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jpg2.jpg3.jpg4.jpg5.jpg6.jpg7.jpg8.jpg9.jpg

  • 블랙캣 2017.12.11 22:51 (*.133.242.181)
    설명한답시고 한자,영어 쓰고 설명하는 사람 보면 답답.. 상대는 그걸또 모르냐고 답답.. 쉽게 한글로 쓰거나 설명해주면 좋겠구먼
  • 2017.12.12 10:43 (*.62.162.174)
    영어 일본어는 안되는데 한자는 또 괜찮다고 함...

    내 생각엔 뭐든 과도한건 안좋다고 생각하는데
    일상적으로 많이 쓰는건 소수의 불편러들은 무시해도 좋다고 본다.
    근데 샌드박스는 왜쓰는거지
  • ㅁㅁ 2017.12.12 12:42 (*.106.31.81)
    한자단어는 우리 국어 단어의 7~80%를 차지할 만큼 많이 쓰이므로 영어, 일본어와는 다르지.

    일상적으로 많이 쓰건 아니건 간에 되도록 한글로 쓰는게 맞다고 봄.
    (비록 그게 한자단어일지라도....)
  • ㅇㅇ 2017.12.11 22:51 (*.222.208.58)
    엄연히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의 일종으로 보인다
    의도했던 안했던간에
  • `` 2017.12.12 13:07 (*.103.9.125)
    말만드는 것 밖에 할줄 모르는 문돌이의 한계
  • ㅇㅇ 2017.12.11 22:59 (*.106.108.49)
    문재인이 백성들을 우습게 아는거지 ㅎㅎㅎ
  • 이게다 야당때문 아닙니꽈 2017.12.11 23:04 (*.249.169.185)
    저걸 문재인이 다 시행하도록 명령 했다고 생각하냐????
  • 1c23 2017.12.12 00:22 (*.190.88.14)
    사실상 박근혜랑 동급의 무능함인가
  • 징베 2017.12.12 03:15 (*.165.216.8)
    이명박 초기에
    오렌지 오륀지 논란 잊었냐? ㅋㅋㅋ
  • 져조노노 2017.12.12 09:26 (*.199.79.92)
    이명박 박근혜 문재인 동급의 무능함인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왜 문슬람새끼들은 이명박이나 박근혜를 끌고 들어가는지 이해가 안간다
    문재인을 까는게 박근혜 이명박을 지지해서 깐다고 생각하나? 둘다 븅신이라 언급하는 순간 같이 격떨어지는건데
  • 독사 2017.12.12 10:24 (*.161.112.18)
    난 10년 전부터 이명박이 아젠다 아젠다 거릴때부터 거슬렀다만... 이제와서 뭘 저리 새삼스럽게
  • 징베 2017.12.12 10:42 (*.165.216.8)
    황당하네 내가 끌어들였냐? ㅋㅋㅋ 먼저 끌어들이니까 답을한거지
    가슴에 손을 얹고 박근혜와 동급의 무능함이면 이명박보다 무능하다는 소리 아니냐? ㅋㅋㅋ
    박근혜보다는 이명박이 낫잖아?? ㅋㅋㅋ

    그리고 문슬람은 무슨 나는 정치 관련해서는 딱히 관심도 없고 댓글 자체를 거의 단적이 없구만
    영어 논란이라고 하니까 오렌지 어륀지 생각나서 그냥 단거 뿐인데 무슨 문슬람이 나오고
    누구를 지지해서 댓글을 단다고 생각을 하네 ㅋㅋㅋ 뭐만하면 문슬람 ㅋㅋㅋ 피해의식 지리네 진짜 ㅋㅋㅋ

    대선 투표때 내가 문재인 찍었으면 나는 개.새.끼다 됐냐? ㅋㅋㅋ
  • 1v3 2017.12.12 11:47 (*.199.79.92)
    2년전에 정부가 잘못했을 때 박근혜 정부 감싸주던거 틀딱말고 더 있냐?
    세월호 터지고 일베도 합심해서 박근혜 욕하던 땐데 ㅋㅋㅋㅋ

