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PNG 수양대군이 계유정난이후 2년동안 한짓

2.PNG 수양대군이 계유정난이후 2년동안 한짓

3.PNG 수양대군이 계유정난이후 2년동안 한짓

4.PNG 수양대군이 계유정난이후 2년동안 한짓

5.PNG 수양대군이 계유정난이후 2년동안 한짓

6.PNG 수양대군이 계유정난이후 2년동안 한짓

7.PNG 수양대군이 계유정난이후 2년동안 한짓

  • 댓글 2017.11.15 14:56 (*.254.128.76)
    뜬금없이 정태우가 불쌍한거 같네 매번 단종이나 단명하는 인물 맡고 심지어는 빠찡꼬로꼬로까지 했음
  • 최배달 2017.11.16 19:54 (*.33.184.38)
    ㅋㅋㅋㅋㅋ 빠찡꼬로꼬로
  • ㅁㅁ 2017.11.15 15:19 (*.238.209.95)
    수양대군을 펌하하는거 노 이해

    단종이 한게 뭐임? 또 사육신 이거다 백면서생 고집만 있는 글쟁이들임

    걍 단종은 미화된거지
  • ㅁㅁ 2017.11.15 15:23 (*.121.14.221)
    태종 이방원이랑 비교하면 수양새끼가 얼마나 ㅄ인지 알게될거임

    공신들 외척 견제한 태종과 달리 공신들 우쭈쭈 거기다 외척까지 맺어버림
  • ㅁㅁ 2017.11.15 15:24 (*.121.14.221)
    단종이 미화된게 아니라 수양새끼가 미화된거

    한남충 새끼인 김동인같은 놈이 수양빨아주고 군사정권도 수양빨아재끼는데 여념이 없었음
  • 지나가다 2017.11.15 15:24 (*.36.36.114)
    "단종이 한게 뭐임?" 이라고?
    11살에 왕이 되어 3년동안 숙부한테 저렇게 갈굼당하고 쫒겨나 17살에 독살인지 사사인지 당한다
    왕으로서 뭔가 할 수 있는 시간이 있었겠냐?
  • 쯧쯧 2017.11.15 15:33 (*.180.143.160)
    너 단종이 누군지는 아냐?
  • ㅇㅇ 2017.11.15 15:36 (*.46.105.120)
    키작고 귀여운 왕은? 단종
  • ㅁㅇㅁ 2017.11.15 17:05 (*.40.249.254)
    뭘 하기전에 단종되서 단종임
  • ㅁㅁㄴ 2017.11.15 15:37 (*.251.219.2)
    단종이 뭘 할수가 없었지.
    단종이 뭘 하기도 전에 지가 왕 되고 싶어서 수 많은 사람 죽인거니 폄하되는게 당연.
    박정희랑 비슷한거라고 본다.
    결과가 좋다고 해도 과정이 올바르지 못하면 과가 생기는거지.
  • ㅎㅎ 2017.11.15 15:37 (*.109.1.74)
    진정한 헬조선의 시작: 세조 집권
  • 댓글 2017.11.15 15:37 (*.254.128.76)
    단종이 아직 어려서 제대로 정치를 하기도 전에 찬탈 당했지만, 사실 세종과 문종이 크게 예뻐하며 아꼈던만큼 성군이 될 자질이 확실히 있었고 또 실제로도 지혜로운 왕으로 성장 중이었다는게 드러남.

    수양은 어릴 때부터 세종 앞에서 지 재능 무작정 인정 받고 싶어서 관심종자처럼 설치던 기록이 남아있지. 아무리 능력이 잘났더라도 지가 꼭 왕 해먹지 않으면 안되겠다고 설치는 놈을 인정하는 순간 세상은 쿠데타로 끊이지 않아 혼란스러워질 뿐이지. 금성대군처럼 보좌만 했어도 충분히 능력을 펼칠 수 있는데 잔인하게 일가친족 다 죽여가며 꼭 왕위에 올랐어야 할 이유는 없다.

    안 그래도 정도전 죽이고 이방원이 왕위에 오르는 바람에 조선이 설계된 최초의 방향에서부터 멀어지고 이도저도 아닌 형태가 됐다가 세종 덕분에 그래도 나라가 부흥하게 됐는데, 그게 또 얼마되지 않아 수양 때문에 발목 잡힌거나 다름없음. 새로 나라를 세우면서 기존의 왕족과 귀족 다 싹쓸이하고 그들로부터 빼앗은 땅과 재산을 개국공신들에게 분배해도 문제가 생기는데, 쥐뿔 나라에 한 일은 없이 멀쩡한 충신들 죽이고는 공신이랍시고 손 벌리고 줄 선 간신들에게 보답을 해줘야 하게 생겼으니 뭐 줄게 있어야 주지. 그래서 고작 7대 왕인 세조 때부터 권력형 부정부패가 만연하고, 세조의 공신이란 놈들이 사사롭게 양민들 죽이고 재산 빼앗는 일이 있어도 제대로 벌 주고 심판할 수가 없었다.

