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월드컵 2018.06.19 01:03 (*.100.128.233)
    훈훈 그 자체
  • ㅇㅇ 2018.06.19 01:35 (*.4.212.44)
    돌고래들은 자기들 나름의 세계를 이루며 서로 소통하고 산다는 얘기를 본 적이 있는데
    단순한 동물이 아니라 비인간 문명 정도의 수준이라는
  • 선형대수 2018.06.19 01:42 (*.171.45.131)
    인간도 현생인류로 진화하고 한참 지난 뒤에야 문명을 이뤘는데 비인간 문명이란건 도대체 무슨 말입니까
  • ㅇㅇ 2018.06.19 09:33 (*.223.45.201)
    문명은 말이 안 되네 ㅋㅋ 미안 어제 술먹고 써서
  • ASDF 2018.06.19 09:56 (*.166.6.250)
    무리 생활하는 짐승들은 다 자기들끼리 소통하면서 삼. 심지어 곤충 조차도 무리 생활하는 애들은 나름대로 소통하면서 삼.
  • ㅇㅇ 2018.06.19 22:39 (*.228.83.162)
    개미와 벌들도 의사소통을하지
  • ㅇㅇ 2018.06.19 01:36 (*.234.138.12)
    숙달된 사람이 아닌 분들에게 3미터 이상 급격한 다이빙은 수압으로 인한 뇌압상승으로 기절할 수도 있어요.

    그대로 꼬로록 가라앉습니다.
  • 6 2018.06.19 13:50 (*.76.16.14)
    그런가 ㄷㄷ 해외에 다이빙하러 가면 꼭 휴식시간에는 얕은데다가 배 대놓고 프리다이빙하는데
  • .. 2018.06.19 01:49 (*.42.91.175)
    고래는 포유류라 허파로 호흡을 해서 인간이 가라앉는걸 보고 호흡시켜주려고 물 밖으로 내밀어준듯

    어렸을때는 고래들 바다에서 사니까 당연히 물밖으로 안나와도 숨쉬고 사는구나 했었는데 커서 알았음

    무리에서 호흡이 힘든 동료 있으면 물 밖으로 밀어주기도 한대
  • ㅇㅇ 2018.06.19 01:52 (*.122.247.154)
    참고로 범고래 이노무시키가 자기들보다 덩치가 큰 새끼 고래

    사냥법 중 하나가 새끼 고래를 범고래 무리들이 돌아가면서

    수면 위로 올라가지 못하게 해서 익사시키는 것이 있다넹
  • ㅇㅇ 2018.06.19 02:15 (*.128.227.71)
    나도 그거 봤어
    그 때 혹등고래 성님들이 쫒아와서 새끼고래 구해준거 개감동 ㅠ
    새끼고래는 귀신고래였나
    암튼 같은 종도 아닌데도
    걍 지나가다가 아니 지나간것도 아니고 멀리서 보고 쫒아온거였음
    새끼고래가 잡아먹힐꺼 같으니까
    아무상관도 없는 새끼고래 구해줄라고 범고래들 내쫒음
    그 순간만 도와준게 아니라
    아예 범고래들이 얼씬도 안하게 멀리 내쫒아버림 ㅠ
    혹등고래 성님들 츤데레 ㄷㄷㄷㄷ

    관심있는 형들 알아서 구글링해서 찾아봐
    진짜 이 장면 영상으로 보면 감동 오진다 ㅠ
  • 2018.06.19 04:50 (*.239.178.130)
    혹등고래가 어릴 때 범고래무리한테 당한 기억때문에 범고래를 나쁜 놈들로 인식함. 그 후에 범고래가 다른 누군가를 위협하면 감정이입 돼서 구하러 간다고 하네. 2km 떨어진 곳에서도 범고래 소리를 통해 알 수 있다고.
    신기하면서도 감동이고 그러함.
    근데 혹등고래는 뭐 먹고 살지? 범고래가 잡아 먹으려고 하는 종족들은 안 먹는건가? 아니면 자기들도 잡아먹지만 "범고래는 안 돼" 그건가? 아시는 분??
  • 11 2018.06.19 06:55 (*.86.145.150)
    혹등성님은 크릴새우 및 입벌려들어간다 작은물고기 등을 먹고 삽니다. 하지만 범(죄자)고래들은 무엇이든 먹습니다.
  • 12 2018.06.19 11:01 (*.76.159.71)
    심지어 범고래는 강@간이란 표현이 맞나?? 그런 행위도 한데 또 한 여러 수컷범고래가 암컷 범고래를 범하는경우도 있다고 함 대다나다
  • 개꿀 2018.06.19 19:41 (*.111.2.150)
    범죄자 고래 네이밍 개 웃기네 ㅋㅋ
  • 범고래지능짱 2018.06.19 09:40 (*.181.92.197)
    나도 봤는데 결국 잡아먹자나?