    현정부에서 잘못한거를 문재인 잘못이 아니라고 하니까 부서 컨트롤도 못하는 무능한 새끼라고 욕한거지

    박근혜보다 이명박이 나은건 국회의원 비위를 잘 맞췄다는거 밖에 없지

    이명박이랑 김대중이 닮은꼴이고 박근혜랑 노무현이 닮은꼴이다
    이명박 김대중의 공통점은 둘다 개새끼지만 국회의원들이랑 친해서 안 걸리게 잘 해쳐먹었다는거
  • 사칭1호 2017.12.12 00:38 (*.133.60.108)
    앞으로 문재인 정부에서 잘하는 일이 생기더라도 재인이 칭찬을 하진말자
    왠지 알지??
  • 독사 2017.12.12 10:26 (*.161.112.18)
    이 새낀 지 할애비뻘 대통령도 지 친구인데..... 애비 뻘한테 욕하는건 당연한 거였구나.
  • ㅇㅇ 2017.12.11 23:16 (*.93.19.232)
    인기관리나 줄타기는 딱 반만 하자..
  • 하아 2017.12.11 23:58 (*.114.43.144)
    공무원은 저래야 일잘하는줄알아 ㅋㅋㅋㅋ

    무엇보다 결재가 안나 ㅋㅋㅋㅋㅋㅋㅋ ㅆㅂ
  • 물논 2017.12.11 23:59 (*.162.201.109)
    쿠니미츠의 정치라는 만화를 보면, 정치에서 사용하는 표어에 대한 기본개념을 설명해준다.
    정치적 복잡한 개념을 통합해서 매번 설명하기는 어려우니깐, 간단한 표어로 만들어서 사람들에게 쉽게 전파하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하는거지.
    정치권에서 오래전부터 사용하던 방식일 뿐이다. 무조건 알아먹기 쉬운 말로 바꾼다? 멍청한 소리야.

    포궐적 네거티브라고 하면 적어도 저게 무슨 말이지? 라고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하지만 그 말을 사전규제로 바꿔버리면 표어라는 느낌보단 그냥 대화중 나온 단어정도로 인식하고 끝나게 돼. 그럼 표어로서의 의미가 퇴색되어버리지.
    무조건 알아먹기 쉬운 단어로 바꾼다고 그게 능사가 아니다. 어느정도는 뽀대를 강조하게끔, 그걸 굳이 외래어로 할 필요는 없지만 정치적으로는 한번에 이해하지 못하고 되묻게 만드는 단어, 호기심을 자극하는 단어를 사용할 필요가 있다.
    예들 들어 설명해볼께. 예로 들어 김영란 법이라는 말이 있어.
    김영란법? 그 말 자체는 이 법이 도대체 무슨 내용인지 절대 알수가 없잖아. 본문 내용대로라면 정말 쓸데없는 뻘짓에 불과하지만, 전혀 그렇지 않아.
    김영란법이 무슨 말인지에 대한 개념을 설명받으며 그 요상한 단어를 기억하게끔 주입시키는거야. 그리고 김영란 법이라는 단어를 기억한다는 것은 곧 사람들에게 그 법이 뇌리에 기억된다는 의미가 같아. 김영란법이라는 단어를 떠올리는 것만으로 이 법에 대한 기억을 사람들이 되새기게끔 만들어주는거야. 공직사회에 관한 어쩌구 라는 복잡한 말보다 김영란법을 지지합니다. 라는 간단한 말로 훨씬 효과적인 의사 표현 및 홍보가 가능하게 되는거지.
  • ㅇㅇ 2017.12.12 00:29 (*.99.145.48)
    이상 일본 만화 하나 보고 정치학에 통달하신 늙병필의 말씀이었습니다
  • 그래나늙병필이다 2017.12.12 00:44 (*.53.104.85)
    김윤아 남편 알지? 걔는 만화로 의대 간 애야
    만화에서 본 게 시험문제에 나와서 그대로 썼더니 정답이었대
    만화를 너무 안 좋게 비꼬우는 거 같아서 끄적이고 간다
  • 원인과 결과의 오류 2017.12.12 01:56 (*.193.156.108)
    만화를 봐서 의대를 간게 아니고