    더군다나 쿠데타로 일으킨 부정한 권력 지키겠답시고 그에 반하는 의롭고 용기있는 사람들 대부분을 학살해버렸으니, 그 뒤의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겠냐? 살아남은 소수의 의인들과 지자들은 은거한 채 눈 닫고 입 닫고 살고, 세상에는 어쨌거나 힘 있는 놈들, 지금의 승리자들에게 거스르지 않고 고분고분하게 따르는 비겁하고 비굴한 삶이 생존의 이치가 되어 버리지. 중국 천안문 사태 때 지식인들과 민주 시민 학살하고 싹을 짓밟아서 지금의 짐승만도 못한 중국인 문화가 보편적인 된 상황도 보면 알거 아냐.

    수양대군이 왕이 된 이후로 어느 정도 선정을 펼쳤다고 하는데, 그거 다 의미 없고 단종이 왕위 정당하게 다 누렸으면 조선은 더 튼튼한 나라가 됐을거란게 분명한 사실이다.
  • 역사공부 해보면 안다 2017.11.15 15:46 (*.33.153.252)
    수양소군이다
  • 뉴비 2017.11.15 16:25 (*.194.206.239)
    미화는 무슨... 누가 단종이 잘했네 성군이었네 그랬나..?
    수양한테 왕위찬탈당한 불쌍한왕이었다. <--- 이거 말고 더 이야기 하는거 있나? 이게 미화야?
    수양 펌하 노 이해라니.. 펌하 아니고 폄하야.
    수양이 백만가지 업적이 있더라도 과정이 더러웠으니까 욕을 처 먹는거야.
    넌 누가 폄하되고 있는지 누가 미화되고 있는지 개념이 개떡같은걸 보면 뇌에 문제가 있는거 같아.
    정신병원 가봐.
  • 짧아서단종 2017.11.15 16:51 (*.86.69.209)
    군주제가 뭔진 알거고 단종은 조선 왕들 통틀어 전무후무한 적통이었다
    왕위에 올랐는데 할아버지 할머니 아빠 엄마 다 죽고 삼촌인 수양대군은 단종을 보필했어야 맞지
    어릴적부터 총명하다던 단종이 삼촌한테 즉위3년만에 왕권을 찬탈당해버렸는데 한게 뭐냐고 따지면 되겠냐
  • ㅇㅇ 2017.11.15 22:22 (*.7.58.152)
    조선조에 노답새끼 4왕 중에 가장 노답이 수양새끼다.
    (정신병자 연산군은 제외하자 그 새끼는 정상인이 아니다)

    왜냐하면

    선조, 고종 : 애초에 왕 될 생각도 없는 놈이 어쩌다 등 떠밀려 왕 됐는데 국제정세는 참 안습이었다. 물론 고종은 민자영년한테 놀아난 멍청이였지만 뭐 어쨌든 권력욕 자체가 심한건 아니었고 현실 대응이 늦었다. 딱 루이16세 같은 놈이지.

    인조 : 이새끼는 왕이 되고 싶어서 환장한 놈인데 그게 권력욕 때문이 아니다. 그냥 이놈은 복수귀다. 복수하려고 영혼이라도 팔 기세인 몽테크리스토 같은 놈이다. 복수 말고 아무 생각이 없는 놈이라 외교고 국방이고 뭔 생각이 없었다. 같은 종류 복수귀 정신병자 연산군과 비교해보면 이 놈은 정상인은 맞는데 복수하는데 정신팔려서 능력치가 딸리는거다.

    수양 : 이 망할 새끼는 굳이 시호로 안 적는 이유는 조선이라는 잘 굴러가는 나라 흔들어놨고 지배계급 흔들어놨고 사회제도 흔들어놨고 국방도 흔들어놨고 지방차별이 제대로 시작이 되고 이건 뭐...인조 안 좋은점 + 선조 안 좋은 점 + 연산군 미친짓 을 합쳐놓은 미친놈이라... 문제는 이놈이 연산군 처럼 정신병자가 아니라 정상인인데 단순 권력욕으로 나라 뿌리 자체를 바꿔버렸다는거다. 모택동의 이 새는 해로운 새다 짓거리를 평생동안 해버려서 조선의 역사는 거꾸로 흘러가버린다.
  • ㅂㅈㄷ 2017.11.15 16:09 (*.62.208.24)
    정난공신들에게
    세금은 대납받게 해주고
    국법을 어겨도 처벌받지 않게 해주고
    귀족처럼 대우해준 덕분에
    후에 조선이 세도정치의 길을 걷게 한 장본인이 세조

    단종을 따르다가 죽은 신하들의
    재산도 공신들에게 나눠주고
    그들의 부인은 첩으로, 자식은 노비로 나눠주어
    성노리개로 부리게 하였다지

    태종이 피로 지켜낸 왕권을 이렇게 쉽게 신하들과 뿜빠이 하면서
    자신과 자신들의 친인척들끼리 다 해먹는
    패거리 정치, 마피아 정치의 원조
    지나치게 미화된건 단종이 아니라 세조다
  • 길동무 2017.11.15 17:21 (*.223.15.181)
    이 내가 왕이될 상이더냐?
  • ㅗㅓ 2017.11.15 20:43 (*.103.49.50)
    조선에서 말년 편하게 보낸 왕은 정종밖에 없는 듯
    바지임금이란 약점이 있지만
  • ㅇㅇ 2017.11.15 22:20 (*.39.150.245)
    꼭두각시 어린왕보단 훨신 나은결과를 보여줬다고 본다

    정의란 무엇인가??