    범고래가 포기한 척 멀리 가니까 혹등고래가 쫒아감

    홀로 남은 새끼를 잡아갔음
  • ㅁㄴㅇㄹ 2018.06.19 02:24 (*.168.63.83)
    BBC 다큐에서 봤는데 어떤 종이 다른 고래들의 두 무리가 어떤 바다에서 1년에 한 번씩 재회를 하는데 그때마다 반갑다고 자기들끼리의 뭔가 만남의 행위를 하던데...그거 보고 뭐라고 말할 수 없는 감동과 신비로움을 느꼈음
  • 기레기와그친구들 2018.06.19 08:21 (*.38.24.79)
    고래있는데서 다이빙대회하는거도 이해안돼고
    사진찍는거 봐도 이해가 안가는데
    그냥보여주기 그자체 아니야?
  • 12 2018.06.19 11:01 (*.76.159.71)
    보여주기 그자체여도 감동에는 변함이없음
  • ㅇㅇ 2018.06.19 09:59 (*.166.6.250)
    인간을 좋아하는 동물. 개, 돌고래 이런애들은 왜 인간을 좋아할까?
  • 고양이도 2018.06.19 12:02 (*.70.26.36)
    먹을걸 주니까?
  • ㅇㅇ 2018.06.19 13:41 (*.138.13.70)
    돌고래는 인간 별로 안좋아함..
    개나 고양이는 생존전략이고..
  • ㄱㅈㄱㄷㄱ 2018.06.19 13:09 (*.36.151.145)
    이슈인에서 얻은 돌고래지식 이슈인에 자랑하지마 이것들아
  • ㄹㄹ 2018.06.19 14:08 (*.7.57.201)
    ㅋㅋ

    종나 욱기네

    이것들인 형이 다 보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922 백종원 발암 위기 18 new 2018.07.21
3921 재평가 받는 트럼프 발언 12 new 2018.07.21
3920 23억 5천만원에 샀는데 3 new 2018.07.21
3919 닭대가리 고기가 뭐 어때서? 4 new 2018.07.21
3918 한국문학을 좋아하는 이유 9 new 2018.07.21
3917 CNN에 나온 인천공항 4 new 2018.07.21
3916 나르샤의 드립력 3 new 2018.07.21
3915 횡단보도에서 충동 폭발 5 new 2018.07.21
3914 월드컵 출사표가 마음에 안 드는 후전드 2 new 2018.07.21
3913 너무 차가운 정연 4 new 2018.07.21
3912 장어에 환장한 일본인들 3 new 2018.07.21
3911 아이돌과 배우의 차이 3 new 2018.07.21
3910 어느 CEO의 경영 마인드 44 new 2018.07.21
3909 고베의 평양냉면 가게 26 new 2018.07.21
3908 택배기사 수난시대 34 new 2018.07.21
3907 자주국방의 현실 28 new 2018.07.21
3906 영국에서 두번째로 큰 도시 버밍엄 현재 상황 17 new 2018.07.21
3905 일본을 배워야 한다? 22 new 2018.07.21
3904 세월의 흔적 11 new 2018.07.21
3903 토트넘 2023년까지 손흥민 재계약 14 new 2018.07.21
3902 요즘 애들은 모르는 버스 13 new 2018.07.21
3901 대구의 폭염 대비 아이템 24 new 2018.07.21
3900 손나 리즈 시절 11 new 2018.07.21
3899 패기 넘치는 유턴 7 new 2018.07.21
3898 가득 물고 정신 못 차리는 사나 13 new 2018.07.21
3897 동네 콩나물 비빔밥 29 new 2018.07.21
3896 영화 속 명대사 41 new 2018.07.21
3895 시바 주사네 9 new 2018.07.21
3894 보는 사람이 민망할 정도의 팔짱 거부 28 new 2018.07.21
3893 VR 귀 청소방 19 new 2018.07.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1 Next
/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