    의대를 간사람이 유년기에 만화를 좋아했던거일뿐.
  • 물논 2017.12.12 00:53 (*.20.119.71)
    그 만화 자체가 정치 문외한들에게 기초지식을 가르쳐주기 위한 일종의 학습만화였고, 거기서 알려주는 개념도 아직 이해못한 친구들이 잔뜩 있는거 안 보이냐? 그 만화가 유행할 때 그거하나보고 나대는 꼬맹이들이 많았던 건 알고있다만 지금은 전혀 그런 차원이 아니야... 만화가 나온지 세월도 많이 지났고말야
  • ㅇㅇ 2017.12.12 01:24 (*.192.57.96)
    그냥 네거티브 개념은 행정학 용어일 뿐인데.. 너무 거창하게 생각하셨어~
  • ㅈㄴㄱㄷ 2017.12.12 02:36 (*.7.54.68)
    이런새끼보고 관료러고 하는거야...
    이런 논리펴는 관료새까들이 바로 혹세무민의 표본이다...
    김영란법이라고부르면 사람들이 그법을 알아듣기 쉽다고?
    이런 무식한놈...
    법률용어든 정부.공공용어든 그 용어자체로 그성격 파악할수있어야 하는게 올바른 용어선택이여 인마...

    김영란법 말고 공직자 윤리법이 확실한 용어사용인거여 인마...
    김영란법? 김영란이 만들었어? 라는 의문외에..
    이게 무슨법인지 공부안하고 알수있는눔있어?

    김영란법이 효과적인 홍보및 의사표현? 뭐가? 효과적이여 인마! 용어만 듣고 모르눈 사람들이 이법에 대해 뭘 얼마만큼 연상을하고 이해할수있눈데? 순 번대로 억지논리를 펴면서 뭐가 효과적인표현이고 뭔 홍보효과?
    공무원의 윤리라눈 구체적 용어보다 뭐가 효과적이여 인마...ㅎㅎㅎㅎ 웃긴눔!
  • 1111 2017.12.12 05:42 (*.212.38.23)
    김영란법을.알아듣기 쉽다고 한게 아니잖아 꼴통아.
    물논 말은.캠페인 적인면을 말하는거임.
    공직자 윤리법이라고 하면 아무화제가.되지 않고
    화제로 끌어올리기도 쉽지 않아.
    단어안에 함축적의미가 다들어가 있으니까 더들여다 보지않는다는거지.

    하지만 김영란법하면 의미는 몰라도 호기심이나 캠페인 적인 화제로는 끌어올리기 쉽다 이게 논지인데

    너는 무슨 하나마나한소리를 하냐?
    공직자 윤리에 관한법을 공직자 윤리법이라고 부르자는 말은 누가 못하니?

    조두순 법이나 나영이법이나 같은 사건을 두고
    표현을 어떻게하느냐에 따라 받아들이는게 다르다.
    그렇게 안부르고 아동성폭행에게 관한 특별법률이라고하면 이해는 쉽지만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겠니?

    반대로 화제를 감추기 위한 용어표현도 있다.
    위안부.
    국제용어는 섹.스노예다
    우안부할머니라고 하지 섹.스노예할머니라고 안하잖나.
    피해자 이중피해 구제를 위한 목적도 있지만 화제성을 줄이는 목적도 있다.