    옳은일 옳지 않은일 따지른거 보다

    국민 or 백성들 잘살게 해주면

    그게 정의 아냐??
  • ㅇㅇ 2017.11.15 22:26 (*.7.58.152)
    문제는 그 백성 잘살게 만들려는 의도도 없었고
    생각도 없었고 실천도 없었고...
  • ㅇㅇ 2017.11.15 22:31 (*.39.150.245)
    세조는 업적만 놓고보면

    역대 조선왕들중 넘버쓰리에 속한다고 한다
  • ㅁㅁ 2017.11.15 23:07 (*.39.149.251)
    무슨 업적??
  • 2017.11.15 23:33 (*.53.255.167)
    ?
    몬소리?
    첨듣는데ㅋㅋ
    니가 아는게 미화야ㅋㅋ
  • ㅇㅇ 2017.11.16 00:05 (*.39.150.245)
    유신민도 그렇게 애기하던대??

    유시민도 까라ㅋㅋ

    알씀신잡에서 한말을 문빠 커뮤니티에서는 듣고싶은 부분만 교묘하게 편집해서 돌고 돌리고 있지만

    업적에 대해선 땁쓰리급이고 공은 인정해줘야 한다고 했다
  • ㅇㅇ 2017.11.16 12:34 (*.246.97.176)
    유시민이 말하면 진리고 정답이냐?

    무슨 유시민 가라사대 하는줄알았네 ㅋㅋㅋ 어처구니가없다
  • ㅋㅋㅋ 2017.11.16 10:38 (*.157.78.31)
    꼭두각시 어린 왕??
    그 왕옆에서 보좌만 잘 해줘도 충분하다.
    굳이 그왕을 억지로 끌어내려서 죽여야 하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411 박혜진이 감정 조절 어려웠던 순간 21 new 2017.11.18
5410 아이를 구해온 용자 30 new 2017.11.18
5409 김동현을 깜짝 놀라게 만든 디자이너 황재근의 집 18 new 2017.11.18
5408 멕시코 가뭄으로 드러난 400년 전 교회 12 new 2017.11.18
5407 6년 동안 승마 배운 러시아 여자 5 new 2017.11.18
5406 아몬라 왕녀의 저주 14 new 2017.11.18
5405 돈까스 찍먹 vs 부먹 22 new 2017.11.18
5404 머글 능욕하는 마술사 9 new 2017.11.18
5403 NBA 중국선수의 활약 7 new 2017.11.18
5402 40:1 이상형 찾기 여자편 25 new 2017.11.18
5401 다스는 누구 꺼야? 30 new 2017.11.18
5400 차갑게 식은 갈비 10 new 2017.11.18
5399 알아두면 쓸데없지만 재미있는 사실 6 new 2017.11.18
5398 탈모 때문에 상담받으러 갔던 김희철의 선택 22 new 2017.11.18
5397 사기 매매혼 17 new 2017.11.18
5396 일본 만화가가 그린 러시아 월드컵 출전 32개국 15 new 2017.11.18
5395 한국 원룸들의 필로티 구조가 더 위험한 이유 21 new 2017.11.18
5394 야구장 키스의 추억 6 new 2017.11.18
5393 혼자 버스타고 지인 만나러 가는 개 10 new 2017.11.18
5392 술 취한 신동엽을 정신차리게 하는 연예인 2 new 2017.11.18
5391 피리부는 사나이 실험 10 new 2017.11.18
5390 열도의 이재민 수용 텐트 13 new 2017.11.18
5389 핀란드 친구들의 취미생활 14 new 2017.11.18
5388 내로남불의 대명사 25 new 2017.11.18
5387 21세기 샤머니즘 21 new 2017.11.18
5386 첨성대의 위엄 14 new 2017.11.18
5385 협찬하면 안되는 음료 10 new 2017.11.18
5384 대만 야수 바보 만드는 슬라이딩 11 new 2017.11.18
5383 거대한 요트 운반선 5 new 2017.11.18
5382 레드벨벳은 이제 조이가 에이스인 듯 13 new 2017.11.18
5381 유산 16억을 책 속에 숨긴 작가 6 new 2017.11.18
5380 여자가 알려주는 여자 단톡방 21 new 2017.11.18
5379 뜻밖의 한류 8 new 2017.11.18
5378 카이리 어빙의 팬 서비스 5 new 2017.11.18
5377 나도 희망 있는 삶 살 권리있다 13 new 2017.11.18
5376 조선의 형벌 6 new 2017.11.18
5375 클럽에서 춤추는 여자 유형 16 new 2017.11.18
5374 호베르투 카를로스 최근 폼 15 new 2017.11.18
5373 스톤 OK 7 new 2017.11.18
5372 우리가 지진 냈나 12 new 2017.11.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6 Next
/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