 자체 22 new 2018.06.25
4393 신태용의 작심발언 50 new 2018.06.25
4392 대륙의 피서 4 new 2018.06.25
4391 열도의 옵사이드 트랩 37 new 2018.06.25
4390 효성아 이건 아니지 11 new 2018.06.25
4389 초등학생 안경 착용률 15 new 2018.06.25
4388 트럼프 막내 아들 취미 13 new 2018.06.25
4387 한국군 훈련도 중지 38 new 2018.06.25
4386 노력형처럼 생긴 천재 17 new 2018.06.25
4385 응원 중인 폴란드 누나 9 new 2018.06.25
4384 더위에 늘어진 도로 12 new 2018.06.25
4383 난민에 대한 오해를 풀어주세요 17 new 2018.06.25
4382 과거에는 침대 축구가 힘을 못 썼던 이유 15 new 2018.06.25
4381 김부선 페이스북 11 new 2018.06.25
4380 보는 사람 불편하게 만드는 자동차 휠 20 new 2018.06.25
4379 설현의 안무 15 new 2018.06.25
4378 세네갈 대표팀 훈련 분위기 16 new 2018.06.25
4377 솔비의 GCDA 14 new 2018.06.25
4376 어린이는 안됩니다 9 new 2018.06.25
4375 다혜의 요가 교실 17 new 2018.06.25
4374 내일부터 장마 시작 21 new 2018.06.25
4373 유주의 개인기 12 new 2018.06.25
4372 북한 초중딩 글씨체 14 new 2018.06.25
4371 대역이 아니었던 정우성 연기 30 new 2018.06.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7 Next
/ 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