    너같은애가.공무원 되면 믈논이가 공무원 되는것보다
    더 깝깝하다.
  • 2017.12.12 01:00 (*.7.53.72)
    일단 동사무소가 주민센터가 된 이유부터 좀 알자
    말을 하는건 그렇다 쳐도
    엄연히 말과 문자가 따로 있는 나라에서
    외국어로 관공서 명칭을 짓는 이유가 뭐냐

    주민센터가 생기고 난 한글과 우리말의 명운을 집작했다
  • 123123 2017.12.12 01:31 (*.103.69.16)
    외국어를 섞으면 뭔가 있어보이고 참신해보이는 효과가 있다
    동사무소가 어느날부터 주민센터가 된 이유도 마찬가지
  • 슬프다 2017.12.12 01:44 (*.83.48.110)
    곳곳에 온갖 외국어를 남발하고 있지만 정작 한국 방문하는 외국인한테는 도움 안된다는거~
    더욱이 주민센터는 한자어 + 영어...끔찍한 혼종이랄까
  • dd 2017.12.12 07:15 (*.162.177.46)
    주민센터 리얼 볼때마다 개병신같다
  • 트럼프 2017.12.12 13:41 (*.21.101.81)
    공무원 개 빙구들이 말 만들고 바꾸는걸 좋아해서 그래..
  • ㅁㄴㅇ 2017.12.12 02:30 (*.156.180.121)
    재앙!
  • ㅃㅃ 2017.12.12 07:14 (*.226.142.208)
    달빛기사단 때문에 안빨거야 그냥 지켜보먼서 잘못하면 지적하고 잘하면 칭찬해야지 ㅈ같은 기사단과 동급취급 열받는다
  • ㅇㅅㅇ 2017.12.12 09:12 (*.119.96.187)
    옛날에 아랫것들이 몰라보게하려고 한자를 그렇게 고집했지 않나
  • ㅇㅅㅇ 2017.12.12 09:12 (*.119.96.187)
    그때랑 비슷한 상황일까
  • ㅂㄷㄷㄱ 2017.12.12 09:39 (*.139.145.185)
    용어를 정하고 어떤 것인지도 다 설명해주는데 평소 샌드박스가 뭔지도 모르고 이름만 듣고 이해 안된다고 딴지 걸면
    욕하고 싶으니까 맘껏 지껄이는 거라고 밖에 생각이 안되는데
    용어를 정하고 그에 대한 설명을 해주면 충분한 것 아니냐
    뭔들 평소 알고 있는 선에서만 설명하고 이해하려고 하면 딱 우물안 개구리 되는거 아니야?
    아주 어려운 외국어도 아니고 친숙한 외국어인데도 저러는게 이해가 안된다
    의학용어를 순우리말로 바꾼다고 일생을 걸어 삽질 하신 분이 떠오르네
  • ㅇㅇ 2017.12.12 10:50 (*.223.11.188)
    아주 잘하고 있음
    무지몽매한 것들은 높은 분들의 뜻은 몰라도 돼
  • 123 2017.12.12 12:01 (*.7.57.169)
    실무뛰는 사람들은 저런말 뭘로 딱바꿔야 될지 햇갈릴껄
    발표하기전에 일부러 바꿀려고 하질 않는게 문제지
  • 그냥 내생각 2017.12.12 12:13 (*.87.61.237)
    어떤 분야에서 통용적으로 사용하면 그게 일본어든 외래어든 한자든 그냥 다 당연시 쓰게 되자나
    오히려 한글 뜻풀이가 어색해지고 그러니까 저렇게 남용?사용?을 할 수도 있는거지

    예를 들어 모터 라는 용어가 너희가 일하는 분야에서는 익숙해서 잘쓰는데
    일반인들이 잘모르는 용어라 풀어서 설명한다고 생각해봐
    기름으로 기계돌리는 장치? 이렇게 풀어쓰기 난감하지 않을까
    이런게 한두개면 풀어쓰겠지만 여러개라면 그냥 토론이나 설명 도중 튀어나오겠지

    결론은 못알아 들으면 모르는 놈이 공부하지 뭐..
  • ㄴㅇㅁ 2017.12.12 16:47 (*.87.201.177)
    전동기라고 이미 쓰고 있습니다
    님도 헷갈려하네요
    모터는 전기로 돌리는건데요. 기름으로 돌리는건 엔진(원동기)고요
  • 33 2017.12.13 00:23 (*.85.218.174)
    그냥 겉멋이지,,거창하게 대단한거 하는거 마냥
  • 으응? 2017.12.13 12:37 (*.128.119.29)
    kbs에서 방송으로 바르고 고운말 쓰자면서 외래어 피하자는데
    정작 정부에서 국민을 상대로 상황설명 하면서 영어사용
    애초에 회사에서 한국어로 가능한걸 꼭 영어 쓰면 있어보인다는 듯이
    번역이 안된 단어면 모를까.. 왜 그런 개폼을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888 한국인의 영어 발음 외국인에게는 어떻게 들릴까? 34 new 2018.01.18
5887 곽도원의 인생을 바꾼 책 한권 17 new 2018.01.18
5886 일본의 기묘한 아이스크림 6 new 2018.01.18
5885 까칠남녀 페미니즘 프리토크 32 new 2018.01.18
5884 해외에 나가 2년만에 보게된 아들 5 new 2018.01.18
5883 북한의 협박 25 new 2018.01.18
5882 가능성이 보이는 여자 아이돌 16 new 2018.01.18
5881 신형 K3 디자인 17 new 2018.01.18
5880 자칭 숨바꼭질 천재 예리 3 new 2018.01.18
5879 비트코인 급락 베스트 댓글 21 new 2018.01.18
5878 김희철이 제안하는 예능 3 new 2018.01.18
5877 남자가 단명하는 이유 6 new 2018.01.18
5876 굴욕샷 없는 쯔위 14 new 2018.01.18
5875 재난 컨트롤 타워는? 11 new 2018.01.18
5874 드디어 공개된 홍석천의 아이돌 사촌동생 2 new 2018.01.18
5873 심쿵하게 만드는 순간 4 new 2018.01.18
5872 소개팅 맞선 프리패스 비쥬얼 5 new 2018.01.18
5871 일본에서 인기 많다는 한국 음식 13 new 2018.01.18
5870 홍정욱 인스타그램 23 new 2018.01.18
5869 난무하는 가상화폐 가짜 뉴스 11 new 2018.01.18
5868 중년 배우들의 과거 7 new 2018.01.18
5867 현대가 출시 예정인 슈퍼카 8 new 2018.01.18
5866 이젠 북한 스키장까지 10 new 2018.01.18
5865 이연걸 근황 9 new 2018.01.18
5864 요즘 포털 댓글이 전쟁터가 된 이유 23 new 2018.01.18
5863 172cm 프리스틴 로아 5 new 2018.01.18
5862 자식보다 손주를 더 예뻐하는 이유? 6 new 2018.01.18
5861 다이어트의 힘 5 new 2018.01.18
5860 동안 연예인들 6 new 2018.01.18
5859 부상 당한 전우 한방에 옮기는 법 12 new 2018.01.18
5858 드라마 역사상 최고의 민폐 9 new 2018.01.18
5857 헬스장에 나타난 이상한 사람 8 new 2018.01.18
5856 잘 노는 아린이 2 new 2018.01.18
5855 캐나다의 성교육 16 new 2018.01.18
5854 송강호와 봉준호의 관계 2 new 2018.01.18
5853 늙병필 공감 못할 카톡 목록 19 new 2018.01.18
5852 반도의 대표 미남 연예인 7 new 2018.01.18
5851 1960년대 전남 영암 4 new 2018.01.18
5850 라면 먹고 잔 듯한 설현 9 new 2018.01.18
5849 2005년 모 학교 수업 8 new 2018.01.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8 Next
/ 148